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에서 코로나19 감염 의심시 대처 방안은?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20-02-25 11:32

밴쿠버 총영사관, 의심환자 행동 수칙 안내
의심시 811 신고부터... 자가격리가 최선



주밴쿠버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은 24일 '코로나19 바이러스 의심증상 시 대처요령 및 절차'에 대한 단계별 대응 방법을 통해 재외국민들의 건강 안전을 당부했다. 캐나다 재외국민 및 유학생 등은 코로나19 감염 의심시 총영사관이 안내한 내용에 따라 행동지침에 따를 것이 요구된다.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면 어떻게 조치해야 하나?

기침이 나고 열이 나는 경우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으려면 먼저 811로 신고(요청시 한국어 통역 제공) 후 안내받은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는 패밀리닥터를 만나거나 워크인(walk-in) 클리닉에 바로 방문해도 되며, 병원 방문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병원에서는 관련 증상의 유무, 감염지역 방문 이력, 감역지역 방문자 또는 감염자의 접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단 절차를 거친다. 

코로나19 감염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에는 병원 측 의사가 관할 보건당국(Regional Health Office)에 신고하고, 당국의 지시에 따라 검사를 실시한다. 

단, 검사를 받고 싶다고 무조건 검사를 해 주지는 않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현재 캐나다는 한국과 달리 코로나19 감염환자를 따로 집중시켜 진찰하거나 검사하는 병원은 지정되어 있지 않다. 

우선은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최선의 대응 방법이라고 당국은 안내하고 있다. 

◇캐나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난 이후에는? 

캐나다 보건당국에서는 검사단계에서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자가 대기토록 지시하고 있다. 

검사결과는 통상 검사를 받고난 이후 24~48시간 이내 확인이 가능하다. 검사결과 양성 판정이 되면 보건당국에서 집을 방문해 2차 검사를 추가로 실시한다.

증상이 경미할 경우 자가 격리상태에서 해열제 등을 복용하면서 증상치료한다.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보건당국에서 지정한 병원에 입원되어 치료받는 절차를 진행한다. 

캐나다 보건당국은 증상이 없어지고 2회 연속 음성판정이 날 경우 완치로 보고 있다. 

◇캐나다 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경우 검사비와 치료비는 누가 부담하나?

코로나 19 바이러스 관련 감염이 의심되어 검사를 받을 경우 관련 검사 및 치료 비용은 캐나다 정부측이 부담한다. 다만 발열·감기 등 의심 증상으로 클리닉을 방문했으나, 코로나 증상이 아닌 것으로 진단될 경우 동 비용은 자가 부담으로 넘어간다. 

◇한국 방문 후 캐나다 입국시 제한이 있나?

현재 한국의 코로나19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미국과 대만, 일본 등 평소 인적 교류가 많은 국가가 잇따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상향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고, 캐나다 당국도 24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가장 낮은 1단계에서 2단계로 조정했다. 

