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 정치도 도농, 동서로 쪼개졌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22 12:39

야촌여도(野村與都), 동진서보(東進西保) 현상··· "한국 선거인가?" 착각 일으킬 정도


22일 아침 드러난 2019 캐나다 총선 결과는 매우 낯익은 모습이다.

동부와 서부, 도시와 농촌 간에 선호 정당이 극명하게 갈린 개표 지도는 한국의 대통령 선거 판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패자 보수당은 서부와 농촌을, 승자 자유당은 동부와 도시를 독차지하다시피 했다. 야촌여도(野村與都), 동진서보(東進西保, 동부는 진보 서부는 보수) 현상이 캐나다에도 상당 부분 들어맞는 결과가 된 의석수 분포다.

보수당은 전국 득표율 34.4%로 33.1%인 자유당에 1.3% 포인트 앞섰으며 표수로는 24만여표 더 많이 얻었다. 그럼에도 의석은 36개 적어 정권을 잡지 못했다.

표 편중 현상 때문이었다. 유전이 많은 앨버타와 서스캐처원은 한 당을 일방적으로 지지하는 한국의 영호남처럼 보수당에 몰표를 줬다. 그러나 이 두 주를 합해봐야 의석 수는 불과 45석으로 121석인 온타리오 한 주의 1/3 수준이며 78석인 퀘벡에도 한참 못 미친다.

이 두 거대 표밭 유권자들은 자유당을 114석으로 밀어주었다. 트뤼도 자유당 돌풍이 일었던 2015년보다 온타리오에서는 단 1석, 퀘벡에서는 퀘벡당의 약진으로 6석이 줄어들었을 뿐이었다.

대서양 4개주에서도 자유당은 2015년 32개 전석 획득보다는 못했지만 6석 없어진 26석을 건져 개표 초반부터 쾌조의 리드를 지켜나갔다.

42석을 뽑은 BC가 자유당에 비율로는 가장 큰 펀치를 날렸다. 2015년보다 7석 줄어든 11석만 내주었기 때문이다. 보수당은 득표율에서 34%, 의석수에서 17석으로 서부=보수 등식을 BC에서도 확인시켜줬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 4년간 캐나다를 더 이끌 자유당 소수정부는 동부정부다. 157석중 140석, 즉 89%가 온타리오-퀘벡-대서양 지역에서 얻어낸 것이기에 그렇다.

'자유당 동부정부'를 탄생시킨 일등공신은 광역 토론토와 몬트리올이다. 한국으로 치면 수도권인 이 두 표밭에서 자유당이 거의 싹쓸이했다. 그런 점에서 또 자유당 소수정부는 도시 사람들 정부이기도 하다.

시골에서의 낮은 인기로 자유당 중진 의원들 여러명이 낙선했다. 트뤼도 아버지 시절부터 자유당을 지켜온 내각 서열 1위 공공안전비상계획 랄프 구데일(Goodale)장관이 대표적 인물이다.

리자이나에서 고배를 마신 그의 부총리 자리는 싱 NDP 대표가 연정으로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앨버타에 분 보수당 광풍으로 에드먼튼 선거구의 아마짓 소히(Sohi) 에너지 장관과 캘거리의 켄트 허(Kent Hehr) 체육장관도 떨어졌다.

반면 여촌야도 현상으로 보수당에서도 큰 자산을 한 명 잃었다. SNC 스캔들 의회 청문회 당시 매스컴을 많이 탔던 당 부대표인 여성 후보 리사 레잇(Raitt)이 온타리오 밀튼(Milton)에서 전사, 보수당의 향후 리더쉽에 먹구름이 끼게 됐다.


