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왜 내 이름 안 써?” UBC 고액기부자 학교와 법정싸움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12 13:09

학위 증서에 본인 이름 없다고 실랑이

▲사진= Peter A. Allard School of Law


UBC 로스쿨에 3000만 달러 규모의 기부를 한 사업가가 UBC를 상대로 법정 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BC 로스쿨 출신의 자선가 피터 알라드(Allard) 씨는 지난 2014년 캐나다 로스쿨 사상 최대 규모인 3000만 달러를 모교에 기부해 큰 화제를 모았다. 학교는 법대 이름을 피터 A. 알라드 로스쿨(Peter A. Allard School of Law), 로스쿨 건물 이름을 알라드 홀(Allard Hall)로 개명해 알라드씨의 공로를 치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5년후 알라드씨는 자신의 이름을 내세우고 있는 피터 A.알라드 로스쿨을 상대로 법정소송을 진행중이라고 CBC가 보도했다. 소송에 대한 내용은 일부 로스쿨 학위증서에 알라드씨의 이름이 언급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다.

2014년 당시 알라드씨는 로스쿨에 고액 기부를 하면서 내건 몇 가지 조항이 있었는데, 그 조항 중 하나는 피터 A. 알라드 로스쿨로부터 수여된 학위증서 안에 자신의 이름이 새겨져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 JD학위(Juris Doctor, 법학박사)증서에만 알라드씨의 이름이 새겨져 있을 뿐, 법률 석·박사와 같은 상위 석사학위 증서에는 그의 이름이 새겨져 있지 않다. JD학위 과정은 로스쿨의 첫 단계로 3년 과정이다. 

알라드씨는 이를 알아채고 지난 2016년 로스쿨 학위 증서에 본인의 이름이 ‘어느 정도’ 언급되길 바란다고 학교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문제는 JD 학위증서 만이 로스쿨로부터 수여되며, 법률 석·박사 학위는 다른 기관인 ‘대학원·박사학부(Faculty of Graduate and Postdoctoral Studies)’로부터 수여된다.

