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 유학생 60만 시대 '문호 활짝'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15 15:56

국내 유학생 60만 명, 10년새 3배 이상 늘어나
중국·인도·한국 TOP3 차지... 이민자로 '자리매김'



캐나다로 넘어오는 유학생들이 매년 크게 늘어나면서 국내 이민자 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이민국(CIC)이 지난 14일 발표한 관련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에 체류중인 유학생은 약 57만 명으로, 최근 10년 동안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교육협회 ICEF에 따르면, 캐나다는 현재 미국·영국·호주에 이어 유학생들을 가장 많이 받아들이는 4번째 수용국으로, 최근 그 증가세가 비교적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민국은 향후 대학을 포함한 각급 학교에서 재학중인 유학생 수가 내년을 기점으로 6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같은 수치는 유학생들의 급증을 부추기고 있는 중국·인도 등 신흥 국가들의 중산층 인구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유학생의 54%가 인도와 중국에서 유입되고 있다. 

지난해 캐나다를 선택한 인도 유학생 수는 총 10만725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유학생 수는 8만5290명으로 2위로 집계됐다. 이어 한국 유학생 수가 1만6895명으로 뒤를 이었고, 프랑스 유학생이 1만3460명으로 4위 순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올해 1월부터 8월까지의 수치로는 인도 유학생이 8만8530명, 중국유학생이 6만9540명, 한국 유학생이 1만3465명으로 추산된다. 이외 프랑스, 베트남, 브라질, 이란 등 출신 유학생들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이같이 국내로 유입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가파르게 늘고 있는 데에는 현재 캐나다 달러가 타국의 통화 대비 약세로 전환되면서 캐나다로 돈을 송금하는 부모들의 부담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국내 유학생 등록금은 캐나다 학생들이 내는 등록금보다 높지만, 미국이나 영국 등 보다는 낮아 금전 문제에서 중요한 경쟁력이 되고 있다. 

연방국제교육국(CBIE)에 따르면, 캐나다 대학에서 제공하는 질 높은 교육도 유학생들이 캐나다를 선택하는 또다른 이유로 작용하고 있다. 아울러, 다른 서구 국가들의 반이민 정서가 고조되는 이 시기에 이민자들에게 개방적이고 친근한 사회라는 캐나다의 명성이 상당한 이점으로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과 영주권 제도(study-work-immigrate)는 캐나다의 이민자 문호를 확대하는 데 큰 견인차 역할을 했다. 캐나다는 다른 나라와 달리 유학생들이 재학 중에도 국내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으며, 졸업 후에는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도록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이민국은 앞으로 국제 유학생들의 유입이 많아질수록 더 많은 영주권자가 증가하게 될 것으로 보고있다. 지난해 익스프레스 엔트리를 통해 연방정부 차원의 영주권 신청 초청을 받은 9만여 명 가운데 25%가 유학생으로 확인됐다. 

