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加 밀레니얼 세대 집사려고 소득 부풀린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9-10 15:57

2030 주택 구매자 19% 모기지 사기 동참
23% 소득 뻥튀기에 "허용 가능 정당한 행동"


국내 밀레니얼 세대의 주택 구매자 5명 중 1명은 모기지 융자 신청 시 소득을 부풀리거나 허위 소득을 기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융자 승인 절차가 갈수록 까다로워지면서 모기지 취득을 목적으로 소득을 부풀리는 부정행위가 만연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용평가사 에퀴팩스 캐나다(Equifax Canada)가 최근 실시한 모기지 부정행위에 대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 주택 구매자 가운데 모기지 신청을 위해 소득을 허위로 보고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약 19%에 달했다. 

또한 이들 응답자 가운데 약 23%는 이같은 부정행위가 오늘날 모기지 환경에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정당한 행위라고 답해 문제의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이 수치는 이 행위가 정당하다는 데 동의한 나머지 전 세대 응답자(12%)의 두 배에 달했다.

일명 ‘모기지 사기(mortgage fraud)’로 일컬어지는 이 사기 행위는 모기지 융자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모기지를 쉽게 받아내려는 목적으로, 부동산 관련 부채와 계약금의 출처, 수입 등을 부풀리거나 삭감해 기재·발설하는 행위로 정의된다. 

일반적으로 융자 승인은 모기지 신청자의 최근 급여명세서와 지난 1~2년간의 재정서류 등에 기재된 수입을 토대로 심사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높은 소득이 요구된다. 

특히 융자를 취득하기가 어려운 젊은 무보수 노동자들의 경우 대안적인 금융 옵션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이를 조작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일반적으로 모기지 승인을 받기 위해 필요한 최소 신용 점수는 600~680점 내외다. 

그러나 신청 과정에서 발생한 거짓된 허위 정보는 발각 시 대출자의 신용기록과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에퀴팩스 캐나다의 줄리 쿠즈믹(Kuzmic) 소비자 옹호 책임자는 "특히 젊은 세대들이 원하는 집을 사기 위해 수입을 부풀려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은 크나큰 오산이다”며 “신청 과정에서 생긴 약간의 거짓도 법적 조치의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융자를 승인하는 금융기관은 연방국세청이 갖고 있는 정보와 신청자의 소득을 대조해 관련 사실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허위 진술 시 발각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업계 전문가들은 이들 젊은 주택 구매자들이 이같은 모기지 사기에 의존하는 것은 정부의 모기지 정책의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통계에 따르면, 조사 대상 응답자 중 48%는 정부가 최초 구매자에 대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규정을 완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으며, 47%는 모든 주택 구매자에 대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완화돼야 한다고 답했다. 연방정부가 스트레스 테스트를 완전히 중단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38%였다.

