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加 밀레니얼 세대 집사려고 소득 부풀린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9-10 15:57

2030 주택 구매자 19% 모기지 사기 동참
23% 소득 뻥튀기에 "허용 가능 정당한 행동"


국내 밀레니얼 세대의 주택 구매자 5명 중 1명은 모기지 융자 신청 시 소득을 부풀리거나 허위 소득을 기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융자 승인 절차가 갈수록 까다로워지면서 모기지 취득을 목적으로 소득을 부풀리는 부정행위가 만연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용평가사 에퀴팩스 캐나다(Equifax Canada)가 최근 실시한 모기지 부정행위에 대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 주택 구매자 가운데 모기지 신청을 위해 소득을 허위로 보고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약 19%에 달했다. 

또한 이들 응답자 가운데 약 23%는 이같은 부정행위가 오늘날 모기지 환경에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정당한 행위라고 답해 문제의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이 수치는 이 행위가 정당하다는 데 동의한 나머지 전 세대 응답자(12%)의 두 배에 달했다.

일명 ‘모기지 사기(mortgage fraud)’로 일컬어지는 이 사기 행위는 모기지 융자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모기지를 쉽게 받아내려는 목적으로, 부동산 관련 부채와 계약금의 출처, 수입 등을 부풀리거나 삭감해 기재·발설하는 행위로 정의된다. 

일반적으로 융자 승인은 모기지 신청자의 최근 급여명세서와 지난 1~2년간의 재정서류 등에 기재된 수입을 토대로 심사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높은 소득이 요구된다. 

특히 융자를 취득하기가 어려운 젊은 무보수 노동자들의 경우 대안적인 금융 옵션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이를 조작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일반적으로 모기지 승인을 받기 위해 필요한 최소 신용 점수는 600~680점 내외다. 

그러나 신청 과정에서 발생한 거짓된 허위 정보는 발각 시 대출자의 신용기록과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에퀴팩스 캐나다의 줄리 쿠즈믹(Kuzmic) 소비자 옹호 책임자는 "특히 젊은 세대들이 원하는 집을 사기 위해 수입을 부풀려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은 크나큰 오산이다”며 “신청 과정에서 생긴 약간의 거짓도 법적 조치의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융자를 승인하는 금융기관은 연방국세청이 갖고 있는 정보와 신청자의 소득을 대조해 관련 사실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허위 진술 시 발각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업계 전문가들은 이들 젊은 주택 구매자들이 이같은 모기지 사기에 의존하는 것은 정부의 모기지 정책의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통계에 따르면, 조사 대상 응답자 중 48%는 정부가 최초 구매자에 대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규정을 완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으며, 47%는 모든 주택 구매자에 대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완화돼야 한다고 답했다. 연방정부가 스트레스 테스트를 완전히 중단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38%였다.

