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국경 넘어오는 불법 입국 난민 홍수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9-13 16:36


미국에서 퀘벡 주의 국경 마을 한 곳으로만 들어오는 불법 입국자가 지난 1년 4개월 사이 무려 2만7천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난민 심사 대기 기간이 19개월로 늘어났으며 이민난민국 (Immigration and Refugee Board, IRB) 은 퀘벡 주의 대표적 불법 입국 통로인 St. Bernard-de-Lacolle 인근으로 들어와 난민 신청을 한 2만7천674명 중 약 15%만 절차를 완료했다.

 

1985년 대법원 결정에 의해 캐나다 땅에 들어온 모든 난민 신청자들은 구두 청문회 자격이 주어진다.  

불법 입국자들의 폭증에 의해 다른 난민들의 승인을 위한 대기 줄도 길어져 적체가 심해지고 있다. 불법 입국자들도 결국 똑같은 질문을 받게 되는데, 그것은 "그들이 본국에서 박해를 두려워 해 캐나다에 들어온 진정한 난민인가?" 라는 것이다.

 

IRB 자료에 따르면 최종 심사에까지 이른 퀘벡 불법 입국자들 중 절반 이하인 1천885명만이 합법적 난민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비율은 다른 난민자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이다.


나다 국경관리국 (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CBSA) 자료에 따르면 작년 4월 이후 캐나다 전체 불법 입국자 3만2천여명 중 약 400 명만이 미국 등으로 추방됐다. 1.25%에 불과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난민 변호사는 추방율이 낮은 것은 단순히 이민 시스템의 문제로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했다. 

 

그 절차에 걸리는 시간은 난민 홍수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6년 9월 14개월에서 2017년 9월 16개월, 현제는 19개월로 늘어났다.

 

작년 이후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어오는 수만명 중 많은 사람들은 2010년 지진 이후 미국에서 임시 보호 신분 (Temporary Protected Status, TPS) 으로 살고 있던 아이티인들인데, 트럼프 정부가 TPS 종료 방침을 발표한 뒤 캐나다로 가면 난민 신청을 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져 이들의 월경 행렬이 줄을 잇게 됐다.

 

그러나 캐나다와 미국 사이에 맺어진 안전한 제3국협정 (The Safe Third Country Agreement) 은 양국이 난민들에게 안전한 나라들로 간주되기 때문에 공식 국경에 도착하는 난민 신청자들의 입국을 거부하도록 하고 있다. 안전한 나라에서 안전한 나라로 넘어오는 사람이 난민일 수 없다는 논리에서다.

 

여기에 협정의 허점이 있으니 그것은 공식 입국 지점 (Official Points of Entry) 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공식 국경이 아닌 곳으로 입국하면 거절할 수 없으며 불법 입국자들은 바로 이 점을 악용해 국경 검문소와 검문소 사이 산길 등으로 들어오고 있다. 

 

이 허점을 이용하는 새 불법 입국 파도의 주인공은 나이지리아인들이다. 이들은 유효한 미국 방문 비자를 가지고 미국으로 입국한 뒤 퀘벡의 그 유명한 불법 입국 통로를 타고 캐나다로 넘어와 난민 신청을 하고 있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아메드 후센 (Ahmed Hussen) 이민부 장관과 고위 관리들이 올해 초 나이지리아까지 가서 그들 국민의 캐나다에서의 난민 신청을 자제하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이같은 난민 홍수로 정부 지출도 크게 늘고 있다. 난민 심사 적체 해소를 위한 인력 확충을 위해 IRB 에 7천2백만불을 투자했으며 심사 대기 중 숙박비로 5천만불을 부담하기로 약속했다.

 