이민국에 따르면 유학생들의 경제적 영향도 앞으로 계속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연방정부는 유학생들이 캐나다 경제에 거의 220억 달러를 기여했고, 지난해 17만 개의 일자리를 지원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65세 이상, 경찰 신고 9년새 11% 증가 추세
배우자·아동 폭력 비율보다 높아...고령화 원인
캐나다에서 가정 내 폭력으로 인한 노인학대가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는 통계 결과가 나왔다. 연방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국내 가정폭력 실태조사(2018) 자료에 따르면, 경찰에 접수된...
BC하이드로 “970건 정전사태 불러와”··· 대처법 안내
BC주 내 차량 추돌사고로 인한 전신주 파손 사고가 지난 1년새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BC하이드로(BCHydro)는 전봇대나 기타 전기 장치와 충돌한 교통사고가 지난해에만 2100여...
내년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 전망에 루니 반등
5주만에 최고가 거래 기록... 11일 75.79센트
캐나다 달러(이하 루니)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2020년 기준금리 동결 전망에 힘입어 5주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루니는 지난 11월 1일 75.97센트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수요일...
BC 주민은 가장 적은 10달러 소비
시장 점유율은 오프라인이 온라인 압도
캐나다가 지난 10월 마리화나 사용을 합법화한 이후 지난 1년간 캐나다인은 마리화나에 약 9억 달러를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지난 11일,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의...
BC고등법원 "연결없이 거치대 위 전자기기 가능"
‘N' 면허증 소지자도 승소 판결... 처벌 기준 짚어
BC주에서 신규로 운전면허를 취득한 초보 운전자(Novice driver)도 휴대전화를 차 안 보이는 곳에 놔둘 수 있게 됐다. 최근 운전 중 휴대전화를 단순히 운전자의 시야 안에 두었다는 이유로...
오피오이드 관련 사망자 매년 증가··· BC주 최다
지난 4년간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opioids)로 약 1만4000명의 캐나다인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드러났다. 캐나다 보건부(Public Health Agency of Canada)가 11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올 1월부터...
85% ‘찬성’ ··· 유난히 비싼 BC 기름값에 대한 불만
51% BC 주민, “기름 충분해도 저렴하면 주유”
BC 주민의 85%가 정유회사가 기름값 책정 과정을 강제 공개하는 일명 ‘기름값 투명법’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서치코(Research Co)가 11일 발표한...
BC주 7개 도시 진료 적체 전국 최상위
타주 대비 2배 높아, 시드니 180분 1위
BC주가 캐나다 주요도시 가운데 워크인 클리닉(Walk-in Clinic) 진료 대기시간이 가장 많이 소요되는 주로 확인됐다. 워크인 클리닉 대기시간 조회 사이트 ‘메디맵(Medimap)’이 공개한 최신...
밴쿠버 시내에서 싸우면 벌금 1000 달러
밴쿠버시의회가 지난 10일 시내에서 싸울 시 기존보다 두 배의 벌금을 내게 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제 밴쿠버 시내 길거리나 공공장소에서 싸움에 휘말리면 1000 달러의...
내년 2월 4일 밴쿠버 공연… 이번주부터 티켓 판매
대한민국의 떠오르는 힙합 래퍼 비와이가 최신 발매된 정규 3집 앨범, [The Movie Star](더 무비 스타)을 들고 두번째 북미 콘서트 투어에 나선다. 데자부 그룹과 소셜라이트 그룹이...
가장 ‘핫’했던 주제는 토론토 랩터스
정치·총선에도 큰 관심 보여
▲ 사진=Toronto Raptors Facebook 구글이 각 국가별로 2019년 한 해 동안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은 인기 검색어 순위를 공개했다. 캐나다 2019년 ‘인기 검색어' 1위는 NBA 타이틀을 최초로...
4분기 신용조사, 신용카드 발행 약화 가능성
"내년에도 소비자 카드부채 1% 증가할 것"
올해 캐나다 소비자들의 신용카드 부채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신용 평가기관 트랜스유니온이 10일 발표한 분기별 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
크리스마스 전까지 보내려면 11일까지는 보내야
▲사진= Canada Post가족·지인들에게 연말연시 선물을 택배로 보내려면 평소보다 더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포스트(Canada Post)는 크리스마스 전까지 캐나다 내에 소포를 일반...
장난성 협박도 엄중 조사
▲ 사진=Elgin Park Secondary School Twitter지난 11월 학교에 협박 전화를 걸었던 10대 2명이 체포됐다. 지난달 14일 써리에 위치한 엘긴 파크 세컨더리 스쿨(Elgin Park Secondary School)에 협박 전화가...
총파업 10분 남기고 극적 타결
시민들 인질 삼고 혼란 가중에 대한 비판도
▲사진=abdallahh via flickr스카이트레인 노사가 9일 오전부터 18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총파업이 예고됐던 10일 오전 5시에 단 10분을 남기고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아냈다....
콴틀란 대학 클로버데일 캠퍼스 옆
완공까지는 6-10년 예상
▲써리 두 번째 종합병원이 들어설 곳이 확정됐다 사진= Province of BC  써리에 또 하나의 종합병원이 들어선다. 주정부는 9일 오전 회견을 갖고 콴틀란 폴리데크닉 대학교(Kwantlen...
전화 받기 전 믿을 만한 번호인지 알려주는 기술 도입
정부가 전화 사기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캐나다방송통신위원회(Canadian Radio-television and Telecommunications Commission, CRTC)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20년 9월 30일부터 네트워크상...
10일 오전 5시까지 타결되지 않으면 3일간 총파업
▲사진=TransLink스카이트레인 노조가 화요일부터 3일간의 총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를 대표해 BC 라피드 트랜짓 컴퍼니(BC Rapid Transit Company)와 협상을 진행 중인 CUPE7000는 7일 오전 성명서를...
캐나다인 1년새 ‘5년 입국 금지’ 616건 달해
변호사 “입국거부 → 입국 금지로 전환 추세”
국경서 ‘플래그 폴’ 하다 추방된 한인도 다수
최근 1년새 캐나다-미국 간 육로 국경의 검문·검색이 강화되면서 ‘5년 입국금지’ 처분을 당한 캐나다인 여행객 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월간 사상 최대치
일자리 7만여 개 축소... 실업자 수 120만
캐나다의 지난달 실업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월간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통계청이 6일 발표한 월별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는 지난 11월 비농업 부문에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