사진제공=DrRandomFactor[CC BY-SA 4.0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4.0)]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통계청, 전국 9월 평균 주급 소득률 통계 조사
BC주 소득 3.4% 증가... 제조·운송업 성장 주도
국내 근로자(농업직 제외)의 주당 평균 소득이 대부분의 고용분야에서 상승세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연방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월별 평균소득 자료에 따르면, 각 주별 급여...
캐나다 ‘국가 브랜드 지수 2019’ 톱3 첫 진입
두 계단 껑충···'이민·투자' 항목서 1위 두각
캐나다가 세계에서 국가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로 평가됐다.국제평가기관인 ‘안홀트(Anholt-Ipsos)’가 올해 세계 50개국을 대상으로 한 브랜드가치 조사 결과, 캐나다가...
BOC와 전문가들 예측한 숫자와 거의 일치··· "1.75% 이자율 내년까지 갈 것"
캐나다 경제가 하향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3/4분기 캐나다 경제는 높은 사업 투자와 증가된 가계 지출에 바탕해 1.3% 연간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캘거리 감독 10년 전 인종차별 발언으로 사임
NHL 선수들 인종차별·갑질 고발 이어져
▲ 아킴 알리우(왼쪽)와 빌 피터스 (사진=Akim Aliu Instagram/Calgary Flames Instagram)캐나다 최고 인기의 스포츠리그 북미하키리그(NHL)에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인종차별에 대한 고백이다....
크리스마스 선물 구입 겸할 수 있어 ··· 43% 크리스마스 후 쇼핑 34%보다 많아
캐나다의 전통적인 연말 쇼핑 대목이 앞당겨지고 있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캐네디언 쇼핑객들이 박싱 데이보다 미국에서 건너온 블랙 프라이데이에 물건을 구입할 계획을...
소수정부 생존 걸린 시험대··· 정부 운영 예산안 표결이 신임 결정
자유당은 지난 10/21 연방 총선에서 157석을 얻었다. 재집권에는 성공했지만 과반수에서 13석이 모자란 소수정부이다. 공식적인 연정도 거부하고 당당하게홀로 서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보다 35% 증가로 12년래 최고··· 벨 가장 많고 로저스와 텔러스 그 다음
캐나다 최대 텔레콤 회사 서비스 이용자인 한 은퇴자는 지난달 연방 기관에 불만을 접수했다.  2200만여 고객을 갖고 있는 벨(Bell Canada)과 2년 계약으로 인터넷, TV, 집전화를 쓰고 있는 그는 벨이 계약 당시 전화로 말한 내용과 다른 요금 청구서를 보냈으며...
빅 바 산사태로 강 회귀 통로 막혀 개체수 급감··· 비상 구조 작전 불구
BC 프레이져 강의 귀중한 연어 자원이 고갈될 위기에 처했다는 과학자들의 우려가 나왔다. 밴쿠버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연방정부 과학자들은 최근 태평양연어위원회(Pacific Salmon Commission, PSC)에 BC 남부 빅 바(Big Bar) 지역 프레이져 강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BC주·앨버타주 전국 살인율 하락 주도
2018년 기준 전년대비 4% 감소 기록
온타리오 기록적 살인 수치··· 전국 최다
지난해 온타리오주를 제외한 대다수 주에서 전반적인 살인율 하락세가 감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살인범죄 통계자료(2018)에 따르면 전국 살인율은 지난해...
2020년부터 주택 감정가의 1.25%
2021년, 2022년에도 인상 가능성
밴쿠버시가 내년부터 빈집세(empty homes tax)를 25% 인상한다. 밴쿠버 시의회는 케네디 스튜어트(Stewart) 밴쿠버 시장이 발의한 빈집세 인상안을 지난 27일 투표를 통해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
여성 가슴 만지고 술 마시는 포즈
시민들 “산타 돌려 달라” 항의 쇄도
▲사진=Gary Haupt Facebook한 쇼핑몰에 고용된 산타가 부적절한 사진을 찍었다 해고를 당해 화제다. 글로벌 뉴스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BC주 펜틱튼(Penticton)에 위치한 체리 레인...
ICBC 적자와 목재산업 침체 등으로 6개월새 약 1억달러 없어져
BC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 재정 흑자액이 2분기 연속 줄어들어 1억4800만 달러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분기에는 1억7900만 달러로 전망됐으며 올초 회계연도 시작 당시에는...
법원, 제설 의무 불이행이나 본의 아닌 빙판화에 책임 물을 수 없다는 판례 남겨
법원, 제설 의무 불이행이나 본의 아닌 빙판화에 책임 물을 수 없다는 판례 남겨  2017년 12월 눈비가 내린 다음 어느 날 버나비의 은퇴자 다윈 데르(Der, 76)는 동네 식품점에서 계란 한...
밴쿠버 시의회, 빨대는 내년 4월부터, 쇼핑백은 내후년 1월부터 시행
플라스틱 빨대와 봉지 금지 법안이 밴쿠버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의회는 27일 밤 컵과 식사도구를 포함한 일회용품 제한을 위한 새 규칙을 건의하는 시 직원...
피츠버그에게 3골 앞서다가 5연속 실점
11월 한 달간 14경기 중 4승
밴쿠버 캐넉스가 지난 27일 오후 열린 피츠버그 펭귄스와 원정 경기에서 6대3으로 이기고 있다가 내리 5골을 헌납하며 6대8로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이날 패배로 캐넉스는 12승 10패...
이번 주말부터 12월 내내 단속… “불시 검문” 주의
연말연시가 다가오면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BC주 경찰이 음주운전 취약시간대와 장소 등을 중심으로 불시 단속에 나선다. 27일 BC주 RCMP는 이번 주말부터...
마라톤협상 끝에 ‘잠정 합의’ ··· 최종 승인 투표 거쳐야
3일간의 총파업도 '없던 일'
버스 노조가 4주간에 걸쳐 진행했던 파업을 철회했다. 버스 노조를 대표하는 유니포(Unifor)와 코스트 마운틴 버스 컴퍼니(Coast Mountain Bus Company, CMBC)는 지난 26일 오후부터 27일 새벽 12시...
한파 주의보에 블랙 프라이데이 겹쳐 ‘최악 타이밍’
스카이트레인, 카쉐어·카풀링 프로그램 이용 독려
버스노조의 총파업 예고로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일부터 부분 파업을 진행하고 있던 버스노조는 지난주 코스트 마운틴 버스 컴퍼니(Coast Mountain Bus Company, CMBC)와의 협상이...
정규직 아닌 임시직 선호 '긱 경제' 대세
2-30대 캐나다인 "독립 근로 성향 높아"
비정규 프리랜서·임시직 등의 근로 형태로 일하는 국내 밀레니얼 세대가 늘고 있다. 고용주의 필요에 따라 단기로 계약을 맺고 일회성 업무를 도맡는 근로 형태인 ‘긱 경제’(gig economy,...
27일 오후부터 더 추워져 28~29일 최저 -3, 체감 -7까지 내려가
BC 전역에 11월 한파가 몰아친다. 메트로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환경청은 26일 메트로 밴쿠버를 포함한 BC 대부분 지역에 27일 오후부터 한겨울 날씨 같은 차갑고 매서운 추위가 엄습할...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