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반대 시위에도, “파이프라인 공사 중단 안 해”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20-02-21 15:39

BC 호건 수상 “공사 취소·중단은 선택 사항 아니야”
이어지는 철도 점거에, 트뤼도 총리 “바리케이드 이제 철거해야”

▲ 존 호건 BC주 수상이 파이프라인 공사를 취소하거나 중단하지는 않을 거라고 확인했다. (사진=BC Government Flickr)


BC 호건 수상이 반대 시위에도 파이프라인 공사를 중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 기자 회견에서 호건 수상은 전국적으로 퍼져 나가는 파이프라인 시위 여파로 공사를 취소하거나 중단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그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다라고 확답했다.


웻스웨튼(Wet’suwet’en) 원주민 측은 BC 중부 지역을 잇는 LNG 파이프라인 공사가 이들이 소유권을 가진 토지에서 동의 없이 진행되고 있고, 환경 파괴를 우려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들의 시위는 작년부터 이어지고 있었지만, 전국적으로 번져 나가게 계기는 지난해 12 BC 대법원이 공사를 진행하는 코스탈 가스링크(Coastal GasLink) 측이 공사를 방해하는 시위대의 장애물을 철거해달라는 진정서를 받아들인 이후부터였다.


지난달에는 7일간 이어지기로 예정되어 있던 웻스웨튼 측과 주정부 사이의 대화가 아무런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이틀 만에 막이 내리자, 다음 RCMP 법원 명령을 집행하고자 공사를 방해하는 시위대 명을 체포하기도 했다.


이후 시위 규모는 전국적으로 펴져 결국 지난 2주간 캐나다 동부 지역의 주요 철도와 BC 지역의 항구를 점거하기에 이르렀고, 메트로 밴쿠버 여러 지역에서도 주요 도로를 막아서는 등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시위로 캐나다 동부 지역의 주요 철도 노선이 취소되며, 화물 운송과 철도를 이용하는 승객들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또한, Via 철도의 마비로 1000명의 철도직원이 일시적으로 해고를 당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원주민 대표와 대화를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 호건 수상은 알맞은 조건이 있어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그는 대화를 통해 긍정적인 결과가 기대되면 당연히 의향이 있다. 그러나 서로의 이해관계가 부족한 상황에서 결말 없는 대화를 준비는 아직 되지 않았다 고개를 저었다.


호건 수상은 원주민 측이 주정부와 논의를 원한다면 원주민부(Indigenous Relations) 스콧 프레이져(Fraser) 장관과 만나는 것이 적절하며, 그에게는 프레이져 장관만큼의 해결책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 18 호건 수상의 앞을 가로막은 3명의 시위대가 체포된 일에 대해 그는 앞으로 그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문제가 평화적으로 마무리되도록 노력하겠다 말했다.  


한편,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1 기자회견에서 법은 준수해야 하고, 이번 시위로 인해 피해를 받는 국민들의 참을성도 이제 바닥을 보이고 있다. 바리케이드를 당장 철거해야 한다 2 넘게 철도를 막고 있는 시위대의 자제를 촉구했다.


