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1인 거주’가 가장 보편적 가족 됐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3-07 14:44

4백만 가구로 전체 28% 차지...커플이나 자녀 둔 가구 앞서
통계청, 가구 형태 조사
홀로 사는 가구 수가 지난 35년간 두 배 이상 늘면서 ‘나홀로’ 가구가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가장 보편적인 가족 형태가 됐다.

연방통계청의 2016년 센서스 자료와 일반 사회조사 자료를 활용해 2017년 조사한 국내 가구 형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나홀로’가구가 커플 및 자녀를 가진 가구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센서스에 따르면 나홀로 가구는 총 4백만으로 전체 가구의 28%를 차지했으며 가구수 증가에 따라 구성원 또한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 

1인 거주자들은 연령과 본인의 선택, 혹은 환경에 의해 상이한 사회경제, 주택 및 가족 등 다양한 특징들을 갖고 있었다. 

이들은 사회적 고립과 고독이라는 부정적 현실에 직면하고 있었으나 상당수가 자녀와 가족 등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이를 극복하고 있었다.

‘나홀로 거주’는 1981년부터 2016년까지 거의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이로 인해 1인 가구의 성별 격차는 좁혀졌다. 

특히 65세 이상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졌는데 2016년 센서스에 따르면 홀로 사는 노령층의 32%는 남성으로, 1981년의 23%보다 9%나 증가했다. 이런 현상은 남성의 기대수명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반면 나홀로 남성 가구 비율이 증가한 만큼 나홀로 여성 가구 비율은 줄었다.

나홀로 거주는 노령층에서 더 많았지만 35세-64세 사이의 연령대에서 가장 급속하게 증가했다. 이 연령대의 나홀로 거주 비율은 1981년 8%에서 2016년 13%로 60% 이상 급증했다. 

이 연령대에서 이혼이나 별거 등 파경이 증가하면서, 남성들이 여성들보다 홀로 살 가능성이 더 높은 것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인구 통계적 변화는 홀로 사는 사람들의 결혼 형태도 바꿨다. 

1981년-2016년에 사별로 혼자 사는 사람들의 비율은 33%에서 22%로 줄은 반면, 이혼이나 별거로 홀로 사는 비율은 21%에서 31%로 늘었다. 

이들은 또한 커플들과 비교해 필요도와 선호도가 다른 주거 형태를 보였는데 2016년 기준으로 홀로 사는 사람 5명 중 1 명은 콘도에 거주했다. 지난 1981년부터 2016년 사이 1인가구 주택 소유율은 32%에서 50%로 크게 증가했다. 2016년 기준, 28%가 콘도를 소유했는데 이 비율은 1981년에는 7%에 불과했다. 이 기간 콘도 공급 증가가 홀로 사는 사람들의 주택 소유율의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해석되는 이유다. 

그러나 주택구입 여력은 홀로 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중요한 문제다. 2016년 기준, 1인가구의 41%는 소득의 30% 이상을 주거 비용으로 지출했다. 1인 가구 이외의 다른 형태의 가구는 주거 비용으로 17% 지출에 그쳤다.

또한 1인가구 대다수는 자녀 등 가족 관계가 있었는데 20세 이상의 1인 거주자 중 72%는 결혼, 동거 경험이 있으며 55%는 최소한 한 명의 자녀가 있었다. 

가족관계 존재와 구성은 홀로 사는 사람의 주거, 가구, 엔터테인먼트, 음식 등 일상 생활과 관련된 선택을 포함해 소비 행태에도 영향을 미쳤다.

부양할 자녀를 뒀던 35-64세의 1인 거주자들 중 74%는 최소한 일주일에 한번 자녀와 접촉했으며, 59%는 이전에 일정 기간 자녀들과 함께 살았었다. 또 20세-34세의 홀로 사는 젊은 성인 중 1/3은 “떨어져 있지만 함께 사는” 관계를 갖고 있었다. 1인 가족 젊은 싱글 성인들 중 72%는 장래에 사실혼으로 살 마음이 있으며, 그중 60%는 결혼, 67%는 자녀를 가질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나홀로 거주자들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사는 가구에 비해 전체적으로 육체 및 정신 건강과 삶에 대한 만족도에서 낮은 수준을 보인 것은 우려되는 점으로 지적됐다. 

