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메트로 밴쿠버 재산세 향후 5년간 44% 인상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04 15:04

이사회 승인, 상하수도 공원 용도 평균 $768··· 내년엔 평균 $33 오른 $568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당 재산세가 향후 5년간 평균 44% 인상된다. 

라이온스 베이(Lions Bay)에서 랭리까지 광역 밴쿠버 지역 시장과 시의원들로 구성된 메트로 밴쿠버 이사회는 1일 올해 평균 제산세인 주택당 535달러를 768달러로 올리는 것을 의미하는 재정 계획을 승인했다고 CBC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메트로 밴쿠버 이사회는 내년도 예산 규모를 재산세가 올해보다 33달러 늘어난 568달러가 되어야 하는 수준으로 확정했다.

이 예산은 대중교통, 상하수도 등 광역 행정 투자와 유지에 들어가는 돈이다. 

재산세는 그 자치단체의 인구(주택 수)를 주로 기준해 소요 예산을 나누기 때문에 밴쿠버 같은 인구 밀집 도시는 많이 내고 인구가 적은 도시는 적게 내는 편이다.

부동산 웹사이트 Zoocasa의 연구에 따르면 2018년 밴쿠버시의 경우 캐나다 전국에서 재산세율이 가장 낮은 도시에 속한다. 주택 감정가의 0.25%인데, 토론토는 0.64%로 2배 이상이다. 캘거리도 0.64%이다.

재산세율이 비교적 높은 지자체는 온타리오 중소도시들로 런던 1.35%, 해밀턴 1.26%, 키치너 1.13% 등이며 뉴 브런즈윅의 세인 존이 1.79%로 가장 높다.

2018년의 경우 밴쿠버 시에서 50만 달러 주택을 가진 사람은 1234달러를 재산세로 냈으며 100만 달러 주택 소유자는 2468달러를 냈다.    

애버츠포드 주민은 0.51%가 적용돼 50만 달러에 2565달러가 부과됐고 100만 달러 집에는 5130달러 고지서가 나왔다. 밴쿠버보다 2배 이상을 낸 것이다.

메트로 밴쿠버 예산은 대부분 상하수도 공급 및 처리용으로 올해 8억3600여만 달러에서 내년엔 8억9000여만 달러로 늘어난다.

2024년까지 재산세가 200달러 정도씩 더 걷혀야 하는 이유는 인구 증가와 인프라 개선, 환경 관련 사업 등을 위해서다. 저소득 임대 주택 건설과 지역 공원 조성을 위한 땅 매입에도 돈이 필요하다.

지역공원(Regional Park)은 지자체 자체 공원인 시립공원(City Park)과는 다른 것으로 주립과 시립 사이에 있는 개념이라 할 수 있다. UBC 옆에 있는 퍼시픽 스피릿 지역공원(Pacific Spirit Regional Park)이 그런 곳이다.

