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BC주 코로나19 위기에 '민생 구제책' 추진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20-03-24 15:41

총 50억 달러 구호 자금 지원··· '경제 타격' 대응
세금 인상 연기·비과세 혜택·환경 보조금 인상 등 골자



BC주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위기에 몰린 기업·개인에 대한 실질적인 민생 구제책을 감행한다. 

캐롤 제임스 BC재무장관은 23일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과 기업들을 돕기 위한 50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긴급 예산은 코로나19로 인해 실업에 직면한 소득감소자와 경영 위기에 몰린 기업지원에 투입된다. 정부는 각각 28억 달러와 22억 달러로 구호자금을 나눠 긴급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구제책의 골자는 크게 세 가지로, 즉각적인 재정적 구제와 BC주 최전방 의료 종사자들의 안전 보호, 경제 회복을 위한 기반 마련이 주요 핵심이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먼저 민생지원에는 ▲학자금 대출금 상환 6개월 동결 ▲4월 1일로 예정되어 있던 세금 인상 연기 ▲1000달러 비과세 혜택 지원 ▲BC기후실천 보조금(Climate Action Tax Credit) 인상 등이 포함된다. 

특히 소비자에 대한 주판매세(PST), 지방자치단체세, 담배세, 자동차 연료세 및 탄소세에 대한 세금 인상이 올해 9월 30일까지로 연기된다. 정부는 당초 오는 4월 1일부터 과당 음료와 전자담배, 전자상거래 기업에 대한 증세를 예고했었으나, 코로나 사태 확산에 따라 당분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실직에 직면한 근로자들에게는 1회에 한해 1000달러의 비과세 혜택이 주어진다. 여기에는 직장에서 일시해고됐거나 코로나19 증상으로 격리된 자, 자녀의 학교 휴교로 근무에 타격을 받은 자 또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가족을 돌보기 위해 집에 머물러야 했던 자 등이 포함된다. 

정부에 따르면 해당 근로자들은 일반 고용보험(EI)이나 응급 케어 혜택(Emergency Care Benefit) 및 긴급 지원 혜택(Emergency Support Benefit) 신청을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 지원은 최근 발표된 연방 소득 지원과는 별개로 BC거주민에게 지급되는 혜택으로, 오는 5월까지는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더불어 오는 7월에는 BC기후실천 보조금의 인상으로 개인당 최대 218달러, 4인 가족당 최대 564달러까지 혜택이 늘어난다. 기존에는 각각 43.50달러, 112.50달러가 공제됐었다. 정부는 향후  BC주민의 약 86%가 확대된 보조금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또한 비영리 단체, 배송 기관 및 보육 제공 업체들에 대한 기금도 계속해서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당국의 인가를 받은 데어케어나 소규모 가정 기반 보육기관은 코로나19 사태에도 운영을 계속 해나갈 수 있도록 사업 유지를 위한 임시 비상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에 해당되는 보육 시설들은 정부로부터 평균 월 자금의 7배를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이는 해당 시설의 평균 월 운영 비용의 약 75%를 부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기업지원의 경우 정부는 사업체에 대한 세금 신고와 납부 기한도 오는 9월 30일까지 유예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연간 임금 지급액이 50만 달러 이상인 사업장은 9월 말까지 고용주 보건세(Employer Health Tax; EHT) 납부를 연기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는 주판매세를 포함한 지방자치단체세, 자동차 연료세 및 탄소세 등이 대상에 포함된다.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학교세(school tax)도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를 통해 자가 부동산을 소유한 사업주는 5억 달러의 즉각적인 구제 효과를 제공받는다. 이렇게 구제된 자금은 건물을 임대해 세금, 보험, 유지 비용을 모두 부담하는 세입자에게도 일부 전달될 수 있다. 