불법 입국자들은 난민 심사를 위해 토론토 등지로 몰리고 있는데, 이들은 호텔 기숙사 노숙자 보호소 등에 머물고 있으며 그 비용은 각 시에서 연방 정부 지원을 받아 대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한국문협 밴쿠버지부 독서의 계절맞이 문학 축제 펼쳐... 130여 명 내빈 참석
(사)한국문협 캐나다 밴쿠버지부(회장 임현숙)가 제5회 열린문학회 및 작품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0일 전했다. 지난 토요일 오후 2시 한인회관에서 개최된 이번 ‘열린문학회’...
6시30분 선착순 입장 / 캔남사당-타락 공동 주최… 5개국 다문화예술 한자리에
한국 전통음악교육과 문화 계승에 앞장서온 공연 단체 캔남사당(손태영 대표이사, 조경자 단장)이 오는 24일 오후 7시 버나비 마이클 제이 폭스 극장(7373 Macpherson Ave)에서 제2회 세계...
45개 살모넬라 발병 사례 보고...
캐나다 5개 주에서 시판 중인 오이에서 살모넬라균 검출 가능성이 제기됐다.캐나다 보건부(PHAC)는 20일 BC주를 포함한 앨버타, 서스캐처원, 매니토바, 퀘벡 등 5개 주에서 시판 오이 관련...
막판 단체협상 실패…추후 일정 언급 안해
지난 주말까지 회사측과 막판 협상을 벌였던 캐나다 우편공사 노조가 타결에 실패하고 22일부터 부분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측은 브리티시 콜롬비아주 빅토리아를 비롯해 앨버타 에드먼튼, 온타리오주 윈저 등 일부 지역부터 파업이 시작됐다며 당분간 전국에...
밴쿠버섬 서해안 부근 수차례 지진 감지... 최고 규모 6.8 대형 지진 발생 / 쓰나미 경보는 발령 아직
지난 주말인 21일 밤 밴쿠버섬 서해안 부근에서 일련의 지진이 수차례 감지된 가운데 오늘(22일) 아침에도 진도 5.0이상의 여진이 한 차례 더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오전 8시 27분...
밴쿠버-써리-버나비, 모두 구입 가능 내건 후보들 당선
메트로 밴쿠버의 빅3 시에서 모두 극적인 변화를 공약으로 내건 후보들이 당선돼 그 변화의 내용과 정도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10.20 BC 지자체 선거 결과 밴쿠버에서는 무소속 케네디 스튜어트 (51, Kennedy Stewart) 가 초당파연합 켄 씸 후보에게...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당선-박가영 교육위원 재선 ‘쾌거’ BC지자체선거 결과 발표
스티브 김이 한인 최초로 BC주에서 시의원으로 당선되는 쾌거를 이뤘다.  한인들의 기대를 받으며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출마한 스티브 김은 8516표를 얻어 8명을 선출하는 시의원에...
스티브김 코퀴틀람 시의원 당선 / 박가영 포트무디 교육위원 재선 성공 / 이재우 코퀴틀람 시의원 후보 및 헬렌 장 버나비 시장 후보 탈락 고배
[시장(Mayor)]밴쿠버  – Kennedy Stewart(28.82%)버나비 – Mike Hurley(52.5%)코퀴틀람 – Richard Stewart(69.56%)포트 코퀴틀람 – Brad West(88%)포트 무디 – Rob Vagramov(51.5%)리치몬드 – Malcolm Brodie(-)뉴웨스트민스터 – Jonathan Cote(73%)노스밴쿠버(city) – Linda Buchanan(29....
수입 철강에 새 관세 부과로 자재비 상승
이미 오를대로 오른 밴쿠버, 토론토 등지 콘도 값이 더 오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부동산 경기 때문이 아니고 해외 철강에 대해 새로 부과될 관세 때문이다. 온타리오 주택건설협의회 회장 리쳐드 라열 (Richard Lyall) 은 캐나다는 이미 국내산 철강의 공급...
캐나다 굴지 재벌 마그나 인터내셔널 스트로낵, "5억달러 내놔라"
캐나다 유명 재벌가의 부녀간에 소송이 붙어 조용하고 보수적인 캐나다 사회에 화제다. 소송전의 주인공은 세계적 자동차 부품 회사인 마그나 인터내셔널 (Magna International) 창업주이자 경마, 부동산 회사 소유주인 빌리어네어 프랭크 스트로낵 (86, Frank Stronach)...
합법화 초기 온오프라인 판매 예상치 훨씬 초과
주별로 아직 몇개씩의 가게들만 허가돼 손님을 받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각 주정부들은 휴식용 캐너비스 합법 판매 이후 돈을 갈퀴로 긁어 모으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합법화 초기 공급난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심각해지고 장기화할...
녹색당 요구로 수정안 타결... 세수 3천만달러 줄어
BC 주정부의 투기세 법안이 발표 하루 만에 수정돼 캐나다 영주권자 이상에게는 모두 BC 영주권자 이상과 마찬가지의 빈집 세율이 적용된다. 집권 NDP 정부는 연정 상대인 녹색당의 요구를 일부 수용, 이같은 세율 조정과 함께 투기세 수입의 해당 지역 주택...
대규모 지진 '빅 원' 대비 시스템 구축 / 스카이트레인과 센서 연동 지진대비훈련 실시 / 내년 3월 비상기구로 정식 지정
캐나다 최초로 지진 조기경보 시스템의 실용화가 눈 앞에 다가왔다. 18일 주정부는 해양 연구단체인 캐나다의 오션 네트웍스(ONC; Ocean Networks Canada)를 운용해 BC주 서부 해역에 지진 조기...
온주는 철회 알버타주는 강행 ‘엇갈린 행보’ 지난 2차례 인상 후 실업률 오히려 떨어져
최근 고용주들의 지속적 요청에 따라 결국 시간당 15달러 최저임금 계획을 철회한 온타리오주와 인상을 강행하기로 한 알버타주의 결정이 BC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관심이...
차기 회장 선출 위한 개선총회 안건 상정
재향군인회 캐나다 서부지회(회장 이상진)의 제66회 향군의 날 기념식 및 임시총회가 19일 오전 11시 노스로드 소재 얀 식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재향군인회 전현직 임직원을...
연방통계청 물가동향보고서...CPI 2.2% 기록 / 금리인상 완화 기대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예상보다 크게 둔화됨에 따라 금리인상의 압력이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2일 월간 물가동향 보고서에서 9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휘발유 가격의 상승폭 완화로 전월 대비 0.6% 하락한 2.2%를...
첫 콘도 들어선 후 50년 흘러 상전벽해 도시혁명 “이제 시작”
밴쿠버에 콘도가 처음 들어선 해는?바로 1968년이다. 1968년은 비틀즈가 헤이 주드를 발표하고 피에르 트뤼도가 수상으로 선출됐으며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암살당하는 등 캐나다를 비롯해 전...
클래스 5 올해 58일 대기..작년보다 열흘 더 기다려야
ICBC가 지난 2016년 운전 면허 도로 테스트를 강화한 이후 운전 면허증 취득을 위한 테스트 대기 기간이 갈수록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로어 메인랜드에서 클래스 5나 7의...
유사 사례 신고 증가...외출시 목줄 등 안전조치 취해야
노스밴쿠버 소재의 한 공원에서 주인과 산책 중이던 반려견 한마리가 길가에 난 야생 독버섯을 먹고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경찰 조사에 따르면 지난 주일 골든 리트리버...
전봇대 절단범 소행...고압전선 끊겨 코퀴틀람 일대 4시간 정전
포트 코퀴틀람 소재의 한 공원 근처에서 전봇대 3대가 넘어지면서 인근 45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지난 16일 오전 4시 30분경 포트 코퀴틀람의 게이츠 파크에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