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요로운 추수의 계절을 만끽해보자

김욱경 기자 wkim@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9-21 13:50

이 가을 수확을 체험할 수 있는 장소들

BC주에서 가을 수확은 대단한 일이고 수확을 가까이서 목격하는 재미는 색다르다. 일상에서 벗어나 가을의 풍요와 여유를 접할 수 있는 장소들을 지역별로 소개한다. 더불어 가을의 수확이 가져다 주는 달콤한 와인과 지역 별미 음식을 곁들일 수 있는 곳이면 금상첨화일 듯.

 

1. 밴쿠버 섬(Vancouver Island)



-갤리 농장(Galey Farms)





빅토리아에 위치한 이 농장은 10 31일까지 농장에서 직접 기른 신선한 농작물을 판매한다. 10월 주말에 방문하면 건초 마차를 타고 할로윈에 쓸 늙은 호박을 따는 경험을 할 수도 있으니 참조하자. 농장의 작은 동물들을 만나보거나 6 에이커의 거대한 옥수수 미로에서 길을 잃는 경험도 색다르다. 미니 기차를 타고 20분 정도 재건된 서부 도시를 둘러보는 아기자기한 재미도 있으니 놓치지 말길.

 

-맥납 옥수수 미로와 농장(McNab’s Corn Maze & Produce Farm)

밴쿠버섬 북쪽, 나나이모 바로 아래쪽에 위치한 이 농장은 바로 그날 딴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판매하는 걸로 유명하다. 농장에 살고있는 갖가지 다양한 동물들과 사귀어 보고 7에이커나 되는 옥수수 미로에 도전해 보기도 하자. 건초 마차를 타고 가 30여가지 다양한 종류의 호박을 골라보는 경험도 이 농장이 주는 특별한 경험 중 하나이다.

 

2. 밴쿠버



-리치몬드 시골 농장(Richmond Country Farm)




4대째 농장을 이어가고 있는 이 시골 농장에서는 직접 기르고 수확한 신선한 농작물을 판매한다. 다양한 농작물 외에도 이곳에서는 Country Vine Winery의 레드와인, 화이트와인, 로제와인 등 직접 제작한 와인도 체험할 수 있다. 이 농장의 유명한 호박 따기 체험과 라이브 공연 등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이며 주말에는 1864년 형 복제 기차를 운행하기도 하니 놓치지 말자.

 



-만 농장 시골 체험(Maan Farms Country Experience)





애보츠포드에 만 가족이 운영하는 만 농장에서는 그날 딴 신선한 농작물을 구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농작물을 직접 따는 체험을 할 수 있다. 농장 부속 부엌에서 농장에서 기른 재료로 준비한 요리를 즐길 수도 있다. 마마 만의 대표적인 버터치킨과 농장에서 키운 베리로 만든 디저트와 레모네이드는 꼭 잊지 말고 먹어보도록 하자. 어린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은 아기 염소가 지내는 놀이 공원에서 시간을 보낼 수도 있고, 어른들은 과일주를 시음할 수도 있다.

 

-노변 축제(Roadside)

애보츠포드에서 열리는 노변 축제는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온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주말 축제이다. 어린이를 위한 놀이 공간에는 강아지도 출입이 가능하다. 3개의 옥수수 미로에서 신나게 돌아다닌 후 푸드 트럭에서 온 가족이 허기를 채워보자. 어른들 전용 옥수수 미로인 “Sampler Maze”에서는 지역 맥주를 시음할 수 있다.

 

-크랜베리 축제(22nd Annual Cranberry Festival)

포트 랭리에서 22년째 열리고 있는 크랜베리 축제는 추수감사절 바로 전 주 토요일에 열린다. 올해는 10 7일에 팬케잌 아침식사를 시작으로 축제가 펼쳐진다. 지역 상인들과 라이브 공연 등 갖가지 행사가 열린다. 포트 랭리 역사 유적지에서 열리는 크랜베리 으깨기 행사는 꼭 빠지지 말고 참석하기 바란다.

 

3. 오카나간 밸리



-데이비슨 과일 농장(Davison Orchards Country Village)





아름다운 오카나간 호수를 따라 구비구비 도로를 운전하면 도달하는 이 농장은 버논(Vernon)에 위치하고 있으며 갖가지 농산물과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는 매력적인 작은 마을이다. 오래된 트랙터를 전시해 놓은 것을 둘러보거나 트랙터가 끄는 기차를 타고 농장 투어를 해보는 것도 좋다. 농장에서 딴 과일로 만든 직접 구운 파이를 데이비슨 농장의 유명한 사과주스와 함께 곁들이는 별미도 놓치지 말자. 사과를 직접 따서 가져갈 수 있고 가을 추수를 테마로 만들어 놓은 장소에서 사진 촬영을 할 수도 있다.

 

-오키프 목장(O’Keefe Ranch)

버논의 북쪽에 위치한 이 역사적인 목장은 1867년 세워진 이후 BC주 초기 목장 역사를 고스란히 증명하는 곳이다. 도자기 샵이나 잡화점, 대장간이나 농기구 박물관과 같은 곳들 뿐만 아니라 당시 세워진 교회, 합숙소, 훈제실, 마차역, 학교 건물, 교역소 등을 들러볼 수 있다. 말을 타고 주변을 둘러 볼러 볼 수도 있으니 참고하자. 10 7일부터 28일 까지 옥수수 미로에서 온 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도 있다.

 

-오카나간 가을 와인 축제(Fall Okanagan Wine Festival)





매년 오카나간 밸리 지역의 와인 생산자들의 가을 축제인 오카나간 와인 축제는 9 28일부터 10 8일까지 가을 포도 수확 기간 동안 열린다. BC주에서 제일 오래된 와인 경연대회인 BC Wine Awards도 이 기간 동안 열린다. 갖가지 다양한 시음 행사, 와인메이커 만찬, 포도 으깨기 행사 및 브런치 등 다채로운 행사와 축제가 펼쳐진다.

 

김욱경 기자 wkim@vab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밴쿠버에서 가장 '핫'한 버거는?
버거 마니아들을 위한 레스토랑 주간 행사 ‘르 버거 위크(Le Burger Week 2018)’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성황리 개최됐다. 올해도 역시 분야별로 각 지역 숨은 레스토랑들의 시그니처 버거를...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