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불패? 집값 폭락 과거에도 있었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5-16 14:11

미국식 붕괴 가능성은 낮을 것
올 들어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됐던 주택 시장의 열기가 계속해서 가열되고 있는 모습이다. 메트로밴쿠버 지역에서는 콘도나 타운하우스 등의 인기가 크게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인사회의 한 중개사는 “100만달러 이하 주택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해당 가격대의 매물도 흔치 않다”고 말했다.

주택시장의 광풍이 당초 예상과는 달리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이유에 대해 또 다른 중개사는 “여전히 낮은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와 집값은 절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일종의 불패 심리가 구매자들 사이에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집값 폭락에 대한 우려는 항시 존재한다. 캐나다 공영방송 CBC는 집값 붕괴와 관련된 최악의 시나리오를 공개하면서 한편으로는 이것이 높은 가격 탓에 시장에서 소외된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4월 전국 평균 집값은 전년 대비 10% 상승한 55만9317달러다. 특히 토론토 지역에서는 주택 거래는 뜸해졌지만, 집값 상승은 멈추지 않고 있다.

과거를 돌이켜보면 부동산 불패 심리가 깨진 사례를 충분히 찾아볼 수 있다. 토론토의 경우 지난 1989년 평균 집값이 30년래 최고치인 27만3698달러까지 올랐다. 하지만 이후에는 말 그대로 추락하면서 1996년에는 평균 19만8150달러까지 떨어졌다.
 
