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국경 넘어오는 불법 입국 난민 홍수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9-13 16:36


미국에서 퀘벡 주의 국경 마을 한 곳으로만 들어오는 불법 입국자가 지난 1년 4개월 사이 무려 2만7천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난민 심사 대기 기간이 19개월로 늘어났으며 이민난민국 (Immigration and Refugee Board, IRB) 은 퀘벡 주의 대표적 불법 입국 통로인 St. Bernard-de-Lacolle 인근으로 들어와 난민 신청을 한 2만7천674명 중 약 15%만 절차를 완료했다.

 

1985년 대법원 결정에 의해 캐나다 땅에 들어온 모든 난민 신청자들은 구두 청문회 자격이 주어진다.  

불법 입국자들의 폭증에 의해 다른 난민들의 승인을 위한 대기 줄도 길어져 적체가 심해지고 있다. 불법 입국자들도 결국 똑같은 질문을 받게 되는데, 그것은 "그들이 본국에서 박해를 두려워 해 캐나다에 들어온 진정한 난민인가?" 라는 것이다.

 

IRB 자료에 따르면 최종 심사에까지 이른 퀘벡 불법 입국자들 중 절반 이하인 1천885명만이 합법적 난민으로 받아들여졌다. 이 비율은 다른 난민자들에 비해 현저히 낮은 것이다.


나다 국경관리국 (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CBSA) 자료에 따르면 작년 4월 이후 캐나다 전체 불법 입국자 3만2천여명 중 약 400 명만이 미국 등으로 추방됐다. 1.25%에 불과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난민 변호사는 추방율이 낮은 것은 단순히 이민 시스템의 문제로서 모든 절차가 완료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고 지적했다. 

 

그 절차에 걸리는 시간은 난민 홍수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6년 9월 14개월에서 2017년 9월 16개월, 현제는 19개월로 늘어났다.

 

작년 이후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어오는 수만명 중 많은 사람들은 2010년 지진 이후 미국에서 임시 보호 신분 (Temporary Protected Status, TPS) 으로 살고 있던 아이티인들인데, 트럼프 정부가 TPS 종료 방침을 발표한 뒤 캐나다로 가면 난민 신청을 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져 이들의 월경 행렬이 줄을 잇게 됐다.

 

그러나 캐나다와 미국 사이에 맺어진 안전한 제3국협정 (The Safe Third Country Agreement) 은 양국이 난민들에게 안전한 나라들로 간주되기 때문에 공식 국경에 도착하는 난민 신청자들의 입국을 거부하도록 하고 있다. 안전한 나라에서 안전한 나라로 넘어오는 사람이 난민일 수 없다는 논리에서다.

 

여기에 협정의 허점이 있으니 그것은 공식 입국 지점 (Official Points of Entry) 이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공식 국경이 아닌 곳으로 입국하면 거절할 수 없으며 불법 입국자들은 바로 이 점을 악용해 국경 검문소와 검문소 사이 산길 등으로 들어오고 있다. 

 

이 허점을 이용하는 새 불법 입국 파도의 주인공은 나이지리아인들이다. 이들은 유효한 미국 방문 비자를 가지고 미국으로 입국한 뒤 퀘벡의 그 유명한 불법 입국 통로를 타고 캐나다로 넘어와 난민 신청을 하고 있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아메드 후센 (Ahmed Hussen) 이민부 장관과 고위 관리들이 올해 초 나이지리아까지 가서 그들 국민의 캐나다에서의 난민 신청을 자제하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이같은 난민 홍수로 정부 지출도 크게 늘고 있다. 난민 심사 적체 해소를 위한 인력 확충을 위해 IRB 에 7천2백만불을 투자했으며 심사 대기 중 숙박비로 5천만불을 부담하기로 약속했다.

 

