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대도시 이민보다 RNIP” 관심 고조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9-05 14:31

이민 컨설턴트들, “대도시 선호만 버리면 영어점수 4.0대로 영주권 신청 가능하다”



농촌 외곽지역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한 새 이민 프로그램 RNIP에 한국인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메트로 밴쿠버 지역 이민컨설턴트들에 따르면 최근 몇년새 과거에 비해 학력과 경력, 영어 점수 등의 면에서 관문이 좁아짐으로써 캐나다 영주권을 얻고자 하는 한국의 30~50대들의 좌절감이 컸는데, 이 조건들 중 특히 요구되는 영어 점수가 낮아진 RNIP가 올가을 오픈될 예정이어서 이에 대해 문의하고 준비하는 사람들이 최근 부쩍 늘었다. 

오캐나다비자의 공인이민컨설턴트 오미라 실장은 "아직 최종 발표는 안난 상태이지만 지금까지 공개된 윤곽으로만 볼 때 경력과 영어점수 조건이 파격적이어서 한국을 비롯한 중국과 인도 사람들의 관심이 크다. 유학지 선정을 고민하던 한국인 이민 희망자들이 RNIP 해당 지역으로의 학교 입학을 통해 우선 캐나다로 입국하여 내년초부터 시행되는 RNIP 프로그램에 미리 대비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강하다. 비싼 대도시 주거비를 대며 무리하느니 빠른 이민이 보장되는 농촌지역에서 정착을 하겠다는 의지들이 보인다. 커뮤니티 지자체가 앞장서서 취업과 정착을 돕는다는 이민 형식은 분명히 안정적이고 매력적인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문의자들은 영주권 취득 후 대도시로 이주하는 것까지 염두에 두고 이 프로그램 이용을 고려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에 따라 BC의 경우 이 프로그램 대상 소도시인 버논(Vernon, 켈로나와 레벨스톡 사이)에 때아닌 이주 관심이 폭발적으로 일고 있다.

이민컨설턴트 아이린 킴의 소개에 따르면 RNIP(Rural and Northern Immigration Pilot)는 캐나다 농촌과 북쪽 소도시 경제활성화를 위해 시범적으로(2~3년간) 시행하는 캐나다 기술직 이민제도이다. 

신청 자격은 올 하반기에 최종발표될 예정인데, AIPP와 동일하거나 유사할 것이란 전망이다. 두 프로그램이 기본적으로 사람들을 되도록 캐나다 시골로 많이 불러들이려는 목적이기 때문이다.

오미라 실장은 "학력 조건은 고졸 이상에, 영어점수 조건은 직종의 스킬레벨(NOC Level)별로 다르지만 기존의 캐나다 경험이민(CEC)과 같거나 약간 낮다. 캐나다 이민을 위해 영어시험 준비를 해온 희망자라면 무리없이 도전할 수 있는 정도이다. 무엇보다 직종별 최저시급 이상의 고용제안이면 되고 동일 스킬레벨이나 한 단계 낮은 레벨에서의 경력을 인정해준다는 점에서 캐나다 현지 고용주의 고용제안을 받을 수 있는 문턱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말했다. 

국내외 경력은 총 1년이며 근무 조건은 주 30시간 정도이다. 다만, 이 프로그램이 적용되는 시골 소도시에 실제로 거주하며 일을 해야만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다.

이른바 '유학후이민' 경험자 김준호씨(42, 아보츠포드)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현지 컬리지를 다니고 최저 시급 일자리이라도 얻어서 1년 꾹 참고 일하면 영주권 받을 수 있다. 시범제도의 초기 관대함을 활용해야 한다. 대도시 악덕 고용주 밑에서 고생하며 LMIA로 영주권 신청하는 것보다는 백배 낫다"고 조언했다.

RINP는 현재로서는 11개 소도시에서만 신청이 가능하다. 인구 5만명 이하, 대도시로부터 75km 떨어진 조건의 그 도시들 명단은 다음과 같다.  

- North Bay, ON
- Sudbury, ON
- Timmins, ON
- Sault St. Marie, ON
- Thunder Bay, ON
- Brandon, MB
- Rhineland/Plum Coulee/Gretna/Altona, MB
- Moose Jaw, SK
- Claresholm, AB
- Vernon, BC
- West Kootenay (Trail, Castlegar, Rossland, Nelson), BC 

이 도시들에서 취업 제안을 받아 현지 정착 진정성 등을 담은 서류 등을 첨부해 제출하면 이들 지역사회에서 검토해 주정부->연방정부로 영주권자 지명 절차를 거치게 된다.   

