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 정치도 도농, 동서로 쪼개졌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22 12:39

야촌여도(野村與都), 동진서보(東進西保) 현상··· "한국 선거인가?" 착각 일으킬 정도


22일 아침 드러난 2019 캐나다 총선 결과는 매우 낯익은 모습이다.

동부와 서부, 도시와 농촌 간에 선호 정당이 극명하게 갈린 개표 지도는 한국의 대통령 선거 판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패자 보수당은 서부와 농촌을, 승자 자유당은 동부와 도시를 독차지하다시피 했다. 야촌여도(野村與都), 동진서보(東進西保, 동부는 진보 서부는 보수) 현상이 캐나다에도 상당 부분 들어맞는 결과가 된 의석수 분포다.

보수당은 전국 득표율 34.4%로 33.1%인 자유당에 1.3% 포인트 앞섰으며 표수로는 24만여표 더 많이 얻었다. 그럼에도 의석은 36개 적어 정권을 잡지 못했다.

표 편중 현상 때문이었다. 유전이 많은 앨버타와 서스캐처원은 한 당을 일방적으로 지지하는 한국의 영호남처럼 보수당에 몰표를 줬다. 그러나 이 두 주를 합해봐야 의석 수는 불과 45석으로 121석인 온타리오 한 주의 1/3 수준이며 78석인 퀘벡에도 한참 못 미친다.

이 두 거대 표밭 유권자들은 자유당을 114석으로 밀어주었다. 트뤼도 자유당 돌풍이 일었던 2015년보다 온타리오에서는 단 1석, 퀘벡에서는 퀘벡당의 약진으로 6석이 줄어들었을 뿐이었다.

대서양 4개주에서도 자유당은 2015년 32개 전석 획득보다는 못했지만 6석 없어진 26석을 건져 개표 초반부터 쾌조의 리드를 지켜나갔다.

42석을 뽑은 BC가 자유당에 비율로는 가장 큰 펀치를 날렸다. 2015년보다 7석 줄어든 11석만 내주었기 때문이다. 보수당은 득표율에서 34%, 의석수에서 17석으로 서부=보수 등식을 BC에서도 확인시켜줬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 4년간 캐나다를 더 이끌 자유당 소수정부는 동부정부다. 157석중 140석, 즉 89%가 온타리오-퀘벡-대서양 지역에서 얻어낸 것이기에 그렇다.

'자유당 동부정부'를 탄생시킨 일등공신은 광역 토론토와 몬트리올이다. 한국으로 치면 수도권인 이 두 표밭에서 자유당이 거의 싹쓸이했다. 그런 점에서 또 자유당 소수정부는 도시 사람들 정부이기도 하다.

시골에서의 낮은 인기로 자유당 중진 의원들 여러명이 낙선했다. 트뤼도 아버지 시절부터 자유당을 지켜온 내각 서열 1위 공공안전비상계획 랄프 구데일(Goodale)장관이 대표적 인물이다.

리자이나에서 고배를 마신 그의 부총리 자리는 싱 NDP 대표가 연정으로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앨버타에 분 보수당 광풍으로 에드먼튼 선거구의 아마짓 소히(Sohi) 에너지 장관과 캘거리의 켄트 허(Kent Hehr) 체육장관도 떨어졌다.

반면 여촌야도 현상으로 보수당에서도 큰 자산을 한 명 잃었다. SNC 스캔들 의회 청문회 당시 매스컴을 많이 탔던 당 부대표인 여성 후보 리사 레잇(Raitt)이 온타리오 밀튼(Milton)에서 전사, 보수당의 향후 리더쉽에 먹구름이 끼게 됐다.


