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밴쿠버에서 동네 편의점이 사라지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9-06 13:33

지난 10년간 76곳 사라져... "재산세 폭등이 도시의 사랑방 내몰아"

밴쿠버에서 코너 스토어들이 급격히 사라지고 있다.

 

아침 일찍 동네 단골 손님들이 모여 커피를 마시며 한담을 즐기던 도시의 사랑방, 잡화편의점 구멍가게들이 재산세 폭등으로 더이상 유지를 못해 하나둘씩 문을 닫고 있는 것이다.  

 

CBC 뉴스에 따르면 밴쿠버 시에서 발급한 동네 편의점 사업자면허는 2008년 302개에서 2018년 226개로 줄었다. 10년 새에 76개가 없어졌다는 실증적 통계다.

 

출근길에 언제나 헤이스팅스 지역 맥길 그로서리(McGill Grocery) 가게에 들른다는 빅터 젠틸(Victor Gentile)은 "이 코너 스토어는 5~10분간 머물며 스포츠나 세계 뉴스 얘기를 나누는 사랑방이다. 밴쿠버의 비싼 부동산 값 때문에 이 정겨운 편의점들이 밀려나고 있다"고 CBC에 말했다. 

 

이 가게는 현주인 해리 마(Harry Mah, 55)의 어머니가 1977년에 샀다. 주차장이 넓고 가게에 딸린 3베드룸 집은 그녀 가족이 살기에 충분해서였다.

 

코너 스토어(Corner Store)들은 기술과 언어에 제한이 있는 이민자들이 많이 선택했던 생업이었다. 한국인 이민자들도 이 업계 종사지가 많았으나 몇년 전부터 이민 추세가 컬리지 유학 후 취업으로 바뀌면서 명맥이 끊기고 있는 실정이다.   

 

밴쿠버 시는 코너 스토어의 보호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도시계획자들이 편의점 업주들을 돕기 위한 새로운 도시계획 법 (Zoning Rules)를 마련하고 있다고 CBC는 보도했다.

 

클라크 드라이브에서 부인과 함께 17년째 버논 드라이브 그로서리(Vernon Drive Grocery)를 열고 있는 플로이드 웡(Floyd Wong)은 "요즘은 한푼도 벌지 못해 은퇴 저축을 헐어 생활한다"고 말했다. 

 

그의 가게는 주인에 의해 올헤초부터 매물로 나와 있다. 그는 "우리는 다른 선택이 없다"고 힘없이 웃었다.

 

도시 역사가 존 앳킨(John Atkin)은 커뮤니티 미팅 플레이스(지역사회 사랑방)로서의 코너 스토어들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다. 그는 퀘벡 스트릿과 키퍼 스트릿의 가게들을 카페 형태로 전환하도록 권유했다.

 

그는 "가게 앞에 테이블 두개 놓으면 훌륭한 사교장소가 된다. 코너 스토어의 이런 기능은 동네에 매우 중요하다"고 CBC에 강조했다.

 

