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4분기 집값 10.8% 올라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1-12 14:27

중간가격 62만6042달러...상승세는 둔화 조짐 로얄 르페이지 보고서

국내 주택시장은 지난해 4분기 10.8% 오른 평균 626042달러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가격 상승세는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업체 로얄 르페이지가 지난 10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2층 단독주택의 중간가격은 11.1% 오른 741924달러, 단층주택의 중간가격은 7.1% 오른 522963달러 오른 반면 콘도는 14.3%나 오른 42823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광역토론토의 경우, 콘도의 중간가격은 19.5% 오른 476421달러, 토론토시는 19.6% 오른 515578달러로 나타났다.

광역밴쿠버의 경우, 콘도의 중간 가격은 지난해 4분기 20.2% 오른 651885달러, 밴쿠버시는 18.7% 오른 775806달러로 집계됐다.

로얄 르페이지 관계자는외국인 주택취득세 부과 이후 침체를 보였던 광역토론토의 주택시장 침체는 거의 끝이 보이고 있다. 토론토시와 주변 지역의 2층 단독주택과 단층 주택의 중간 가격은 4분기에 각각 2.0% 2.4% 떨어지는데 그쳤다. 콘도는 4분기에 유일하게 1.1% 포인트 올랐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주택신축 시장은 경제전문가들의 예상과 달리 활황세를 보이며 한 해를 마무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주택공사(CMHC)가 지난 9일 발표한 주택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주택신축물량은 연간 기준으로 216980채에 달해, 11월의 251675채에 비해서는 줄었지만, 연간 총 신축물량 211천 채에 비해서는 소폭이나마 증가했다.