사진제공=DrRandomFactor[CC BY-SA 4.0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4.0)]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한파 주의보에 블랙 프라이데이 겹쳐 ‘최악 타이밍’
스카이트레인, 카쉐어·카풀링 프로그램 이용 독려
버스노조의 총파업 예고로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일부터 부분 파업을 진행하고 있던 버스노조는 지난주 코스트 마운틴 버스 컴퍼니(Coast Mountain Bus Company, CMBC)와의 협상이...
정규직 아닌 임시직 선호 '긱 경제' 대세
2-30대 캐나다인 "독립 근로 성향 높아"
비정규 프리랜서·임시직 등의 근로 형태로 일하는 국내 밀레니얼 세대가 늘고 있다. 고용주의 필요에 따라 단기로 계약을 맺고 일회성 업무를 도맡는 근로 형태인 ‘긱 경제’(gig economy,...
27일 오후부터 더 추워져 28~29일 최저 -3, 체감 -7까지 내려가
BC 전역에 11월 한파가 몰아친다. 메트로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환경청은 26일 메트로 밴쿠버를 포함한 BC 대부분 지역에 27일 오후부터 한겨울 날씨 같은 차갑고 매서운 추위가 엄습할...
인디드 설문조사, 38%가 완전히 다른 직업 택해 새로운 삶 만족
직업을 바꾼 캐네디언 10명 중 9명이 행복해 한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직업 사이트 인디드(Indeed)가 의뢰해 다양한 산업과 교육 수준의 정규직 종사자 1023명을 대상으로...
10~1월 교통사고 발생률 절반에 가까워
반사 제품 착용으로 보행자 교통사고 줄여야
ICBC가 겨울철 급증하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팁에 대해 소개했다. ICBC의 발표에 따르면 전체 사고의 반에 가까운 44%의 교통사고가 해가 짧고 날씨가 좋지 않은 10월부터 1월 사이에...
보건 당국, 설리나스(Salinas) 외 산지 확인 안되면 먹지 말도록 당부
캘리포니아산 로메인 상추 경계령이 또 떨어졌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와 미국 보건 당국은 캘리포니아 설리나스(Salinas)에서 재배된 로메인 상추(Romaine Lettuce)에 의한...
영국 통계청 보고서 ··· 남자 20년 전보다 5세 젊어지고 수명 15년 길어져
"우리는 단지 더 오래 산다기 보다 '건강하게' 더 오래 살 것이다" 영국의 통계청이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연구자들이 내린 결론이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20회째 맞이하는 조사···국내 1만 개 기업 검토
직장들 지난 20년간 직원 친화적으로 진화
매년 미디어코프(Mediacorp)가 선정하는 ‘캐나다 최고의 직장 탑 100’ 리스트가 일간지 글로브앤메일(Globe and Mail)의 특별판을 통해 공개됐다. 올해로 20회째를 맞이하는 ‘최고의 직장’...
스웨덴 소녀 환경운동가와 얼굴 꼭 닮은 1898년 유콘 골드러시 당시 사진 화제
스웨덴 소녀 환경운동가 툰베리와 꼭 닮은 옛날 인물의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세계를 순회하며 기후변화 대책을 호소, 지난달 말 밴쿠버 집회에도 참석했었던 16세 그레타 툰베리(Greta...
매뉴라이프 은행 조사, 지출이 소득보다 빨리 늘어... 빚의 일상습관화 반영
빚을 지고 있는 캐나다인 5명중 2명은 평생 그 빚 속에서 헤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요 언론보도에 따르면 매뉴라이프 은행(Manulife Bank of Canada)이 최근 실시한 온라인 조사...
정부 승인 받으면 곧장 운영 가능
주 정부 “서두르진 않겠다” ··· 야당 “그럼 걸어 다니냐는 거냐”
버스노조가 다음 주 총파업을 예고한 데 이어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지난 21일 파업 가능성을 시사했다. 연말연시를 앞두고 사상 유례없는 교통난이 우려되는 가운데 우버는 승인만...
연말 시즌, 시간 부족해 따로 쇼핑할 시간 없어
시간이 빠듯한 연말 시즌, 많은 캐나다 직장인들이 업무시간을 이용해 온라인 쇼핑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본사의 인적 자원 컨설팅 회사 로버트 하프(Robert...
트뤼도, 자유당 소수정부 이끌 37개 부처 발표
프릴랜드 신임 부총리로 임명··· 중산층·기후 초점
▲트뤼도 총리(왼쪽)와 크리스티아 프릴랜드(오른쪽) 차기 부총리지난 10월 총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새로운 자유당 소수정부 2기 내각의 공식적인 닻을 올렸다....
매카피 조사, 범죄자들 수법 갈수록 지능적··· 연말 성수기 각별한 주의 필요
캐나다인들의 사이버 범죄 피해가 늘고 있다.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회사 매카피(McAfee)는 캐네디언의 33%가 올해 현재까지 온라인 사기(Scam)에 의해 최소한 500달러 피해를...
밴쿠버 시 2018년 세수 공개, 약 2000채 주택 해당··· 전년보다 22% 감소
주정부와 시의 투기억제 세제 등으로 밴쿠버내 빈집들이 많이 줄고는 있지만 여전히 세수의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밴쿠버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는 20일 공개한 보고서를 통해...
밴쿠버 소액심판법원, 집앞 보도 제설 의무 안지킨 시민 244명 소환 출두중
9개월 전 내린 올겨울의 기록적인 폭설이 밴쿠버 법정에는 아직도 녹지 않고 남아 있다.메트로 주요 언론에 따르면 지난 2월 폭설 당시 자신의 소유 부동산 앞 보도에 쌓인 눈을 치우지...
지난 8월·11월 두 건 집단폭력 수사 착수
경찰, 사건 연루 유학생 등 50여 명 조사
지난주 써리 지역 10대 청소년들의 집단폭행 동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사회적 파장이 일어난 가운데, 경찰이 강력한 처벌조치로 이에 대응했다. 써리 경찰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 파산 신청···최대 80% 점포 정리 세일
재미교포의 ’아메리칸 드림’ 신화 막 내려
▲포에버21 캐나다 웹사이트재미교포 설립 패션 브랜드 포에버21(Forever 21)의 모든 캐나다 매장이 다음 주에 폐점한다.포에버21은 캐나다 공식 웹페이지를 통해 오는 28일부로 캐나다 내 모든...
매니토바 도시 톰슨 1위 차지···BC주 1위는 퀘넬
노스밴쿠버·포트무디·델타는 안전한 도시로 꼽혀
▲사진=매니토바주 톰슨시 전경 (제공=City of Thompson Facebook)‘캐나다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순위에 매니토바주 북부에 위치한 인구 1만3000여 명의 도시 톰슨(Thompson)이 1위에 올랐다. BC주...
소비자 물가 전월 보합 1.9% 기록··· 식품 가격 상승 영향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석 달 연속 강보합세를 유지했다. 캐나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월간 물가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소비자 물가지수는 지난달 3개월 연속 1.9%를 기록,...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