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나다 강력범죄는 줄었어도 성범죄·사기 늘어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7-28 13:57

경찰 성범죄 신고율 낮아 고심 중
캐나다 국내 폭력·살인 등 강력범죄는 많이 줄었지만, 성범죄와 사기는 늘었다. 지난해 캐나다 국내 신고된 형사사건은, 교통법규 위반을 제외하고 190만건으로 2015년보다 2만7700건이 늘었다.

통계청이 24일 공개한 2016년 범죄 발생 통계를 보면 범죄 심각도지수(CSI)가 2016년 들어 1% 상승했다. 지난 2014년까지 11년간 하락했던 지수가 2015년과 지난해 연속으로 상승해 치안에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단 통계청은 "2년 연속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수 자체는 2006년 수준보다 29% 낮다”고 밝혔다. 또 인구당 범죄 발생률은 1991년 정점 이후 2003년과 2015년에만 상승했고, 지난해를 포함해 대체로 하락하고 있다.

경찰에 신고한 사건 건수를 토대로 집계하는 범죄지수가 올라가는 원인은 사기가 지난해 빈발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가석방 조건 위반 등 사법관련 명령위반, 아동 피해자 대상 성폭력과 아동 포르노물 금지법 위반도 늘었다. 반면에 침입·절도나 강도, 난동은 줄었다.

아동 성폭력 신고 증가는 우연히 2015년 7월 아동 대상 가해자 처벌 강화법 발효 시기와 맞물려있다. 아동 대상 성폭행범 선고 형량을 높이는 법이 발효한 후 2016년 6900여건이 신고돼, 2015년보다 30% 증가했다.  캐나다에서 아동 성폭행 기준은 16세 미만에 대한 강제적 또는 의도적 성적 행위를 말한다. 특히 신고건수가 가장 많은 건 성적 접촉(sexual interference)으로 4602건이 신고됐다. 성적인 의도로 16세 이하를 만지면 적용하는 형사법 위반이다. 남의 아이, 또는 자기 자녀라도 함부로 손 대면 신고 대상이 될 수 있다.

통계청은 이번 보고서에서 “2016년 캐나다 국내 성폭행 발생건수가 감소했는데, 피해자가 신고하지 않은 사례가 많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통계청은 “다른 통계를 보면 2014년 기준 15세 이상 캐나다인 성폭행 피해자 신고율은 단 5%에 불과해, 이 문제를 경찰이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하지 않는 주요 이유는 피해자 71%가 피해가 경미하다고 보고 신고에 시간을 들일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또 사적인 일로 생각해 알려지는 게 부담이 있기 때문(67%)도 있다. 신고한 사건을 기준으로 보면 성폭행 중 71%는 원치 않는 성적 접촉이었다.  신고된 성폭행 사건 발생률은 인구 10만명 당 58건이며, 2016년 발생건수는 2만1014건이다. 경찰은 성폭행 신고율을 높이는 방안을 올해 초부터 집중해 검토하고 있다.

한편 아동포르노물에 대해서는 소지·유통에 관한 단속을 늘리면서 매년 발생건수도 늘고 있다. 2015년 4380건이었던 아동포르노물관련 형사법 위반은 2016년에는 6245건으로 늘었다. 사건 발생률도 인구 10만명 당 17건으로 관련 단속이 적었던 2006년에 비하면 무려 233% 증가했다.