급작스런 집값 폭락은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 이는 지난 2008년 미국의 주택 시장 붕괴를 통해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이와 관련 CIBC의 벤자민 탤(Tal) 경제분석가는 CBC와의 인터뷰에서 “캐나다에서는 정부, 금융기관 등이 주택 시장 안정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것이 미국과는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말했다. 한마디로 미국식 주택 붕괴나 이에 따른 경기 침체 발생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세계 31개국 136명의 작품을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관람
지난 22일 오전 10시경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한국공예디자이너협회가 주관하는 전시회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이번 전시회는 캐나다, 미국, 스위스, 프랑스, 일본 등 세계 31개국 총 136명의...
OECD회원국 금융 계좌 정보 자동 교환 곧 시작
① 이미 7월 1일부터 캐나다 계좌보유 고객 거주여부 확인 중② 내년 5월까지 加금융기관은 확인 정보를 국세청에 통보③  加국세청은 내년 8월부터 각국 파트너와 자동 정보교환 시작 ④ 한국은 캐나다보다 1년 더 빠른 올해 9월부터 교환 개시 목표 캐나다에...
BB총 소지한 용의자 1시간 만에 체포, 피해자 없어
지난 20일 랭가라 컬리지에서 강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캐나다공영방송 CBC는 지난 20일 오후 9시경 밴쿠버 랭가라 컬리지에서 강도 사건이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으며 약 30분 가량 학교 전체가 폐쇄됐다고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BC주는 캠룹스 & 애보츠포드 실시 20~50% 세일
캐나다 전국의 54개 시어스 매장이 21일(금)부터 폐점 세일을 시작한다. 이번 세일에는 캐나다 시어스의 아울렛과 백화점 등 총 54개 매장이 포함된다. BC주에서는 캠룹스 에버딘 몰의 백화점과 애보츠포드의 아울렛이 폐점 세일 매장이다. 이번 폐점 세일은 Hilco Global...
경찰, 공개 수사 후 주민들의 제보 이어져
버나비 센트럴 공원에서 지난 19일 새벽 발생한 13세 소녀 마리사 셴(Shen)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셴은 사체로 발견되기 하루 전인 18일 오후 6시 경 센트럴...
BC주 올 5월 EI 신청자 총 5만900명으로 감소세
캐나다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캐나다의 고용보험(EI) 신청자가 지난 2016년 가을부터 현재까지 하향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에는 52만5300명이 EI 혜택을 받아 4월에 비해 평균 2.4%(1만2800명)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앨버타주가 -7.2%로 EI...
55세 이상과 35세 이하 지지율 12%P 차이
저스틴 트뤼도(Trudeau) 캐나다 총리 지지율을 보면 나이에 따른 차이가 크다.여론조사기관 앵거스리드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올해 6월 17일 기준 18~34세 사이 캐나다 밀레니얼세대에서는 60%가 트뤼도 총리를 신뢰했다. 이 비율은 35~54세 사이에서는 56%로...
밴쿠버시 지난 달 조례 결의에 74% 찬성 여론
밴쿠버시의회는 시내 반려동물 상점에서 고양이·개·토끼 판매를 금지하는 시조례를 지난달 29일 결의했다. 앞서 리치먼드 시의회도 같은 조례를 발효한 가운데, 이번 결정은 메트로밴쿠버 다른 시의회 주목을 받고 있다.시민 여론은 찬성이다. 여론조사기관...
신협은행 협찬, 우리여행사 진행으로 50명 단체 여행
지난 7월 11일부터 3박4일 동안 밴쿠버한인노인회 회원 50명이 3박4일 록키 효도관광을 다녀왔다. 이번 행사는 신협은행의 협찬과 우리여행사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다음은...
한국인이 아닌 독일인의 눈으로 본 그날, 그 현장…
국민배우 송강호의 신작 영화 <택시운전사>가 밴쿠버에 상륙한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전세계에 보도한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그를 태우고 광주로 간 서울...
美 최대 주류품평회서 인정받은 소주, 밴쿠버 판매 중
[ADVERTORIAL]아직 서부 캐나다에서 맛본 사람은 드물겠지만, 이미 미국 주당(酒黨)은 엄지손가락으로 치켜세우다 못해 상을 준 소주, 대장부 25가 있다. 알코올 도수 25도 대장부는 미국 내...
7박8일 일정, 2017 한글학교 교사 초청 연수 진행
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는 한글학교 교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은 지난 17일 경기도 용인시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세계 48개국 132명의 재외한글학교...
요플레 미니고, 리버티 등 총 4종류
캐나다식품검사국(CFIA)은 제너럴 밀즈 캐나다(General Mills Canada Corp.)사의 요플레 미니고(Yoplait Minigo)와 리버티(Liberte) 요거트 제품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사유는 ‘제품에 플라스틱 조각이...
메트로 밴쿠버 순회하며 한국시 보급에 힘쓸 예정
캐나다 한국문협(회장 나영표)은 지난 19일 버나비 카메론 커뮤니티 센터에서 제9회 열린 시낭송회를 열었다. 지난 2009년 ‘북한어린이 콩우유 보급 지원’, 2010년 ‘UBC 한국어 학과...
밴쿠버한인회, 밴쿠버여성회, 재향군인회 등 참석
지난 18일 BC주 청사의 Govermment House에서 제36대 BC주 수상 취임식이 열렸다. 존 호건(Horgan) 주 수상의 신민당 정부가 들어선 것이다. 이 자리에는 그레고어 로버슨(Robertson) 밴쿠버 시장, 데릭...
경찰, 현재 용의자 없고 사망 원인 찾기 위해 부검 예정
버나비시의 대표적인 공원으로 많은 주민들이 찾는 센트럴 공원(Burnaby Central Park)에서 13세 소녀의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13세인 마리사 셴(Marissa...
입소스 최고 도시지수 분석결과
밴쿠버는 세계적으로 살기 좋은 도시에 속하지만, 나이에 따라 정도가 다르다는 분석이 나왔다.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2017년 최고 도시지수(Top City Index)를 냈는데, 세대별로 봤을 때 밴쿠버 순위가 달랐다. 11일 공개한 결과는 베이비붐세대(1945~65년생)에게...
전체 한인 중 5.6%, 입원률은 다른 국가 출신 반
캐나다에 사는 이민자에 대한 종합병원 내원 기록 분석결과, 병원 이용률이 캐나다 태생보다 낮은 편이라고 19일 캐나다 통계청이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2006년 기준으로 외래진료부터 수술을 받기 위해 종합병원을 찾은 이민자 비율이 전체...
공무원 출신은 걱정 적고, 민간 국가연금 의존층은 우려 커
캐나다에서 실제 은퇴한 이들을 설문한 결과, 많은 이들이 황금기(golden years)를 즐기지만 동시에 생활비 걱정도 적지 않다는 점이 발견됐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가 지난 1일 공개한 보고서 내용이다. 단 일하는 사람이 은퇴한 사람보다 은퇴 생활비에 대한...
새 BC주 내각, 최초 명령은 진화 지원
지난 18일 취임한 BC신민당(BC NDP) 소속 존 호건(Horgan) BC주수상 첫 내각회의는 대부분 예상대로 BC주 산불 진화에 집중했다. 호건 주수상은 19일 내각 회의 후 “최우선 과제로 산불에 강하게,...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