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인 미국 입국 문 좁아졌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2-06 16:22

캐나다인 1년새 ‘5년 입국 금지’ 616건 달해
변호사 “입국거부 → 입국 금지로 전환 추세”
국경서 ‘플래그 폴’ 하다 추방된 한인도 다수


최근 1년새 캐나다-미국 간 육로 국경의 검문·검색이 강화되면서 ‘5년 입국금지’ 처분을 당한 캐나다인 여행객 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 사이 육로를 통해 미국 국경검문소에서 입국을 시도한 캐나다인 여행객이 이같은 장기 입국거부를 당한 사례가 총 616건에 달한다고 보고했다. 

이는 이전 12개월 동안에 기록된 312건의 입국금지 사례에 비해 거의 100% 증가한 수치로, 최근 들어서는 이와 비슷한 사례가 하루에 한 번 꼴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이민 변호사 측은 “경험상 단순한 입국 거부로 끝날 사례들이 이제는 캐나다에서도 5년간의 입국금지 명령으로 강화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미국의 입국 검문 강화는 불법 체류 외국인을 단절하기 위한 트럼프 행정부의 입김이 작용한 탓이 크다. 

이민 판사의 심리 없이도 국경 이민단속에서 체포되는 즉시 추방할 수 있도록 하는 '신속추방(expedited removal)’ 제도가 올해 초부터 확대될 것으로 검토되면서 검문이 더욱 강화된 것이다. 

일부 이민 변호사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에 대한 강경한 입장이 특히 북부 국경 지대의 미국 국경 심사관들에게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차를 타고 육로 검문소를 통해 입국한 캐나다인 여행객 수도 현저히 떨어졌다. 미 보호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캐나다인이 육로를 통해 미국으로 입국한 수는 총 2500만 건으로, 2018년 같은 기간보다 3.6%가 감소했다. 

최근의 이같은 입국 금지령들은 캐나다 전역 국경 지대 중에서도 BC주와 앨버타 지역 국경에서 증가 추세가 확인됐다. 입국이 거부된 이들 사례의 대다수는 서류 증명 부족이나 불법취업 의혹에 대한 사유가 많았다. 

이는 그간 국경 검문이 수월했던 캐나다인도 앞으로는 미국에 영구적으로 체류할 계획이 없다는 것을 명백히 증명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최근의 미국 심사관들은 캐나다인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캐나다와의 직접적인 관계를 나타내는 주택 소유권과 직업(풀타임), 은행 금전과 같은 서류들을 더 면밀히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현지 변호사 측에서는 미국 국경 심사관들의 이같은 ‘5년 입국금지’ 처분이 과하고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비자 변경을 위해 플래그폴(flagpole) 형식으로 미국 국경을 넘어갔다 오는 캐나다 외국인들에게도 서류 미비 시 ‘5년 입국 금지’를 내리는 사례가 보이고 있어 덩달아 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캔네스트(CanNest) 한인 이민 법무사 측은 “최근 영주권 취득 등을 위해 미국 국경을 다녀오는 한인들 중에서도 관련 사례를 겪은 이들이 의뢰를 해오고 있다”며 “통상적으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경우에도 심사관에 따라 이같은 입국금지 사례가 늘고 있어 당황스러운 입장”이라고 본보에 전했다.  

