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미국 국경에서 흔치 않은 입국 통제 사건 잇달아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18 12:22



BC와 미국 국경에서 최근 흔치 않은 입국 통제 사건이 잇달아 일어나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행중인 영국인 가족이 국경 옆 도랑을 따라 밴을 몰고 월경하다 걸려 본국으로 돌려보내졌으며 캐나다인 50~60대들이 오래전에 마리화나를 피운 사실을 정직하게 답했다가 영구 입국금지 조치를 당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영국에서 캐나다로 여행온 에일린과 데이빗 코너스(Connors) 가족 7명은 지난 2일 워싱턴주 블레인(Blaine)의 한 도랑변으로 밴을 운전해 들어가다 걸려 펜실베니아의 한 가족 구금 시설에서 2주 가까이 갇혀 있었다.

미국 국경 관리 당국(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 ICE)의 감시 비디오 분석 결과 이들은 "천천히 그리고 고의적으로" 수로 옆를 통해 블레인으로 들어간 것으로 판단됐으며 현재 영국으로 귀환 조치된 상태다. 

이들 변호사가 공개한 발표문에서 코너스 부부는 "구금 시설의 방은 너무 추웠고 담요는 개의 시체 냄새가 나는 등 매우 열악한 조건이었으며 미국 정부는 우리를 범죄자로 취급, 평생을 후유증에 살게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동물을 피하기 위해 표지가 없는 도로로 잠시 우회하려다 실수로 국경을 넘은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렌트한 밴은 미국 국경 당국의 감시 카메라에 포착돼 3개월생 아기, 쌍둥이 딸을 포함한 일가족이 현장에서 체포됐고 악몽이 시작됐다. 이 카메라에는 동물 한마리가 먼 발치에 실제로 보였다.

코너스 부부는 본인들의 경비로 돌아갈 돈이 충분히 있었고 유효한 여권을 소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 당국이 그들의 요청을 거부하고 열악한 시설에 갓난 아기를 가진 가족을 2주 동안 가뒀다고 항변했다.

이와 함께 미 국경 관리들이 마리화나와 관련해 캐나다인들을 과잉 단속하는 사례도 최근 다수 발생하고 있다. 캐나다에서 현재는 마리화나 사용이 합법이므로 과거 경험을 물어 입국을 불허한다는 것이다.

캐나다와 미국 몇개주는 합법이더라도 미 연방법은 여전히 그것을 불법으로 하고 있으므로 타국인 위반자에 대해 입국 거부, 압수, 벌금, 체포 등을 할 수 있다.  

랭리 주민 배리 러프(Rough, 61)는 지난 8월 국경에서 관리의 질문을 받고 18년전인 2001년 마리화나를 피워본 적이 있다고 사실대로 답한 뒤 미국 입국을 영구 금지 조치 당했다.

러프는 "나는 거짓말을 하고 싶지 않아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자 사무실로 데려가 지문과 사진을 찍고 몸을 수색했으며, 같은 질문을 1000번 반복한 뒤 4시간만에 국경 밖으로 돌려보내졌다"고 말했다. 

러프의 변호사 렌 손더스(Saunders)는 러프와 같은 50~60대들이 과거 마리화나 흡연 경험으로 미국 입국이 금지돼 면제 신청을 위해 자신을 찾아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입국 금지 면제 신청에는 2000 달러 정도가 들며 전과 조회와 과거 흡연 관련 반성문 제출이 포함된다.

