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캐나다 경제는 전년에 비해 더욱 안정적이고 지역별로도 균형 성장이 기대된다는 예측이 나왔다. 하지만 리스크가 없는 것은 아니다. 무엇보다 미국 정부의 정책 변화가 캐나다 경제에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국내 시중은행 중 하나인 CIBC는 17일자 보고서를 통해 “캐나다 경제가 하락 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해당 위험요소로 새로운 미국 정부, 즉...

캐나다 인구는 지난 1년간 신규이민자들의 이주에 힘입어 상당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7월1일을 기해 캐나다의 전체 인구가 3천 75만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작년 7월1일부터 올해 7월1일까지 12개월 동안 캐나다 인구는 약 25만6천700명이...
11월1일부터 시행, 내년엔 8달러로 추가 인상 소규모 비지니스 운영 부담 커져
BC주의 최저임금이 시간당 7달러 15센트에서 7달러 60센트로 인상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식당과 그로서리 등 소규모 비지니스를 운영하는 업주들의 경영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우잘 도산지 수상은 BC주의 최저임금을 오는 11월1일부터 시간당 7달러 60센트로...
내년부터 외화반출-송금 무제한
내년 1월 1일부터는 국내 거주자는 누구든지 외화를 마음대로 가지고 해외로 나가도 된다. 또 외국에 사는 친지나 유학생에게 제한없이 송금할 수 있으며, 외국에 가서 마음대로 예금을 하거나 주식 투자를 해도 된다. 이헌재 재정경제부 장관은 7일 “예정대로...
이민자에 포용력… 전인구의 20%가 소수민족
캘거리가 올해 가장 뛰어난 이민자정책을 실시한 도시라는 영예를 안았다. 캘거리는 20년전만해도 거의 전인구가 백인일만큼 이민자가 드물었으며 이민자라고 한다면 미국 기름과 천연개스 생산업자들을 비롯한 미국인과 유럽, 특히 영국으로부터 건너오는...
-맥클레인지 보고서
맥클레인지가 전국 17개 주요도시를 연구 분석한 결과 밴쿠버와 리치몬드가 가장 \'건강한 도시\'로 선정됐다. \'서부해안의 생활 스타일\'이란 제목으로 기술된 이 기사에서는 이들 두 도시가 가장 \'건강한 도시\'로 꼽힌 것은 암이나 기타 혈액순환 계통의...
버나비 교육청 주최...한국어로 진행
버나비 교육청은 고등학교 졸업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무료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한국어 오리엔테이션을 6월 6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개최한다. 버나비 교육청은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학교 과정을 마친 학생들이나 대학 진학을 위해 고교...
예산 적자 이유...한인 학생 학부모 교육 상담 채널 없어져
버나비 교육청이 예산 적자 해소를 위해 이민자 학생들과 학부모를 위해 운영되어온 복합 문화 상담 서비스(Multicultural liaison worker program)를 폐지하기로 결정, 앞으로 버나비 지역 한인 학생들에게 미칠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버나비 교육청은 지난...
ICBC와 교통사고 2000.11.30 (목)
ICBC와 교통사고 BC주의 모든 차량은 ICBC에 의무적으로 기본보험에 가입하여야 한다. 그 외 초과 보험을 선택적으로 살 수 있다. 초과 보험은 사고 시 상대방의 보험 보상액이 부족하거나 무보험자일 경우 본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보험이다. 최근에는 100만불...
밴쿠버 공항 국내선 청사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평소보다 한시간 정도 여유있게 공항에 도착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선 청사 개보수 작업을 진행중인 밴쿠버국제공항측은 공사 기간 중 승하장의 교통 혼잡이 예상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5천3백만 달러...
캐나다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여행 경비 지출이 큰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를 방문한 해외 관광객과 내국인 관광객들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총 130억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해 같은...
러시아 북극 노선 이용하면 2시간 30분 단축 가능
앞으로 밴쿠버-서울간 항공시간이 약2시간 정도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러시아 공동 연구단은 기존의 우회 노선 대신 러시아 상공을 관통하는 북극 노선으로 비행할 경우 밴쿠버와 아시아 주요 도시간의 항공 시간은 현재보다 2시간 이상 줄어들...
'씨 투 스카이 익스프레스' 건설 추진
오는 2010년 열리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2010밴쿠버휘슬러 올림픽유치 사단법인\'은 총2천만 달러를 추자해 노스밴쿠버의 론스데일과 휘슬러를 잇는 철도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돈 캐들러 회장은 노스밴쿠버의 론스테일 키를 출발해...
한국 정부는 지난 1월 무역수지와 여행수지가 동반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2월에도 무역수지가 적자추세인 것과 관련, 수출을 독려하고 환율과 금리, 물가를 안정적으로 운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여행수지를 개선하기 위해 여행자 휴대품 검사를 강화하고...
커진 혜택 충분히 이용해 '공짜여행'즐긴다
\'부부사이만 가능\', 아쉽던 마일리지 합산 이제는\'가족끼리도 가능\'해졌어요 대한항공의 마일리지 제도가 크게 바뀌었다. 그동안 아쉬웠던 점은 부부 사이에서만 가능하던 마일리지 합산 혜택, 그러나 이제는 가족끼리도 서로 마일리지를 주고받을 수가 있다....
시민권 필기 시험에서 캐나다 선거 제도에 대한 평가가 강화됐다. 연방 시민권 및 이민부(Citizenship and Immigration Canada; 이하 CIC)는 시민권 필기 시험에서 응시자가 합격선 이상의 점수를 받더라도 선거 관련 문항의 정답을 맞추지 못하면 시민권 판사가 응시자에게...
기존 종이 영주권 서류 대체... 도입 시기는 미정
연방 정부는 앞으로 이민자들에게 영주권 서류를 대신할 수 있는 새 ID 카드 발급을 검토 중이다. 새로 도입될 이민자 ID 카드에는 ...
밴쿠버 방문 김삼훈 캐나다 대사 밝혀...한국,캐나다 주요 교역국 중요도 높아
캐나다 주재 공관장 회의 참석차 밴쿠버를 방문한 김삼훈 캐나다 대사가 3일 지역 한인 언론사 기자들을 밴쿠버 총영사관으로 초청, 교포 사회 주요 현안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다. 김 대사는 이 자리에서 최근 교포 사회에서 일고 있는 캐나다 방문 무비자 협정...
내년부터 가구당 260-340달러 부담 늘어
BC공공사업위원회가 BC 가스의 27% 요금 인상안을 21일 승인함에 따라 주택 소유주들의 연료비 부담이 더 커지게 됐다. 새로 발표된 인상안이 적용되면 주택 소유주들의 연간 연료비 부담은 내년부터 260-340달러 정도 늘어나게 된다. BC가스측은 천연가스 가격이...
중산층 개인 소득세 부담 줄고 자녀양육비 지급도 늘어나 GST환급 받는 전 가정에 난방비 최고 250달러까지 내년 1월 말 환급
연방 정부가 지난 11월 총선에서 공약했던 사상 최대 규모의 세금 감면 정책이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됨에 따라 캐나다 납세자들의 부담이 새해부터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연방 정부는 2001년부터 2005년까지 5년 간 총 1천억 달러 규모의 세금 감면 계획을 추진하게...
전국서 가장 높아, 연평균 소득은 온타리오주가 최고
BC주 근로자들은 캐나다 전체에서 시간당 가장 높은 평균 임금을 받고 있는 반면 근로 시간은 타주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근로자의 연간 평균 수입이 가장 높은 곳은 온타리오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근로자는 지난 98년 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