이 이유로 UBC 측은 지난 2017년 알라드씨에게 정중히 거절 의사를 표명했고, 그 이후 양측은 공방을 벌이고 있다. 올 4월 중재재판관은 로스쿨과 대학원·박사학부는 엄연히 다른 기관이라며 학교측의 손을 들어줬지만 알라드씨는 중재재판관이 실수를 저질렀다며 지난주 BC주 대법원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UBC 측의 휴버트 라이(Lai) 변호사는 “알라드씨와의 협의에 따르면 로스쿨이 수여하는 학위증서에만 그의 이름이 새겨져 있기로 했지만, 석·박사 학위는 로스쿨 관할이 아니다”라며 “학교 측은 지난 2014년 알라드씨와의 맺은 협의를 완벽히 이행 중이다”라고 11일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한편 알라드씨 측은 법원의 판결 전까지는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2년 연속 1위··· 2위는 세일즈포스
AMD 리사 수 ‘최고의 CEO’
마이크로소프트가 캐나다 직원이 평가한 최고의 직장으로 꼽혔다.   미국 본사의 직장·상사 평가 웹사이트 글래스도어(Glassdoor)가 캐나다, 미국, 영국, 독일을 비롯한 국가의 직원들이...
65세 이상, 경찰 신고 9년새 11% 증가 추세
배우자·아동 폭력 비율보다 높아...고령화 원인
캐나다에서 가정 내 폭력으로 인한 노인학대가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는 통계 결과가 나왔다. 연방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국내 가정폭력 실태조사(2018) 자료에 따르면, 경찰에 접수된...
BC하이드로 “970건 정전사태 불러와”··· 대처법 안내
BC주 내 차량 추돌사고로 인한 전신주 파손 사고가 지난 1년새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BC하이드로(BCHydro)는 전봇대나 기타 전기 장치와 충돌한 교통사고가 지난해에만 2100여...
내년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 전망에 루니 반등
5주만에 최고가 거래 기록... 11일 75.79센트
캐나다 달러(이하 루니)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2020년 기준금리 동결 전망에 힘입어 5주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루니는 지난 11월 1일 75.97센트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수요일...
BC 주민은 가장 적은 10달러 소비
시장 점유율은 오프라인이 온라인 압도
캐나다가 지난 10월 마리화나 사용을 합법화한 이후 지난 1년간 캐나다인은 마리화나에 약 9억 달러를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지난 11일,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의...
BC고등법원 "연결없이 거치대 위 전자기기 가능"
‘N' 면허증 소지자도 승소 판결... 처벌 기준 짚어
BC주에서 신규로 운전면허를 취득한 초보 운전자(Novice driver)도 휴대전화를 차 안 보이는 곳에 놔둘 수 있게 됐다. 최근 운전 중 휴대전화를 단순히 운전자의 시야 안에 두었다는 이유로...
오피오이드 관련 사망자 매년 증가··· BC주 최다
지난 4년간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opioids)로 약 1만4000명의 캐나다인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드러났다. 캐나다 보건부(Public Health Agency of Canada)가 11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올 1월부터...
85% ‘찬성’ ··· 유난히 비싼 BC 기름값에 대한 불만
51% BC 주민, “기름 충분해도 저렴하면 주유”
BC 주민의 85%가 정유회사가 기름값 책정 과정을 강제 공개하는 일명 ‘기름값 투명법’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리서치코(Research Co)가 11일 발표한...
BC주 7개 도시 진료 적체 전국 최상위
타주 대비 2배 높아, 시드니 180분 1위
BC주가 캐나다 주요도시 가운데 워크인 클리닉(Walk-in Clinic) 진료 대기시간이 가장 많이 소요되는 주로 확인됐다. 워크인 클리닉 대기시간 조회 사이트 ‘메디맵(Medimap)’이 공개한 최신...
밴쿠버 시내에서 싸우면 벌금 1000 달러
밴쿠버시의회가 지난 10일 시내에서 싸울 시 기존보다 두 배의 벌금을 내게 하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제 밴쿠버 시내 길거리나 공공장소에서 싸움에 휘말리면 1000 달러의...
내년 2월 4일 밴쿠버 공연… 이번주부터 티켓 판매
대한민국의 떠오르는 힙합 래퍼 비와이가 최신 발매된 정규 3집 앨범, [The Movie Star](더 무비 스타)을 들고 두번째 북미 콘서트 투어에 나선다. 데자부 그룹과 소셜라이트 그룹이...
가장 ‘핫’했던 주제는 토론토 랩터스
정치·총선에도 큰 관심 보여
▲ 사진=Toronto Raptors Facebook 구글이 각 국가별로 2019년 한 해 동안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은 인기 검색어 순위를 공개했다. 캐나다 2019년 ‘인기 검색어' 1위는 NBA 타이틀을 최초로...
4분기 신용조사, 신용카드 발행 약화 가능성
"내년에도 소비자 카드부채 1% 증가할 것"
올해 캐나다 소비자들의 신용카드 부채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신용 평가기관 트랜스유니온이 10일 발표한 분기별 신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
크리스마스 전까지 보내려면 11일까지는 보내야
▲사진= Canada Post가족·지인들에게 연말연시 선물을 택배로 보내려면 평소보다 더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포스트(Canada Post)는 크리스마스 전까지 캐나다 내에 소포를 일반...
장난성 협박도 엄중 조사
▲ 사진=Elgin Park Secondary School Twitter지난 11월 학교에 협박 전화를 걸었던 10대 2명이 체포됐다. 지난달 14일 써리에 위치한 엘긴 파크 세컨더리 스쿨(Elgin Park Secondary School)에 협박 전화가...
총파업 10분 남기고 극적 타결
시민들 인질 삼고 혼란 가중에 대한 비판도
▲사진=abdallahh via flickr스카이트레인 노사가 9일 오전부터 18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총파업이 예고됐던 10일 오전 5시에 단 10분을 남기고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아냈다....
콴틀란 대학 클로버데일 캠퍼스 옆
완공까지는 6-10년 예상
▲써리 두 번째 종합병원이 들어설 곳이 확정됐다 사진= Province of BC  써리에 또 하나의 종합병원이 들어선다. 주정부는 9일 오전 회견을 갖고 콴틀란 폴리데크닉 대학교(Kwantlen...
전화 받기 전 믿을 만한 번호인지 알려주는 기술 도입
정부가 전화 사기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캐나다방송통신위원회(Canadian Radio-television and Telecommunications Commission, CRTC)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20년 9월 30일부터 네트워크상...
10일 오전 5시까지 타결되지 않으면 3일간 총파업
▲사진=TransLink스카이트레인 노조가 화요일부터 3일간의 총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를 대표해 BC 라피드 트랜짓 컴퍼니(BC Rapid Transit Company)와 협상을 진행 중인 CUPE7000는 7일 오전 성명서를...
캐나다인 1년새 ‘5년 입국 금지’ 616건 달해
변호사 “입국거부 → 입국 금지로 전환 추세”
국경서 ‘플래그 폴’ 하다 추방된 한인도 다수
최근 1년새 캐나다-미국 간 육로 국경의 검문·검색이 강화되면서 ‘5년 입국금지’ 처분을 당한 캐나다인 여행객 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