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넬리신 극적인 승리··· 한인 첫 하원의원 탄생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22 15:03

333표 차 박빙의 승부 끝 승리
교사, 음악가, 선교사 출신의 이민 1.5세

▲넬리신 당선인이 당선 확정이 된 후 기뻐하고 있다


넬리신(한국명 신윤주)이 캐나다 한인사회의 새 역사를 썼다.

지난 21일 실시된 2019 캐나다 연방 총선 포트무디-코퀴틀람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졌던 신 당선인은 개표 막판까지 결과를 알 수 없던 박빙의 승부 끝에 득표율 31.3%로, 총 1만6588표를 얻어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이로써 신 당선인은 캐나다 역사상 한인 최초의 하원의원에 당선되는 쾌거를 이뤘다.

NDP의 보니타 자릴로(Zarrillo) 후보는 30.7%, 총 1만6255표로 신 당선인보다 333표가 적었고, 자유당 사라 바디에이(Badiei) 후보는 총 1만5409표를 얻어 득표율 29.1%로 3위에 머물렀다. 

천신만고 끝에 얻어낸 값진 승리였다. 신 당선인은 유세 내내 NDP 자릴로 후보와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선거 직전 ‘338캐나다’의 마지막 여론조사에 따르면 신 당선인의 지지율은 NDP의 자릴로 후보보다 10% 이상 뒤지는 것으로 집계되며 신 당선인 측을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 

오랫동안 코퀴틀람에서 살면서 지지기반을 다져왔던 타 후보에 비해 온타리오에서 자라왔던 신 당선인은 이 지역구의 지지기반이 탄탄치 않았다. 게다가 포트무디-코퀴틀람 지역구는 지난 선거에서 보수당 후보가 3위에 그치는 등 NDP가 줄곧 강세를 보였던 곳이며, 지역 언론은 신 당선인을 ‘낙하산 후보’라고 칭하며 부정적인 여론을 만들기도 했다. 

신 당선인 측은 불리한 상황에서도 중심은 잃지 않고 선거 전 날까지 도어노킹(Door Knocking)을 중심으로 유세를 이어갔다. 특히 한인 인구가 많은 지역구인 만큼 한인들의 숨은 한 표를 받기 위해 노력했다. 

개표상황도 드라마틱했다. 개표 초반부터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초접전이 펼쳐졌다. 대부분의 지역구에서 당선자가 확정되는 순간에도 신 당선인과 자릴로 후보는 100표 이내의 레이스가 이어졌다. 포트무디 한 펍(pub)에서 지지자들과 개표방송을 지켜봤던 넬리신 당선인은 박빙의 승부가 이어지자 미소는 잃지 않았지만 “조마조마하다(nail-biting)”라며 긴장하는 모습이었다.

승부가 결정된 건 자정이 다 돼서였다. 밤 11시를 기점으로 신 당선인이 자릴로 후보를 꾸준하게 200표 이상 리드하기 시작했고 지지자들의 환호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그리고 11시 35분경에서야 CBC 개표방송에서 넬리신 당선인 옆에 이름 옆에 '당선'이라는 단어가 새겨졌다. 이번 총선에서 가장 팽팽한 승부 중 하나가 막이 내리는 순간이었다. 당선되는 순간 신 당선인은 모친 신숙희 여사 등 여러 지지자와 포옹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넬리신 당선인은 당선 직후 본보와 인터뷰에서 "너무 꿈만 같다”며 “많은 사람에게 너무나도 많은 도움을 받았다. 앞으로 열심히 일해 다 갚도록 노력하겠다"며 당선의 소감을 전했다.


넬리신 당선인은?

5살이던 지난 1977년 부모님과 토론토에 이민 온 넬리신 당선인은 토론토대학에서 작곡을 전공하고 교육 대학원을 졸업했다. 토론토 지역 고등학교에서 7년간 교편을 잡기도 했고 선교사와 음악가로서 다양한 경험을 하기도 했다. 불우한 이웃을 돕는 일에도 관심이 많던 신 당선인은 어려운 지역사회를 돕고 싶다는 뜻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지난 2012년 선교 활동을 위해 빅토리아에서 잠시 생활했던 당시 좋았던 경험이 지금까지 이어져 포트무디-코퀴틀람 지역구에서 출마를 한 계기가 됐다.  

신 당선인은 이민 1.5세 출신으로 이민자들의 낯선 캐나다 생활을 도우며 한인과 한국 문화가 캐나다 사회에 긍정적으로 잘 녹아들 수 있도록 공헌하고 싶다고 전하기도 했다.


