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인 67% "정권 교체되길 바란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7-18 13:45

Ipsos 여론조사, "다른 당이 캐나다 이끌어야"... 보수당 37%, 자유당 31%

보수당 인기는 내려가고 자유당은 신뢰를 약간 회복했다.

 

그러나 여전히 올가을 총선에서 보수당을 지지하겠다는 캐나다 유권자들이 더 많다.

 

Global 뉴스에 따르면 캐네디언의 다수는 정권 교체를 바라고 있으며 보수당 지지가 37%로 자유당 지지 31%보다 높은 것으로 Ipsos 여론조사 결과 나타났다.

 

이 여론조사에서 보수당 대표 앤드류 쉬어(Andrew Scheer)는 차기 캐나다 총리로서 36%의 선호도를 얻어 현 저스틴 트뤼도의 32%에 비해 근소한 차로 우위를 유지했다.

 

쉬어는 여성(35%), 55세 이상(45%), 고졸 또는 디플로마 소지자(41%) 계층에서 호감을 받았고 트뤼도는 밀레니얼(18~25세, 33%), 대졸(36%) 계층에서 인기가 더 있었으나 그 정도는 오차 범위 내였다. 

 

도 정부가 일을 잘했고 재선 자격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3%로 지난 여론조사보다 1% 오르긴 했으나 절대 다수인 67%가 "이제 다른 연방정당이 나라를 이끌 때'라는 의견을 표했다.

 

도 총리는 성, 연령, 교육 등 어떤 카테고리에서도 다수 지지를 얻지 못헸다.

 

한편, 다른 정당들은 전국적으로 NDP(신민당) 18%, 녹색당 7%, 퀘벡당(Bloc Quebecois) 5%, 보수 신당인 민중당 1%의 지지를 각각 보였다.

 

응답자의 18%는 어느 정당에 투표하게 될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Ipsos 부대표 션 심슨(Sean Simpson)은 "보수당에게는 굿 뉴스요 자유당에게는 배드 뉴스이다. SNC-Lavalin 스캔들 이후 자유당은 반등을 바랐으나 결과는 아니었다. 더 많은 캐네디언들이 상대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사람, 앤드류 쉬어가 더 좋은 총리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분석했다. 

 

자유당은 37%-13%로 크게 리드한 퀘벡을 제외하고는 전지역에서 보수당에 뒤졌다.

 

특히 온타리오에서 38%-32%로 가장 큰 차이로 보수당 지지가 높았다. 

 
그러나 온리오에서의 보수당 지지도는 과격한 주수상 덕 포드(Doug Ford)가 얼마나 민심을 잃는 정책을 펴느냐에 따라 총선 전까지 달라질 수도 있다고 심슨은 전망했다.
 
BC에서의 높은 자유당 지지도는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재승인 이후 증발해버렸다. 지난 4월 42%-23%로 크게 앞섰으나 28%-33%로 역전됐다.
 
자유당과 트도 총리에게 큰 타격을 안겨준 죠디 윌슨-레이불드(Jody Wilson-Raybould) 전 법무장관의 지역구는 밴쿠버 그랜빌이다. 따라서 BC의 민심이 일부 반자유당으로 기울기도 했다.
 
녹색당의 약진도 자유당에게는 악재이다. 진보성향의 그들 표는 보수당보다는 자유당이나 NDP에서 이탈해 나오기 때문이다. 
 
