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캐나다 중산층 세금 부담 준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06 14:19

육아보조금 증액·고용보험 줄어
올해 들어 캐나다 중산층 세금은 소폭 줄고 지난해 7월 증액된 캐나다육아보조금(CCB)을 한 해 동안 받게 돼 혜택 역시 다소 늘어난다고 캐나다 납세자연맹(CTF)이 분석했다. 또 고용보험(EI) 역시 근로자는 최대 132달러·고용주는 근로자 1인당 최대 185달러를 지난해보다 적게 부담하게 된다.

단 고소득자는 예외다. 애런 워드릭(Wudrick)CTF이사는 “대부분 주에서 고소득자는 세금을 더 내게 된다”며 “그러나 대부분 캐나다인은 중산층 세율인하와 고용보험 요율 조정으로 좀 더 많은 금액이 자기 몫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CTF가 예로 든 사례를 보면, ▲자녀 둘을 양육하며 홀로 연간 6만달러를 버는 온타리오주 가정은 올해 2016년보다 122달러 세금을 적게 내고, CCB로 지난해보다 1824달러를 더 받게 된다. ▲자녀 둘에 맞벌이로 연간 8만달러를 버는 앨버타주 가정은 지난해보다 153달러 세금을 적게 내고 CCB로 2007달러를 더 받는다. ▲자녀 없이 10만달러를 버는 BC주 가정은 단 25달러 세금을 적게 낸다. ▲퀘벡주민은 올해 가장 많은 감세 혜택을 받는다. 퀘벡주 연소득 25만달러 가정은 주보건세폐지와 EI변경으로 세금 1409달러가 경감된다. ▲반면에 뉴펀랜드 연소득 25만달러 가정은 지난해 보다 3000달러 더 많이 납세할 전망이다.

워드릭 이사는 감세 조처가 탄소세 도입으로 효력을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워드릭 이사는 “앨버타주와 온타리오주는 2017년 1월 1일부터 탄소세를 시험적으로 도입했다”며 “트뤼도 정부가 탄소세가 없는 주에도 추가로 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BC주는 이미 탄소세를 도입한 상태다.