손상호 기자 ssh@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2020/21년 회계 연도 600억 예산 편성
"초부유층·거대기업 증세로 중산층 지원"
의료·교육 비중... 부채는 2.5% 인상 전망
BC주 NDP 정부가 부유층과 기업으로부터 세금을 더 거둬들여 중산층을 지원하겠다는 새 예산안을 내놓았다. 캐롤 제임스(James) BC재무장관은 18일 2020/21 회계연도 예산안 발표에서 올해...
캐나다인 256명 탑승, 43명 감염된 것으로 밝혀져
‘크루즈호 충격’, 승객 3700여 명 중 540여 명 감염 확인
14일간의 격리 수용 기간 끝나고 19일에 하선 절차
▲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EPA 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의 자국민 송환 조치가 잇따르는 가운데,  크루즈에 있는...
트뤼도 “대화로 해결할 것···협조 부탁”
보수당 “국가 비상사태 사상 가장 취약한 대응”
파이프라인 공사 반대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여야는 ‘네 탓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시위대는 이번 달 초부터 2주에 걸쳐 파이프라인 공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온타리오 주...
작년 CRA 관련 사기 사고로 140만 달러 이상의 피해
개인정보를 유도하는 링크는 절대로 클릭하지 말 것
PDF 사본 등도 암호화된 외장하드에 보관···클라우드 사용 주의
  세금 신고 기간동안 특히 온라인과 관련된 각종 사기가 횡행할 것에 대비, 정부 관련 부처에서는  개인정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의 보안 조치에 대해 강조하고 있다.   CTV...
  한국 교육부가 발표한 2020년도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Program 정부초청외국인 대학원장학생을 모집요강에 따르면, 올해 캐나다 지역에서는  재외동포 1명을 포함해 총  4명의 장학생이 선발된다. 퀘벡지역에서는 별도로 2명을 선발하게 된다. ...
한인 교민 사회의 필요성에 맞춘 실질적인 행사 준비해갈 터
▲ 정병원 총영사를 비롯한 60여 명의 교민이 참여한 한인회 주최 골프 숏게임 후 교민들은 상호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 2월 15일, 정병원 총영사를 비롯한 정택운 한인회...
저축·육아 시설 비용도 점점 ‘버거워’
높은 생활비 때문에 다른 지역 이사 고려
BC주 대부분의 육아 가정이 금전적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여론조사 기업 리서치코(Research Co.)가 18세 미만의 자녀를 키우고 있는 BC주의 부모를 대상으로 한 최근 조사에...
BC법원 운전자 승소 판결, 기존 판례 뒤집어
운전 중 휴대전화를 단순히 충전단자에 연결했다는 이유만으로는 산만운전 처벌대상에 오르지 않는다는 법원 판결이 내려졌다. BC 고등법원은 휴대전화에 충전 단자를 꽂아둔 채...
캐나다 50개 매장 모두 문 닫을 예정
온라인 경쟁 업체 상대 고전
▲ 경영 악화를 겪고 있던 Pier1의 국내 모든 매장이 문을 닫는다 (사진=JJBers via Flickr)미국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유명 홈 인테리어 브랜드 ‘Pier 1 Imports’가 캐나다 시장에서 철수한다....
세계 여러 나라의 결혼식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러브 퓨젼 웨딩쇼(Love Fusion Wedding Show)가 지난 16일 밴쿠버 다운타운 웨스틴 베이쇼어 호텔에서 열렸다. 이 행사에는 각국의 문화를...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영화제 수상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티켓 판매 수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9일 열린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 트로피를 받고 있다. /AP 연합뉴스16일(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일본 요코하마(橫浜)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탑승한 미국인 승객 300여명이 17일 새벽(현지 시각) 전세기로 귀국길에 올랐다. 다만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인 44명은 같이 귀국하지 못하고 현지 병원에 입원했다.이번에 귀국행...
감염학회 "코로나19 확산세 주춤하더라도 방역체계 더 강화해야"네이처지 "코로나 바이러스는 ‘변신’의 귀재, 변화단계 지켜봐야""인간처럼 전염병도 진화… 치료 불가능한 바이러스 나올수도"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우한 폐렴 확산]우리 정부도 귀국 항공편 준비지난 3일부터 일본 요코하마 인근 부두에 정박한 채 격리돼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환자가 355명으로 늘었다고 16일 일본 정부가 밝혔다. 승객과 승무원을 합쳐 3700여명인 것을...
[헬스TALK] 공용시설 이용 많이 하는 크루즈보다는 덜 위험 EPA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실태를 고발해온 시민기자가 또 실종됐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우한에서 시민기자가 실종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NYT에 따르면, 최근 우한 현장 실태를 영상으로...
한국종합기술 및 Advision Global 과의 협력···북미 진출 구체화
수열탄화 기술 통해 폐기물을 석탄 수준의 에너지로 가공해
친환경정책 모색 중인 캐나다에 현실적인 대안 제시할 듯
   ▲ 이날 행사에서는 키나바 최강일 대표이사, 어드비젼(Advisian Global)의 가렛 맥도널드, 한국종합기술 신득철 전무이사의 사업설명회 후 G2E 컨소시엄을 위한 MOU가 체결되었다....
랭리 시청의 적극적인 협조로 시청 로비에서 전시회 개최
도자기에 이름 새겨넣는 이벤트 10여 년···21일 폐막행사에서도 기획
▲ 개막행사에서 도자기에 자신의 이름을 새기는 이벤트에 참가했던 캐나다인들이 각자의 작품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배하나 기자    랭리 시청에서 지난 1월...
지난 2년간 14만 4000여 명 정보 잘못 취급된 것으로 드러나
개인정보보호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 필요해
하원에 제출된 정부자료에 의하면 지난 2년간 연방 부서나 기관은 14만4000여 명의 개인 정보를 잘못 취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통계는 지난 달 보수당 MP 딘 앨리슨(Alison)이 제출한...
중국 방문 후 귀국··· 증세 보이자 자가 격리해
▲ 사진=(신화통신)중국 충칭의 한 의료진이 COVID-19 감염증 확진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6만5000여 명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가운데, BC주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