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념 속에 가려진 원재료의 맛, 이젠 느껴보세요”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6-17 13:26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0-한국전통예술원 한창현 원장
익숙했던 요리에서 원재료의 맛을 찾아내지 못할 때가 더러 있다. 조미료나 양념의 향이 지나치게 강한 탓이다. 값비싼 참치 뱃살과 그저 흔한 기름치가 미각 세포 내에 동일한 맛으로 기록되는 이유는 초고추장이나 겨자의 매콤함 때문이다. 도가니탕과 설렁탕의 국물맛이 거의 같게 느껴지는 배경에는 다대기가 있다.

이처럼 원재료의 맛을 숨겨버린 양념이 식탁의 주인공 역을 꿰찰 때도 사람들은 별다른 불평을 늘어놓지 않는다. 오히려 좋아한다. 자극적이어서다. 심할 경우엔 원재료는 아예 “지나가는 사람 1”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원래의 맛을 추구했던 사람은 아마 낭패감이 느껴질 것이다.



“매번 공연 때마다 진수만을 소개해 왔다”


조연이 아무렇지도 않게 주연의 자리를 대신하는 건, 비단 요리의 세계에만 국한된 현상은 아니다. 예술계에서는 각 배역들의 경계가 더욱 모호하다. 크로스오버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실험이 시도되고, 이 결과 만들어진 퓨전이 하나의 장르로 정착되기도 한다. 이에 대해 한국전통예술원의 한창현 원장(사진)은 “멋있다. (변형된 예술이) 수백년을 이어간다면 전통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이 같은 변형이 우리 세대의 전통으로 포장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리가 계승해야 할 전통은 따로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보태지는 화려함은 양념일 뿐, 전통이라는 원재료를 훼손해선 안된다는 게 한 원장의 생각처럼 보였다. 그는 한민족만이 낼 수 있는 원재료의 맛, 즉 전통예술을 이곳 밴쿠버 사회에 선보이는데 지난 16년 세월을 보냈다. 오는 29일(수) 공연을 앞두고 있는 한 원장과 마주했다.





사진 제공=한창현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무대를 마련했습니다. 보통은 2년에 한번꼴로 정기 공연을 해온 것으로 아는데요.
맞아요. 올 한해는 공연을 쉬고, 캐나다 건국 150주년인 내년에 축하의 의미로 큰잔치를 벌일 생각이었지요. 그런데 뜻하지 않게 TD은행으로부터 후원을 받게 돼서 또다시 벅찬 마음으로 공연을 준비하게 됐습니다.

개인이 기업체의 후원을 받는 것, 이거 쉬운 일이 아닐텐데요.
그렇지요. 저도 이곳저곳에 여러 차례 후원 요청을 해봤고, 또 그만큼 거절도 당했으니까요. 특히 단체가 아닌 저 같은 개인이 기업체 후원을 받는 건 더욱 어려운 일이에요. 하지만 16년을 한결 같이 전통만을 고수해 오다 보니 저를 믿고 지지해 주는 사람들이 생겨나더군요. 한창현이의 공연은 뭔가 다르다는 평가를 받았지요. 저로선 뿌듯한 일입니다.

TD은행도 한 원장을 계속해서 지켜봐 왔다는 거군요.
그러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제가 한인 행사할 때마다 “길놀이”를 도맡아 했고, 정기 공연도 나름 꾸준히 해왔는데 그 모든 활동을 은행 측에서 좋게 봐준 거겠지요.
 
TD은행에서 큰 도움을 줬겠지만, 그것만으로는 공연을 꾸리기가 버거울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한 기업이나 단체로부터 공연 경비 전체를 후원받는 다는 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에요. 경비의 일부는 제가 발로 뛰어서 해결해야지요. 그게 제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올해에는 준비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데다 예산도 넉넉한 편이 아니어서 지난해보다는 작은 극장에서 공연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관객들은 분명 만족하실 거라 믿고 있어요.

매 공연 때마다 한국의 전통문화, 그 진수를 이곳 밴쿠버 사회에 소개해 왔습니다. 덕분에 인간문화재의 줄타기도, 최고 수준의 사물놀이와 산대놀이도 접할 수 있었는데요. 이번에는 무엇을 선보일 예정입니까?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18호인 진도북춤이 29일 무대에 오르게 됩니다. 이를 위해 진도북춤 보존회 분들을 초대하게 됐는데 좀 안타까운 부분이 있어요.

왜죠?
제대로 된 진도북춤을 보여주려면 적어도 여섯 명 정도의 인원이 필요해요. 이 규모의 공연팀을 초대하는 건 예산 문제상 불가능한 일이지요. 그래도 진도북춤을 이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기쁨이 될 것 같습니다.

메인 요리가 진도북춤만은 아니겠지요.
한국무용가인 김영주씨가 저와 함께 길놀이를 할 예정이고 한국전통예술원은 상모놀이와 사물놀이 등을 준비합니다. 이 뿐 아니라 타문화권, 예를 들어 원주민, 아프리카, 일본, 중국 등의 고유 문화를 접할 기회도 마련했습니다.

