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포트만 브릿지 통행량 급증··· 교통 체증 갈수록 악화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10 14:22

4년새 60% 늘어···통행료 폐지와 싼 집값 영향, 앞으로 더 심해질 전망



메트로 밴쿠버의 동맥을 잇는 프레이저 강 횡단 포트만 브릿지 이용 차들이 날로 늘어나고 있다.

 

통행료 폐지와 상대적으로 낮은 집값 때문에 강 이남으로 옮겨 가는 사람들이 많아진 데 따른 현상으로 이때문에 체증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Global 뉴스에 따르면 BC 교통부 제공 포트만 브릿지(Port Mann Bridge)의 2014~2018년 일일 평균 이용 차량 대수가 4년만에 60%가 늘었다.

 

2014년 9만4000대이던 것이 통행료가 폐지된 2017년 12만2000대로 30% 늘었으며 2018년엔 15만100대가 돼 단기간에 큰 폭으로 증가했다.

 

물론 통행료가 없어지기 전인 2016년에도 이미 11만2000대에 이르러 정기적으로 다리를 건너는 차들이 꾸준히 증가하고는 있었다. 그러나 통행료가 폐지된 2017년 9월 직후 조사에서 3만대가 많아졌다. 

 

포트만 브릿지는 코퀴틀람~써리간 길이 470m 10차로 케이블 현수교로 2012년 옛 철제 아치 다리가 철거되고 완공됐다. 북미에서 두번째로 긴 사장교(Cable-stayed bridge)이며 샌프란시스코의 뉴 베이 브릿지가 건설되기 전까지는 세계에서 가장 넓은 강 횡단로였다. 


다리를 이용하는 차들이 느는 만큼 체증도 심해져 출퇴근 운전자들의 불편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써리 주민 브래드 비컴(Biccum)은 밴쿠버 시내 직장으로 20년간 출퇴근을 하고 있는데, 지금처럼 심한 교통량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아침 출근하는 데 보통 1시간 반이 걸린다. 2주 전에 최악의 경험을 했다. 프레이저 하이츠에서 밴쿠버 다운타운까지 약 2시간 반이 걸렸다"고 전했다.

 

밴쿠버의 한 중소 컴퓨터 회사에서 개발자로 일하는 박재현씨(33, 랭리)는 "내가 사는 지역과  직장  대중교통 이용이 쉽지 않아서 차를 몰고 다니는데 길에 버리는 시간과 기름이 너무 많다. 메트로 지역 집값 폭등에 따라 상대적으로 구입가능한 랭리, 애보츠포드 등지로 젊은 사람들이 많이 옮겨와 강남북 교통량이 더 느는 것 같다"고 말했다. 

 

써리 교역위원회 CEO 애니타 허버먼(Huberman)은 사업체들도 똑같은 고통을 받고 있다고 체증의 경제적 비용 문제를 지적했다. 

 

그녀는 "교통체증은 절대적으로 지역 물건들의 이동에 영향을 미친다. 수송 지연, 작업장 생산성, 직원들의 지각 등 모든 것이 사업에는 비용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다리 옆 뉴 웨스트민스터~써리간 패툴로 브릿지(Patullo Bridge) 이용 차량은 꾸준히 줄고 있다. 2015년 하루 평균 7만7000대가 건넜으나 2018년 6만1700대에 그쳤는데, 이는 포트만 브릿지의 통행료 폐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허버먼은 새 패툴로 브릿지는 포트만 교통량 흡수를 위해 6차로로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0년 착공 예정인 대체 교량은 현재 4차로로 설계돼 있다.

 

