Login

캐나다 근로자 주당 평균 소득 4% 올라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29 15:46

통계청, 전국 9월 평균 주급 소득률 통계 조사
BC주 소득 3.4% 증가... 제조·운송업 성장 주도


국내 근로자(농업직 제외)의 주당 평균 소득이 대부분의 고용분야에서 상승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연방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월별 평균소득 자료에 따르면, 각 주별 급여 근로자의 주당 평균 소득이 지난 9월 1042달러로 전달인 8월보다 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과 비교하면 이 소득은 4.0% 가까이 증가하면서 지난 3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캐나다의 급여 근로자는 9월에 주당 평균 33시간을 일했으며, 월별 및 연별 기준으로 모두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에 따르면 전년 동기와 비교해 숙박·식품 서비스, 행정·지원 서비스, 제조업 등을 중심으로 10대 산업 분야 중 9곳에서 주 평균 소득이 증가했다. 반면 도매 거래에서의 소득은 거의 변동이 없었다. 

먼저 숙박과 요식 서비스업에서 주당 평균 수입은 429달러로 6.2% 증가했다. 특히 숙박업소 부문에서 소득이 가장 크게 상승했다. 

또, 소득 폭은 운송 장비와 식품 제조업에서 크게 늘어났다. 올해 9월 제조업의 주당 평균 소득은 1154달러로 12개월 전과 비교해 6.0%가 올랐다. 제조업은 모든 주에서 이같은 증가가 확인됐으며 주로 퀘벡과 온타리오에 의해 인상이 주도됐다. 

과학 및 기술 서비스의 급여 근로자도 주당 1474달러를 벌어들였으며, 이는 전년 대비 5.8% 증가한 수치로 확인됐다. 이러한 성장의 대부분은 고비용 컴퓨터 시스템 설계와 관련 서비스 산업 덕분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적으로, 온타리오의 회사들이 이 분야의 연중 성장을 이끌었다. 

소매업 거래에서 주당 평균 수익은 4.3% 오른 626달러로 4월부터 상승세를 보였다. 이 기간 해당 분야의 주당 평균 근무시간도 증가 추세에 돌입했다. 매년, 퀘벡에서 소득이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이는 자동차와 부품 판매상, 식음료 상점이 가장 큰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매년 의료 및 사회 지원 부문도 주당 소득이 944달러로 4.3% 증가했다. 특히 소득은 교통 의료 서비스 부문에서 가장 많이 성장을 이뤘다. 특히 퀘벡과 BC주가 이 부문 소득 성장의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평가됐다. 

지난해 9월과 비교하면 건설업종의 소득은 4.1% 증가한 1303달러를 기록했고, 교육 서비스 분야도 3.6% 오른 1080달러를 나타냈다. 

공공행정 분야의 급여 근로자는 주당 평균 1329달러로 2018년 9월보다 1.2%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주정부와 시정부, 지방 공공행정 부문의 수익 증가가 주효했다. 지역적으로 공공 행정의 소득 증가는 퀘벡주에 의해 주도됐다. 

마찬가지로 지난 6개월 동안 증가 추세를 보여온 항공/운송 분야는 9.7%의 증가로 1121달러 소득을 기록했으며, 올해 9월의 국가 수익 증가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요인 중 하나로 평가됐다. 

한편, 주별 소득은 대부분의 주에서 상승세가 나타났으며, 퀘벡에서 가장 큰 증가율이 기록됐다. 이 부문의 소득과 근로시간은 3분기에 증가 추세를 보이며 연중 수익 증가를 이끌었다. 

통계에 따르면 퀘벡주의 근로자들은 9월에 주당 평균 975달러를 벌었으며, 전년 대비 4.9%의 증가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퀘벡의 실업률은 5.0% 이하에 머물렀고 9월에는 4.8%에 그쳤다.

BC주의 경우는 전년 대비 주당 평균 소득이 1009달러로 3.4% 증가했다. 이같은 증가세는 일부 전문 분야와 과학 기술 서비스, 의료 및 사회 지원의 소득 상승에 의해 주도됐다. BC주의 소득은 3월부터 증가 추세에 머물렀다. 