한국의 전통만을 고집하는, 그런 공연은 아니라는 얘기네요.
한국과 다른 나라의 문화를 한그릇에 버무려 놓은 게 아니라 각 나라의 전통을 하나하나씩 맛볼 수 있는 공연이 될 겁니다. 

타문화 예술인과 계속해서 교류해 온 결과겠군요.
그네들이 공연을 할 때 저를 초대했으니, 저도 일종의 답례로 그들을 제 무대에 세우는 거죠. 그래서 이번 공연 제목을 “인터내서널 전통 북춤 페스티벌”이라고 정했어요. 하지만 주연은 우리 전통이에요. 여러 나라의 전통 문화 중에서 우리것이 역시 멋있구나, 이런 느낌을 관객들이 받았으면 좋겠어요.




사진 제공=한창현





“우리 것이 고루하다고? 그 흥을 안다면…”


다문화주의 사회에서 우리 문화를 선보일 때 소위 양념을 좀 쳐야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었습니까? 누군가에겐 전통이 고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테니까 말이죠.
한국에서도 전통문화를 표방하는 여러 팀들이 요즘 감각에 맞게 개량화를 시도하고 있어요. 저는 이게 나쁘다고 보지 않습니다. 웅장하고 멋있다고 느낄 때도 있어요. 이 모습대로 수백년이 이어진다면, 개량화된 예술이 전통으로 인정받을 날도 올 수 있겠지요. 하지만 단순히 보여주기식에 집착하면 곤란하죠. 그런 건 두번 세번 보면  금방 질릴 수 있으니까요.

아무리 좋은 것도 사람들이 찾지 않는다면 큰 의미가 없지 않을까요. 그런 면에서 전통 예술을 현대적으로 해석하는 것도 그리 나쁜 시도는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그 시도 자체가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에요. 좋아요, 다 좋아요. 대신 전통이란 이름을 사용하면 안 된다는 거죠. 한국이라는 이름표를 달았는데 우리 것 같다는 느낌이 없다면 그건 분명 문제겠지요. 좀 더 덧붙이자면 일본이나 중국 사람이 한국 공연을 보고 “아, 이건 우리 거랑 비슷해도 너무 비슷한데”라고 생각한다면 어쩌겠어요.

우리 고유의 색만 보여줘도 소위 승산이 있다는 애긴가요?
물론이에요. 그리고 저처럼 계속해서 전통을 고집하는 사람이 있어야, 우리 문화가 지켜질 수 있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 우리의 북춤이란 건 풍년을 기원하고 흥을 돋구기 위한 거였어요. 우리 조상들은 막걸리 한잔 마시면서 북을 치고 춤을 췄던 거죠. 우리의 이 같은 본래 모습에, 타문화 사람들이 오히려 더 마음을 열 거라 믿고 있습니다.

그런데 캐나다에 와서까지 왜 전통문화 계승 노력을 해야 하는 걸까요?
여긴 다문화주의 사회잖아요. 각 나라 사람들이 저마다의 문화에 자부심을 느끼고 살고 있습니다. 우리도 그래야지요. 이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우리 민족의 자긍심이 사라질 수 있는 거니까요.


한창현 원장은 송파산대놀이(대한민국 중요무형문화재 49호) 인간문화재인 고(故) 한유성 선생의 아들로, 본인 역시 이 분야의 해외명예전승자다. 한 원장은 오는 6월 29일(수) 오후 7시 30분 버나비 제임스코완 극장(James Kowan. 6450 Deer Lake Ave.)에서 “인터네셔널 전통 북춤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의 공연을 연다. 한국 전통문화 뿐 아니라 각국의 다양한 북춤을 접할 수 있는 기회다. 한 원장은 “이번 공연 입장료는 받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나라의 문화 중에서 그래도 우리 것이 가장 멋있네, 라는 얘기가 들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 >


