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NHL에 번진 인종차별 미투(Me Too) 운동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29 12:44

캘거리 감독 10년 전 인종차별 발언으로 사임
NHL 선수들 인종차별·갑질 고발 이어져

▲ 아킴 알리우(왼쪽)와 빌 피터스 (사진=Akim Aliu Instagram/Calgary Flames Instagram)



캐나다 최고 인기의 스포츠리그 북미하키리그(NHL)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인종차별에 대한 고백이다.


본격적인 NHL 미투 운동은 전혀 생각치 못한 곳에서 시작됐다. 토론토 메이플립스(Maple Leafs) 지난 20, 4 동안 팀을 이끌고 있던 마이크 뱁콕(Babcock) 감독을 성적 부진으로 전격 해고하자 현지 언론은 3 뱁콕 감독이 당시 신인이던 미치 마너(Marner) 괴롭혔던 갑질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그에 흑인계 캐나다인 하키 선수 아킴 알리우(Aliu) 본인도 감독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던 것이 미투 운동의 시작점이었다.


알리우는 지난 25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10 프로 신인 시절 자신이 라커룸에서 틀어 놓은 음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감독으로부터 수없이 많은 인종차별적인 언어(N word) 들었다고 고백했다. 알리우는 트윗에 감독의 이름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하키 팬들은 NHL 캘거리 플레임스를 맡고 있는 피터스(Peters) 감독이라는 것을 쉽게 알아차릴 있었다.


그의 트윗은 팬들을 중심으로 일파만파 퍼지기 시작했고, 당일 바로 플레임스 구단은 피터스 감독에 대한 내부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이틀 피터스 감독은 성명서를 통해 10년전 알리우에게 했던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인정하며 사과를 했지만 불길을 진압하기에는 늦었다.


결국 피터스 감독은 29 오전 감독직에서 사퇴했다. 피터스 감독은 지난해 플레임스를 13 만에 처음으로 디비전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던 지도자였다. 그러나 이번 인종차별 스캔들로 피터스 감독이 또다시 NHL에서 감독 자리를 맡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사실 백인 선수들이 90% 이상을 차지하는 NHL에서 인종차별 문제는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그러나 인종차별에 점점 민감해지는 캐나다 사회만큼 캐나다인이 가장 사랑하는 NHL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캐나다 대표 하키 해설가 체리(Cherry) 수십년 전부터 방송을 통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여러 차례 해왔지만, 방송국으로부터 별다른 조치는커녕 사과조차 하지도 않고 넘어갈 있었다. 그러나 이번 그는 방송 이민자 차별적 발언을 했다가 그가 30년간 이끌던 TV 프로그램 코치스 코너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피터스 감독이 10 전에 지나가듯이 했던 인종차별 발언으로 인해 사임한 역시 NHL 변화의 바람과 일맥상통하다.


