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加 소수집단 향한 '증오범죄' 큰 폭 감소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20-02-27 10:14

통계청, 2018년도 범죄 통계 보고서 발표
혐오·차별 범죄 4년만에 하락세… 13% ↓



캐나다에서 소수 인종이나 동성애자, 특정 종교인을 겨냥한 증오범죄 수가 4년 만에 하향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을 기준으로 혐오·차별 등에 의해 발생한 증오범죄 건수가 2017년(2073건) 대비 낮아진 1798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증오범죄율이 2017년 대비 13% 떨어진 수치로, 온타리오에서 큰 폭의 감소세가 감지된 것으로 확인된다. 

캐나다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지역인 온타리오에서는 증오범죄 건수가 2017년 1023건에서 2018년 762건으로 26% 감소했다. 이는 이슬람교도(-104건), 흑인(-48건), 유대인(-28건) 및 동성애(-35건)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작년대비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2번째로 높은 증오범죄 감소율을 보인 퀘벡 역시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60건으로 범죄 건수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특히 퀘벡에서는 이슬람인을 향한 증오범죄가 크게 낮아졌다. 

BC주에서는 증오범죄 건수가 2017년의 255건에서 2018년 248건으로 소폭 감소했다. 다만 이 가운데 인종차별 건수는 전년(116건) 대비 122건으로 약간 늘었다. 

인구 규모 순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증오 범죄율은 이들 지역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퀘벡(10만 명당 5.4건), 온타리오(5.3건), BC주(5.0건), 앨버타(4.8건)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년대비 높은 증가율을 나타낸 지역은 앨버타(총 건수 207건), 서스캐처원(30건), 매니토바(40건), 노바스코샤(33건) 등으로 조사됐다. 

또한 조사 결과, 전체 증오범죄의 44%는 특정 인종이나 혈통에 대한 증오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이로 인한 범죄는 2017년에 비해 11% 감소한 780건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지난 2018년 흑인사회를 겨냥한 증오범죄 수가 38건으로 전년대비 12% 감소하고, 아랍인·서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 수가 31건으로 22% 가량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아랍과 서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의 수는 2013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이들은 겨냥한 증오범죄는 전체의 6%를 차지했으며, 흑인들에 대한 증오범죄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6%로 가장 많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온타리오(-48건)는 흑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가장 많이 감소했고, 반면 퀘벡(+18건)은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편, 한국 등이 포함된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를 향한 증오범죄는 2017년 61건(4%)에 이어 2018년 56건(3%)으로 소폭 감소했다. 반면 백인의 경우에는 2017년 46건(2%)에서 2018년에 37건(2%)으로 가장 낮은 범죄율을 나타냈다. 

