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길거리 파티 또는 박물관 & 아트 갤러리 탐방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6-01 15:47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38>

리치먼드시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주말동안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등 42개 공공장소를 무료로 개방한다. 버나비시는 길거리에서 신나게 즐기는 ‘햇츠 오프 데이’를 개최해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길거리 파티 ‘햇츠 오프 데이’

매년 6월의 첫번째 토요일은 햇츠 오프 데이(Hats Off Day)다. 행사는 오전 9시 30분~오후 4시까지 계속되며 다양한 퍼레이드와 공연이 이어진다. 퍼레이드는 오전 10시 바운더리 로드(Boundary Road)와 감마 애비뉴(Gamma Avenue) 사이에서 시작되며 오전 11시부터는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된다.

길거리 파티(Big Street Party) 형식으로 이뤄지는 ‘햇츠 오프 데이’는 어린이를 위한 놀이와 맛있는 음식들을 흥겨운 음악과 함께 즐길 수 있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주변 교통은 통제 된다. 자세한 정보는 www.hatsoffda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다양한 퍼레이드와 공연이 펼쳐지는 '햇츠 오프 데이'. 사진제공=햇츠 오프 데이 홈페이지>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탐방

리치먼드시가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등을 무료로 개방하는 ‘도어스 오픈 2017’ 행사를 연다. 오는 6월 2일~4일까지 리치먼드시 내의 공공장소 42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평소 관심 두고 있던 장소를 방문해 실내를 돌아보고 역사적 의미를 찾아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이번 이벤트는 2일(금) 오후 5시 30분부터 3시간 동안 오픈 행사가 있으며 3일(토)과 4일(일) 양일간은 오전 10시~오후 4시 사이에 모든 공공장소를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richmond.ca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어스 오픈 2017' 행사를 통해 리치먼드시 내의 공공장소 42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사진제공=flickr/Steveston Village(cc)>

어린이를 위해 달려라

‘어린이를 위한 RBC 달리기 대회(RBC Race For The Kids)’는 1986년 시작됐다. 이 대회는 BC 어린이병원(BC Children 's Hospital) 기금 마련을 위해 해마다 진행되며 어린이뿐 아니라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다. 달리기 대회를 통해 모금된 기금은 소아암 연구 및 치료, 청소년 정신 건강 프로그램 등에 쓰여진다. 올 해의 목표 기금은 100만 달러다. 자세한 정보는 http://rbcraceforthekid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별한 파머스 마켓은 어디?

30년 전통의 그랜빌 아일랜드

30년 전통의 그랜빌 아일랜드 파머스 마켓은 밴쿠버에서 가장 오래된 파머스 마켓으로 손꼽힌다. 6월부터 9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장이 열린다. 농장 직송의 꽃, 채소, 과일, 포도주 등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파머스 마켓에서는 대부분 현금을 사용하기 때문에 마켓을 찾기 전에 필요한 만큼의 현금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1680 Johnston St Granville Island, Vancouver.

 



<▲ 라일리 파머스 마켓은 8년 만에 다시 오픈한다. 사진=경영오 기자>


<▲ 30년 전통의 그랜빌 아일랜드 파머스 마켓. 사진=경영오 기자>

8년 만에 재오픈한 라일리 파크

8년 동안 휴식을 취했던 라일리 파크(Riley Park) 파머스 마켓이 오는 24일(토) 오픈한다.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마켓이 열리며 30개의 농장에서 생산한 채소, 과일 등과 달걀, 고기 등 신선한 재료를 구입할 수 있다. 이외에도 푸드 트럭에서 맛난 간식을 맛볼 수 있고 수공예로 만들어진 공예품 등도 구경할 수 있다. 50 East 30th Ave.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5>
일년에 한번 펼쳐지는 밴쿠버 불꽃놀이 축제가 오는 29일(토)부터 시작된다. 올해의 참가국은 일본, 영국 그리고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은 캐나다 팀의 공연이 특히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4>
스탠리 파크 열차 타기, 제리코 비치 공원에서 열리는 밴쿠버 포크 뮤직 페스티벌에 참가하는 것 그리고 그리스 축제를 방문해 그리스 전통 문화를 체험하는 것. 이 모든 것이 여름을...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3>
말그대로 신나는 썸머타임이다. 방학을 맞은 아이와 함께 어린이 축제에도 가고 더위도 식힐 겸 라틴 아메리카의 문화 속으로, 또는 살사 댄스의 현장으로 달려가 보자.  휘슬러...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2>
올 해 캐나다데이는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아 더욱 성대하게 치러질 전망이다. 오전에는 지역별로 퍼레이드와 각종 이벤트들이 진행되며 해가 진 후에도 지역 명소에서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1>
스탠리 파크에서는 무료 야외 영화가 상영되고 리치몬드의 자동차 극장에서도 선착순 200대에 한해 다양한 무료 영화들이 상영된다. 밴쿠버 브로드웨이가에서는 그리스데이 행사가 열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0>
이번 주말 써리에서는 도어스 오픈 행사가 열려 오랜 역사와 전통, 다양한 행사와 공연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린 밸리에서는 자연과 더불어 이벤트를 즐기고 차 없는 거리 축제에서는 가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9>
6월, 초여름의 문턱에 들어섰다. 이번 주말, 커머셜 드라이브에서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음식과 문화 등을 느끼기에 충부한 이탈리안 축제가 열리고 PNE 포럼에서는 아티스트들을 위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38>
리치먼드시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주말동안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등 42개 공공장소를 무료로 개방한다. 버나비시는 길거리에서 신나게 즐기는 ‘햇츠 오프 데이’를 개최해 모두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