SFU 시티 프로그램을 이끄는 도시계획학자 앤디 얀(Andy Yan)은 "높은 재산세가 그들의 생존 적응을 어렵게 한다. 우유와 캔디 몇개를 팔아야 그 세금을 감당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도시 소규모 편의점들의 미래를 어둡게 봤다.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15년간 편의점을 하고 있는 배병문씨(62)는 "갈수록 힘들다. 담배 끊는 사람들도 많고 월마트 같은 대형 할인점들이 많이 생겨 경쟁이 심하다. 재산세는 우리 세입자 부담인데 랜드로드들 중에는 가게 터를 아예 팔려는 사람들도 많아 늘 불안하다. 코너 스토어는 조만간 도시의 천연기념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자유당-보수당 집권 향방 이민사회 ‘초미 관심’
이민부, “정권 바뀌어도 이민수준 유지 될듯”
올해 총선에서 이민이 최대 쟁점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 2015년 집권 이후 자유당이 크게 끌어올린 캐나다의 이민자 수치에 대해 자유당과 보수당이 극명한...
"연방 경찰 비용, 타 지자체의 부담"
타지역 시의원들 우려 표명
써리 시가 자치경찰로 독립할 시 BC주 타지역 주민들의 세금 부담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지난 8월 주정부가 써리 시에게 해당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독립된 경찰의...
[연아 마틴 상원의원의 추석 인사]여러분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국제적인 이 명절에, 전 세계의 한국인들은 가족, 친구, 지역 사회와 다 함께...
올림픽 金 2회 빛나는 봅슬레이 스타
괴롭힘, 학대로 봅슬레이 협회 고소
<▲캐나다 봅슬레이 영웅 케일리 험프리스 (사진=CBC 인터뷰 캡처)  >캐나다 봅슬레이 영웅 케일리 험프리스(Humphries, 34)가 캐나다 국가대표를 반납하고 미국 국가대표에 합류할...
제이신·넬리신 한인 후보 2명 지지 호소
캐나다 최초 한인 하원의원 탄생 기대
<▲ 제이 신 보수당 후보(맨 왼쪽)와 넬리 신 선거팀이 지난 7일 열린 한인 커뮤니티 행사를 찾아 선거 유세를 벌였다. >캐나다 총선의 공식 선거 운동이 지난 11일 본격적으로 개시된...
세수 총액 1억8천5백만 달러··· 지역별로는 밴쿠버-리치몬드-써리 순
BC 전체 주택 소유자들 중 99%는 투기빈집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외국인 소유 주택의 15% 이상은 면제되지 않았다. CBC 뉴스에 따르면 주정부 재무장관 캐롤 제임스(James)는...
보수당 "대중교통 요금 15% 환불정책 부활" NDP는 "셀폰과 인터넷 요금 인하" 캐나다 주요 야당인 보수당과 NDP가 유권자들의 호주머니를 채우는 공약으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CBC...
경찰 빠른 신원 파악 위해 용의자 얼굴 공개
지난달 스카이트레인 역에서 폭력을 행사해 시민 2명을 기절시키고 금품을 갈취한 용의자의 얼굴이 공개됐다.메트로 밴쿠버 교통 경찰국은 지난달 스카이트레인 역에서 발생한 2건의 폭행...
독일 콘도르 항공, 칸쿤 향하다 오디오조절판 버튼 녹아 아일랜드에 내려
<제공: Lasse B./ Flickr>조종사가 뜨거운 커피를 쏟아 비행기를 불시착시킨 사실이 조사 결과 밝혀졌다.CTV 뉴스에 따르면 영국의 항공사고조사지부(Air Accidents Investigation Branch, AAIB)는 지난...
주행 중 핸들 말고 다른 어떠한 물건도 잡고 있으면 위험
<▲사진=BC RCMP 교통과 트위터 >지난 수년간 BC주 경찰은 주의산만 운전을 줄이기 위해 큰 노력을 가하는 중이다.주행 중 핸드폰 등 전자기기를 만지는 일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으며,...
2020년 1월부터 25달러로 ‘껑충’
YVR, “공항 개발위한 불가피한 조치”
내년부터 밴쿠버 국제공항(YVR)을 이용하는 승객들에 한해 공항 이용료가 큰 폭으로 인상된다.12일 밴쿠버 국제공항은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공항 이용 승객들에게 부과되는 '공항세(airport...
10.21 연방선거 이슈, 후보별 입장차 '뚜렷'
제43대 캐나다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지난 11일을 기점으로 시작됐다. 이날부터 40일간의 선거 캠페인을 통해 내달 21일 실시될 투표에서 338명의 하원의원이 가려진다. 이번 선거에서...
4대 시범 운행···2050년까지 점차 늘려 100% 대체 계획 중
<▲ 최초의 배터리 방식 전기 버스. 운전자는 Bryce-Burgart / 제공 TransLink >메트로 밴쿠버 최초로 배터리 방식의 전기 버스가 새롭게 들어섰다.지난 11일 트랜스링크(TransLink)는...
밴쿠버 토론토 등 대도시 신축 주택 콘도 일색
캐나다 대도시들의 집값 상승과 이민자 증가 등으로 종래 단독주택 위주의 전형적인 선진국형 주거 형태가 개발도상국형으로 바뀌고 있다. Globe and Mail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추석맞이 이북도민 경로잔치 열려
<▲경로잔치에 참석한 회원들이 행사 전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손상호 기자)  >지난 11일 오후 버나비 한인타운의 한 식당에서 밴쿠버 이북도민 추석 경로잔치가...
성악 ‘신흥강국’ 한국을 대표하는 7명 스타 성악가 초대
밴쿠버 필그림 오케스트라(지휘자 석필원)가 한국을 대표하는 7명의 성악가를 초대해 함께하는 ‘가을맞이’ 오페라 갈라 음악회가 오는 29일(일) 저녁 7시 UBC 챈 센터에서 열린다.메조...
20년래 5.2% 증가… 두 번째 큰 폭 상승
통계청, “BC 등 3개주 최저임금 인상 효과”
국내 최저임금 근로자가 지난 1998년 이후 2배 가까이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연방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최저임금 고용 관련 새로운 통계자료에 따르면, 최저임금을 받는...
경찰, 갱 관련 타겟 총격 추정... 대중 위험 없어
랭리 앨더그로브 지역의 한 맥도날드에서 지난 밤 무차별 총격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11일 랭리 RCMP에 따르면 지난 10일 저녁 8시께 랭리 타운십 글로스터 공업단지의 한 맥도날드...
캘거리 헤어살롱 주인과 단골, DNA 테스트로 가족이었음이 확인돼
<▲ Agroscope, Cornelia Heusser / flickr>캘거리의 한 미용실에 드라마 같은 일이 일어났다. 헤어스타일리스트와 그의 오랜 여성 고객이 DNA 테스트 결과 이복 남매관계임이 밝혀진...
주수상의 1년 조기선거 전략 성공··· 38-16, NDP에 더블스코어 의석차로 승리
매니토바 조기총선이 집권당의 압승으로 끝났다.CBC 뉴스에 따르면 매니토바 주수상 브라이언 팰리스터(Pallister)가 이끄는 진보보수당(Progressive Conservative Party, PCP)이 과반수 득표율로 38석을...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