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밴쿠버에서 동네 편의점이 사라지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9-06 13:33

지난 10년간 76곳 사라져... "재산세 폭등이 도시의 사랑방 내몰아"

밴쿠버에서 코너 스토어들이 급격히 사라지고 있다.

 

아침 일찍 동네 단골 손님들이 모여 커피를 마시며 한담을 즐기던 도시의 사랑방, 잡화편의점 구멍가게들이 재산세 폭등으로 더이상 유지를 못해 하나둘씩 문을 닫고 있는 것이다.  

 

CBC 뉴스에 따르면 밴쿠버 시에서 발급한 동네 편의점 사업자면허는 2008년 302개에서 2018년 226개로 줄었다. 10년 새에 76개가 없어졌다는 실증적 통계다.

 

출근길에 언제나 헤이스팅스 지역 맥길 그로서리(McGill Grocery) 가게에 들른다는 빅터 젠틸(Victor Gentile)은 "이 코너 스토어는 5~10분간 머물며 스포츠나 세계 뉴스 얘기를 나누는 사랑방이다. 밴쿠버의 비싼 부동산 값 때문에 이 정겨운 편의점들이 밀려나고 있다"고 CBC에 말했다. 

 

이 가게는 현주인 해리 마(Harry Mah, 55)의 어머니가 1977년에 샀다. 주차장이 넓고 가게에 딸린 3베드룸 집은 그녀 가족이 살기에 충분해서였다.

 

코너 스토어(Corner Store)들은 기술과 언어에 제한이 있는 이민자들이 많이 선택했던 생업이었다. 한국인 이민자들도 이 업계 종사지가 많았으나 몇년 전부터 이민 추세가 컬리지 유학 후 취업으로 바뀌면서 명맥이 끊기고 있는 실정이다.   

 

밴쿠버 시는 코너 스토어의 보호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도시계획자들이 편의점 업주들을 돕기 위한 새로운 도시계획 법 (Zoning Rules)를 마련하고 있다고 CBC는 보도했다.

 

클라크 드라이브에서 부인과 함께 17년째 버논 드라이브 그로서리(Vernon Drive Grocery)를 열고 있는 플로이드 웡(Floyd Wong)은 "요즘은 한푼도 벌지 못해 은퇴 저축을 헐어 생활한다"고 말했다. 

 

그의 가게는 주인에 의해 올헤초부터 매물로 나와 있다. 그는 "우리는 다른 선택이 없다"고 힘없이 웃었다.

 

도시 역사가 존 앳킨(John Atkin)은 커뮤니티 미팅 플레이스(지역사회 사랑방)로서의 코너 스토어들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다. 그는 퀘벡 스트릿과 키퍼 스트릿의 가게들을 카페 형태로 전환하도록 권유했다.

 

그는 "가게 앞에 테이블 두개 놓으면 훌륭한 사교장소가 된다. 코너 스토어의 이런 기능은 동네에 매우 중요하다"고 CBC에 강조했다.

 

