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외환 환전 수수료 절약 방법 없을까?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8-19 16:11

전문 외환거래사들, 은행보다 1.5~2.5% 낮은 수수료 제공
미국 유학 자녀 둔 부모, 부동산 구매자 등 적지 않은 혜택



캐나다인들이 미국에 가기 위해 국경을 넘기 전에 하는 첫 번째 일은 은행에서 캐나다 달러를 미국 달러 즉 그린백으로 바꾸는 일이다. 이런 환전방법은 편리한 반면, 비싼 환전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는 금전적 손실을 피할 수 없다. 

환전을 할 때는 은행이 제시하는 환율만이 아닌 두 가지 환율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율은 온라인과 신문에서 확인할 수 있는 연방 중앙은행이 고시하는 환율과 은행 등 금융기관이 실제적으로 사용하는 환율 등 두 가지가 있는데 이들 두 가지 환율에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 

당연히 중앙은행의 고시 환율이 낮다. 이 환율은 금융기관들 사이에서 큰 금액 교환 시 사용하며 수수료는 3%+a로 책정된다. 이는 우리가 알 수 없는 환전수수료(exchange or conversion fee)로 알려져 있다. 이 수수료는 소매 수준에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비용을 보전하기 사용된다. 

일반적으로 환율은 금융기관마다 상이하다. 왜냐하면 환율에 포함된 수수료는 외환 구입 초기 비용부터 환전되는 화폐를 은행 지점과 현금자동 인출기(ATM)를 통해 사용하도록 포함된 행정 비용까지 모든 것을 상쇄하기 위해 사용된다. 환전을 위한 은행들의 행정 비용은 적지 않은 돈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많은 사람들이 현실적으로 깨닫지 못하고 있지만 환전 수수료를 덜 부담할 수 있는 편리한 방법이 있다고 주장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만약 미국으로 단지 일회성 쇼핑 여행을 한다면, 대안적인 환전 옵션이 그다지 큰 이익을 주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정기적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사람이나, 상당 금액의 쇼핑을 할 경우 전문 외환 취급소의 환전 서비스의 장점을 이용한다면 상당한 수수료 절약이 가능하다. 

왜냐면 전문 환전회사들은 대형은행들이 부과하는 것보다 아주 적은 환율로 일시불 온라인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정기적으로 환전을 하거나 한 번에 큰돈을 환전할 경우 상당한 금액의 수수료 절약을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예를 들어 미국 대학을 다니고 있는 자녀의 학비, 미국에 있는 별장 모기지를 상환할 때, 혹은 겨울마다 플로리다로 가는 등 미국 여행을 자주 하는 국내인들이라면 상당한 차익을 볼 수 있다. 이들 회사들은 대형 은행들보다 1.5%~2.5% 더 낮은 환율 수수료를 제시한다. 

토론토 소재 한 외환거래사 관계자는 “과점 업체인 은행들은 가격 경쟁을 하지 않는 반면, 우리 같은 소형 환전회사들은 고객들에게 정직하고 최대한 낮은 환전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외환 거래사들의 전략은 은행들처럼 외환, 즉 미국 달러를 대량으로 구입할 수 있는 자금력에 바탕을 둔다. 따라서 은행들의 환전율과 관계없이, 외환 거래사들은 최저 환전수수료를 또 은행계좌 이체나 온라인 지급을 통해 자금을 당일 지급할 것을 보장한다고 주장한다.

이들 회사의 환전 업무를 위한 기본 절차는 무료 온라인 계좌를 개설하고 돈을 송금 받기 전에 환율에 대한 서면 확인서를 받은 다음 원하는 계좌로 환전한 돈을 송금해주는 식으로 진행된다. 

물론 이들 외환 거래사들은 모든 캐나다 은행들과 금융 서비스가 통합되어 있으며 이는 무료로 계좌이체를 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런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은 환전하는 금액에 따라 수 백 달러에서 수 천 달러까지 어디에서도 환전 수수료를 절약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또 다른 외환 거래사는 대량으로 외환을 구매하지만 더 좋은 환율을 얻기 위해 매달 참가자들의 자금을 모으고 있다. 이 회사의 월간 송금 프로그램은 참가자의 돈을 캐나다 은행 계좌로부터 미국 은행계좌로 송금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때 프로그램 등록 수수료와 함께 송금을 용이하기 하기 위해 거래수수료와 같은 돈을 참가한 회원과 비회원에게 부과한다. 