 이번 공연에서 각 나라의 다양한 북춤을 접할 수 있다. 위 아래 사진 제공=한창현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7_핵의학 테크놀로지스트 최지혜씨
핵의학(nuclear medicine)의 역사는, ‘다음백과’의 정의대로라면 지난 1935년에 이미 시작됐다. 어느새 팔순의 세월을 견딘 셈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이 학문은 생소하게, 그래서인지 뭔가...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6_이레 뮤직앤아트 이경원 대표
어김 없이 연말이다. 거리에서 혹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올 캐롤송에, 종교의 벽과는 상관 없이 대부분의 사람들이 습관처럼 마음을 여는 시기다. 음악이라는 것이, 이래서 놀랍다. 형편...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5_ 박진철 BC실업인협회 회장
낯선 땅에 선 초기의 이민자들에게 그로서리는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요 통로 중 하나였다. 한인사회 1세대 이민자들 중 비교적 많은 사람들이 그로서리를 열었고, 그 가게와...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4_이민 1.5세가 후배들에게 하는 조언
자녀에게 모든 걸 잘해 주고 싶은 게 보통의 부모 마음이다. 갓 태어난 아이가 스스로 몸을 뒤집고, 앉고, 걷고, 뛰게 되는 그 순간순간이 부모에겐 가슴 벅찬 감동이자 동시에 사는 힘이...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3_대중교통 전담 경찰 제니퍼 정
‘성공 스토리’에는 세간의 이목이 늘 쉽게 집중되기 마련이다. 반듯한 집과 자동차, 혹은 넉넉한 통장 잔고를 보유하게 된 배경이, 보통사람 입장에서는 궁금할 수밖에 없어서다. 하지만...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2_이민자 봉사단체 석세스 릴리안 김씨
밴쿠버는 첫눈에 마음을 내줄 만큼 충분히 매력적이다. 목석이 아니라면, 밴쿠버가 품은 숲과 호수에, 도심의 세련된 빌딩가 사이에서도 느낄 수 있는 산뜻한 바람에, 혹은 이방인에게도...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1_밴쿠버 대표 극단 하누리
극단 하누리 2016년 정기 공연작 <오 마이 슈퍼맨> 10월 20일부터 22일까지“하누리 또 한번의 행복한 가을을 연출한다”오래 전의 풍경이 문득 재생될 때, 우리들 대부분은 '슈퍼맨'과...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60_C3시니어소사이어티 제니퍼 우
“내가 했던 값진 경험, 그리고 앞으로의 길”이곳 밴쿠버 한인사회에서 유독 반짝거리는 단체가 하나 있다. 한인 1.5세와 2세가 주축이 되어 만들어진 봉사단체 'C3소사이어티'가 바로 그...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9_천영주·성은숙 부부
딴짓하는 아이는 걱정의 대상이 되기 일쑤다. 이런 아이의 세계 속에서는 사회에서 정한 '중요도의 순서'가 뒤죽박죽 섞여 버리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해야 할 일, 에를 들어 학교 숙제는...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8_랭가라칼리지 코업센터 양수현씨
대학교를 제때, 그러니까 4년 만에 졸업했다는 이력서상의 기술은 어느 면에서는 자랑 거리가 되기 어렵다. 아무런 생존 기술 없이 정글 생활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산만하다고 평가되던 아이, 영재로 인정받기까지"
대학생들 사이에서 유독 앳된 얼굴 하나가 눈에 띄었다. 스스로를 “이번에 UBC에서 엔지니어링을 공부하게 된 제임스 천(한국명 천현석·사진)”이라고 소개하는데, 그 말이 반농담처럼...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7_밴쿠버시온선교합창단 지휘자 정성자
기름진 땅에 태어나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 모두는 누군가에게 '빚진 자'라고 그녀는 말했다. 이 채무를 이행하기 위해 그녀는 올해에도 무대에 선다. 자신이 지휘자로 몸담고 있는...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6_ 안동차전놀이 보존회 이재춘 회장
제 15회 한인 문화의 날 8월 6일 버나비 스완가드 스테디움에서“제 15회 한인 문화의 날”이 오는 8월 6일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열린다. 밴쿠버한인문화협회(회장 석필원)가...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_55 <밤차>의 작곡가 유승엽
그는 KBS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 소개될 만큼 유명한 작곡가였다. 하지만 이곳 밴쿠버에 정착한 1991년 후부터는 대중 가요를 만드는 일에 인색했다. 대신 오카리나 연주에...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4_권천학 시인, 이청초 화백
한인문화협회 후원 오는 8월 14일까지, “여백 채워줄 당신의 생각은…”“포트무디 아트센터”는 트라이시티 세인트존슨가(St. Johns St.)에 서 있는, 소박하면서도 넉넉한 느낌의 화랑이다....
사진작가 줄리아 리씨의 밀알 사진 프로젝트
“아름답다"고 했을 때, 화자가 느낀 아름다움 그대로를 지면에 옮길 수는 없다. 객관적 정의가 불가능하기에 신문 기사에서 “아름답다”는 함부로 올릴 말이 아니다. 그러나 ...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3_법률공증사 최병하
특정한 사실을 공적으로 증명하는 행위, 즉 공증은 적어도 새 이민자들에게 있어서는 꽤나 익숙한 단어다. 공증이라는 절차를 통해 한국에서의 경력 혹은 학력 등을 인정받을 수 있기...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2_월드옥타 밴쿠버 지회 차세대 대표 김진기
1인 무역회사 <글로벌서플라이트레이드ltd>의 김진기 대표(사진)는 솔직한 사람이다. 그는 자신의 목소리에 불필요한 수식어를 보태지 않는다. 그저 솔직 그리고 담백하게 지난 시절의...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1_이리디아메디컬 프로젝트 매니저 라이언 조
소년은 미국인이 되고 싶었다. 아니, 자신은 미국인이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실제로도 그렇다고 믿었다.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유년과 청소년기의 대부분을 미국 시카고에서 보내게 된...
문용준 기자의 차 한 잔 합시다 50-한국전통예술원 한창현 원장
익숙했던 요리에서 원재료의 맛을 찾아내지 못할 때가 더러 있다. 조미료나 양념의 향이 지나치게 강한 탓이다. 값비싼 참치 뱃살과 그저 흔한 기름치가 미각 세포 내에 동일한 맛으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