그녀는 "4차로 새 다리는 완공 당시 교통량이 늘어나 있을 만큼만 수용 가능한 규모이다. 우리는 오늘이 아니라 내일을 보고 인프라를 건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매월 약 1000명이 써리로 이주하고 있으며 랭리 등 프레이저 강 이남의 다른 지역도 같은 인구 증가를 보이고 있다. 집값이 더 낮기 때문이다.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경우 포트만을 건너는 교통량은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트뤼도, 자유당 소수정부 이끌 37개 부처 발표
프릴랜드 신임 부총리로 임명··· 중산층·기후 초점
▲트뤼도 총리(왼쪽)와 크리스티아 프릴랜드(오른쪽) 차기 부총리지난 10월 총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새로운 자유당 소수정부 2기 내각의 공식적인 닻을 올렸다....
매카피 조사, 범죄자들 수법 갈수록 지능적··· 연말 성수기 각별한 주의 필요
캐나다인들의 사이버 범죄 피해가 늘고 있다.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회사 매카피(McAfee)는 캐네디언의 33%가 올해 현재까지 온라인 사기(Scam)에 의해 최소한 500달러 피해를...
밴쿠버 시 2018년 세수 공개, 약 2000채 주택 해당··· 전년보다 22% 감소
주정부와 시의 투기억제 세제 등으로 밴쿠버내 빈집들이 많이 줄고는 있지만 여전히 세수의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밴쿠버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는 20일 공개한 보고서를 통해...
밴쿠버 소액심판법원, 집앞 보도 제설 의무 안지킨 시민 244명 소환 출두중
9개월 전 내린 올겨울의 기록적인 폭설이 밴쿠버 법정에는 아직도 녹지 않고 남아 있다.메트로 주요 언론에 따르면 지난 2월 폭설 당시 자신의 소유 부동산 앞 보도에 쌓인 눈을 치우지...
지난 8월·11월 두 건 집단폭력 수사 착수
경찰, 사건 연루 유학생 등 50여 명 조사
지난주 써리 지역 10대 청소년들의 집단폭행 동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사회적 파장이 일어난 가운데, 경찰이 강력한 처벌조치로 이에 대응했다. 써리 경찰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 파산 신청···최대 80% 점포 정리 세일
재미교포의 ’아메리칸 드림’ 신화 막 내려
▲포에버21 캐나다 웹사이트재미교포 설립 패션 브랜드 포에버21(Forever 21)의 모든 캐나다 매장이 다음 주에 폐점한다.포에버21은 캐나다 공식 웹페이지를 통해 오는 28일부로 캐나다 내 모든...
매니토바 도시 톰슨 1위 차지···BC주 1위는 퀘스널
노스밴쿠버·포트무디·델타는 안전한 도시로 꼽혀
▲사진=매니토바주 톰슨시 전경 (제공=City of Thompson Facebook)‘캐나다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순위에 매니토바주 북부에 위치한 인구 1만3000여 명의 도시 톰슨(Thompson)이 1위에 올랐다. BC주...
소비자 물가 전월 보합 1.9% 기록··· 식품 가격 상승 영향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석 달 연속 강보합세를 유지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월간 물가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소비자 물가지수는 지난달 3개월 연속 1.9%를 기록,...
캐나다 최대규모의 부동산 개발회사인 콩코드 퍼시픽(Concord Pacific)이 주최하는 ‘세입자 탈출 첫 집 장만 세미나’가 성황리에 개최됐다.지난 16일 콩코드 퍼시픽 써리 프리젠테이션...
버스 노조 27일부터 3일간 버스·씨버스 운행 전면 중단 예고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파업 찬성 96.8%
버스 노조 파업이 3주 차를 맞이하는 가운데 버스노조가 다음 주 수요일부터 3일간의 총파업을 예고했다.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파업에 찬성표를 던졌다.메트로 버스 노조를 대표해 CMBC(Coast...
▲권오율 저자와 신간 표지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 경영대 권오율 교수(사진)가 최근 영문도서 'Social Trust and Economic Development: the Case of South Korea(표지)'를 출간했다. 지난 10월 말...
16개 와이너리···2021년 완공 예정
▲ 2021년에 문을 열 '와인 빌리지'의 전경  사진=District Wine Village사우스 오카나간(South Okanagan)에 새로운 ‘와인 빌리지’가 생겨 와인 애호가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올리버(Oliver)에 생길...
▲신제품 처음처럼 리치 750ml(주문번호 7050)주류 유통업체 코비스 엔터프라이즈(대표 황선양)는 한국의 대표소주 ‘처음처럼 리치 소주 750ml(20도)’를 오는 18일부로 캐나다 시장에...
18일 모니터링 강화 법안 제출, 유가 안정화 골자
"13센트 가격차 잡는다"··· 가격 담합 등 처단나서
BC주정부가 ‘바가지 기름값’에 대한 소비자가격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본격적인 법제화 작업에 착수했다. 주정부는 석유 및 가스회사들의 기름값 책정 과정과 거래 정보를...
캐나다의 국영 철도회사인 CN레일(CN Rail)이 계약 협상 관련 조정 결렬로 지난 18일부로 파업에 돌입했다.연방정부는 약 3200여 명의 안내원 및 노동자들이 월요일 본격적인 파업에 돌입함에...
여성보다 우울증·자살 충동 감추길 원해
남성성에 대한 인식 변화 필요
매년 11월 19일은 국제 남성의 날(International Men’s Day)이다. 지난 1994년 말타에서 처음 시작된 이 날은 현재 전 세계 80여 개의 국가에서 기념하고 있으며, 남성 인권과 남성이 겪고 있는...
‘생명 공동체와 한반도 평화 통일 강연회’가 오는 22일(금) 오후 4시 코퀴틀람 소재 이그제큐티브 호텔(Executive Hotel, 405 North Road, Coquitlam)에서 개최된다. 6.15 공동선언실천...
가입자들 로그인 못해 불만 속출
스트리밍 서비스(실시간 재생) 시장에 뛰어들자마자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디즈니+의 수천개 계정이 해킹됐다고 한 테크 뉴스 웹사이트가 18일 보도했다. 해킹된 계정은 여러 해킹...
연간 1.7%-852달러 불과··· 주택 구입에 다 써 모기지 총 수십억달러
캐나다인들의 저축액이 예전보다 크게 줄었다. 캐나다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가계 저축률(지출후 남은 가처분 소득 비율)이 최근 1.7%를 기록, 60년래 최저 수준을 보였다고 연방...
50세 이하 남녀 유방암·대장암 등 취약
"주정부, 조기 검진 프로그램 운용해야"
최근 국내 젊은 연령층 사이에서 비만과 관련된 암이 증가하고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월요일 캐나다 의학 협회 저널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50세 이하 캐나다인...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