불법 입국자들은 난민 심사를 위해 토론토 등지로 몰리고 있는데, 이들은 호텔 기숙사 노숙자 보호소 등에 머물고 있으며 그 비용은 각 시에서 연방 정부 지원을 받아 대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올 들어 의무등록 규정 시행 후 1천채 줄어
올 들어 단기 임대규정이 시행된 이후 밴쿠버시에서 약 1천여 유닛에 상당하는 단기임대 매물이 더 이상 영업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밴쿠버시는 1%에도 못 미칠 정도로 악화된...
인권위 보고서,"무죄 증명될 때까진 유죄"
토론토 경찰의 인종차별적 프로파일링이 문서화돼 보고서로 나올 만큼 심각한 정도에 이른 것으로 이 도시 거주 흑인 젊은이들이 느끼고 있다. 인종 프로파일링(Racial Profiling)이란...
테러리스트 및 돈세탁 자금조달 금지법 적용
캐나다 국세청이 탈세와의 전쟁에서 신무기를 빼들었다. 국세청(Canada Revenue Agency, CRA)은 현재 탈세 혐의로 기소된 개인들의 자산을 동결하는 관련 법의 법죄수익 규정을 사용하고 있다....
크라이시스 그룹 동북아통… 화웨이 관련 보복?
전직 캐나다 외교관이 중국에서 체포돼 구류돼 있는 상태라고 11일 로이터 통신이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분쟁 예방 목적의 NGO 씽크탱크인 인터내셔널 크라이시스 그룹의 동북아시아 전문가로 일하는 마이클 코브릭이 현재...
보석금 10밀리언달러, 전자발찌 착용… 미 인도 심리 대기 중
중국 화웨이 부회장 겸 CFO 멍 완저우가 11일 BC 법원에 의해 보석이 허가됨으로써 지난 1일 밴쿠버 공항에서 캐나다 사법당국에 체포돼 구금된 지 11일 만에 풀려났다.BC 법원 윌리엄 에륵...
로어메인랜드 최고 9%까지 인상
BC주 천연가스 요금이 내년 1월부로 연평균 9% 가까이 인상될 전망이다. FortisBC는 지난 10월 프린스 조지 지역에서 발생한 천연가스관 파열 여파로 2019년 1월 1일부터 천연가스 요금이...
2015년 입국자 2만5400달러…가장 높아
시민권자가 비시민권자보다 더 벌어 통계청 ‘이민자 소득’ 조사만
2015년 입국한 이민자들의 연간 중간소득이 2만5400달러로, 1981년 집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민권 취득자가 비시민권 취득자보다 소득 수준이 높았다.이전 신규 이민자...
150여명 밴쿠버 지역 목회자 부부 참석..친교 및 단합 다짐
한 해를 마감하며 친교와 단합을 다짐한 기독교 목회자들의 송년회가 열렸다.지난 10일 오후 7시 써리 소재 길포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밴쿠버 지역 교회협의회 및 목사회...
2019년 7월부터 6주간 북미 순회 공연
영화 상영 계기…음악과 그룹 새롭게 조명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열풍으로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는 영국 그룹 퀸이 밴쿠버를 찾는다.업계에 따르면 퀸의 오리지널 멤버 브라이언 메이와...
300여 명 한인 참석 성료... 행운권 추첨 이벤트 진행
밴쿠버한인노인회(회장 최금란)와 한인회(김진욱 비대위원장)가 공동주최한 ‘2018년도 송년대잔치’가 지난 8일 오전 11시 한인회관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이날 송년회는 2018년 한 해를...
한국계 금융기관 중 공동프로젝트 참여 유일
캐나다KEB하나은행(은행장 이문성)은 한국계 금융기관으로는 최초로 캐나다 내 금융결제기관인 Payments Canada 및 주요 시중은행과 함께 지급 결제 개선 프로젝트인 “Serviceability Code 0”의...
밴쿠버에 주택 2채 소유..캐나다 영주권 포기
밴쿠버에서 체포된 화웨이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 부회장이 한때 캐나다에 거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언론에 따르면 정확한 시기는 밝혀지지...
시립대와 MOU 체결 도모
한인 동문 250명…연구 및 산학 등 활발한 활동
SFU 대학 임원진이 지난달 한국을 방문, 산업단지 공단과 서울시립대 등 관련 기관과 MOU체결을 도모하는 등 적극적 협력 관계를 논의했다.SFU대학 측은 이번 한국 방문 시 구로디지털단지에...
이민부 3년계획 취업지원 시범사업 운영
가시적 소수 이민 여성 한해 고용 보장
최대 7백만 달러 예산 지원 계획
캐나다 정부가 가시적 소수민족(visible minority)에 속하는 신규 이민 여성을 위한 일자리 창출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내년부터 시작되는 이번 사업은 앞으로 3년간 시범 운영돼 현지 취업...
2014년에도 미국 요청으로 체포 후 보복 사례... "Deja vu"
캐나다가 미국의 요청에 따라 중국 거대기업 화웨이(Huawei)의 여성 부회장 겸 CFO 멍 완저우을 체포하자 이의 파장을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Huawei Canada는700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고 캐나다 10여개 대학들에 연구개발 지원을 하고 있으며 BCE, Telus 등...
[우리 동네 사건 사고]학기말 리포트 훔쳐 달아나던 도둑 뒤쫓아가 잡아 나나이모 부부 격투 끝에... 경찰은 "No! no!" 경고   34세 여학생이 자신의 중요한 보고서 숙제가 든 가방을 훔쳐 달아나던 28세 여성 도둑을 쫓아가 잡아 무사히 성적을 받게 됐다....
판사, 멸종위기 백송 38수 등 나무들 베어 없애
세계적으로 유명한 밴프 국립공원내 레이크 루이스 스키 리조트가 판사로부터 "제멋대로의 벌목"이라는 꾸지람을 들으며 210만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 리조트는 5년 전인 2013년 스키 활강 언덕을 따라 서 있던 38수의 멸종위기 백송(Whitebark Pine)이 포함된...
연방 보수당, 즐거움 속에 고민도 크다
캐나다 연방 보수당이 즐거움 속에 고민을 하고 있다. 주총선과 보궐선거에서 연전연승하고 있지만 한 가지 필수조건이 부족해서 그렇다. 현 캐나다 정치지형상 보수당이 자유당을 이기려면 자유당과 진보 성향 표를 나눠 갖고 있는 NDP(New Democratic Party,...
Lancet 보고서, 나라 전체 사망자의 12.5%
최근 몇년 사이 중국발 미세먼지로 고통 받는 한국 사람들에게 소름끼치는 뉴스가 인도에서 날아왔다. 그것은 지난해 인도에서 오염된 공기로 인해 사망한 사람이 124만명이라는 연구 결과이다. 인도는 올해 초 WHO가 선정한 세계에서 공기가 가장 나쁜 도시 15곳...
7일 부검 이후 정확한 사인 알 수 있어
지난 5일 에드먼튼 서부 지역 한 아파트에서 발견된 2명의 어린이 사망 사건과 관련, 아이 중 한 명의 생부인 남성이 용의자로 기소됐다.    에드먼튼 강력계 경찰은 7일 다운타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