BC주에서는 2016년부터 경찰이 인터넷 상 아동 포르노물 내려받기나 공유를 감시하고 있어, 관련 단속건수가 전년보다 124%나 늘었다. 토렌트나 웹하드 등을 이용해 인터넷상 미성년자 포르노물을 내려받다가 적발되면 캐나다에서는 형사처벌 대상이다. 소지도 문제 된다. 최근 주밴쿠버 한국영사관은 외장 하드디스크드라이브 등 저장장치에 미성년자 포르노물을 담아 캐나다로 입국하다 적발된 한국인 사례를 두고 주의를 촉구한 바 있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위 노르웨이와 金3개 차 3위 유지
캐나다의 금메달 소식은 폐막을 이틀여 앞둔 평창동계올림픽 14일차(23일)에도 이어졌다. 현재 7종목의 메달 결정전만 남은 평창 올림픽은 이번 주말(25일) 그 막을 내린다. 캐나다는 대회...
내달 15일부터 이틀간 무대에 올라
'뉴욕 무용계의 한국인 대모'로 불리는 현대 무용가 김영순의 화이트웨이브 무용단(Young Soon Kim Dance Company)이 내달 열리는 밴쿠버 국제 댄스 페스티벌에 참가한다.  화이트웨이브 무용단은 내달 15일부터 17일까지 이틀에 걸쳐 역동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간호사 부족 막기 위해 개선 실행 중
BC 북부 및 외곽지역에 100명 이상의 간호사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BC 감사원(Auditor General)보고서는 2017년 4월 현재 북부지역 의료 보건 서비스에 121명의 간호사 직군이 비어 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체 간호사의 15%에 해당하는 수치로 간호 실무자 역시...
밴쿠버교육청 “3월까지도 최종 입학자 집계 어렵다”
밴쿠버에 거주하는 수백 명의 학부모들은 자녀를 인근 학교 유치원(킨더가든), 특히 인기 있는 불어수업 프로그램의 경우는 더욱 입학 시키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학부모들은 밴쿠버교육청에 교사부족과 학교 공간 마련을 지속적으로 제기 했으나 올 해도 입학이...
BC주, 집 값 25% 떨어지면 4건 중 1건 발생 우려 부동산 가격 조정 - 모기지 이자율 오를 땐 더 타격
지난해 모기지 대출규정 강화 이전에 돈을 빌려서 집을 산 BC주민들은 신민당 정부의 새로운 주택세가 가격을 떨어뜨린다면 대부분 재정적으로 위험에 처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캐롤 제임스(James) 재무장관은 22일 “광역밴쿠버에서 프레이저 밸리 등으로...
기한 3월5일까지 연장, 등록 놓치면 벌금과 가산세
밴쿠버시는 현재 진행중인 ‘빈집세’ 제도에 따라 주택소유주들의 거주 여부 등록일을 최종 3월5일까지로 확정했다. 작년 밴쿠버시는 주택소유주들에게 올 해 2월2일까지 거주 여부에 대해 제출 할 것을 요구했지만 4000여 가구가 아직 미제출 된 상태다....
순교한 민족지도자의 고귀한 삶 다뤄 써리 밴쿠버퍼시픽 아카데미 오디토리움 두 차례 공연 28일 티켓 거의 매진, 3월1일 공연, 티켓 현장 구입 가능
박재훈 목사의 창작오페라 ‘손양원’ 밴쿠버 공연이 다음주로 다가옴에 따라 한인사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28일, 3월1일 오후 7시30분 써리 소재 밴쿠버 퍼시픽 아카데미 오디토리움에서 화려한 막을 올리는 이번 공연은 고려오페라단 단장인 이기균 경성대...
월 2800달러는 있어야 적자모면
비싼 생활비로 인해 밴쿠버에서 사는 것이 결코 녹록치 않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럼 도대체 생활비가 얼마나 들지 궁금증이 든다. 결론적으로 말해 밀레니얼 세대의 밴쿠버에서의 월 평균 생활비는 2천 달러에 육박하는 임대료로 인해 2795.64달러는...
데릭 코리건 버나비 시장 서울명예시민증 수여
데릭 코리건(Corrigan) 버나비 시장이 이끄는 버나비시 방문단과 경제사절단이 한국을 방문,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위한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먼저 지난 18일 강릉시청을 방문한...
한국인은 11만 2127명 방문해
지난해 캐나다를 방문한 관광객 수가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한 가운데 BC주 방문객은 지난해보다 약 3.3%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캐나다 통계청(Statistics Canada)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BC주를 방문한 누적 관광객 수는 총 11만869명으로, 지난해만 약 570만...