다른 외환거래사들도 역시 월간 외환매입 프로그램을 제공하지만, 어느 때든지 미국 달러를 구입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운용하고 있다. 또 프로그램에 등록한다면 원거리에서도 보다 좋은 환율로 환전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일반적으로 은행 등 대형 금융기관들이 환전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이런 전문 외환거래사들이 제공하는 낮은 환전 서비스에도 관심을 가지면 ‘현명한 환전 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계속해서 상의할 것···파업 계획은 아직 없어
메트로 밴쿠버 버스·씨버스 노조파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사측과 협상이 결렬돼 파업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약 900여 명의 스카이트레인 직원을...
16일 ‘첫 집 장만 세미나’ 진행
캐나다 최대규모의 부동산 개발회사인 콩코드 퍼시픽(Concord Pacific)이 주최하는 ‘세입자 탈출 첫 집 장만 세미나’가 오는 16일(토) 오전 11시 콩코드 퍼시픽 써리 프리젠테이션 센터(9908 King...
한인사회가 주도 시니어 행사… 300여 관객 참석
캐나다 한인 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가 주최한 다민족 시니어행사 ‘BC 시니어 공연예술제’가 지난 9일 버나비 디어레이크 소재 제임스 코완극장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약 120명의...
내년 4월에 실시하는 21대 국회의원선거
인터넷 통한 신고 당부
제 21대국회의원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신고가 오는 17일부터 시작된다. 재외국민이 내년 4월에 실시하는 국회의원 선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재외선거인 또는 국외부재자로...
채무자, '소멸시효' 지난 부채 조심해야
캐나다 채권 재활용하는 수금 업체 '횡행'
오래전 생겨 민법상의 소멸시효가 지난 빚이라도 '꺼진 불도 다시 보듯' 한 번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들어 채권을 부활시키는 일명 ‘좀비 부채(Zombie debt)’가...
한국전 맹활약 센추리온···서부 군사 박물관 전시 예정
한국전과 캐나다 군 역사의 산증인이라고 할 수 있는 탱크 센추리온(Centurion) 중 캐나다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 대가 리멤브런스 데이를 맞이해 지난 10일 오전 밴쿠버에 도착했다.1945년...
시온선교합창단 ‘제 37회 정기공연’ 성황리 개최
밴쿠버 시온선교합창단(단장 정문현, 지휘 정성자)의 제 37회 정기공연이 지난 9일 벨 퍼포밍 아트센터에서 1200여 명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펼쳐졌다.매년 정기공연의 모금행사를 통해...
12일 OTT 서비스 ‘디즈니플러스’ 개시··· 월 8.99달러에 디즈니 인기 콘텐츠 선보여
이제 디즈니의 수많은 세계적 히트작을 어디서든 무제한으로 볼 수 있게 됐다.거대 다국적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 디즈니’사의 새로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OTT) 플랫폼...
학위 증서에 본인 이름 없다고 실랑이
▲사진= Peter A. Allard School of LawUBC 로스쿨에 3000만 달러 규모의 기부를 한 사업가가 UBC를 상대로 법정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UBC 로스쿨 출신의 자선가 피터 알라드(Allard) 씨는...
스포츠넷, 비판 거세지자 '코치스 코너' 진행자 해고
이민자들의 파피 미착용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하키 할아버지' 돈 체리(사진 왼쪽)가 결국 그의 장수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스포츠넷(Sportsnet)은 11일 체리가...
자유당 집권2기 소수정부 새 내각은 11월 20일 선보일 예정
자유당 소수정부가 선출된 뒤 첫 연방의회가 12월 5일 개원한다.캐나다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총리실은 12일 발표문을 통해 보수당 대표 앤드류 쉬어와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의 회담을...
리멤브런스데이 맞아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시간 가져
지난 11일 캐나다의 현충일 리멤브런스데이(Remembrance Day)를 맞이해 전쟁 참전 용사들의 노고와 희생을 기리기 위한 여러 행사가 캐나다와 밴쿠버 전역에서 진행됐다.한인 사회 역시...
메트로 밴쿠버 $1.30/L로 떨어졌으나 여전히 $1.45/L··· "관광지 상혼이다"
스쿼미시 주민들이 마침내 들고 일어섰다.재고 과잉과 기후변화 영향 수입 감소 공포에 의한 원유가 하락으로 메트로 밴쿠버 지역 기름값이 지난 주 후반 리터당 1.30달러대로 떨어졌지만,...
이민자 신규 사업 비율 13년만 22% 성장
국내 이민자 소유 기업 일자리 성장도 주도
이민자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보다 사업을 시작하고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국책은행인 BDC(Business Development Bank of Canada)의 최근...
방송 고정 코너에서 리멤브런스 데이 커멘트··· 거센 온라인 비난 불러
CBC 뉴스에 따르면 돈 체리는 그가 진행하는 인기 신디케이트(동시발표) 방송 프로그램인 <하키 나잇 인 캐나다(Hockey Night in Canada)>의 주간 코치스 코너(Coach's Corner)에서 캐나다 전몰 장병들을 기리는 파피를 단 사람들을 점점 덜 자주 보게 되는데, 그...
임대 규제법 시행 1년 불법 업주 크게 줄어
73% 정식 면허 취득... "향후 단속에 주력"
밴쿠버시에서 단기 임대 규제법이 시행된 지 1년여 만에 불법 업자들이 대거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밴쿠버시는 도시 내에서 불법적으로 성행하고 있는 단기 숙박·임대업을...
정부, 기름값 모니터링 강화 입법 고려
BC 휘발유가, 타 지역 대비 13센트 ↑
“새 법안 아닌 세제 초점 맞춰야“ 비난
BC주정부가 고유가로 인한 주민들의 높은 연료비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주정부는 7일 주내 석유 및 가스 회사에 원가 계산에 대한 과정과 세부 자료를...
"마약 안하면 때리겠다" 괴롭힘 당해··· 경찰·학교측 정확한 경위 조사중
메트로 밴쿠버의 한 장애인 고등학생이 학교에서 마약을 강요당해 응급실에 실려가는 사건이 발생했다.CTV에 따르면 지난 7일 리치몬드에 위치한 맥로버츠(McRoberts) 세컨더리 학교에서...
유리 조각, 깨진 플라스틱 등 잔디서 발견··· 교육청 잔디 공급업체 고소
선샤인코스트 교육청이 잔디 운동장에 깨끗한 잔디 대신 쓰레기가 가득한 잔디를 공급한 업체를 고소했다.지난 5일 선샤인코스트 교육청이 BC 대법원에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교육청 측이...
캐나다·미국에서 거창농특산품 160만불 수출계약 체결
청정지역 거창군의 농특산품을 밴쿠버 포함 북미 지역에서 접할 수 있게 됐다.거창군(군수 구인모)은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밴쿠버와 미국 LA를 방문해 거창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