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써리 RV 거리 주차 금지 법개정 추진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21 14:05

차내 거주 용도로 밤새 동네 점거해 주민들 소음, 쓰레기 투기 불만 커



도시의 거리에 장시간 주차된 RV 등 숙박용 차량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이 높다.

그러나 많은 자치단체들은 주택난에 따른 차량 소유자들의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이해, 이들에 대한 단속에 소극적이거나 추진을 보류중에 있다.

이런 가운데 써리 시의회에서 이번주 이와 관련된 교통 조례 개정안을 상정, 가결시킬 예정이어서 이를 건의한 주민들과 반대하는 시민단체, 그리고 다른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포함한 자치단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써리 시의회는 RV(Recreation Vehicle, 숙식시설을 갖춘 버스형 차량), 캠퍼 밴(Camper Van, 숙식시설을 갖춘 밴), 기타 대형 차량들이 시내 거리에서 밤샘 주차를 못하도록 시 교통 조례(Bylaw, 자치단체별 법)를 개정하는 투표를 실시한다.

써리 시의회의 법 개정 추진은 시 산업공학부의 스태프 보고서에 따른 것으로 공원, 학교, 교회, 주택 근처 하이웨이에서의 오후 10시~오전 6시 주차를 금지하는 것이다.

해당 보고서는 “RV와 그 거주자들이 주차 공간을 차지해 주민들이 주차난을 겪게 하고 소음과 부적절한 쓰레기 투기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 시 조례는 대형 차량들이 시 도로에 72시간까지 주차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 “조례 집행 직원들은 각각의 RV 주차 상황에 주의를 기울여 차내 거주자들을 사회봉사와 주거시설로 연결시키는 제의도 종종 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도시빈민 옹호단체 써리 어반 미션(Surrey Urban Mission) 회장 마이크 머스그로브(Musgrove) 회장은 “시기가 좋지 않은 정책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회장은 "살 수 있는 집이 없는 사람들은 존재와 주거 방식을 위해 창조적일 수밖에 없다. 누가 캠퍼 밴에서 산다면 그것은 그들이 다른 기회를 소진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법 개정의 목적은 대형차량 거주자들이 맞는 주택으로 옮겨가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것”이라고 하지만, 새로운 공공주택 사업은 착공조차 되지 않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BC 로워 메인랜드 내외 자치단체들도 비슷한 상황이다. 올해초 톰슨-니콜라 지자체(Thompson-Nicola Regional District)는 영구거주용 RV 단속을 했다.

스쿼미시는 차에서 사는 사람들이 급증하자 지정된 저가 또는 무료 주차 지역 설치 계획을 고려한 바 있다.

밴쿠버 시의 사업자들과 주민들도 밴 거주자들의 증가에 불만을 제기해왔다. 시 당국은 문제를 알고는 있다고 말하면서도 이들에 대해 티켓 발부는 하지 않고 있다.