온타리오의 주당 평균 수익도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1067달러를 보였다. 온타리오 역시 과학 및 기술 서비스, 운송 및 창고업, 제조업 부문에서 주목할 만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 주의 수익은 3/4분기에 증가하여 연중 성장을 견인했다. 노동력 조사(LFS)에 따르면 온타리오의 9월 실업률은 5.3%로 지난 12개월 동안 6.0% 이하를 유지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입력 2020.05.27 07:46 수정 2020.05.27 08:31백인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씨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는 장면./AFP 연합뉴스백인 경찰 아래 깔린 흑인 남성의 입에서 끊임없이 “숨을 쉴 수 없다”는 호소가 이어진다. 하지만 남성의 목을 무릎으로 짓누르는 경찰은...
전국 일일 신규 확진자는 두달만에 최저치
BC 보건당국은 26일 정기 기자회견에서 지난 24시간 사이에 1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고, 사망자는 없다고 발표했다. BC에서 단 1명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도 보고되지 않은 것은...
2차 확산 없는 전염병 대유행 전무
확산세는 꺾였지만 경각심 유지해야
BC주가 활동 재개 2단계 2주차에 접어드는 가운데, BC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경고했다.   보건당국의 보니 헨리 보건관은 지난 25일...
BC주정부, 다문화 위원회와 인종차별 예방 컨퍼런스 가져
“바이러스가 특정 국가서 확산했다는 생각은 편협한 시각”
BC 주정부와 다문화 자문위원회(BC Multicultural Advisory Council, MAC)가 BC내에서 급증하고 있는 인종혐오 범죄에 대한 예방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 25일, 최근 증가하는 동양계를...
지난 10주간 10만 개 PPE 비축분 확보
GM과 1000만 개 마스크 제조 공식 합의
연방정부가 경제 활동재개에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 및 의료진 방호복의 수급을 지원하고자 국내외에서 방역물품을 대량 수혈한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6일 기자회견에서 세계...
아버지 찰스 왕세자가 경호비용 부담
▲ 작년 9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한 스포츠 행사에서 해리(앞줄 오른쪽 둘째) 왕손이 활시위를 당기는 선수를 바라보고 있다./EPA 연합뉴스영국 왕실에서 독립한 해리(35) 왕손과 메건...
관광 활성화로 경제 회생 골자··· DMO에 1000만 달러 지원
BC주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에 대해 1000만 달러 규모의 지원책을 추진키로 했다. NDP정부는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BC주 관광산업을 육성하는...
사망자는 4명···모두 장기 요양기관서
BC 보건당국은 25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3일 발표 이후 이틀 사이에 12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4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23일과 24일 사이에는 5명, 24일과 25일...
두 가지 새로운 취소·환불 옵션 발표
국내·국제선 여름 운항 일정도 공개
에어캐나다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항공권 예약이 취소된 고객들을 위한 새로운 환불 정책을 시행한다. 22일 에어캐나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취소가 불가피한 항공권을 예매한...
트뤼도 “주정부와 논의 필요···도입 서두를 것”
“모든 근로자, 임금 걱정 없이 쉴 권리 있어”
연방정부가 연 10일의 유급 병가 제도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지난 25일 오전 정기 기자회견에서 “그 누구도 몸이 좋지 않을 때 출근을 해야 할지에 대해...
["중국의 홍콩 보안법 반대"… 코로나 이후 첫 대규모 시위]
美, 中기업 33곳 블랙리스트 올리며 "홍콩 특별지위 박탈할 수도"
中왕이 "내정간섭 용납못해"… 美中 전면전에 홍콩이 싸움터
▲ 24일(현지 시각)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에서 시민들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 시민(가운데)은 양손에 영국 식민지 시절 홍콩 국기와 미국...
대사관서 마스크 5장·편지 전달
프랑스 언론과 인터뷰하는 6·25 참전 용사 미셸 오즈왈드씨. 그는 '한국전 참전 용사(Korean War Veteran)'라는 문구가 새겨진 모자를 썼다. /프랑스 텔레비전 캡처"저는 올해 여든여덟입니다. 한국은 여전히 저를 잊지 않고 있어요."프랑스 동부 벨포르에 살고 있는 6·25...
BC에서는 10명 확진, 2명 사망
캐나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중국을 넘어섰다.   BC 보건당국은 23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에서 지난 하루 사이에 10명의 신규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BC 내...
여행 금지에 수입원 잃어···구조조정도 안 통해
▲ 미 렌터카 업체 허츠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난에 시달리면서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허츠102년 역사를 지닌 미국 2위 렌터카업체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견디지...
60대 의사가 "코로나 의료진 돕자"며 만들어
"노인 버리기 풍조 확산" "생명 경시" 반대 거세
▲ 일본 60대 노의사가 만든 집중 치료 양보 카드. 고급 의료 기기가 부족할 때 노인이 자신의 의료 기기를 젊은이에게 양보한다고 서약하는 카드다. /일본원시력발전소협회 홈페이지...
탑승자 99명 중 97명 사망...2명 생존"주택가 주민 인명 피해 없어"지난 22일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로 97명이 사망하고 2명이 극적으로 살아남았다.22일 파키스탄 카라치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부상자를...
관련 소송만 2만건… 판매 급감, 식약처 "국내 제품은 문제없다"
미국 제약회사 존슨앤드존슨(Johnson & Johnson)이 탤크(화장품 원료로 주로 쓰이는 광물) 성분이 들어간 베이비파우더〈사진〉를 미국과 캐나다에서 다음 달부터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전국 누적 확진자 수는 중국 근접
BC 보건당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하루 사이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명 추가됐고, 3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누적 확진자는 2507명으로 늘어났고, 총 사망자는 155명이다. 현재...
코로나 이후 13% 상승···트뤼도 지지율도 반전
주정부 신뢰도도 ‘튼튼’, BC 호건 수상 신뢰도 75%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캐나다 전국으로 확산한 이후,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자유당의 지지율이 큰 반전을 일으킨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여론조사 기관 레거(Leger)가 지난...
경제 활동 재개 따라 임금 인상 단행
작년 대비 75센트 올라··· 3번째 인상
본격적인 하반기가 시작되는 내달 1일부터 BC주 최저임금이 시간당 13.85달러에서 14.60달러로 오른다. 해리 베인스(Bains) BC 노동부 장관은 21일 경제 재개 계획의 일환으로 기업들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