또한 조사 대상 응답자 중 53%는 이같은 모기지 사기 추세가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응답자의 51%는 모기지 사기가 조직범죄에 의해 저질러질 가능성이 더 높다고 답했으며, 16%는 이 사기가 피해자가 없는 범죄(모든 당사자들이 동의하고 아무도 다치지 않는 법적 범죄)라고 생각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기관 레거웹(LegerWeb)을 통해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캐나다인 1545명의 대표 샘플을 토대로 집계됐다. 이 샘플의 오차 범위는 +/- 1.5% 이내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한인회 삼일절 행사·노인회 총회, 잡아카데미 등 취소
일부 한글학교는 3월 초부터 한달간 봄방학 조기시행
▲ 작년 100주년 삼일절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사진=최희수 기자). 올해는 한국의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코로나를 조기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각 한인행사가...
지난해 경제성장률 1%대 추락···하락폭 4년만
무디스, "코로나 확산 여파 1분기도 경제 적신호"
캐나다 경제가 전년대비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4년 만에 약세로 전환했다.28일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해 4분기 캐나다 경제성장률이 연 0.3% 감소하면서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주정부의 조치와 관계없이 구체적 방안 마련할 것
더그 맥칼럼(Dug MacCallum) 써리 시장은 앞으로 몇 주 안에 발표될 BC주정부의 자체 규정과는 관련없이, 내년 1월 1일부터 플라스틱 백 사용을 금지하기로 한  써리시의 계획을 수정하지...
아마존·월마트서 10배 이상 폭리 거래
한인 약국·마트도 "물량 확보 어려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국내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캐나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이 계속되자 일부...
정부, "해리왕자 부부 지위 바뀌면 경호 의무 없다"
캐나다 정부가 영국 왕실 독립 이후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에 대한 경호 지원을 중단할 계획이다. 캐나다 공공안전부는 현재 캐나다 연방경찰로부터...
3월 8일 서머타임 시행 그대로, “새벽 3시로 조정”
호건 수상 “가을 전까지 구체적 계획 내놓을 것”
BC주가 지난해 10월 서머타임(일광절약시간제)을 표준시간으로 채택하는 이른바 ‘서머타임 영구화’ 법안을 내놨지만, 아직까지 정부의 구체적인 세부 방안은 감감 무소식이다. 존...
퀘벡 첫 확진 추정자···이란 다녀온 몬트리올 여성
질병 장기화에 대비한 정부차원의 비상 물품확보 필요
▲ 퀘벡주 다니엘 맥칸(McCann) 보건부 장관이 퀘벡주의 첫 감염 사례를 발표하면서, COVID-19에 대한 퀘벡주의 대응 상황에 대해 밝히고 있다. / 사진=CTV 영상 캡쳐 퀘벡주 다니엘 맥칸(McCann)...
확실한 진단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도 많아
중국은 안정세, 이란·한국·일본·이탈리아 상황 주목해야
▲캐나다 보건당국은 각종 회의 등을 통해 각국의 발병 상황을 고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 사진=CTV 온타리오 주 6번째 COVID-19 감염자 발표로 캐나다 내 감염자가...
유치원 대기자 200여 명인 곳도 있어
도시개발 계획과 별개인 ‘학교개발 계획’
밴쿠버 중심가에 위치한 대부분 학교의 유치원(Kindergarten) 대기자가 많아, 입학할 때 학부모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지난 20일, 유치원 당첨에 떨어진 엘리...
환자가 임의중단 말고 담당의사와 상의할 것
처방약의 일부 성분이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특정 당뇨병 약물에 대한 전국적인 리콜이 확정되었다.  26일 보건부(Health Canada)에서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이번 리콜은...
캐나다인 63% “경찰력 개입해서라도 시위 멈춰야”
연방·BC 당국 원주민 지도자와 대화 재개
▲ 웻스웻튼 나목스 추장(가운데) 사진=Greenpeace CanadaBC 북부 파이프라인 공사 반대 시위가 과격화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경찰력이 동원됐고, 절반이 넘는 캐나다인도 시위에 반대하는...
코로나19 감염 사례 연이어 발생, 전국 확진자 총 13명
보건당국, 대규모 확산 대비책 마련..."검역 강화할 것"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닷새 사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비교적 안전지대로 여겨졌던 캐나다도 코로나 공포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캐나다는 지난 27일 오전 기준...
‘미디어 재벌’ 데이비드 톰슨, 캐나다 최고 부호
베조스 회장 3년 연속 세계 1위 올라
캐나다에는 10억 달러(미국 달러) 이상의 재산을 가진 억만장자가 41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판 포브스’로 불리는 2020년 후룬(Hurun)보고서에 따르면 10억 달러 이상의 재산을 가진...
60대 남성, 자가격리 조치··· 사람 간 감염 첫 사례
캐나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1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국내 확진자가 총 13명으로 늘어났다. 27일 캐나다 보건당국은 이날 온타리오주 토론토 지역에서 60대...
통계청, 2018년도 범죄 통계 보고서 발표
혐오·차별 범죄 4년만에 하락세… 13% ↓
캐나다에서 소수 인종이나 동성애자, 특정 종교인을 겨냥한 증오범죄 수가 4년 만에 하향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을 기준으로 혐오·차별...
신분 숨기고 살다 캘리포니아에서 체포
▲ Stony Mountain Institution (사진=구글 맵 캡쳐)20대 탈옥범이 70대 노인이 되어서야 덜미를 잡혔다. CTV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47년 전 교도소를 탈옥한 74세의 존 폴 할루(Halleux)가 26일...
RCMP "40대 추정, 빨간 스웨터" 시민 제보 당부
▲지난 21일 새벽 수상 경비행기를 훔쳐 달아나려다 실패한 절도 미수 용의자.지난주 밴쿠버에서 발생한 수상 경비행기 절도 미수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용의자의 사진을 공개하고 수배에 나섰다. 밴쿠버 RCMP는 지난 21일 새벽 3시 30분경 밴쿠버 수상 비행기...
▲WHO에서 '대유행'을 선포하지는 않았지만, 감염자가 확산되는 가운데 세계 각국은 비상사태에 대한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 사진=CBC 영상 캡쳐 26일, 온타리오 주 보건당국은...
7번째 감염자, 6번째 감염자 접촉 후 발병
Fraser Health 내 학교···“감염가능성 있는 자 다녀갔을 수 있다”
▲ 보니 헨리는 회견을 통해 "개인 정보 보호는 모든 사람을 안전하게 지켜준다"며 COVID-19와 관련해 불안해하는 여론 속에서도 감염자에 대한 모든 정보를 공개할 수는 없는 상황에...
개인정보를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해야 각종 세금 확인 편리
개선된 세금 혜택 사항 등을 알아두면 보다 유리해
  최근 세금 신고를  보다 철저하게  준비하기 위한 각종 정보가 제공되면서 세금 신고를 앞둔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Great Thorton의 세무전문가인...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