SFU 시티 프로그램을 이끄는 도시계획학자 앤디 얀(Andy Yan)은 "높은 재산세가 그들의 생존 적응을 어렵게 한다. 우유와 캔디 몇개를 팔아야 그 세금을 감당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도시 소규모 편의점들의 미래를 어둡게 봤다.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15년간 편의점을 하고 있는 배병문씨(62)는 "갈수록 힘들다. 담배 끊는 사람들도 많고 월마트 같은 대형 할인점들이 많이 생겨 경쟁이 심하다. 재산세는 우리 세입자 부담인데 랜드로드들 중에는 가게 터를 아예 팔려는 사람들도 많아 늘 불안하다. 코너 스토어는 조만간 도시의 천연기념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차내 거주 용도로 밤새 동네 점거해 주민들 소음, 쓰레기 투기 불만 커
도시의 거리에 장시간 주차된 RV 등 숙박용 차량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이 높다.그러나 많은 자치단체들은 주택난에 따른 차량 소유자들의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이해, 이들에 대한 단속에...
자유당-보수당 접전 '뚜렷' 연정 불가피 전망
본보 저녁 7시부터 개표 현황 실시간 중계
오늘 오전 7시 제43회 연방 총선 투표가 시작됐다. 오후 7시까지 이뤄지는 투표가 끝나면 투표함 수거, 개표 작업을 통해 밤 10시 30분경 당선자들의 윤곽이 드러난다. 현지 언론에서...
한국문협 밴쿠버지부 연례 문학 행사와 문집 출간 기념회 펼쳐
밴쿠버 지역 한국문인협회의 열린문학회 및 출간 기념회가 성황리에 끝났다.지난 19일 (사)한국문협 캐나다 밴쿠버지부(회장 임현숙)가 플릿우드 커뮤니티 센터 스튜디오홀에서 개최한 제...
대한민국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위한 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 주재 밴쿠버총영사관재외선관의 제 1회 위원회의가 18일 총영사관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밴쿠버재외선관위...
오크 베이 과학자와 수의사들 야생 사슴 수십마리 번식 막으려 백신 주사
도시 거리나 집 뒷뜰에 출몰하는 사슴은 처음엔 사랑스럽다.그러나 정원의 야채와 화초를 뜯어먹고 잔디밭에 똥을 싸는 피해를 당하는 주민들에게 사슴은 해로운 동물일 뿐이다.CBC 뉴스에...
시의회 환경문제 이유로 발의안 승인··· 업계에서는 상한 정하지 않고도 공해 해결 가능 주장
빅토리아 시가 환경 문제를 이유로 입항 크루즈 배 척수 제한 입법을 진행, 논란이 되고 있다.지난 17일 빅토리아 시의회는 빅토리아 항으로 들어오는 유람선 수를 현재 수준에서...
1만5천여명 학생 숙소 부족··· 임대주택 공실률 1% 기록
대학생 기숙사의 부족으로 메트로 밴쿠버의 임대 수요가 넘치고 있다.캐나다 부동산 투자 네트워크(Real Estate Investment Network Canad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 소재 대학 기숙사가...
선거 D-2, 각 당 후보 결전 의지 다져
가가호호 방문 ‘표심 잡기’ 당선 기대감
이번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한인 후보들이 총선 투표를 이틀 앞두고 치열한 막판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특히 선거 종반까지 예측 불허의 박빙 양상을 띠고 있는 넬리신-제이신 두...
2019 캐나다 연방 총선 투표일이 오는 21일(월)에 열린다. 캐나다와 한인 사회를 더욱 강하게 만들기 위해 한 표를 행사하는 일은 민주사회의 일원이라면 당연히 해야 할 일. 한 표를 더 쉽게...
막판 여론조사 자유-보수 차이 0.9%차, BQ-NDP 3등 싸움 치열... 자유-NDP 연정 가능성
앞으로 4년 캐나다를 이끌 총리와 정부가 탄생하는 총선 투표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판세는 여전히 짙은 안개 속에 있는 가운데 두 선두 주자가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달리고 있고,...
이전 금지 엄격, 이후 판매점 충분한 주들에서 20~50% 늘어··· 환각운전도 대동소이
캐나다인들은 이제 캐너비스를 더 사용하는가?마리화나가 합법화된 지 1년이 된 시점에서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질문이다. 답은 '그렇다, 그러나 아직 통계로는 별 차이가 없다'이다....
BC와 미국 국경에서 최근 흔치 않은 입국 통제 사건이 잇달아 일어나고 있다.캐나다에서 여행중인 영국인 가족이 국경 옆 도랑을 따라 밴을 몰고 월경하다 걸려 본국으로 돌려보내졌으며...
주행자·보행자 모두 주의해야
시내 제한속도 줄이자는 주장도
<▲ 사진=ICBC >비가 많이 내리고 해가 짧아지는 이맘때 교통사고가 두 배가량 급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ICBC는 지난 5년간 매년 10월에서 1월까지 평균 1200명의 보행자가...
목숨은 건졌으나 중상 입어···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중
20대 여성이 승합차에 치인 후 차량에 의해 5블록을 끌려가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지난 12일 자정께 밴쿠버 이스트 헤이스팅스 거리에서 24세 여성 데지리 에반시오(Evancio)가 트레일러가...
BC주 등 3개주 쇠고기 섭취 주의보… 즉시 처분해야
최근 캐나다산 쇠고기에서 대장균(E.Coli)이 대량 검출되면서 대규모 리콜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17일 캐나다 식품검사국(CFIA)은 일부 식당 및 식료품점에서 판매되는 날 쇠고기와 송아지...
연방정부 17일부로 생산 합법화 돌입
올해 말 본격 시판될 듯 “경제 효과 기대”
캐나다에서 ‘식용 마리화나 시장’이 새롭게 열린다. 지난해 기호용 마리화나에 대한 판매와 소지가 전면 합법화된 데 이어 지난 17일부로 젤리나 쿠키 형태 등의 식용 마리화나 생산이...
밴쿠버시(City of Vancouver)가 지진위험이 가장 높은 지역을 표시한 지도를 공개했다.최근 밴쿠버시가 지진피해 최소화 연구를 위해 만든 이 지도에 따르면 밴쿠버시에서 규모 7.3의 지진이...
매년 폭죽 사고 피해액 38만 달러··· 22일 시 회의에서 금지 여부 결정
밴쿠버에서 개인용 폭죽 판매를 금지하자는 목소리가 나왔다.지난 16일 밴쿠버 시의원 피트 프라이(Fry)는 2021년부터 밴쿠버시 내 개인용 폭죽의 판매·구매 및 사용을 금지하는 발의안을...
시의회 만장일치 의결, 대중교통 대기소 등
BC 최초 베이핑 관련 환자 발생도  최근 BC 지역에서도 처음으로 베이핑 관련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리치몬드 시는 공공시설물에 베이핑과 베이핑 관련 제품 광고를 금지시켰다....
경찰 전화번호 사용한 지능적 사기
비트코인·기프트카드 요구
<▲ 사진=pixabay>밴쿠버에 새로운 전화사기 수법에 대한 주의보가 내려졌다.VPD (밴쿠버 경찰, Vancouver Police Department)는 최근 밴쿠버 지역에서 본인을 경찰이나 국세청(CRA) 직원으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