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퀘벡 국경 넘어오는 불법 입국 난민 홍수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9-13 16:36


미국에서 퀘벡 주의 국경 마을 한 곳으로만 들어오는 불법 입국자가 지난 1년 4개월 사이 무려 2만7천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난민 심사 대기 기간이 19개월로 늘어났으며 이민난민국 (Immigration and Refugee Board, IRB) 은 퀘벡 주의 대표적 불법 입국 통로인 St. Bernard-de-Lacolle 인근으로 들어와 난민 신청을 한 2만7천674명 중 약 15%만 절차를 완료했다.

 

1985년 대법원 결정에 의해 캐나다 땅에 들어온 모든 난민 신청자들은 구두 청문회 자격이 주어진다.  

불법 입국자들의 폭증에 의해 다른 난민들의 승인을 위한 대기 줄도 길어져 적체가 심해지고 있다. 불법 입국자들도 결국 똑같은 질문을 받게 되는데, 그것은 "그들이 본국에서 박해를 두려워 해 캐나다에 들어온 진정한 난민인가?" 라는 것이다.

 

IRB 자료에 따르면 최종 심사에까지 이른 퀘벡 불법 입국자들 중 절반 이하인 1천885명만이 합법적 난민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비율은 다른 난민자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이다.


나다 국경관리국 (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CBSA) 자료에 따르면 작년 4월 이후 캐나다 전체 불법 입국자 3만2천여명 중 약 400 명만이 미국 등으로 추방됐다. 1.25%에 불과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난민 변호사는 추방율이 낮은 것은 단순히 이민 시스템의 문제로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했다. 

 

그 절차에 걸리는 시간은 난민 홍수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6년 9월 14개월에서 2017년 9월 16개월, 현제는 19개월로 늘어났다.

 

작년 이후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어오는 수만명 중 많은 사람들은 2010년 지진 이후 미국에서 임시 보호 신분 (Temporary Protected Status, TPS) 으로 살고 있던 아이티인들인데, 트럼프 정부가 TPS 종료 방침을 발표한 뒤 캐나다로 가면 난민 신청을 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져 이들의 월경 행렬이 줄을 잇게 됐다.

 

그러나 캐나다와 미국 사이에 맺어진 안전한 제3국협정 (The Safe Third Country Agreement) 은 양국이 난민들에게 안전한 나라들로 간주되기 때문에 공식 국경에 도착하는 난민 신청자들의 입국을 거부하도록 하고 있다. 안전한 나라에서 안전한 나라로 넘어오는 사람이 난민일 수 없다는 논리에서다.

 

여기에 협정의 허점이 있으니 그것은 공식 입국 지점 (Official Points of Entry) 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공식 국경이 아닌 곳으로 입국하면 거절할 수 없으며 불법 입국자들은 바로 이 점을 악용해 국경 검문소와 검문소 사이 산길 등으로 들어오고 있다. 

 

이 허점을 이용하는 새 불법 입국 파도의 주인공은 나이지리아인들이다. 이들은 유효한 미국 방문 비자를 가지고 미국으로 입국한 뒤 퀘벡의 그 유명한 불법 입국 통로를 타고 캐나다로 넘어와 난민 신청을 하고 있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아메드 후센 (Ahmed Hussen) 이민부 장관과 고위 관리들이 올해 초 나이지리아까지 가서 그들 국민의 캐나다에서의 난민 신청을 자제하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이같은 난민 홍수로 정부 지출도 크게 늘고 있다. 난민 심사 적체 해소를 위한 인력 확충을 위해 IRB 에 7천2백만불을 투자했으며 심사 대기 중 숙박비로 5천만불을 부담하기로 약속했다.

 