이에 미 보호국에서는 이같은 추세에 대해 "미국 국경을 오가는 모든 체류 신분자들은 미국으로의 불법 이주를 의도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확히 증명해야 한다”며 “고용증명서와 거주지 등 명확한 자료를 제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최희수 기자 chs@vas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지난 주 입국 후 증상 보여, 현재 집에서 격리치료
동아시아에 대한 인종차별로 번질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캐나다 토론토의 국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토론토에 이어 지난 28일 BC주에서도 우한 폐렴 첫 확진자가 확인되었다.  / AP=연합뉴스 BC...
6.25 참전 유공자회 격려 오찬 ···무궁화재단 및 무궁화 여성회 주최
지난 27일, 무궁화재단 및  무궁화 여성회는 설날을 맞이해  ‘대한민국 6·25 참전 유공자회’의 공로에 감사하며 임원진과 회원들에게 점심을 대접하는 시간을 가졌다.  ...
‘오피오이드 위기 시대’에 0.2세 하락
캐나다인 기대수명 82세···BC주 女 84.6세 가장 높아
국내 남성 기대수명이 지난 3년간 변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BC주 남성 기대수명은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018년의 기대 수명에 대한 통계 결과를 지난 28일...
택시업계 “우버·리프트 운영 중지해 달라”
써리 “우버, 운영하면 벌금 500달러”
우버와 리프트의 운영이 승인된 가운데 택시업체와 갈등은 여전한 모양새다. 지난 23일 BC주 여객운송위원회(Passenger Transportation Board, PTB)는 세계 최대 규모의 차량공유 업체인 우버와...
각계 인사 및 한인노인회 회원 등 200여 명 참석
 “경자년(庚子年), 역동적으로 발전하는 한인 사회 되길”   사단법인 광역 밴쿠버 한인노인회(회장 최금란)에서 주최한  ‘2020년 설날대잔치’가 25일 오전 11시 밴쿠버...
[우한 폐렴 확산] 봉쇄 6일째, 병상 모자라 거리엔 이병원 저병원 떠도는 환자들 고립에 지친 시민들 "살아있으면 노래하자" 창문 열고 합창 인근 마을선 "우한 사람 절대 못온다" 도로의 터널 틀어막아 "식료품 살 때 빼곤 겁나서 밖에 안 나갑니다....
천천히 다니라는 동양계 여성에게 ‘적반하장’
▲인종차별 폭언한 기사. 사진= Tiffany Yee (via CTV) 한 택시기사가 여성 행인에게 인종차별적 폭언을 한 짧은 영상이 공개됐다. CTV뉴스에 따르면 지난 24일 저녁 노스 버나비 지역에서...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 긴급 수요조사, 현지 체류자 80%가 희망지난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우한발 비행기 입국자들을 발열 검사하고 있다./연합뉴스‘우한 폐렴’으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추락 헬기에 5명 탑승, 생존자 없다"'킹' 르브론 제임스 "무결점 선수 코비는 영원히 기억될 것"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적인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41·미국)가 26일(미국 현지시간)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사망했다고 로이터, AFP통신 등이 미 연예매체 TMZ를 인용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시장이 춘제(春節·중국의 설)와 전염병 때문에 500여만명이 우한을 떠났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우한에서 확진자가 1000명가량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26일 중국중앙TV에 등에 따르면...
베이징은 백신·치료법 없어 에이즈 치료제까지 동원25일 우한 중앙병원에서 의료진이 우한 폐렴 확진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일명 ‘우한 폐렴’에 감염돼 사망한 중국인이 56명으로 늘었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중국...
BC 주수상의 설날 성명존 호건 (John Horgan) BC 주수상은 1 월 25 일 토요일 설날을 기념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성명을 발표했다.“전 세계 사람들은 오늘 쥐의 해를 맞이하며 설날 기념행사를...
세배하기, 전통놀이, 떡국먹기··· 설날 맞아 특별한 체험의 장 마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한복차림으로 세배하는 모습에 어른들도, 아이들도 모두가 행복해지는 순간이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맞이해 이번 주말,...
PHAC, 공항에 이어 국경 검역 강화 발표
▲ 사진= 약국마다 마스크가 빠르게 품절되고 빈 선반만 남아있다 / CBC 영상 캡쳐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2019-nCov), 우한 폐렴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ICBC 건수 비례 너무 적은 판사 배당이 원인으로 보여”
작년에  BC 대법원에서 연기된 판결 수는 140건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이는 그 이전 해인 33건에 비해 4배나 증가한 수치였다.  CBC 에 의하면, 이렇게 연기된 판결들은...
협상 성과 없다면 총파업까지 4단계 계획 고려
지난 11월 매년 2% 연봉 인상안 거절
▲ 지난 11월 빅토리아에서 BC주 교사들이 교사 부족현상을 알리기 위해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BCTF Facebook)BC주 교사들의 파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글로벌 뉴스(Global News)는 BC...
도예가 김정홍 선생·한지 공예가 김유경 전시회
랭리시청에서 2월 21일까지 진행
도예가 김정홍 선생과 한지 공예가 김유경과 미셸킴의 전시회 오프닝 행사가 24일 오전 랭리시청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발라리아 밴덴브룩(Van den Broek) 랭리 시장을 비롯해 랭리...
국정운영 형편없고 이룬 업적도 없어
트럼프가 대통령 된 것, 캐나다에도 “좋지 않아”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캐나다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큰 반감을 품는 것으로...
UBC 연구 결과··· 대기 오염, 치매·파킨슨병에 치명적
도시개발 시 녹지 공간 조성 중요해
큰 도로와 고속도로 근처에 살면 치매나 파킨슨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UBC 연구진은 메트로 밴쿠버에 거주하는 성인을 대상으로 대기 오염, 소음, 녹지 공간이...
해리 왕자 캐나다 온 건 “관심 없어”
트뤼도 “정해진 건 아직 없다”
▲해리 왕자 부부 (사진=연합뉴스)캐나다인이 해리 왕자 부부가 캐나다에 거주하는 것에 대해서는 상관없지만, 경호비는 그들 스스로 부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