보고서는 "이번 조사 결과는 전년도 결과와 비교해 큰 폭의 하락을 보였지만, 경찰에 신고된 증오범죄는 2014년 이후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 2009년 이래 두 번째로 많았다"고 전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입력 2020.03.29 18:32 수정 2020.03.29 22:34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정규 시즌 개막이 연기된 가운데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 노조가 시즌 단축 및 취소에 따른 운영 방안을 합의했다. 사무국과 노조는 올 시즌이 취소될 경우 서비스...
한인 밀집 지역 주변에 중국인 인도인 등도 많아대도시에 외부인 많이 드나들며 코로나 대거 확산한인들 "생존 기반 흔들려", 외출도 못해28일 버지니아주 한인 밀집지역인 애넌데일의 한인 상가 모습. 코로나 확산으로 손님이 거의 없고 주차장이 텅 비었다....
증상 조금만 있어도 국내선 여객기·열차 탑승 거부
14일 자가격리 끝난 트뤼도 “재택근무 이어갈 것”
연방정부가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들의 국내 여행을 전면 금지한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8일 오전 오타와 자택 앞 기자회견에서 국내 여행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발표하며,...
국내 사망자는 60명··· BC도 1명 나와 총 17명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500명을 넘어섰다. BC에서도 확진자가 92명이 추가됐고, 1명이 사망했다. BC 보건당국의 보니 헨리 박사는 28일(토) 정오 정기 기자회견에서 이와 같이 발표하며 BC...
온타리오: 온타리오 보건당국은 27일 오전 132건의 신규 감염 사례와 3건의 추가 사망을 보고했다. 이에 따라 온주는 총 967건의 누적 감염 사례와 18건의 사망 수를 기록했다. 현재 이 지역...
BC 코로나19 증가율 완화
확진자는 67명 추가···2명 사망
▲ 보니 헨리 박사 (사진=BC Government Flickr)BC 보건당국이 코로나19 확산율이 한국과 비슷하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보건당국 보니 헨리 박사는 27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BC의...
증류소에서 손소독제, 의료베개 공장에서 마스크 생산
정부 차원에서의 대책마련도 시급할 듯
▲마스크 등 의료용품이 부족하다는 정부의 호소에 민간업체 및 자원봉사자들이 제작에 나서며 자구책를 마련하고 있다. / 사진=Tamara Vukusic/Facebook 코로나19로 인한 의료용품 수요 급증에...
30일 복귀 후 온라인 수업 등 구체적인 방안 마련할 듯
BC주 교사협회(BCTF)는 26일, BC 공립학교 고용인협회(BCPSEA)와의 협상이 타결되어 현재 비준 단계에 있다고 발표했다.  BC주 교육청에 소속된 4만5000 여 명 공립학교 교사들과 관련된 이번...
위니펙 침술사, “이 허브차 복용하면 우한 다녀와도 감염안돼”
  위니펙의 한 침술사가 '자신이 판매하는 한방차가 코로나19를 예방한다'고 허위로 홍보하다가 언론보도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CBC 등 캐나다 언론은 제보를 받고 구이안...
‘일하기 싫었다’는 이유로 가짜 양성판정 진단서 제출
온타리오 맥도날드의 한 18세 여성직원이 근무를 피하기 위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는 허위 진단서를 제출했다가 적발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경찰서는 23일 해밀턴 공중...
“중소기업은 캐나다 경제의 ‘근간’”
임금 지원 기존 10%에서 대폭 강화
정부 보증 최대 4만 달러 무이자 대출
▲ 저스틴 트뤼도 총리 (사진=Justin Trudeau Facebook)연방정부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중소기업을 돕고자 75%의 임금을 지원하고, 무이자 대출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저스틴 트뤼도...
코로나19 지원대책 '한눈에'···<고용주>편 총정리
연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다양한 지원안을 마련하는 등 사태 안정에 팔을 걷어붙였다. 지난...
대용량 주류 매출 40% 이상 상승
주류 판매점 ‘필수 영업장’으로 분류
▲ 시민들이 BC Liquor Store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는 모습. 아직 '사회적 거리 두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인 3월 17일 사진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주류 매출이 급상승한 것으로...
두 차례 금리 '빅 컷'이어 0.5%포인트 추가 인하
"소비자 대출·투자 늘려 경제 타격 완화할 것"
캐나다 중앙은행(BOC)이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책으로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했다.중앙은행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인 하루짜리(오버나이트)...
찰스 왕세자 이어 英 고위급 또 확진
▲ AP연합뉴스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각국 정부 수반 중 코로나 확진 사실이 공개된 것은 존슨 총리가 처음이다. 국가원수 중에는...
가계·기업 지원금 2배 늘려 개인당 '2000달러' 투입
6일부터 4주마다 16주간 지급··· "400만 명 혜택"
연방정부가 '캐나다 긴급 대응 혜택(Canada Emergency Response Benefit; CERB)’으로 명명된 1070억 달러 규모의 지원계획을 새롭게 확정하고 내달부터 신속 집행에 나선다. 연방의회는 25일 트뤼도...
  축하객들은 모두 자동차에 탑승한 채로, 자동차 라디오의 음악에 맞추어결혼한 부부가 있어 화제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모임 자체가 금지되는 분위기 속에서, 원래의...
온타리오: 온타리오주에서 26일 170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첫 감염자 발생 이래 가장 큰 폭의 일일 증가율이다. 이날 사망자도 2명 추가되면서 누적 사망 수는 총...
코로나19 극복 지원책··· 강제 퇴거 금지
월 500달러 보조금 지급 "임대료도 동결"
BC주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발생한 임대료 미납에 대한 강제 퇴거를 전면 금지하고, 피해 세입자에게 월 500달러의 임대 보조금(Rebate)을 지급하는 구제책을 마련한다. 25일 존 호건...
30일 교직원 출근 후 구체적 사안 결정될 듯
온라인 시스템 구축되지 않은 상황에서의 시행여부 미지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7일, BC주 모든 학교의 봄방학 연장이 결정된 가운데 발표대로라면 봄방학 이후부터 진행 예정이던 온라인 수업의 시행 여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