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많은 일을 벌이기 보다는 기존 사업에 주력함으로써 한인사회에 더욱 실질적 도움을 드릴 수 있는 공관으로 거듭나겠습니다”   지난 2016년 11월 밴쿠버에 부임 후 1년을 보낸 밴쿠버 김건 총영사의 새해 각오다.12일 기자간담회를 가진 김 총영사는 올해 문화전시사업을 비롯한 여러 프로그램 구상도 밝혔지만 교육과 취업 등 지난해 추진했던 사업 중 한인들의...

“당장 내일 죽는다하면 오늘 뭐하겠습니까? 전 여행입니다”
자전거로 미주대륙 종주, 밴쿠버에서 시작스물 아홉살, 한 청년이 자전거로 세계 일주 중이다. 아시아와 오세아니아를 돌았고, 이제 미주대륙 종주에 나설 예정이다.그 주인공 김성원씨는...
유형길 화백 2012.09.21 (금)
“화가의 붓끝에서 이민생활 45년, 그 역사를 보다”
칠순이 된 지 이미 여러 해가 지났지만, 붓을 들고 하얀 도화지 앞에 서 있을 때면 그는 어느새 소년이 된다. 처음 그림에 연애를 걸던 시절이 생각나고 가슴은 쿵쾅쿵쾅 뛴다. 그 설레임을...
가족생태학자 송길원 목사
오는 9월28일부터 30일 사이 주님의 제자교회 영성집회에서 설교할 송길원 목사를 이메일을 통해 인터뷰했다. 송목사는 한국내 각종 방송에서 가정전문 강사로 강좌를 진행했고, ‘그래도...
“세상의 고정관념을 버릴 때 비로소 삶은 내 것이 된다”
스님과 방송인. 좀 더 정확하게 얘기하면 대중의 사랑 없이는 돋보일 수 없는 연예인과 수도승과의 조합은 왠지 뭔가 어색해 보인다. 양복을 차려 입었는데 갓을 써야 하는 상황에 처한...
땀에 젖은 골프장갑 명예의 전당으로···
한국계 ‘수퍼 소녀’ 고보경(리디아 고)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역사를 새로 썼다. 고보경은 ‘CN 캐나다 여자오픈’ 마지막 날 5타를 줄이며,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LPGA “CN 캐나다 여자 오픈’ 출전 15세 고보경
‘CN 캐나다 여자 오픈’의 막이 올랐다. 밴쿠버 그린의 정복자가 결정되는 것은 오는 26일이다.청 야니, 스테이시 루이스, 크리스티 커 등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선수들이...
밴쿠버 떠나는 김남현 경찰 영사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다. 한인들의 캐나다 입국거부 사례는 좀처럼 줄지 않았고, 사기사건도 빈번했다.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라지만 폭행이나 절도는 줄을 이었고, 한인...
한명숙 전(前) 국무총리·민주통합당 김성곤 의원 밴쿠버 방문
12월 대선을 앞두고 재외선거인에 대한 본국 정치인들의 구애가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 달 24일 한화갑 민주당 전(前) 총재가 밴쿠버를 찾은 데 이어, 8일에는 민주통합당 한명숙 전...
세계 최대 메이크업 아티스트 축제인 ‘국제 메이크업 아티스트 트레이드쇼(International Make-up Artist Trade Show·IMATS)’가 지난 7월 21일과 22일 밴쿠버에서 열렸다. 세계 각국에 있는 메이크업...
“당신의 닫힌 마음 ‘노래’로 열겠습니다”
태양의 신(神)으로 유명한 아폴로, 혹은 아폴론은 실은 음악의 신이자 의술의 신이기도 했다. 음악의 신이 의사를 겸직했다는 것은 솔직히 화들짝 놀랄만한 일은 아니다. 굳이 그리스·로마...
한인 문화의 날 행사 막바지 준비 한창인 이종은 한인문화협회 회장
3주 앞으로 다가온 ‘한인 문화의 날(8월 4일)’ 행사는 밴쿠버에서 열리는 한국 문화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 2001년 캐나다 사회에 한국을 알리기 위해 시작된 한인 문화의...
제 40대 밴쿠버 한인회 이용훈 회장
화합과 소통, 이 두 단어가 지닌 가치는 한 단체나 조직을 굳건하게 해주는 소중한 자양분이다. 그래서 ‘화합하자, 소통합시다’라는 얘기에 반감을 가질 필요는 전혀 없다.문제는 적당한...
BC주총선에 출사표 던진 신재경 교수
인터뷰 대상자가 하고 싶은 말을 하게 하려면 기자부터 마음을 비워야 한다. 그 과정이 없으면 기자의 관념이 인터뷰이의 입을 빌려 기사로 나간다. 정직한 인터뷰가 아니다.그런데 신재경...
(사)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
일과 성공, 이 두 단어가 곧바로 행복으로 해석됐던 시절이 있었다. 많은 것을 가졌지만 더 행복해지고 싶었고, 그래서 휴식 따위는 생각하지 않았다. 앞만 보고 달렸다. 멈추지 않고 계속...
젊은 실력파 음악가의 도전이 시작된다 ‘브리지’ 첫 단독 무대
음악가의 길에 발을 내딛은 젊은 연주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독주자의 성공 신화를 꿈꾼다. 하지만 이 대열에서 잠시 한걸음 빠져 나와 서로의 호흡과 앙상블에 귀 기울이는 젊은...
캐나다 안보관련 자문위원 활동 중인 김순오 뉴젠 대표
“사이버 안보는 보통 사람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방어적 개념으로 사이버 안보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연방정부에 자문을 제공하는...
6·25 참전유공자회 김일수 회장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로 시작되는 노래에 맞춰 고무줄놀이를 즐겼던 세대, 혹은 플라스틱 바가지를 철모마냥 눌러 쓰고 친구들과 람보 흉내에 흠뻑 빠졌던 사람들에게 전쟁은...
전(前) 유니버시아드 한국 국가대표, ‘BC 사커 아케데미’ 김종찬 감독
밴쿠버 한인사회를 기웃거리다 보면 ‘왕년에 내가 말이지···’로 시작되는 이야기를 간혹 접하게 된다. 과거를 향한 그 숱한 ‘찬가’들 중에서 어떤 것들은 좀 심하게 윤색돼서 듣기에...
한인 최대 문화축전 ‘한인 문화의 날’ 준비 중인 이사랑 한인 문화협회 회장
한류 바람이 매섭다. 케이팝을 시작으로 음식, 전통음악, 공연, 의상, 만화영화 여기에 한글 배우기 열풍까지. 세계가 한국 문화에 주목하고 있다. 밴쿠버도 이런 흐름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캐나다 뮤즈 한국 청소년교향악단 지휘자 박혜정
"음악을 순수하게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무대에 설 기회를 마련해주고 싶었어요."박혜정씨가 캐나다 뮤즈 한국 청소년교향악단을 창단한 이유다.이화여대 음대를 졸업하고 성남시 청소년...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