그는 국경에서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운수의 문제인데, 혹시 이런 질문을 당할 경우 거짓말하면 안되니 대답을 하지 않는 대신 입국 시도를 철회할(캐나다로 다시 돌아갈) 수 있는지를 관리에게 묻는 게 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를 겨냥해 연일 '중국 편파적'이라고 날을 세웠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국 WHO와 모든 관계를 끊겠다고 밝혔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각) 백악관 기자회견을 마치고 들어가려 할 때 한 기자가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BC 보건당국은 29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하루 사이에 BC에서 4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추가 사망자는 없다고 발표했다. 단 1명의 사망자도 보고되지 않은 것은 이번주에...
시민권자의 배우자·자녀·부모 재회 방안 검토
시기·자가격리 의무에 대해서는 언급 없어
지난 두 달 넘게 닫혀있는 캐나다-미국 국경이 캐나다인의 직계 가족에게는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29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양국간의...
6월 1일부터 예약 가능···도로 주행 테스트는 '아직'
코로나19 여파로 임시 중단됐던 운전면허 필기시험이 다음주부터 재개된다. ICBC는 28일 주전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규제가 서서히 풀림에 따라 오는 6월부터 운전면허...
내달 1일까지 신고 마쳐야··· 납부는 8월 말까지
코로나19 관련 대책의 일환으로 연장된 2019년도 세금신고 기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캐나다 국세청(CRA)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9년 개인소득금액이 있는 납세자는 반드시...
플릿우드까지 이어지는 4개역 확장 프로젝트
트랜스링크 재정난으로 계획 연기 불가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경기로 인해 예정됐던 써리 스카이트레인 연장 계획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트랜스링크의 제프 크로스(Cross) 부사장은 28일 열렸던 메트로 밴쿠버 지역...
타주 요양원 집단 발병 비위생·부실 운영 드러나
BC정부 "강력한 방역 조치로 감염 통제" 자평
전국 장기요양시설의 집단발병 참사 우려가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가운데, BC주가 강력한 방역 조치로 요양원의 감염 유입을 통제하는 데 성공했다는 분석을 내놨다.BC 아드리안 딕스...
연율 기준 성장률 -8.2%···미국보다 심한 수준
3월 -7.2%에 이어 4월도 ‘역대급’ 하락 예상
코로나19 팬데믹발 불경기로 인해 캐나다의 1분기 국내 총생산(GDP)이 지난 2009년 경제 위기 이후 최악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 통계청은 29일 2020년 1분기 GDP 보고서를...
성인용 보행기 몰던 84세 여성 노인 발 걸어
부상은 입지 않아···가해자도 동양계 추정
메트로 밴쿠버에서 무고한 동양계 노인을 향한 범죄가 또 한번 보고됐다.   버나비 RCMP는 약 두 달 전인 지난 4월 3일, 버나비 메트로 타운 버스 정류장 부근 센트럴 블루바드(Central...
미션 교도소 집단 감염 종료
BC 보건당국의 보니 헨리 보건관은 28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하루 사이에 9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며, 누적 확진자는 2558명, 사망자는 164명으로...
기존 워크퍼밋 사본 이메일 제출 요건 철회
절차 빨라져···“추후 추가서류 요청할 수도”
앞으로 유학생이나 취업비자 소지자 등 임시 외국인 거주자들의 연방 지원금(CERB) 신청요건이 보다 간소화될 전망이다. 연방정부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임시 외국인...
올 4월 사망자 117명…작년 동기 대비 39% 증가
코로나 사태로 음침한 곳서 불법 약물 복용
올 3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BC주의 약물 남용 관련 사망자수도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BC 검시소(BC Coroners Service)가 27일 발표한 올 1월부터 4월까지의 BC주 불법 약물...
6개 분야서 3개 부문 C- 이하 낙제점
성폭력 피해자·법률 지원 서비스 부족
BC주가 성평등 지수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성평등과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BC주 단체 ‘West Coast LEAF’가 최근 발표한 BC주 2019/2020년도 성평등 보고서에...
BC 주정부는 27일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다문화주의 및 반인종주의 어워드(Multiculturalism and Anti-Racism Awards)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번 시상식은 존 호건 BC주 수상과...
무관중으로 이르면 7-8월 중 개막
캐넉스 맞상대는 미네소타 와일드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12일 이후 중단됐던 북미하키리그(National Hockey League, NHL) 시즌이 재개된다.   NHL 개리 베트맨(Bettman) 커미셔너는 26일 오후 온라인 컨퍼런스를 갖고, 각 팀당...
트럼프 대통령, 법무부와 FBI에 조사 지시 27일(현지 시각)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조지 플로이드씨의 죽음을 추모하는 시민들이 집회를 갖고...
美, 국가 보고서인 대중국 전략 보고서 발표
2019년 6월 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연례 국제경제포럼 총회에서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연단 아래로 떨어지려고 하자 보안요원이 시 주석을...
퀘벡·온주 신규 확진자 수도 감소
BC 보건당국은 27일 성명을 통해 BC에서 지난 하루 사이에 9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을 받고, 1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BC 누적 확진자는 2550명, 사망자는 162명으로 늘어났다....
미국 송환 요건 충족··· 석방 무산돼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올해 1월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대법원에서 열린 네번째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BC대법원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5번 째 연장 감행··· 코로나 확산 유념해야
호건, “NHL·영화산업 복귀 가능성” 검토
BC주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발동한 비상사태를 2주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존 호건 BC 수상은 27일 오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중인 공중보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