이 프로그램 관련 자세한 내용은 아래 캐나다 이민부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시온합창단, 뉴비스타 요양원 건립에 2만 달러 기부
공사 60% 진행되어 올 8월 입주 가능해
  밴쿠버 시온 선교 합창단은 지난 22일, 뉴비스타 요양원 건립을 위해 뉴비스타 측에 2만 달러를 기부했다. 지난 2019년 1월 25일의 기공식을 거쳐, 올 8월 완공될 예정인 뉴비스타...
퍼레이드와 사자춤, 공예 체험 등 다양한 행사
아시아권 최대 명절인 설날을 맞아 오는 주말, 밴쿠버 차이나타운 및 각지에서 다채로운 행사들이 펼쳐진다.  이 행사는 이제 밴쿠버의 대표적인 축제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많은...
▲ 사진=CTV 영상캡쳐 랭리의 한 쇼핑몰에서 총기 사건이 발생해 조사 중이다.  CTV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Willobrook 쇼핑센터에서  H&M 상점 근처를 걷던 한 청소년이 총기에 의한...
홍콩에 이어 2년 연속 2위
평균시세 주택 사려면 월급 전혀 안 쓰고 11.9년 일해야
밴쿠버가 세계에서 주택을 구매하기 가장 어려운 도시 순위 2위에 올랐다. 미국 부동산 컨설팅 기업 데모그라피아 인터네셔널(Demographia International)이 세계 309곳의 도시를 대상으로 16년째...
메트로 밴쿠버, 프레이저 밸리에서 운영
최종 운영까지는 아직 시간 걸릴 듯
드디어 밴쿠버에도 차량공유(ride hailing) 서비스 시대가 열린다. BC주 여객운송위원회(Passenger Transportation Board, PTB)가 23일 세계 최대 차량공유 업체인 우버(Uber)와 리프트(Lyft)의 BC주 내...
성희롱 후 폭행···학교의 미흡한 대처에 분노
경찰·학교 “적절한 조치 취했다”
▲폭행당한 여학생 (사진=피해자 어머니 Facebook)포트 코퀴틀람의 한 중학교에서 13세 남학생이 14세 여학생을 폭행한 사건이 SNS를 통해 번져 많은 사람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지난 10일...
1년 넘게 ‘관망 기조’
경제 성장률 둔화로 금리 인하 가능성도 시사
▲ 캐나다 중앙은행 (사진=Shankar S. via Flickr) 캐나다 중앙은행(Bank of Canada, BOC)이 기준금리를 1.75%로 동결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로써 중앙은행은 지난 2018년 10월에 기존 1.5%에서 0.25%...
▲황선양 옥타 밴쿠버 지회 회장이 정기 총회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세계 한인무역협회 월드 옥타 밴쿠버 지회(회장 황선양) 신년하례식 및 정기 총회가 지난 18일 저녁 코퀴틀람...
1% 차이로 막차 탑승
지터는 1표 차로 만장일치 놓쳐
▲ 명예의 전당에 오른 래리 워커 (사진=Colorado Rockies Twitter)메이플릿지 출신의 강타자 래리 워커(Walker)가 MLB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MLB 공식 홈페이지는 21일 오후 래리 워커와 데릭...
캐나다 보건청(PHAC)도 검역 강화로 감염에 대비
▲ 사진=우한 폐렴 환자를 이송하고 있는 중국 의료진들 / EPA 연합뉴스미국 첫 감염자 발생,  사람과 사람 사이 전파도 이미 확인 중국에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일명 ‘우한...
미중 무역 협상 타결 국면에 하나의 변수로 작용할 듯
▲ 사진= 지난 20일, 멍 완저우가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 CTV 영상 캡쳐 트뤼도 “판결은 캐나다 사법부의 독립 권한” 멍 변호인단, “사기 혐의는 구실일 뿐” 주장 멍...
결정적인 근거 부족해 수사에 난항
▲ CTV 영상 캡쳐 CFSEU(Combined Forced Special Enforcement Unit ; 합동 특별 수사 본부)는 최근 써리의 한  마약 근거 의심지역을 급습한 결과 , 멕시코의 마약 밀매로 추정되는 최대 규모 마약을...
‘늘샘 반병섭 문학상’ 제정···문인들 발전 기대
한국문인협회(이하 문협) 캐나다 밴쿠버지부 2020년 신년하례식 및 이·취임식이 지난 18일, 써리 만리장성에서 진행되었다. 새로 임명된 강숙려 회장은 취임인사를 통해 문협이 시작된 지...
봄부터 재산세 감면 임시 입법 시행
“재산세 인상으로 인한 자영업자 고통 해결할 것”
BC주정부가 자영업자들에게 재산세를 완화해주는 제도를 도입한다. 주정부는 지난 17일 영세업자, 비영리단체, 문화단체 등에 대한 재산세 감면 임시 입법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이로...
66% 미국·이란 갈등으로 더 위험해져
솔레이마니 살해한 미국 결정 ‘반대’
▲사진=지난 6일 테헤란에서 열린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장례식. /IRNA=연합뉴스 캐나다인은 최근 빚어지고 있는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인해 세계의 평화에 금이 가고 있다고 생각하는...
BC주 중부 잇는 LNG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반대
“BC 페리와 LNG의 밀접한 관계 때문”
▲ 사진=BC Ferries Facebook파이프라인 건설 반대 시위로 인해 빅토리아와 밴쿠버 사이의 페리 일부 노선이 취소됐다. 약 100명의 시위자는 20일 새벽부터 오전 9시경까지 페리 터미널...
주말 저녁 많은 시민 오가는 곳에서
올해 들어 밴쿠버시 3번째 살인사건
주말 사이에 밴쿠버시에서 2건의 살인사건이 일어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토요일이었던 지난 18일 저녁 8시 30분쯤, SW 마린 드라이브와 캠비 스트리트 선상에 위치한 마린...
"왕실 의무서 물러나라" 통보모든 공적인 재정지원도 끊어… 집 수리비 36억원 물어내야영국 왕실이 '독립 선언'을 한 해리(35) 왕손과 아내 메건 마클(38) 부부에 대해 모든 공적 자금 지원을 끊기로 했다고 18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해리 부부가 지난 8일 "왕실...
BC주 고용법에 따라 가족책임휴가 가능
폭설로 학교가 문을 닫는, 이른바 ‘스노우데이’가  하루  이상 계속되자 직장인들의 육아 문제에 한 때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이러한 현실 때문인지 최근 인스파이어드...
원주민 지도자들, 인종차별이라며 강한 아쉬움 토로
사진= CBC 영상 캡쳐밴쿠버의 한 은행에서 한 원주민과 12세 소녀가 경찰에 체포되며 논란화되었던 사건에 대해 은행측이 사과했다.  그동안 신중한 태도를 보여온  BMO 파이낸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