이사회 소속 한 시장은 "땅은 더 만들 수 없으므로 우리 지역을 더 키우고 보호하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다"며 이번에 확정된 예산 계획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핏메도우, 포트 코퀴틀람 등의 교외 소도시 시장들은 44% 재산세 인상은 주민들에게 너무 부담이 많다며 콘도나 신축 주택에 개발 부담금을 더 물리는 등 다른 재원 확보 대책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상인들, 세금 13% 올리는 BC 정부 베이핑 대책 "담배 다시 피우게 할 것"
"전자담배 세금 대폭 인상은 담배를 다시 찾게 만들지 모른다" 14일 BC 보건·재무·교육 장관이 합동으로 발표한 PST(Provincial Sales Tax, 주 판매세) 13% 인상을 포함한 청소년 베이핑(Vaping,...
국내 유학생 60만 명, 10년새 3배 이상 늘어나
중국·인도·한국 TOP3 차지... 이민자로 '자리매김'
캐나다로 넘어오는 유학생들이 매년 크게 늘어나면서 국내 이민자 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이민국(CIC)이 지난 14일 발표한 관련 통계 자료에...
BCAA “겨울철 출퇴근길 사고 많아…주의”
윈터 타이어·비상용품으로 월동준비해야
겨울철은 운전자에게 안전의식이 더욱 요구되는 시기다. 얼어붙거나 눈이 쌓인 도로에서는 안전사고가 많고, 교통사고 치사율이 더욱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BC자동차협회(BCAA)의...
연구 결과 '3년 연속 접종한 사람 신종플루 감염 위험 더 높아'
매년 예방접종을 하면 오히려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BC 질병통제센터 다누타 스코론스키(Skowronski) 유행병학 박사는 2012년, 2013년, 2014년에...
전기공학 학사 9개월만에 이수··· 세계 최연소 대학 졸업 예정
벨기에의 한 천재소년이 9살의 어린 나이에 다음달 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어 예정대로면 세계 최연소 대학 졸업생이 된다.벨기에 출신 아버지와 네덜란드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플레이스 데자르’에서 24일 개최··· 13~17세 누구나 참여 가능
코퀴틀람 소재 아트센터 ‘플레이스 데자르(Place des Arts)’에서 오는 24일 ‘2019-2020 청소년 예술 위원회(Youth Arts Council)’ 주관으로 10대를 위한, 10대에 의한 아트 액티비티 ‘틴데이(Teen...
노사협상 임금인상 문제로 결렬
씨버스에 이어 버스기사도 추가근무 거부
메트로 버스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노사협상은 또 한 번 결렬됐다. 버스노조는 15일 오전을 시작으로 버스기사들의 추가근무를 거부하며 일부 버스 운행이 취소되고 있다.확대...
CREA, 10월 전국 주택매매 동향 보고서
평균 거래량 12.9% 상승...BC주 가격 '주춤'
지난달 전국 부동산 시장의 주택 거래량이 온전한 상승세로 돌아섰다. 캐나다 최대 주요 도시를 포함한 10월 전체 지역 시장의 80%에서 작년 수준보다 뚜렷한 거래량이 확인됐다.캐나다...
밴쿠버에서 지방으로 노숙자 확산··· 구걸, 노상 점거, RV 취침 등 금지 조례 잇따라
BC 노숙자 문제는 이제 더이상 밴쿠버 다운타운만의 골칫거리가 아니다.최근 몇년새 노숙자들이 지방에 급격히 늘면서 이들 지자체에서 노숙자 단속 강화 조례들을 잇따라 통과시키고...
홍수, 바닷물과 공기 온도 상승 3가지 주요 변수에 의한 박테리아 증식이 주범
온도가 올라가고 극심한 기후 현상이 일상사가 되고 있는 기후변화는 음식에 의한 질병도 크게 늘리게 된다.연방 식품검사국(Canadian Food Inspection Agency, CFIA)에 따르면 매년 캐나다인 8명 중...
2년째 극심한 적자수준
치안에는 영향 없을 듯
RCMP가 극심한 적자로 인해 긴축경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RCMP 제니퍼 스트라찬(Strachan) 부청장은 지난주 직원들에게 RCMP가 겪고 있는 경영난에 대해 설명하는 내부 이메일을 보낸...
대기오염도에서 좋은 점수 받아 ··· 캘거리는 세계 1위
조사 결과 밴쿠버가 운전하기 가장 좋은 도시 중 하나로 뽑혔다.영국에 본사로 둔 유럽 자동차부품 회사인 미스터오토(Mister Auto)가 세계 주요 도시 100곳을 대상으로 한 ‘운전하기 좋은...
19일부터 보수 공사 실시··· 다리 갑판 교체
노스밴쿠버의 명물 현수교인 린 캐년 서스펜션 브릿지(Lynn Canyon Suspension Bridge)가 내년 초까지 보수공사 문제로 폐쇄된다. 노스밴쿠버 지구(DNV)는 당초 9월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던 다리...
주정부, 10개항 전자담배 규제 입법 추진
판매세 인상·니코틴 함유량 제한 등 '손질'
BC정부가 ‘폐암 원인’ 가능성 논란의 중심에 선 전자담배 제품에 대해 특단의 칼을 빼들었다. BC주 아드리안 딕스(Dix) 보건장관은 목요일 주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자 담배의...
24개 도시 중 18개 도시 상향세 유지
여전히 TOP5 도시 중 3개가 BC도시
지난달에 이어 11월에도 전국 임대료가 대체로 상향 곡선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지난 13일 ‘패드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캐나다 전국 임대료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18개...
NDP, 전국민의약보험 등 공약 반영되지 않을 경우 반대··· 퀘벡당은 대체로 지원 의사
NDP는 자유당 집권2기의 걸림돌이 될 수도 있을 것임을 분명히 했고, BQ(Bloc Quebecois, 퀘벡당)는 자유당의 국정 우선순위에 대체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방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알러지 협회, "대체 약품보다 덜 효과적이고 덜 안전해 무처방 판매 안돼야"
캐나다 사람들에게 가정 상비약으로 통하는 베나드릴(Benadryl)에 대해 많은 의사들이 경고하고 나섰다.연방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캐나다 알러지 임상면역학 협회(Canadian Society of Allergy and...
“해외자문위원들 역할 중요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13일 오후 써리 쉐라톤 길포드 호텔에서 19기 출범회의를 갖고 결의를 다졌다.민주평통은 대통령 직속 통일...
10년 미만 거주 영주권자 귀화 건수 줄어
통계청, "2006년 기점으로 큰 폭 하락세"
낮은 소득·교육 수준 시민권 취득에 영향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하는 신규 이민자의 비율이 최근 10년 동안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에 거주한 지 만 5년이 지나 시민권 신청이 가능한 18세 이상 영주권자들을...
계속해서 상의할 것···파업 계획은 아직 없어
버스 노조협상 합의점 찾지 못해
▲사진=TransLink메트로 밴쿠버 버스·씨버스 노조파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사측과 협상이 결렬돼 파업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약 900여 명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