전문가들은 건강, 생활 만족과 같은 지표들이 가족관계, 사회 관계망과 사회 경제적 특징 등의 요인들에 달려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홀로 사는 20세 이상 성인 중 61%는 자신들의 삶에 만족했으나 다른 사람들과 사는 성인들의 72%와 비교해서는 낮았다. 그러나 이 차이는 노령 여성들 사이에서는 줄어들었다. 홀로 사는 여성의 72%가 삶에 만족한다고 답해 그렇지 않은 여성의 78%와 큰 격차를 벌이지 않았다. 이와 대조적으로 홀로 사는 노령 남성은 62%만이 삶에 만족을 나타내는데 그쳐 그렇지 않은 남성의 76%에 비해서도 만족도가 크게 낮았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9월 중순까지 운영…무료 와이파이 제공
스탠리 파크 등 13개 공원 간이 가판대도 오픈
빅토리아 연휴가 끝나고 아직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긴 하나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들을 데리고 이번 주말에는 야외 수영장을 찾는 것은 어떨까? 밴쿠버 야외 수영장이 지난 주말부터...
여름철 오토바이 교통사고 잇따라··· 난폭운전 주의
BC주에서 오토바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1년 만에 50%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BC검시청(BCCS)에서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오토바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지난해...
구조대, 버크 마운틴에서 아버지 신고받고 하루만에 헬기로
코퀴틀람 구조대가 연휴 마지막날 시민들에게 해피 스토리를 선물했다. CBC 뉴스에 따르면 19일 오후 코퀴틀람 버크 마운틴(Burke Mountain)에서 등산로를 잃고 밤을 새운 6세와 7세 미국인 남매를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코퀴틀람 구조대(Coquitlam Search and Rescue, CSR)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 시각)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유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내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하려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핵문제를 언급하던 중...
OSEN기사 북마크 기사 공유 글꼴 크입력 2019.05.20 05:14 수정 2019.05.20 05:55LA 다저스가 류현진(32)의 호투를 앞세워 신시내티 원정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마쳤다.다저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최근 열풍 Beyond Meat 사 패티 사용··· 아침 버거와 랩 광역 토론토에서 시험판매
팀 홀튼이 고기없는 버거 시장에 뛰어든다. 이 커피와 도넛 체인점은 15일 최근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캘리포니아의 식물기반(Plant-Based) 패티 제조회사 Beyond Meat 와 제휴해...
“휴대전화 만졌다” 증거 없이 티켓- 함정 단속까지
BC주, 지나치게 과도한 산만운전 위반 규정도 논란
기름값 고공행진으로 가뜩이나 짜증난 운전자들이 교통경찰의 무차별 단속으로 인한 ‘2중고’를 겪고 있다. 또 휴대전화 사용 단속을 빌미로 증거도 제시하지 않고 막무가내식으로...
20석으로 집권당 유지했으나 5석 잃고 보수당은 5석 늘려
뉴펀들랜드 앤 래브라도가 5연승을 질주하던 보수당의 캐나다 주총선 가도에 제동을 걸었다. 보도에 따르면 16일 실시된 이 주(Newfundland and Labrador, NL) 총선에서 집권 자유당이 주의회 40석 중 20석을 차지, 과반수는 획득하지 못했으나 소수여당으로 정권을...
태산명동서일필 뒷맛... 늦었지만 예방효과는 커
의장이 직접 폭로 보고서를 발표하며 주의회를 발칵 뒤집고, BC의 지각있는 주민들을 분노케 했던 주의회 스캔들 특검이 한 명은 합의 사직, 다른 한 명은 무혐의로 일단 막을 내렸다.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 태산이 큰 소리를 내며 흔들리고 뒤를 이어...