CTF 자료를 보면 지난해보다 올해 세금 부담이 가장 많이 줄어드는 BC주 가정은 연소득 3만달러 이하 독신으로 401달러를 적게 낸다. 이어 연소득 3만달러 이하 맞벌이도 343달러를 적게 낸다. BC주 거주자로 세금이 느는 계층은 연소득 6만달러 맞벌이로 36달러를 더 낸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산불, 연질목재, 아편유사제 해결에 우선 순위
저스틴 트뤼도(Trudeau) 캐나다 총리와 존 호건(Horgan) BC주수상이 25일 오타와 총리실에서 첫 회담을 했다.첫 회담 주제는 BC주 산불 비상사태와 연질목재(softwood) 분쟁, 아편유사제(opioid)...
지난 주말 산불 19건 발생, 현재 총 154건의 산불 진행 중
BC주 산불이 지난 23일, 일요일에도 19건이 새로 발생하는 등 현재까지 총 154건의 산불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시크릭(Cache Creek)과 100마일 하우스(100 Mile House) 지역의 산불 이재민들이 속속 집으로 돌아오고 있지만 현장 상황은 여전히...
아동 음란물 소지자 벌금없이 6개월~5년 징역형
주밴쿠버대한민국총영사관은 지난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음란물을 소지하고 캐나다에 입국할 경우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우리 국민 중 외장 하드에 음란물을 소지한 채 캐나다에 입국하다가 입국 심사장에서 체포되어...
8월 4일 원서 접수 마감 임박, 10월 21일 시험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하는 2017년 하반기 한국어능력시험이 실시된다. 응시대상은 한국인 및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는 재외동포 및 외국인으로서 ▲한국어 학습자 및 한국내 대학 유학 희망자 ▲국내·외 한국 기업체 및 공공기관 취업 희망자 ▲외국 학교에...
상금 5000달러, 8월 5일 한인문화의 날 행사에서 본선 치른다
오는 8월 5일(토) 개최될 제16회 밴쿠버 한인문화의 날 행사의 하이라이트가 될 k-pop 경연대회의 예선이 지난 22일(토)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올 해의 참가팀은 총 54개로 역대 최고의...
주정부 “민생 위해 보험료 내리겠다” ICBC는 “사고 많아 올릴 수 밖에 없다”BC주 차량보험료 동결을 두고 새로 집권한 BC신민당(BC NDP) 주정부와 전담 공사(公社) ICBC(BC차량보험공사) 간에 신경전이 드러나고 있다. BC신민당은 지난 주총선 공약으로 차량보험료...
일단 산불 피해 수그러들어
BC주정부는 24일 BC주 캠룹스 북방 산불 위험이 최근 비와 기온 하락으로 낮아졌다고 판단해,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Wells Gray Provincial Park)을 25일 오전 7시부터 재개원 한다고 밝혔다. 주정부는 그러나 “산불 상황 변화가 워낙 빠르게 일어나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개발사 “사생활 보호 차원서 변호사 협의없이 공개 못해” 대응
캐나다 국세청이 밴쿠버 시내 아파트 전매를 한 이들의 정보를 받으려고 개발사와 투자회사를 고발했다고 비즈니스인밴쿠버(BIV)지가 24일 보도했다.국세청은 밴쿠버 시내 머린 드라이브(Marine Dr.) 상에 머린 게이트웨이(Marine Gateway)와 펄스크릭(False Creek) 남동...
세계 31개국 136명의 작품을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관람
지난 22일 오전 10시경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한국공예디자이너협회가 주관하는 전시회 오프닝 행사가 열렸다. 이번 전시회는 캐나다, 미국, 스위스, 프랑스, 일본 등 세계 31개국 총 136명의...
OECD회원국 금융 계좌 정보 자동 교환 곧 시작
① 이미 7월 1일부터 캐나다 계좌보유 고객 거주여부 확인 중② 내년 5월까지 加금융기관은 확인 정보를 국세청에 통보③  加국세청은 내년 8월부터 각국 파트너와 자동 정보교환 시작 ④ 한국은 캐나다보다 1년 더 빠른 올해 9월부터 교환 개시 목표 캐나다에...
BB총 소지한 용의자 1시간 만에 체포, 피해자 없어
지난 20일 랭가라 컬리지에서 강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캐나다공영방송 CBC는 지난 20일 오후 9시경 밴쿠버 랭가라 컬리지에서 강도 사건이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으며 약 30분 가량 학교 전체가 폐쇄됐다고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BC주는 캠룹스 & 애보츠포드 실시 20~50% 세일
캐나다 전국의 54개 시어스 매장이 21일(금)부터 폐점 세일을 시작한다. 이번 세일에는 캐나다 시어스의 아울렛과 백화점 등 총 54개 매장이 포함된다. BC주에서는 캠룹스 에버딘 몰의 백화점과 애보츠포드의 아울렛이 폐점 세일 매장이다. 이번 폐점 세일은 Hilco Global...
경찰, 공개 수사 후 주민들의 제보 이어져
버나비 센트럴 공원에서 지난 19일 새벽 발생한 13세 소녀 마리사 셴(Shen)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 공개됐다. 경찰의 발표에 따르면 셴은 사체로 발견되기 하루 전인 18일 오후 6시 경 센트럴...
BC주 올 5월 EI 신청자 총 5만900명으로 감소세
캐나다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캐나다의 고용보험(EI) 신청자가 지난 2016년 가을부터 현재까지 하향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에는 52만5300명이 EI 혜택을 받아 4월에 비해 평균 2.4%(1만2800명)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앨버타주가 -7.2%로 EI...
55세 이상과 35세 이하 지지율 12%P 차이
저스틴 트뤼도(Trudeau) 캐나다 총리 지지율을 보면 나이에 따른 차이가 크다.여론조사기관 앵거스리드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올해 6월 17일 기준 18~34세 사이 캐나다 밀레니얼세대에서는 60%가 트뤼도 총리를 신뢰했다. 이 비율은 35~54세 사이에서는 56%로...
밴쿠버시 지난 달 조례 결의에 74% 찬성 여론
밴쿠버시의회는 시내 반려동물 상점에서 고양이·개·토끼 판매를 금지하는 시조례를 지난달 29일 결의했다. 앞서 리치먼드 시의회도 같은 조례를 발효한 가운데, 이번 결정은 메트로밴쿠버 다른 시의회 주목을 받고 있다.시민 여론은 찬성이다. 여론조사기관...
신협은행 협찬, 우리여행사 진행으로 50명 단체 여행
지난 7월 11일부터 3박4일 동안 밴쿠버한인노인회 회원 50명이 3박4일 록키 효도관광을 다녀왔다. 이번 행사는 신협은행의 협찬과 우리여행사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다음은...
한국인이 아닌 독일인의 눈으로 본 그날, 그 현장…
국민배우 송강호의 신작 영화 <택시운전사>가 밴쿠버에 상륙한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전세계에 보도한 ‘푸른 눈의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그를 태우고 광주로 간 서울...
美 최대 주류품평회서 인정받은 소주, 밴쿠버 판매 중
[ADVERTORIAL]아직 서부 캐나다에서 맛본 사람은 드물겠지만, 이미 미국 주당(酒黨)은 엄지손가락으로 치켜세우다 못해 상을 준 소주, 대장부 25가 있다. 알코올 도수 25도 대장부는 미국 내...
7박8일 일정, 2017 한글학교 교사 초청 연수 진행
전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는 한글학교 교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은 지난 17일 경기도 용인시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세계 48개국 132명의 재외한글학교...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