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캐나다 중산층 세금 부담 준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06 14:19

육아보조금 증액·고용보험 줄어
올해 들어 캐나다 중산층 세금은 소폭 줄고 지난해 7월 증액된 캐나다육아보조금(CCB)을 한 해 동안 받게 돼 혜택 역시 다소 늘어난다고 캐나다 납세자연맹(CTF)이 분석했다. 또 고용보험(EI) 역시 근로자는 최대 132달러·고용주는 근로자 1인당 최대 185달러를 지난해보다 적게 부담하게 된다.

단 고소득자는 예외다. 애런 워드릭(Wudrick)CTF이사는 “대부분 주에서 고소득자는 세금을 더 내게 된다”며 “그러나 대부분 캐나다인은 중산층 세율인하와 고용보험 요율 조정으로 좀 더 많은 금액이 자기 몫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CTF가 예로 든 사례를 보면, ▲자녀 둘을 양육하며 홀로 연간 6만달러를 버는 온타리오주 가정은 올해 2016년보다 122달러 세금을 적게 내고, CCB로 지난해보다 1824달러를 더 받게 된다. ▲자녀 둘에 맞벌이로 연간 8만달러를 버는 앨버타주 가정은 지난해보다 153달러 세금을 적게 내고 CCB로 2007달러를 더 받는다. ▲자녀 없이 10만달러를 버는 BC주 가정은 단 25달러 세금을 적게 낸다. ▲퀘벡주민은 올해 가장 많은 감세 혜택을 받는다. 퀘벡주 연소득 25만달러 가정은 주보건세폐지와 EI변경으로 세금 1409달러가 경감된다. ▲반면에 뉴펀랜드 연소득 25만달러 가정은 지난해 보다 3000달러 더 많이 납세할 전망이다.

워드릭 이사는 감세 조처가 탄소세 도입으로 효력을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워드릭 이사는 “앨버타주와 온타리오주는 2017년 1월 1일부터 탄소세를 시험적으로 도입했다”며 “트뤼도 정부가 탄소세가 없는 주에도 추가로 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BC주는 이미 탄소세를 도입한 상태다.

