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열 부동산 잡는다면 뭐든지 한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2-01 14:25

위버 당수, 신민당 정부에 “투기꾼에 고율과세“ 요구 외국인 주택구입 금지 이어 초강력 대책 두 번째 제시

앤드류 위버(Weaver) 녹색당 당수가 다시 한 번 부동산 투기를 잡을 강성 대책을 BC주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위버 당수는 지난 31밴쿠버는 투기꾼들의 자본투자 놀이터가 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번 달 발표할 주정부 예산안에 부동산 전매자들과 투기꾼에 대해 과세하도록 촉구하는 정책성명서를 발표했다.


위버 당수는 악화일로에 있는 광역밴쿠버지역 부동산 시장 정상화를 위해 뉴질랜드처럼 외국인 주택구입 금지를 실시할 것으로 요구한 바 있다.


위버 당수는 이번 성명서에서 주정부에 주택 구입여력 개선을 위한 녹생당의 요구사항(wish list)을 세밀하게 제시했다.


성명서는 국내외 투기꾼들이 밴쿠버 지역의 주택을 마치 일용품처럼 사고 팔며 엄청난 이익을 취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평균 소득을 가진 사람들이 집을 구입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버 당수는투기꾼들이 주택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중요한 증거에도 불구하고, BC주 정부는 이런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우리 정책은 밴쿠버 주택시장에서 투기와 글로벌 자본의 역할을 억제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또한 신민당에게 녹색당의 빈집세 안을 수용하고 에어비앤비와 같은 단기임대에 대해서는 보다 강력한 규제와 제약을 가하도록 요구했다.


임대정책과 관련, 녹색당은부유한 투기꾼들이 아니라 BC주 주민의 니즈를 충족할 보다 많은 임대주택 공급이 필요하다며 주정부에 임대 전용 주택을 지을 수 있게 트랜짓 라인 주변의 조닝(zoning) 변경을 촉구했다.


위버 당수는녹색당의 정책안이 수용되도록 신민당에 지속적으로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집권당인 신민당의 존 호건(Horgon) 수상은 오는 20일 발표할 첫 예산안에 새로운 주택정책을 담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개기월식 '붉은달'이 뜬다
박싱데이, 이른 아침부터 매장...
‘크리스마스, 산타는 바빠’
KEB 하나은행, 새로운 공간에서...
캐나다 하늘에서 최대 유성쇼...
BC주정부 사이트C댐 건설 완료한다
VanDusen,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장식
퀘벡, 크리스마스에 가장 가보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왔다!
밴쿠버-시애틀 간 고속철도 개통...
“영웅들을 기리는 것이 우리의...
엔리크 페냐 니에토 멕시코...
존 호건 주 수상 "평창올림픽...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BC주, 노조-기업 정치헌금 금지...
BC주 산불 성금 전달 “한인 사회...
밴쿠버 한인 장학재단, 올해의...
트뤼도 총리 캐나다 정부 이민...
9월에도 고온·미세먼지에...
BC주정부 노동절 연휴 산불 주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vanchosun All rights reserved
☎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