또한 조사 대상 응답자 중 53%는 이같은 모기지 사기 추세가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응답자의 51%는 모기지 사기가 조직범죄에 의해 저질러질 가능성이 더 높다고 답했으며, 16%는 이 사기가 피해자가 없는 범죄(모든 당사자들이 동의하고 아무도 다치지 않는 법적 범죄)라고 생각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기관 레거웹(LegerWeb)을 통해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캐나다인 1545명의 대표 샘플을 토대로 집계됐다. 이 샘플의 오차 범위는 +/- 1.5% 이내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밴쿠버에서 지방으로 노숙자 확산··· 구걸, 노상 점거, RV 취침 등 금지 조례 잇따라
BC 노숙자 문제는 이제 더이상 밴쿠버 다운타운만의 골치거리가 아니다.최근 몇년새 노숙자들이 지방에 급격히 늘면서 이들 지자체에서 노숙자 단속 강화 조례들을 잇따라 통과시키고...
2년째 극심한 적자수준
치안에는 영향 없을 듯
RCMP가 극심한 적자로 인해 긴축경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RCMP 제니퍼 스트라찬(Strachan) 부청장은 지난주 직원들에게 RCMP가 겪고 있는 경영난에 대해 설명하는 내부 이메일을 보낸...
대기오염도에서 좋은 점수 받아 ··· 캘거리는 세계 1위
조사 결과 밴쿠버가 운전하기 가장 좋은 도시 중 하나로 뽑혔다.영국을 본사로 둔 유럽 자동차부품 회사인 미스터오토(Mister Auto)가 세계 주요 도시 100곳을 대상으로 한 ‘운전하기 좋은...
19일부터 보수 공사 실시··· 다리 갑판 교체
노스밴쿠버의 명물 현수교인 린 캐년 서스펜션 브릿지(Lynn Canyon Suspension Bridge)가 내년 초까지 보수공사 문제로 폐쇄된다. 노스밴쿠버 지구(DNV)는 당초 9월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던 다리...
주정부, 10개항 전자담배 규제 입법 추진
판매세 인상·니코틴 함유량 제한 등 '손질'
BC정부가 ‘폐암 원인’ 가능성 논란의 중심에 선 전자담배 제품에 대해 특단의 칼을 빼들었다. BC주 아드리안 딕스(Dix) 보건장관은 목요일 주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자 담배의...
24개 도시 중 18개 도시 상향세 유지
여전히 TOP5 도시 중 3개가 BC도시
지난달에 이어 11월에도 전국 임대료가 대체로 상향 곡선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지난 13일 ‘패드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캐나다 전국 임대료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18개...
NDP, 전국민의약보험 등 공약 반영되지 않을 경우 반대··· 퀘벡당은 대체로 지원 의사
NDP는 자유당 집권2기의 걸림돌이 될 수도 있을 것임을 분명히 했고, BQ(Bloc Quebecois, 퀘벡당)는 자유당의 국정 우선순위에 대체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방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알러지 협회, "대체 약품보다 덜 효과적이고 덜 안전해 무처방 판매 안돼야"
캐나다 사람들에게 가정 상비약으로 통하는 베나드릴(Benadryl)에 대해 많은 의사들이 경고하고 나섰다.연방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캐나다 알러지 임상면역학 협회(Canadian Society of Allergy and...
“해외자문위원들 역할 중요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13일 오후 써리 쉐라톤 길포드 호텔에서 19기 출범회의를 갖고 결의를 다졌다.민주평통은 대통령 직속 통일...
10년 미만 거주 영주권자 귀화 건수 줄어
통계청, "2006년 기점으로 큰 폭 하락세"
낮은 소득·교육 수준 시민권 취득에 영향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하는 신규 이민자의 비율이 최근 10년 동안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에 거주한 지 만 5년이 지나 시민권 신청이 가능한 18세 이상 영주권자들을...
계속해서 상의할 것···파업 계획은 아직 없어
버스 노조협상 합의점 찾지 못해
▲사진=TransLink메트로 밴쿠버 버스·씨버스 노조파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사측과 협상이 결렬돼 파업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약 900여 명의...
16일 ‘첫 집 장만 세미나’ 진행
캐나다 최대규모의 부동산 개발회사인 콩코드 퍼시픽(Concord Pacific)이 주최하는 ‘세입자 탈출 첫 집 장만 세미나’가 오는 16일(토) 오전 11시 콩코드 퍼시픽 써리 프리젠테이션 센터(9908 King...
한인사회가 주도 시니어 행사… 300여 관객 참석
캐나다 한인 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가 주최한 다민족 시니어행사 ‘BC 시니어 공연예술제’가 지난 9일 버나비 디어레이크 소재 제임스 코완극장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약 120명의...
내년 4월에 실시하는 21대 국회의원선거
인터넷 통한 신고 당부
제 21대국회의원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신고가 오는 17일부터 시작된다. 재외국민이 내년 4월에 실시하는 국회의원 선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재외선거인 또는 국외부재자로...
채무자, '소멸시효' 지난 부채 조심해야
캐나다 채권 재활용하는 수금 업체 '횡행'
오래전 생겨 민법상의 소멸시효가 지난 빚이라도 '꺼진 불도 다시 보듯' 한 번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들어 채권을 부활시키는 일명 ‘좀비 부채(Zombie debt)’가...
한국전 맹활약 센추리온···서부 군사 박물관 전시 예정
한국전과 캐나다 군 역사의 산증인이라고 할 수 있는 탱크 센추리온(Centurion) 중 캐나다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 대가 리멤브런스 데이를 맞이해 지난 10일 오전 밴쿠버에 도착했다.1945년...
시온선교합창단 ‘제 37회 정기공연’ 성황리 개최
밴쿠버 시온선교합창단(단장 정문현, 지휘 정성자)의 제 37회 정기공연이 지난 9일 벨 퍼포밍 아트센터에서 1200여 명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펼쳐졌다.매년 정기공연의 모금행사를 통해...
12일 OTT 서비스 ‘디즈니플러스’ 개시··· 월 8.99달러에 디즈니 인기 콘텐츠 선보여
이제 디즈니의 수많은 세계적 히트작을 어디서든 무제한으로 볼 수 있게 됐다.거대 다국적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 디즈니’사의 새로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OTT) 플랫폼...
학위 증서에 본인 이름 없다고 실랑이
▲사진= Peter A. Allard School of LawUBC 로스쿨에 3000만 달러 규모의 기부를 한 사업가가 UBC를 상대로 법정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UBC 로스쿨 출신의 자선가 피터 알라드(Allard) 씨는...
스포츠넷, 비판 거세지자 '코치스 코너' 진행자 해고
이민자들의 파피 미착용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하키 할아버지' 돈 체리(사진 왼쪽)가 결국 그의 장수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스포츠넷(Sportsnet)은 11일 체리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