CTF 자료를 보면 지난해보다 올해 세금 부담이 가장 많이 줄어드는 BC주 가정은 연소득 3만달러 이하 독신으로 401달러를 적게 낸다. 이어 연소득 3만달러 이하 맞벌이도 343달러를 적게 낸다. BC주 거주자로 세금이 느는 계층은 연소득 6만달러 맞벌이로 36달러를 더 낸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캐나다 KEB하나 은행 글로벌 자산관리 세미나
캐나다KEB 하나은행은 손님들을 위한 맞춤형 자산관리를 위해 한국KEB 하나은행과 공동으로 한국에서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글로벌 자산관리 세미나”를 밴쿠버에서 6월15일(목) 오후...
5명 중 4명 “돈을 모으거나, 물건을 사지 않는다” 답변
캐나다 15세 학생의 78%가 은행 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평균 56%보다 현저히 높은 것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 24일 국제학생평가프로그램(PISA)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은행 계좌를 소지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눈과 얼음 남아있어 하이킹, 트래킹에 적합하지 않아
오는 6월 20일 그라우스 그라인드에서 ‘그라우스 그라인드 챌린지 2017(Grouse Grind Challengers 2017)’이 열린다. 올해로 20번째를 맞이한 이 행사는 해마다 하루 길이가 가장 긴 날, 새벽부터...
최종계표도 양강 0.08%차이
제41대 BC주총선에서는 득표율 0.08% 포인트 차이가 정권 향방을 정했다.  24일 완료한 최종계표 결과대로라면 BC주의회내 과반 44석을 한 석 차이로 넘지 못한 BC자유당(BC Liberals)이 소수정부로 16년 집권을 연장한다. 양강 두 정당 특표율 차이는 사상 최소치다....
제 10기 신협 인턴십에서 한인사회의 미래를 보다
한인신협(CEO 석광익, 이하 신협)이 제 10기 인턴 사원으로 이수진, 홍정원, 노승아씨 등 총 1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오는 8월 26일까지 총 14주 동안 메트로밴쿠버 신협 5개 지점에 배치돼...
밴쿠버경찰 “그녀를 겨냥한 ‘타켓 슈팅’인 듯”
이스트밴쿠버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여자 1명이 사망했다. 이 사건은 지난 23일 오후 5시경 이스트 7번 애비뉴와 세인트 캐서린즈가에서 발생했다. 사망한 여성은 밴쿠버에 거주하는...
유진 라텔, 공개 경고 일주일만에 체포돼
BC주와 온타리오주에서 18세 이하 여성들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질러 온 캐머런 유진 라텔(Ratelle·사진)이 경찰의 공개 경고 일주일만에 체포됐다. 밴쿠버경찰(VPD)은 지난 18일 “38세의...
슈퍼클러스터 정책에 9억5000만달러 투입
캐나다정부는 24일  창의 ‘슈퍼클러스터’ 육성정책(Innovation Superclusters Initiative)을 시작해 양질 임금을 받는 중산층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나브딥 베인스(Bains) 혁신과학경제개발장관은 “일자리창출 5대 혁신 슈퍼클러스터를 선정해, 대대적인...
“비용 상승에 운영 여력 떨어져”
BC주총선 최종 집계 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가 BC주 소상공인을 위한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을 촉구했다.  CFIB는 25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BC주 기업인들이 비용 상승 문제 등과 관련해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저 생활비와 평균 주급은?”
사회 초년생인 A씨는 “대졸 직장인의 첫 연봉이 5만달러 정도는 돼야 밴쿠버에서 생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밴쿠버의 높은 생활 물가를 감안한다면 기본적인 삶의 질을 유지하기에는 연봉 5만달러도 한참 부족할 수 있다는 게 A씨의 솔직한 마음이다. 그는...
북미 사회, 백신 접종 거부에 상당히 부정적 시각
자녀 백신 접종 거부 부모 또는 제때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부모는 북미 사회에서 상당한 비판에 직면한다.과학적으로 백신 접종자가 많을수록, 해당 질병 확산 범위는 줄어든다.  이 때문에 백신 접종을 사회 의무로 보는 캐나다인이 많다. 이런 정서상 자녀...
“적발될 경우 범칙금 109달러”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도로상에 모터사이클의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도로 위를 질주하며 맑은 날씨를 만끽하는 것도 좋겠지만, 불필요한 소음을 내거나 위험천만한 운전을 할 경우엔 경찰의 단속 대상이 될 수 있다.밴쿠버경찰(VPD)은 24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밴조선 웨더브리핑
맑고 더운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다.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의 주간 예보에 따르면 금요일인 26일은 구름 한점 없이 맑겠고, 일부 지역 기온은 최고 25도까지 오르겠다. 날은 앞으로 더욱 더워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내주 월요일(29일)에는 지역에 따라...
최종계표 신민당과 0.08%차이
0.08% 포인트 차이가 정권 향방을 정했다. 최종계표 결과 BC주정부는 BC자유당(BC Liberals)이 소수정부로 재구성하게 됐다. BC선거관리위원회(Elections BC)는 24일 오후 5시 완료한 최종계표 결과로 자유당이 BC주의회 내 과반 44석을 넘지 못한 43석을 차지했다고...
컨퍼런스보드 2017년 투숙객 전망 보고서
밴쿠버 관광 경기는 올해 캐나다 전국에서 가장 좋은 곳이 될 전망이다. 싱크탱크 컨퍼런스보드오브캐나다는 2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캐나다 국내 1박 이상 체류 관광객이 올해 3.7% 늘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동 연구소는 밴쿠버에 대해 전국 평균보다 많은...
에어캐나다 왕복항공권 추첨 캠페인 시작
에어캐나다는 23일 캐나다 국내 거주자 대상으로, 캐나다 건국 150주년 기념 콘테스트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에어캐나다는 ‘See: Canada’ 캠페인을 통해, 페이스북·인스타그램·트위터에...
마약과용 폭증, 경찰 “즉각·현실적 지원” 요청
밴쿠버 시내에 평소 15분 이내에 도착할 구급차가 나타나지 않았다면, 펜타닐 문제 때문일 수 있다. 밴쿠버경찰(VPD)이 24일 공개한 연례 운영보고서에서 아편 유사제(opioid)로 분류하는...
“70% 감당이 안 된다, 비상 상황에 취약”
주택 시장의 열기가 좀처럼 식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집값 거품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이자율이 높아질 경우 집값 상승세에 제동이 걸릴 수도 있다.생명보험사 메뉴라이프(Manulife)사는 23일자 보고서를...
CFIA “경우에 따라 심각 또는 치명적인 알러지 발생” 경고
캐나다 식품검사국(CFIA)은 지난 19일 “대만에서 수입한 다양한 맛의 옥수수 스낵 5종을 리콜 조치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들은 달걀, 글루텐, 땅콩, 콩, 밀 등의 알러지 유발 위험이 있으며...
오는 10월 5일 ‘세계한인의 날’ 기념 행사
재외동포재단에서는 오는 10월 5일 ‘세계한인의 날’을 맞아 제5회 재외동포 사진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사진공모전은 재외동포사회와 재외동포이주사를 국내에 소개하고 내국민에 대한 재외동포의 인식제고를 위한 취지로 마련된다. 공모 주제는 개인 소장...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