경찰 수사에 나서.. 목격자 제보 당부
최근 트롤리 전기버스에 가설된 구리 전선을 훔치는 와이어 절도범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밴쿠버 교통경찰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메트로 밴쿠버에서 발생한 트롤리 와이어 절도 사건은 약 24건으로, 경찰은 이로 인한 심각한 교통안전 문제가 발생하고...
한국 9위, 추가 금메달 소식 없이 쇼트트랙 마감
25일 8시(한국시각)에 폐막하는 제23회 평창동계올림픽이 여정의 막바지에 이르렀다. 대부분 경기가 준결승 혹은 결승전만 남겨두고 있어 막판 순위 싸움이 치열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20년만에 왕좌 탈환
연장전에 이어 슛아웃(승부치기)까지 가는 혈투였다. 지난 22일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캐나다는 슛아웃 끝에 미국에게 패했다. 이로써 미국은...
아침부터 내리기 시작해 오후 늦게까지, 예상 적설량 5-10cm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은 23일 메트로밴쿠버, 하우 사운드(Howe Sound) 및 해안 지역에 폭설 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눈은 해안을 따라 5-10cm의 적설량을 보이며 내륙으로 갈수록 그 양은 더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금요일 아침부터 내리기 시작한...
의료 보험료 대신 고용주 보건세 도입
BC 의료보험(MSP) 보험료가 2020년 부로 전면 폐지를 확정 지었다. BC 신민당 정부는 지난해 의료 보험료를 50% 인하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4년 후인 2020년에는 의료보험료 자체를 완전히 폐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민당이 지난 20일 발표한 예산안에 따르면,...
3월8일 밴쿠버 다운타운 SFU 하버센터
한인 차세대 단체인 C3 소사이어티가 내달 17일 다운타운 소재 SFU 하버센터(515 West Hastings Street)에서 후배들을 위한 커리어 컨퍼런스를 개최한다.C3 소사이어티의 연례행사로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는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주류사회 진출을 원하는...
30만 달러 차 사면 세금만 7만5천 달러...시장 축소 불가피
럭셔리 자동차에 대한 부가세가 두 배로 껑충 뛴다.신민당 정부는 지난 21일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12만5천 달러-14만9천 달러 가격대의 고급자동차에 대한 PST를 4월1일부터 10%에서 20% 올린다고 밝혔다. 15만 달러 이상 고급 자동차는 20% PST인상에 더해 GST를 포함,...
콘도 개발업체, 공사지연 이유로 계약자들에게 ‘황당’ 요구
천정부지로 치솟는 가격이 이제는 사전판매된 콘도 계약자들로 하여금 추가로 잔금을 더 납부하거나 계약을 포기하라는 개발업자의 ‘강압적’ 요구까지 하게 만들었다.이달 초 부동산 개발업체인 자고(Jago)는 뉴웨스트민스터의 한 콘도 계약자들에게 공사...
월마트· SPUD, 아마존 대항 위해 맞손
오프라인 유통 강자 월마트가 캐나다 최대 온라인 식료품 회사 SPUD(Sustainable Produce Urban Delivery)와 손잡고 밴쿠버 지역 식료품 시장 선점에 나선다. 월마트 캐나다(Walmart Canada)는 올여름부터 밴쿠버 지역 월마트 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식료품 쇼핑 배달 서비스를...
손잡이 부분 결함.. 화상 부상 잇따라
유명 가전제품 브랜드 키친에이드(KitchenAid)의 전기포트 제품에 결함이 확인되면서 5만 개 상당이 리콜에 들어간다.캐나다 보건당국은 지난 20일 키친에이드의 전기포트 제품 일부가 손잡이 부분에 결함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로 인한 화상 위험이 있다고 판단,...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 © vanchosun All rights reserved
☎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