다만 캐나다 당국은 한국인 또는 한국으로부터 입국한 사람에 대해 입국규제를 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CERB 신청자, 6일에만 ‘백 만명’ 달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캐나다 긴급 대응 혜택(CERB) 프로그램이 6일 접수 첫날을 맞이한 가운데, 일일 신청자 수가...
유월절·부활절·라마단 등 4월 종교 행사에 경계령
추가 확진자는 25명, 사망자 4명
BC 보건당국이 곧 다가오는 부활절, 유월절 등 종교 행사와 관련된 모임에 경계령을 내렸다. 보건당국 보니 헨리 박사는 7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정기 기자회견을 열고 BC에서 하루 사이에...
BCCDC 통계상으로는 24일 이후 확진자 수 줄어들어
보니 헨리, “확진자 수는 줄었지만 여전히 긴장해야”
▲ 일별 확진자 수 통계를 살펴보면 24일을 기점으로 확진자 수 증가가 둔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 자료=BCCDC  보니 헨리(Henry) BC주 보건당담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훌라우프, 하키채로 ‘2m’ 거리 상기시켜
법적 통제권한 없는 ‘사회적 거리 두기’ 자구책
▲밴쿠버시 공원위원회에서는 훌라우프 2개를 붙여 ‘2m’의 거리가 어느 정도인지를 시민들에게 인지시키며,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 사진=CTV영상...
美 3M 마스크 수출 합의키로··· 인공호흡기는 자체개발로
20개 의료 제조업체도 ‘의료 가운’ 제작 동원, “국내 의존”
연방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료물자·장비의 자체생산을 추가 확대키로 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7일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미국 뉴저지주(州) 첫 한인 시의원인 윤여태(66·마이클 윤)씨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숨졌다./조선DB6일(현지 시각) 현지 언론 NJ닷컴에 따르면 스티븐 플랍 뉴저지주 저지시티 시장은 이날 윤씨가 코로나 감염증에 따른 합병증으로...
코로나19 피해 고객 대상 일시적 낮춰···
캐나다 몬트리올은행(BMO)을 비롯한 6개 시중은행이 코로나19 사태로 재정난에 처한 고객들을 위해 신용카드 이자율을 절반 가량 인하하기로 했다.BMO는 지난 주말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력 2020.04.07 06:24 | 수정 2020.04.07 07:11 /로이터 연합뉴스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작가 J. K...
▲ 지난 3일 자가 격리중일 때 보리스 존슨 총리/AFP 연합뉴스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6일(현지 시각) 영국 총리실은 전날 런던의...
표면 통한 감염 가능성···청소 및 소독 관심 높아져
소독제 사용법 확인 필수, 임의적으로 사용하면 위험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각종 자구책이 마련되는 가운데 의료기관 외 각 상점과 가정, 사무실에서도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한 소독법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누적 확진자 1266명, 사망자 39명
확진자 증가세 둔화? ··· “여전히 위험”
▲ 애드리안 딕스 BC 보건부 장관 (사진=BC Government Flickr)BC에서 이틀 사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63명이 추가됐고, 1명이 사망했다.BC 보건당국 보니 헨리 박사는 6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정기...
추가대책 도입 예고··· 근로시간 단축자 등 대상
CERB 신청자는 6일 오전 24만여 명 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캐나다 긴급 대응 혜택(CERB) 프로그램이 6일 접수 첫날을 맞이한 가운데, 연방정부가 CERB 대상에서 제외된 비자격자에 대한 추가...
“비의료용 마스크 착용 상대방 보호” 공식 확인
본인 보호 여부는 “아직 입증 안됐어”
▲ 사진=Getty Images Bank연방보건당국 최고 담당자도 마침내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된다고 확인하며 마스크 논란의 마침표를 찍었다.  ...
“기존 질병 없거나 어려도 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경고
▲ 앨버타 보건당국 디나 힌쇼 담당관 (사진=Alberta Government Flickr) 지난주에 사망한 앨버타 거주 20대 여성이 코로나19로 인한 캐나다 최연소 사망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앨버타...
입력 2020.04.06 07:41 수정 2020.04.06 07:45코로나19 검진 준비하는 의료진./연합뉴스구충제 ‘이버멕틴’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모니쉬(Monash)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Biomedicine...
보름만에 30배 폭증트럼프 "가장 힘든 한주 예상"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4일(현지 시각) 3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19일 환자 수가 1만명을 넘긴 지 보름여 만에 30배가...
일본의 코로나 상황이 점점 악화하고 있어서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CNN이 전했다.CNN은 4일 "최근 도쿄의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는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뉴욕 등이 보인 초기 양상과 비슷하다"며 이같이 전했다.일본의 감염병 통제 전문가인...
사망자는 3명 추가, 보건당국 "안심할 단계 아냐”
BC주에서 4일 기준 29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이 더 추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BC 보건당국 보니 헨리 최고담당자는 4일 정기 기자회견을 통해...
48시간 내 선적 계획··· 확진자 많은 퀘벡에 우선 전달
트뤼도 "미국에 보복조치 안 해" 건설적인 대화가 중요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의료 보호장비의 긴급한 필요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중국에서 곧 대량 마스크 수송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트뤼도 총리는...
월생 기준 신청일자 공개…신청방법·일문일답 총정리
SIN 보유 외국인도 반영, 매주 500달러 지급/월 2000
연방정부가 추진하는 캐나다 긴급 대응 혜택(Canadian Emergency Response Benefit; CERB) 프로그램이 이틀 뒤인 6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