사진제공=bryce_nesbitt[CC BY 2.0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2.0)]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마라톤협상 끝에 ‘잠정 합의’ ··· 최종 승인 투표 거쳐야
3일간의 총파업도 '없던 일'
버스 노조가 4주간에 걸쳐 진행했던 파업을 철회했다. 버스 노조를 대표하는 유니포(Unifor)와 코스트 마운틴 버스 컴퍼니(Coast Mountain Bus Company, CMBC)는 지난 26일 오후부터 27일 새벽 12시...
한파 주의보에 블랙 프라이데이 겹쳐 ‘최악 타이밍’
스카이트레인, 카쉐어·카풀링 프로그램 이용 독려
버스노조의 총파업 예고로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일부터 부분 파업을 진행하고 있던 버스노조는 지난주 코스트 마운틴 버스 컴퍼니(Coast Mountain Bus Company, CMBC)와의 협상이...
정규직 아닌 임시직 선호 '긱 경제' 대세
2-30대 캐나다인 "독립 근로 성향 높아"
비정규 프리랜서·임시직 등의 근로 형태로 일하는 국내 밀레니얼 세대가 늘고 있다. 고용주의 필요에 따라 단기로 계약을 맺고 일회성 업무를 도맡는 근로 형태인 ‘긱 경제’(gig economy,...
27일 오후부터 더 추워져 28~29일 최저 -3, 체감 -7까지 내려가
BC 전역에 11월 한파가 몰아친다. 메트로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환경청은 26일 메트로 밴쿠버를 포함한 BC 대부분 지역에 27일 오후부터 한겨울 날씨 같은 차갑고 매서운 추위가 엄습할...
인디드 설문조사, 38%가 완전히 다른 직업 택해 새로운 삶 만족
직업을 바꾼 캐네디언 10명 중 9명이 행복해 한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직업 사이트 인디드(Indeed)가 의뢰해 다양한 산업과 교육 수준의 정규직 종사자 1023명을 대상으로...
10~1월 교통사고 발생률 절반에 가까워
반사 제품 착용으로 보행자 교통사고 줄여야
ICBC가 겨울철 급증하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팁에 대해 소개했다. ICBC의 발표에 따르면 전체 사고의 반에 가까운 44%의 교통사고가 해가 짧고 날씨가 좋지 않은 10월부터 1월 사이에...
보건 당국, 설리나스(Salinas) 외 산지 확인 안되면 먹지 말도록 당부
캘리포니아산 로메인 상추 경계령이 또 떨어졌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와 미국 보건 당국은 캘리포니아 설리나스(Salinas)에서 재배된 로메인 상추(Romaine Lettuce)에 의한...
영국 통계청 보고서 ··· 남자 20년 전보다 5세 젊어지고 수명 15년 길어져
"우리는 단지 더 오래 산다기 보다 '건강하게' 더 오래 살 것이다" 영국의 통계청이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연구자들이 내린 결론이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20회째 맞이하는 조사···국내 1만 개 기업 검토
직장들 지난 20년간 직원 친화적으로 진화
매년 미디어코프(Mediacorp)가 선정하는 ‘캐나다 최고의 직장 탑 100’ 리스트가 일간지 글로브앤메일(Globe and Mail)의 특별판을 통해 공개됐다. 올해로 20회째를 맞이하는 ‘최고의 직장’...
스웨덴 소녀 환경운동가와 얼굴 꼭 닮은 1898년 유콘 골드러시 당시 사진 화제
스웨덴 소녀 환경운동가 툰베리와 꼭 닮은 옛날 인물의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세계를 순회하며 기후변화 대책을 호소, 지난달 말 밴쿠버 집회에도 참석했었던 16세 그레타 툰베리(Greta...
매뉴라이프 은행 조사, 지출이 소득보다 빨리 늘어... 빚의 일상습관화 반영
빚을 지고 있는 캐나다인 5명중 2명은 평생 그 빚 속에서 헤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요 언론보도에 따르면 매뉴라이프 은행(Manulife Bank of Canada)이 최근 실시한 온라인 조사...
정부 승인 받으면 곧장 운영 가능
주 정부 “서두르진 않겠다” ··· 야당 “그럼 걸어 다니냐는 거냐”
버스노조가 다음 주 총파업을 예고한 데 이어 스카이트레인 노조도 지난 21일 파업 가능성을 시사했다. 연말연시를 앞두고 사상 유례없는 교통난이 우려되는 가운데 우버는 승인만...
연말 시즌, 시간 부족해 따로 쇼핑할 시간 없어
시간이 빠듯한 연말 시즌, 많은 캐나다 직장인들이 업무시간을 이용해 온라인 쇼핑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본사의 인적 자원 컨설팅 회사 로버트 하프(Robert...
트뤼도, 자유당 소수정부 이끌 37개 부처 발표
프릴랜드 신임 부총리로 임명··· 중산층·기후 초점
▲트뤼도 총리(왼쪽)와 크리스티아 프릴랜드(오른쪽) 차기 부총리지난 10월 총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새로운 자유당 소수정부 2기 내각의 공식적인 닻을 올렸다....
매카피 조사, 범죄자들 수법 갈수록 지능적··· 연말 성수기 각별한 주의 필요
캐나다인들의 사이버 범죄 피해가 늘고 있다.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회사 매카피(McAfee)는 캐네디언의 33%가 올해 현재까지 온라인 사기(Scam)에 의해 최소한 500달러 피해를...
밴쿠버 시 2018년 세수 공개, 약 2000채 주택 해당··· 전년보다 22% 감소
주정부와 시의 투기억제 세제 등으로 밴쿠버내 빈집들이 많이 줄고는 있지만 여전히 세수의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밴쿠버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는 20일 공개한 보고서를 통해...
밴쿠버 소액심판법원, 집앞 보도 제설 의무 안지킨 시민 244명 소환 출두중
9개월 전 내린 올겨울의 기록적인 폭설이 밴쿠버 법정에는 아직도 녹지 않고 남아 있다.메트로 주요 언론에 따르면 지난 2월 폭설 당시 자신의 소유 부동산 앞 보도에 쌓인 눈을 치우지...
지난 8월·11월 두 건 집단폭력 수사 착수
경찰, 사건 연루 유학생 등 50여 명 조사
지난주 써리 지역 10대 청소년들의 집단폭행 동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사회적 파장이 일어난 가운데, 경찰이 강력한 처벌조치로 이에 대응했다. 써리 경찰 측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 파산 신청···최대 80% 점포 정리 세일
재미교포의 ’아메리칸 드림’ 신화 막 내려
▲포에버21 캐나다 웹사이트재미교포 설립 패션 브랜드 포에버21(Forever 21)의 모든 캐나다 매장이 다음 주에 폐점한다.포에버21은 캐나다 공식 웹페이지를 통해 오는 28일부로 캐나다 내 모든...
매니토바 도시 톰슨 1위 차지···BC주 1위는 퀘넬
노스밴쿠버·포트무디·델타는 안전한 도시로 꼽혀
▲사진=매니토바주 톰슨시 전경 (제공=City of Thompson Facebook)‘캐나다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순위에 매니토바주 북부에 위치한 인구 1만3000여 명의 도시 톰슨(Thompson)이 1위에 올랐다. BC주...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