불법 입국자들은 난민 심사를 위해 토론토 등지로 몰리고 있는데, 이들은 호텔 기숙사 노숙자 보호소 등에 머물고 있으며 그 비용은 각 시에서 연방 정부 지원을 받아 대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우치(폴란드)=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이강인이 골든볼 수상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한국은 15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게 1대3으로 졌다. 그러나 이강인은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17·발렌시아)이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했다.이강인은 16일 대회 결승전(한국 1대2 패)이 끝나고 대회 MVP인 골든볼을 받았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 축구가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했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은 16일(한국 시각)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연방정부 합법화 조치로...27억 달러 시장 '탄생'
학부모들 과용 인한 '그린아웃' 부작용 우려
젤리 타입이나 음료 형태 등 식용 마리화나 판매가 국내에서 12월 중순부터 합법화된다. 관련 시장의 급격한 성장 전망과 더불어 학부모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월 식용...
밴쿠버 East West 올개닉 마켓, 수치심 야기해 재사용 백 가져오도록 유도
그로서리 가게에서 산 식료품을 성인 비디오 광고 봉투에 담아 가고 싶어하는 주부들은 없다. 밴쿠버 시내에 이같은 기발한 전략으로 소비자들의 1회용 플라스틱 봉투 사용을 줄이고...
그들이 해냈다.  토론토 랩터스가 놀라운 투혼을 발휘하며 최근 5년 동안 3번 우승한 최강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6차전에서 114-110으로 제압, 4승2패로 창단 24년 만에, 캐나다 농구...
캐나다가 하나 된 축제의 밤, 전국이 환호하고 열광했다
토론토 랩터스가 창단 24년 만에, 캐나다 농구 사상 처음으로, NBA 우승 트로피를 홈으로 가져오는 역사가 확정된 13일 밤 캐나다 국민은 모두가 하나돼 축제의 밤을 보냈다....
15일 결승전 앞두고 교민들 응원 열기 높아
태극전사들의 역사적인 첫 U-20 월드컵 결승전 승부를 앞두고 밴쿠버 교민들의 응원 열기가 절정으로 이르고 있다.밴쿠버 시간 오전 9시에 강적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전에 오른...
캐나다 정부,5년 이전 실효된 형 적시된 이민 서류 요구
이민수속 불이익 우려..양국정부 협의 진행 중
캐나다 내 유학 및 이민 수속을 위해 반드시 제출해야 하는 범죄경력 회보서가 양국간 사용 차이로 인해 한인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한국 법에 따르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는 5년...
9일 중국-리자이나 여행객 노출 가능성 커
최근 잠잠했던 홍역 감염 사례가 밴쿠버 국제공항(YVR)에서 또 다시 확인되었다고 보건당국이 13일 발표했다.BC 질병통제센터(BCCDC)는 지난 주말 밴쿠버 국제공항을 찾은 여행객 가운데 두...
고펀드미에 5천여 달러 후원금 모여
BC펜틱턴 지역의 한 영아가 집에서 키우던 개에 물려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 이들 가족에 대한 안타까운 사연이 조명되고 있다.지난 8일 개설된 온라인 기부 사이트인 고펀드미(GoFundMe)...
로저스·텔러스 연이어 무제한 요금제 선보여
10GB 플랜에 5GB 추가 맞대응 '경쟁 본격화'
캐나다의 주요 이동통신업체들이 새로운 이동통신 ‘고객 선점’을 위해 피 튀기는 ‘무제한 요금제’ 경쟁에 돌입했다. 이른바 캐나다 최초로 로저스(Rogers), 벨(Bell), 텔러스(Telus) 등...
시민들, 시내 바다에서 고래 구경하는 '행운'
밴쿠버 시내 바다에 범고래가 나타났다. CBC뉴스에 따르면 12일 오후 밴쿠버 폴스 크릭(False Creek)에 범고래(Killer Whale)가 헤엄쳐 다니는 모습이 목격돼 시민들 사이에 화제가 됐다....
2030세대 평균 소득 9만달러 달해야
밴쿠버·토론토 소득 4배 이상 필요
현재 2~30대 밀레니얼 세대(1985~1995년)가 캐나다에 내 집을 장만하기 위해서는 평균 소득이 2배 이상 높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비영리 조사기관 GenSqueeze가 12일 발표한 새로운...
5월 건수 작년보다 1200통 많아... 주민들 각별한 주의 요망
올봄 BC주에 곰이 눈에 띄게 많이 목격되고 있다. 5월 곰 관련 신고전화 건수가 9년래 최고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야생동물 보호관들은 주민들에게 곰을 끌어들일 수 있는 음식물...
캘리포니아대 연구 결과···식물 기반 단백질 섭취해야
"흰 고기나 붉은 고기나 콜레스터롤에 미치는 영향은 비숫하다." 미국에서 이런 연구 결과가 나와 캐나다 양계 업계 등에서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CBC 뉴스에 따르면 혈중 콜레스터롤(Blood Cholesterol)을 줄이는 건강한 섭취에 관한 한 종래 의학 이론과 달리 흰...
세계적인 밴쿠버 가수, 13일 오러클 어리나에서 국가 열창 예정
세계적 명성의 밴쿠버 가수 사라 맥래클런이 NBA 결승 6차전에서 캐나다 국가를 부른다. CBC 뉴스에 따르면 Grammy 2회, Juno 4회 수상자인 맥래클런이 13일 토론토 랩터스가 우승을 확정지을 수도 있는 2019년 NBA 결승 6차전 경기 장소 캘리포니아 오클랜드 오러클...
내달 3 ·4일 자산관리 세미나 개최… 은퇴 솔루션 제공
IG Wealth Management의 시니어 컨설턴트인 브랜든 유(Branden Yu) 팀의 주관으로 오는 7월3일(수)과 4일(목) 양일 간 한인들을 위한 자산관리 세미나가 열린다. ‘맞춤형 자산관리와...
재외공관 공증 금융위임장 검증 서비스 시작
2020년까지 순차적으로 확대
해외동포의 한국 내 금융업무 처리가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재외공관이 공증한 금융위임장의 진위를 한국 내 시중은행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돼 해외에서 금융업무를 해야 하는...
연방정부 자문위 보고서··· 현행법 고쳐 1인당 약값 줄여야
"캐나다는 처방약을 위한 포괄적 단일 지불자 파머케어 제도를 채택해야만 한다." 보험, 정부, 개인의 3자 지불 방식으로 돼 있는 현행 처방약 관리제도를 단일화해야 한다는 연방정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