통계청, 2017~2018년 한해 평균 5만명 이상··· 경제 적응은 다른 이민자들과 비슷
최근 캐나다에 난민으로 들어오는 외국인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이 통계로 입증됐다. 보도에 따르면 연방 통계청(Statistics Canada)은 17일 저스틴 트뤼도 총리 집권 시기인 2015~2018년 난민 신청(Asylum Claim)이 과거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BC주 정부, 론스데일 키 3.2 km 노선 이행 타당성 조사 착수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노스 쇼어(North Shore)를 연결하는 스카이 트레인 건설이 추진된다. BC주 클레어 트레비나(Trevena) 교통부장관은 이번 주 초 이 노선의 이행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다고...
1년 중 10번 투약··· 평균 두 배 달해
캐나다가 전세계 36개국 가운데 코카인(Cocaine) 마약 사용률이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런던의 아담 윈스톡 박사가 16일 발표한 ‘세계 마약 조사(2019)’에 따르면 캐나다는 현재...
6월7일 이규제큐티브 호텔…임한택 외국어대 교수
영토해양 문제를 다루는 세미나가 열린다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이 주최하는 이번 세미나는 내달 7일 오후 6시부터 코퀴틀람 소재 이규제큐티브 호텔(Aspen Birch Room, 405 North Road)에서 개최된다.이번 세미나에는 전 루마니아 대사를 역임한 임한택 현...
밴쿠버 기념사업회 주최…한인회관 오전 11시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1시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개최된다. 올해 39주년을 맞는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은 밴쿠버, LA, 뉴욕, 오클랜드 등 전 세계 9개국 23 지역에서...
맑은 가운데 '소나기' 계속··· 습한 날씨 이어져
이번 주말 빅토리아데이 연휴를 앞두고 나들이 계획이 있다면 변덕스러운 주말 날씨에 유의하여 계획을 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17일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은 빅토리아 데이...
16일 저녁 3중충돌 사고로 6시간 동안 양방향 전면통제
16일 저녁 다중충돌 사고로 양방향 자동차 통행이 전면통제됐던 코퀴할라 하이웨이 호프~메릿 구간이 17일 새벽 다시 열렸다. Global 뉴스에 따르면 BC 교통정보국(DriveBC)은 사고가 메릿(Meritt) 지역 290번 출구 남쪽 Coldwater Road 인근에서 일어났으며 당시 폭우가...
현금 인출한 노인 노리고 범행··· 경찰 “목격자 제보 당부”
밴쿠버 경찰(VPD)이 이스트 밴쿠버 지역의 한 식료품점에서 벌어진 강도 범죄 관련 두 명의 용의자를 쫓고 있다.밴쿠버 경찰 측은 16일 두 남성 용의자의 얼굴이 찍힌 CCTV 동영상을 언론에...
여름 이사철 앞두고 8개 도시 '상승 흐름'
밴쿠버 임대료 1.4% 올라... 배리시(市) 5위로
최근까지 뚜렷한 반등없이 안정 추세를 유지하던 전국 임대료 곡선이 지난 4월 다소 상향된 것으로 나타났다.15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패드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월간 임대...
한국경제 약해진 기초체력-미중 무역전쟁 여파
원화 가치 가파른 추락...2달 동안 40원 떨어져
한국 원화의 캐나다 달러에 대한 가치가 두 달 만에 840원대에서 880원대로 40원 가까이 떨어지는 등 평가절하 속도가 가파르다.원화 가치가 한국경제의 부진과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SK대학 연구, "최고 다산의 침습성 포유류로 생태계 재난 일으켜"
캐나다의 외래종 멧돼지 번식에 빨간등이 켜졌다.   CBC 뉴스에 따르면 야생 돼지가 현재 캐나다에서 최고 다산의 침습성 포유류이며 생태계적 재난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