이 여론조사는 Global 뉴스 의뢰로 이달 12~15일 캐나다 전국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BC주 고용법에 따라 가족책임휴가 가능
폭설로 학교가 문을 닫는, 이른바 ‘스노우데이’가  하루  이상 계속되자 직장인들의 육아 문제에 한 때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이러한 현실 때문인지 최근 인스파이어드...
원주민 지도자들, 인종차별이라며 강한 아쉬움 토로
사진= CBC 영상 캡쳐밴쿠버의 한 은행에서 한 원주민과 12세 소녀가 경찰에 체포되며 논란화되었던 사건에 대해 은행측이 사과했다.  그동안 신중한 태도를 보여온  BMO 파이낸셜...
투표에 참여하려면 2월 15일 이전에 선거인 등록 마쳐야
▲ 사진 = 주밴쿠버총영사관 제공선거권 연령을 만 18세 이상으로 조정하는 개정안이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통과되고, 개정내용이 지난 14일 공포되면서, 올 4월에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임시로 희생자당 2만 5000달러 지원
결국은 이란이 보상해야
이란은 “이 모든 것이 미국 탓”
▲12일 에드먼턴에서 진행된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건' 희생자 추모집회에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하고 있다. /AP연합뉴스캐나다가 이란 여객기 참사로 목숨을 잃은...
A220 항공기 137석 규모··· 내후년 도입
국내 및 미 서부 취항 계획, 소음 최소화
에어캐나다가 차세대 고효율 여객기로 평가받는 에어버스 A220을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한다. 에어캐나다 항공은 15일 오전 몬트리올에서 열린 국제항공행사에서 국내 첫 에어버스 A220...
정원 2년간 1만 명 이상 늘어
주정부 3년간 13억 달러 투자
BC 주정부가 어린 자녀가 있는 주민들이 마음을 놓고 아이들을 보육 기관에 더 쉽고 저렴하게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보육 기관의 정원을 늘린다고 발표했다. 정원이 늘어날 도시는...
일주일새 1만8000건···로워 메인랜드서 절반
대교 얼음폭탄 주의, 폭설에는 운전 삼가해야
▲Karli Rae / TwitterBC주 남해안 지역에 폭설이 내리기 시작한지 6일 만에 차량 손해에 의한 클레임 건수가 크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ICBC는 눈폭풍이 몰아친 지난 금요일(10일)부터...
태아 체중, 뇌·간 성장 감소시켜
마리화나-임산부 연관 없다는 인식 바뀔 듯
마리화나가 태아 성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웨스턴 대학(Western University)과 퀸스 대학(Queen’s University) 연구진이 임산부의 마리화나 사용이 태아에 끼치는...
7200달러 상당 ‘메스’ 배송 시도··· 실패로 돌아가
누군가가 마약을 화살로 쏴서 교도소로 배달하려 했지만 성공하지는 못했다.캐나다 교정본부(Correctional Service of Canada, CSC)에 따르면 지난 9일 아보츠포드에 위치한 퍼시픽 교도소(Pacific...
보도 눈 청소·안전 운전·낙상 주의 ···
밴쿠버의 겨울 기후는 눈보다는 비가 일상적이기 때문에, 눈에 대해 대비하는 일이 간혹 낯설다. 그러나 최근 폭설과 한파가 계속됨에 따라, 눈오는 날씨에 알아두면 좋을 몇 가지...
이틀간 폭설·한파피해 속출 3만 가구 정전
17일 마지막 폭설 예보··· 주말부터 ‘비소식’
메트로 밴쿠버를 포함한 BC 남부지역에 폭설과 강풍, 혹한을 동반한 겨울폭풍이 몰아 닥치면서 지난 이틀간 주전역에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지난 15일 밤 남해안 일부 지역과 로워...
각종 일회용품 금지에 대한 정보 확인하고 대비해야
일회용품 금지 법안 발표 이후 밴쿠버 시 (City of Vancouver)에서  2021년 1월부터 플라스틱 쇼핑백 사용을 금지한다고 발표한 데 이어 지난 14일, 써리 시 (City of Surrey) 또한 2021년 1월 1일부터...
자국민 잃은 5개국 외무장관 회동
보상,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 촉구
▲사진=이란 군인들이 수도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 국제항공(UIA) 752편 사고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캐나다가 이란에게 우크라이나 여객기 희생자 가족에 대한...
해리 왕자 호감 가지만 생활비 지원은 안돼?
영국의 다음 왕은 윌리엄 왕자가 돼야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 부부 (사진=The Duke and Duchess of Sussex Instagram)대다수의 캐나다인이 해리 왕자 가족에 대한 경호, 생활비를 캐나다 정부가 지원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경찰·언론에 폭로, 소규모 '미투 운동' 이어져
동양계 렌탈그룹 운영자 '김치x' 비하...협박까지
밴쿠버에서 유학 중인 한 한인 여성이 최근 온라인 상에서 성희롱을 당한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면서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에 대한 문제가 뜨겁게 대두되고 있다. 현재...
성적 취향까지 외부업체 100여 곳과 공유
“보안법에 심각하게 위배”
싱글 남녀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데이팅 어플리케이션(이하 데이팅앱)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까지 빼돌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노르웨이 소비자 협의회(Norwegian Consumer Council)는 사이버...
15일부터 과일맛 등 전자담배 판매 중단
담배향·박하향은 제외··· 청소년 규제 강화
캐나다,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금지령15일부터 과일맛 등 전자담배 판매 중단 담배향·박하향은 제외··· 청소년 규제 강화캐나다가 미국에 이어 가향(flavored) 액상형 전자담배에...
UBC 눈싸움 행사···폭설로 학교 문 닫아 연기
▲ 사진=UBC Party Calendar Facebook눈싸움 행사가 다름 아닌 폭설 때문에 연기됐다. UBC 눈싸움 행사 주최 측은 SNS 페이지를 통해 UBC 밴쿠버 캠퍼스에서 15일에 예정되어 있던 눈싸움 행사가...
대부분 학교 수업 취소
금요일까지 눈 예보
▲ 사진=Drive BC Twitter주정부는 로어 메인랜드, 밴쿠버 아일랜드 지역에 내린 폭설과 강풍, 추위 때문에 길 상황이 좋지 않다며 이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되도록 외출을 삼가...
휴교, 정전, 차량 충돌 등 크고 작은 사고로 이어져
지난 일요일의 폭설에 이어 강한 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주중에 또다른 눈소식이 예보되면서 기상특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캐나다 환경부(Environment Canada)에 의하면, 이번 추위는...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