정부는 향후 BC주의 경기회복을 위해서도 15억 달러를 추가 배정할 계획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관광업, 호텔 및 외식업, 문화 사업 등에 대한 지원방안이 조만간 마련될 예정이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보름만에 30배 폭증트럼프 "가장 힘든 한주 예상"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4일(현지 시각) 3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19일 환자 수가 1만명을 넘긴 지 보름여 만에 30배가 늘어난 것이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일본의 코로나 상황이 점점 악화하고 있어서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CNN이 전했다.CNN은 4일 "최근 도쿄의 코로나 확진자 증가세는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뉴욕 등이 보인 초기 양상과 비슷하다"며 이같이 전했다.일본의 감염병 통제 전문가인...
사망자는 3명 추가, 보건당국 "안심할 단계 아냐”
BC주에서 4일 기준 29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이 더 추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BC 보건당국 보니 헨리 최고담당자는 4일 정기 기자회견을 통해...
48시간 내 선적 계획··· 확진자 많은 퀘벡에 우선 전달
트뤼도 "미국에 보복조치 안 해" 건설적인 대화가 중요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의료 보호장비의 긴급한 필요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중국에서 곧 대량 마스크 수송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트뤼도 총리는...
월생 기준 신청일자 공개…신청방법·일문일답 총정리
SIN 보유 외국인도 반영, 매주 500달러 지급/월 2000
연방정부가 추진하는 캐나다 긴급 대응 혜택(Canadian Emergency Response Benefit; CERB) 프로그램이 이틀 뒤인 6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원환자 줄어들었지만 코로나19 위험성은 “여전히 높아”
BC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3명이 추가되며 누적 확진자는 1174명으로 증가했다. BC 보건당국 보니 헨리 최고담당자는 3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전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최대 2년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포드 수상 “피크닉이 목숨보다 중요하진 않아”
▲ 더그 포드 온타리오 수상 (사진=Premier of Ontario Flickr)온타리오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해 온타리오에서 최대 1만 5000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온타리오 보건당국은 3일 오전...
주치의 상담 뿐 아니라 운동치료·심리치료도 가능
코로나19 비상상황에서 ICBC 및 병원들의 비필수 진료가 중단됨에 따라 교통사고로 인한 치료도 원격으로 이루어지고 있다.현재 ICBC에서는 지난 17일 이후 사무실에서의 모든 업무가...
“우리도 마스크 부족한데 수출해?” 3M 맹비난
트뤼도 “실수 될 것”경고··· 3M도 “보복 유발될 것”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트위터 캡쳐)미국 코로나19 확진자가 27만 명을 넘어서고, 사망자도 7000명에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캐나다에 마스크 수출을...
BC 보건당국 “증상 없어도 마스크 착용 도움돼”
‘마스크 무용론’ 주장gks WHO·미국도 부랴부랴 기존 태도 선회
▲ (사진=Getty Images Bank)코로나19 확산에 마스크 착용 논란이 전 세계적으로 계속되는 가운데, BC 보건당국은 마스크 착용은 바이러스 확산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공식 확인했다. BC...
침입자 제어 위해 ‘대기실’ 활용하고 보안 철저히 지켜야
교육부에서 인가해준 ‘ZOOM’을 포함한 스카이프 등 화상회의 플랫폼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교육부에서 ‘ZOOM’을 공식 앱으로 인가한 이후 교사와 학생들을...
최저 소득계층 3개월 간 보조금 자동 지급
CERB·EI 환수대상 제외 "혜택 늘어날 것"
▲셰인 심슨(Simpson) 사회 개발 및 빈곤 퇴치 장관.BC주정부가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대한 코로나19 위기관리 보조금 지원안을 새롭게 마련한다. 셰인 심슨(Simpson)...
전국에서 하루 새 1552명 추가 확진···일일 최다 증가 폭
사망자는 27명 추가···총 138명
(사진=Getty Images Bank)캐나다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만 명을 돌파했다. 캐나다 보건당국의 2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확진자 수는 하루 사이에 1552명이...
BC하이드로 4월 1일부터 전기요금 1% 인하 단행
코로나19 피해 고객엔 최대 477달러 크레딧 제공
BC하이드로(Hydro)가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하거나 소득이 줄어든 고객들을 대상으로 전기 요금에 대한 환급(Credit) 혜택을 제공한다.1일 브루스 랄스톤(Ralston) BC 에너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보호장구 전략비축물자 거의 고갈
트럼프도 기자회견서 인정
트럼프 "끔찍한 몇주 될 것"
▲ 1일 기자회견 중인 트럼프 대통령./AP 연합뉴스인공호흡기 마스크, 장갑 등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대응에 필수적인 보호장구 전략비축물자가 미 연방정부에 거의 남지 않은 것으로...
지난주 밴쿠버에서만 8명 사망···반년 사이 최다
▲ (사진=Pixabay)BC가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이어가는 와중에 지난 3월 마지막 주 밴쿠버시에서 약물 남·오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급증한 것으로 밝혀졌다. 밴쿠버시는 1일 성명을 통해 지난...
BC 확진자는 53명 추가···1명 사망
캐나다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에 1000명 이상이 증가하며 누적 확진자 수 1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게 됐다. BC 보건당국은 1일 오후 정기 기자회견에서 53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며...
어린이 55%가 무증상·경증···검사 전 파악 어려워
젊은층 감염도 심각··· 40대 미만이 전체의 1/3
캐나다 공중 보건국에서 제시한 역학 자료에 의하면,  감염 사례의  29%가 20-39세의 젊은이이며 19세 미만도 4%를 차지하는 등 젊은층의 비율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급 세부 규정 구체화··· 최소 6주 기다려야
연방정부가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편성한 ‘캐나다 기업 임금 지원안’의 세부 내용이 새롭게 확정됐다. 1일 빌 모노(Morneau) 재무장관은 연방정부의 긴급 임금 보조금에...
교차로 과속·신호위반 차량에 벌금 부과
(사진=Getty Images Bank)이번 주부터 BC주 34곳에서 과속 카메라가 본격 가동된다.BC 공공안전부는 1일 성명을 통해 지난해 예고했던 35곳 모든 교차로에 과속 카메라가 설치됐으며, 이 중 34개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