스코시아은행 관계자는일자리 시장을 포함한 국내 경제의 강력한 기초체력과 늘어난 이민자수, 그리고 고가의 기존주택가격에 더해 공급부족과 강력한 수요로 인해 지난해 신축주택시장이 활황을 보였다고 분석하며 지난해 신축 주택물량은 2012년을 제외하고 가장 많았다. 주택투자가 올해 국내 GDP 성장을 이끄는 한 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국민 빈곤실태 조사 발표 … 내국인 다수 빈곤 심각
캐나다 국민 3명 중 1명은 재정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여론조사기관인 앵거스리드가 발표한 국민 빈곤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인들은 돈 문제에 대한 스트레스를 자주 느끼며, 또 생계가 빠듯한 상태의 국민이 약 25%에...
<▲타이거 우즈가 디오픈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디오픈 홈페이지[민학수의 All That Golf]시즌 세번째 메이저 디오픈 19일 개막… 우즈 기자회견서 자신감 17일 영국...
<▲형체 사라진 마린온 17일 발생한 포항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마린온’의 동체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져 있다. 군과 방산업계에선 부품 결함 또는 기체 결함...
<▲일명 ‘시체꽃’이라 불리는 ‘타이탄 아룸(Titan Arum)’이 연일 화제다. 지난 15일 밴쿠버 블로델 식물원에서는 국내 최초로 악취가 나는 ‘시체꽃(corpse flower)’이 개화, 지난 주말부터...
시 전역에 쿨링센터 20여 곳 개방
최근 밴쿠버 전역에 극심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밴쿠버시가 폭염 피해예방을 위한 보호대책 시행에 나선다. 15일 시당국은 지난주 메트로밴쿠버 일원에 폭염주의보가...
올들어 상승세 둔화...콘도 시장 주도 흐름 이어가 로얄 르페이지 광역밴쿠버 ‘주택가격 조사’보고서
광역밴쿠버의 주택 가격이 연간 기준으로는 여전히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지만, 올 들어 지난 2분기 동안은 정체 상태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부동산 중개회사인 로얄 르페이지가 12일...
캐나다, 근무 관리 제도 강화 이후-징계와 해고 증가
캐나다에서 공무원에 대한 징계와 해고가 늘고 있다.CBC방송은 최근 들어 비행을 저지르거나 업무에 무능하다는 이유로 해고된 연방정부 공무원들이 급증했다고 밝혔다.방송에 따르면 연방정부 문서 분석 결과 지난 2005년-2006년 회계연도와 2015-2016년회계연도 사이...
지난 14일, 이규젝큐티브 호텔에서 벼룩시장 형식의 무역 전람회..중국 바이어 관심 높아
한인 소규모 비즈니스 활로 개척을 위한 무역 전람회가 열렸다.네이버 온라인 카페를 위주로 비즈니스를 알리고 활동해 왔던 한인들과 더앤드세일즈 마케팅 한인업체 주관으로 벼룩시장...
BC주, 국내서 두 번째로 비싸...내국인 연간 2%와 차별 11만여명 연간 31억 달러 지출...BC주 경제 큰 기여 BC학생연합 보고서
BC주 경제에 외국인 유학생의 기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이에 따라 비싼 수업료가 유학생들을 타 지역 대학으로 발길을 돌리게 할 우려가 제기되면서 상한선을 설정하자는 목소리가...
리콜 조치 단행… 감염 사례는 없어
유럽 베스트(Europe’s Best)사에서 판매하는 필드 혼합 베리(Field Berry Mix) 제품에서 살모넬라균 검출 가능성이 제기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6일 캐나다 보건부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흔히 앞모습으로 건강 상태를 판단하지만 뒤태(뒷모습) 또한 '앞' 못지 않게 건강에 중요하다. 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 김상준 교수는 "뒷모습을 유심히 관찰해보면 얼마나 건강한지, 질병은 없는지 가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보디빌딩협회 창용찬 대표는...
<▲15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를 꺾고 우승한 뒤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는 프랑스 선수들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16/2018071601236.html ...
내후년 9월 1일부터 의무화 시행
오는 2020년 9월부터 국내 고속도로 운행 구간에서 버스 탑승객의 안전벨트 착용이 의무화된다. 캐나다 교통부(Transport Canada)가 11일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모든 중·대형버스에 탑승하는...
외딴 지역 200만명 불편 예상..
장거리 버스 노선 업체 그레이하운드 캐나다가 서부 캐나다 지역 노선을 전면 폐쇄할 계획이라고 밝힌 가운데 외딴 지역에 사는 원주민 등 취약계층의 생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지난...
화려한 불꽃쇼 이달 28일부터 펼쳐져
밴쿠버의 대표 불꽃축제인 ‘셀러브레이션 오브 라이트’(Celebration of Light Fireworks Festival)가 이달 말부터 3일간 잉글리시 베이에서 개막한다.28회째를 맞는 올해 축제에는...
내달 4일 서부캐나다 최대 한인 축제 열려
메트로밴쿠버의 대표 한국문화 축제인 ‘밴쿠버 한인문화의 날’ 행사가 오는 8월 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버나비 소재 스완가드 스테디움에서 열린다. 올해로 17회째를...
내부 수사 후 해고 조치내려..
지하 산업용 구리 파이프를 몰래 빼돌려 고철상에 팔아 이익을 챙긴 포트 코퀴틀람(Port Coquitlam) 공공 사업부 직원 7명이 업무상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적발됐다. 13일 포트 코퀴틀람 시 당국은 지난 10년간 지하도에 설치할 예정이었던 새 파이프를 절취해 수만...
성적 아닌 인성과 가능성으로 평가… 5년간 136명 학생 선발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2018 한남 챌린지 장학금 수여식이 지난 9일 오후 2시 코퀴틀람 소재 이그젝큐티브 호텔에서 거행됐다. 올해는 총 213명의 지원자 중 최종 50명의 인원이...
본사와 한인신협 주최 2018년 부동산 금융세미나 열려 오는 18일 오전 9시30분 코퀴틀람 이규제규티브 호텔
밴쿠버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전망과 금융환경 변화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전문 금융세미나가 개최된다.본보와 한인신협(SHARONNS CREDIT UNION)이 공동주최하는 ‘2018 부동산 금융세미나’가 오는 18일 오전 9시30분 코퀴틀람 소재 이규제큐티브 호텔(405 North Road)...
2017년 390건에서 2018년 상반기 800건, 개정법 영향 있으나 그보다 캐나다 거주 선택 의지 높아져.. 미국도 마찬가지 상황
노스밴쿠버에 거주하는 한인 이모씨는 2000년 12월 출생한 아들의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신청서를 밴쿠버 총영사관에 제출했다. 한때 나중에 대학을 졸업한 후 한국에 갈 가능성을...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