트뤼도 총리는 시위 초기부터 대화가 우선이라고 주장하며 평화적으로 시위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보수당 앤드류 쉬어 대표는 공권력을 사용해서라도 시위를 막아야 하고, 별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는 트뤼도 총리가 국가 비상사태 사상 가장 취약한 대응 하고 있다며 맹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회견에서 트뤼도 총리는 대화를 하려고 많은 시도를 했지만, 한쪽의 노력만으로는 대화가 이뤄질 수가 없는 법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럼에도 그는 정부가 대화 창구를 닫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며, 시위대가 평화적으로 바리케이드를 철거하길 바란다 말하며 정부는 대화 우선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사업체는 14일부터 접수 가능··· 코로나19 피해 증명해야
BC하이드로(Hydro)가 ‘코로나19 구제기금(COVID-19 Relief Fund)’에 대한 온라인 신청을 오늘(8일)부로 접수한다.BC하이드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하거나 소득이 줄어든 고객들을 위해 제공되는...
총 사망자 48명, 누적 확진자 1336명
▲ 애드리안 딕스 BC 보건부 장관 (사진=BC Government Flickr)BC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5명이 추가됐고, 확진자는 45명이 더 늘었다.BC 보건당국은 8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정기...
입국 후 자가격리 장소 등 확인받아야
자가격리는 “권고 아닌 법”
▲ 존 호건 BC수상 (사진=BC Government Flickr)앞으로 해외에서 BC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자가격리 계획서(self-isolation plan)’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존 호건 BC 수상은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외국인 유입 최소화 방안···캐나다 시민권자 영향
한국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을 막고 있는 국가나 지역을 대상으로 비자(사증) 면제와 무비자 입국을 잠정 중단할 계획이다. 외교부는 8일(한국 시간) 최근 해외유입에 따른 지역사회...
▲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는 환자가 차에 탑승한 채로 문진 및 검체 체취까지 가능해 의료진에 대한 감염전파를 예방할 수 있다. / 사진=CTV 영상 캡쳐코로나19 진단을 위한 드라이브...
수익감소율 30%→15%로··· 신청기준 완화
연방정부가 710억 달러 규모의 ‘기업 임금 보조금 프로그램’에 대한 신청조건을 완화함으로써 지급대상을 보다 확대할 방침이다. 8일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하루새 확진자 691명, 사망자 25명 추가
‘사회적 거리 두기’ 어길 시 1000달러 벌금
▲ (사진=François Legault Facebook)퀘벡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돌파했다. 퀘벡 정부는 8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하루 사이에 691명의 추가 확진자와 25명의 사망자가...
오늘(8일)부터 즉시 발효···캠핑도 5월 31일까지 금지
공원 내 안전 거리 유지 “쉽지 않아”
▲ Joffre Lakes 공원 전경 (사진=Chris Morisawa via Flickr)  BC 정부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BC 내 모든 주립 공원의 폐쇄를 결정했다.조지 헤이먼(Heyman) BC 환경부 장관은 8일 오전...
트위터엔 "WHO가 정말 망쳤다… '중국 개방' 잘못된 권고"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7일(현지 시각)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해 "매우 중국 중심적"이라고 비판하며 미국의 자금 지원 보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퀘벡: 퀘벡주는 7일 현재 9340명의 누적 감염자와 15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퀘벡주는 24일 이후 감염자와 사망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고, 최근 4일동안 3200여 명의...
CERB 신청자에 월 '2000달러' 지원금 투입
•CERB 신청자, 6일에만 ‘백 만명’ 달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캐나다 긴급 대응 혜택(CERB) 프로그램이 6일 접수 첫날을 맞이한 가운데, 일일 신청자 수가...
유월절·부활절·라마단 등 4월 종교 행사에 경계령
추가 확진자는 25명, 사망자 4명
BC 보건당국이 곧 다가오는 부활절, 유월절 등 종교 행사와 관련된 모임에 경계령을 내렸다. 보건당국 보니 헨리 박사는 7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정기 기자회견을 열고 BC에서 하루 사이에...
BCCDC 통계상으로는 24일 이후 확진자 수 줄어들어
보니 헨리, “확진자 수는 줄었지만 여전히 긴장해야”
▲ 일별 확진자 수 통계를 살펴보면 24일을 기점으로 확진자 수 증가가 둔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 자료=BCCDC  보니 헨리(Henry) BC주 보건당담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훌라우프, 하키채로 ‘2m’ 거리 상기시켜
법적 통제권한 없는 ‘사회적 거리 두기’ 자구책
▲밴쿠버시 공원위원회에서는 훌라우프 2개를 붙여 ‘2m’의 거리가 어느 정도인지를 시민들에게 인지시키며,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 사진=CTV영상...
美 3M 마스크 수출 합의키로··· 인공호흡기는 자체개발로
20개 의료 제조업체도 ‘의료 가운’ 제작 동원, “국내 의존”
연방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료물자·장비의 자체생산을 추가 확대키로 했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7일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미국 뉴저지주(州) 첫 한인 시의원인 윤여태(66·마이클 윤)씨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숨졌다./조선DB6일(현지 시각) 현지 언론 NJ닷컴에 따르면 스티븐 플랍 뉴저지주 저지시티 시장은 이날 윤씨가 코로나 감염증에 따른 합병증으로...
코로나19 피해 고객 대상 일시적 낮춰···
캐나다 몬트리올은행(BMO)을 비롯한 6개 시중은행이 코로나19 사태로 재정난에 처한 고객들을 위해 신용카드 이자율을 절반 가량 인하하기로 했다.BMO는 지난 주말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력 2020.04.07 06:24 | 수정 2020.04.07 07:11 /로이터 연합뉴스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작가 J. K...
▲ 지난 3일 자가 격리중일 때 보리스 존슨 총리/AFP 연합뉴스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6일(현지 시각) 영국 총리실은 전날 런던의...
표면 통한 감염 가능성···청소 및 소독 관심 높아져
소독제 사용법 확인 필수, 임의적으로 사용하면 위험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각종 자구책이 마련되는 가운데 의료기관 외 각 상점과 가정, 사무실에서도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한 소독법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