알리우의 고백을 시작으로 많은 유색 인종계 선수들이 용기 얻기 시작했다. 현재 NHL 대표하는 흑인 선수들인 PK 수반(Subban) 웨인 시몬즈(Simmonds) 캐나다에서 어린 시절부터 하키를 하며 수없이 많은 인종차별을 겪었다고 고백했고, NHL 간판 싸움꾼이었던 조지 라롸크(Laraque) 어린시절부터 인종차별을 하는 상대 선수들과 싸우다 보니 최고의 파이터가 됐다며 씁쓸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인종차별뿐만 아니라 감독으로부터 당한 갑질폭로도 은퇴 선수들을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어 NHL 미투 운동은 점점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입력 2020.05.27 07:46 수정 2020.05.27 08:31백인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씨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는 장면./AFP 연합뉴스백인 경찰 아래 깔린 흑인 남성의 입에서 끊임없이 “숨을 쉴 수 없다”는 호소가 이어진다. 하지만 남성의 목을 무릎으로 짓누르는 경찰은...
전국 일일 신규 확진자는 두달만에 최저치
BC 보건당국은 26일 정기 기자회견에서 지난 24시간 사이에 1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가됐고, 사망자는 없다고 발표했다. BC에서 단 1명의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도 보고되지 않은 것은...
2차 확산 없는 전염병 대유행 전무
확산세는 꺾였지만 경각심 유지해야
BC주가 활동 재개 2단계 2주차에 접어드는 가운데, BC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경고했다.   보건당국의 보니 헨리 보건관은 지난 25일...
BC주정부, 다문화 위원회와 인종차별 예방 컨퍼런스 가져
“바이러스가 특정 국가서 확산했다는 생각은 편협한 시각”
BC 주정부와 다문화 자문위원회(BC Multicultural Advisory Council, MAC)가 BC내에서 급증하고 있는 인종혐오 범죄에 대한 예방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지난 25일, 최근 증가하는 동양계를...
지난 10주간 10만 개 PPE 비축분 확보
GM과 1000만 개 마스크 제조 공식 합의
연방정부가 경제 활동재개에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 및 의료진 방호복의 수급을 지원하고자 국내외에서 방역물품을 대량 수혈한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6일 기자회견에서 세계...
아버지 찰스 왕세자가 경호비용 부담
▲ 작년 9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한 스포츠 행사에서 해리(앞줄 오른쪽 둘째) 왕손이 활시위를 당기는 선수를 바라보고 있다./EPA 연합뉴스영국 왕실에서 독립한 해리(35) 왕손과 메건...
관광 활성화로 경제 회생 골자··· DMO에 1000만 달러 지원
BC주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에 대해 1000만 달러 규모의 지원책을 추진키로 했다. NDP정부는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BC주 관광산업을 육성하는...
사망자는 4명···모두 장기 요양기관서
BC 보건당국은 25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3일 발표 이후 이틀 사이에 12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4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23일과 24일 사이에는 5명, 24일과 25일...
두 가지 새로운 취소·환불 옵션 발표
국내·국제선 여름 운항 일정도 공개
에어캐나다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항공권 예약이 취소된 고객들을 위한 새로운 환불 정책을 시행한다. 22일 에어캐나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취소가 불가피한 항공권을 예매한...
트뤼도 “주정부와 논의 필요···도입 서두를 것”
“모든 근로자, 임금 걱정 없이 쉴 권리 있어”
연방정부가 연 10일의 유급 병가 제도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지난 25일 오전 정기 기자회견에서 “그 누구도 몸이 좋지 않을 때 출근을 해야 할지에 대해...
["중국의 홍콩 보안법 반대"… 코로나 이후 첫 대규모 시위]
美, 中기업 33곳 블랙리스트 올리며 "홍콩 특별지위 박탈할 수도"
中왕이 "내정간섭 용납못해"… 美中 전면전에 홍콩이 싸움터
▲ 24일(현지 시각) 홍콩 도심 코즈웨이베이에서 시민들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한 시민(가운데)은 양손에 영국 식민지 시절 홍콩 국기와 미국...
대사관서 마스크 5장·편지 전달
프랑스 언론과 인터뷰하는 6·25 참전 용사 미셸 오즈왈드씨. 그는 '한국전 참전 용사(Korean War Veteran)'라는 문구가 새겨진 모자를 썼다. /프랑스 텔레비전 캡처"저는 올해 여든여덟입니다. 한국은 여전히 저를 잊지 않고 있어요."프랑스 동부 벨포르에 살고 있는 6·25...
BC에서는 10명 확진, 2명 사망
캐나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중국을 넘어섰다.   BC 보건당국은 23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에서 지난 하루 사이에 10명의 신규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BC 내...
여행 금지에 수입원 잃어···구조조정도 안 통해
▲ 미 렌터카 업체 허츠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난에 시달리면서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허츠102년 역사를 지닌 미국 2위 렌터카업체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견디지...
60대 의사가 "코로나 의료진 돕자"며 만들어
"노인 버리기 풍조 확산" "생명 경시" 반대 거세
▲ 일본 60대 노의사가 만든 집중 치료 양보 카드. 고급 의료 기기가 부족할 때 노인이 자신의 의료 기기를 젊은이에게 양보한다고 서약하는 카드다. /일본원시력발전소협회 홈페이지...
탑승자 99명 중 97명 사망...2명 생존"주택가 주민 인명 피해 없어"지난 22일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로 97명이 사망하고 2명이 극적으로 살아남았다.22일 파키스탄 카라치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부상자를...
관련 소송만 2만건… 판매 급감, 식약처 "국내 제품은 문제없다"
미국 제약회사 존슨앤드존슨(Johnson & Johnson)이 탤크(화장품 원료로 주로 쓰이는 광물) 성분이 들어간 베이비파우더〈사진〉를 미국과 캐나다에서 다음 달부터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전국 누적 확진자 수는 중국 근접
BC 보건당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하루 사이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명 추가됐고, 3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누적 확진자는 2507명으로 늘어났고, 총 사망자는 155명이다. 현재...
코로나 이후 13% 상승···트뤼도 지지율도 반전
주정부 신뢰도도 ‘튼튼’, BC 호건 수상 신뢰도 75%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캐나다 전국으로 확산한 이후,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자유당의 지지율이 큰 반전을 일으킨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여론조사 기관 레거(Leger)가 지난...
경제 활동 재개 따라 임금 인상 단행
작년 대비 75센트 올라··· 3번째 인상
본격적인 하반기가 시작되는 내달 1일부터 BC주 최저임금이 시간당 13.85달러에서 14.60달러로 오른다. 해리 베인스(Bains) BC 노동부 장관은 21일 경제 재개 계획의 일환으로 기업들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