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 정부 교육부 소속 국립국제교육원에서는 ‘2017 재외동포 국내초청교육(겨울모국이해과정 및 방학특별과정)’에 참가할 학생을 모집한다. 지원 자격은 재외동포로서 입학자격이 인정되어 공관장 추천을 받은 경우다. 모국이해과정은 12세 이상의 재외동포로서 거주국 초등학교 졸업 이상 또는 이에 준하는 학력을 소지해야 한다. 또한 입학대상자는...

'경기침체 피해갈 수 있다' , CIBC 경제분석팀 발표
올해 캐나다와 미국 경제가 침체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캐나다 경제는 올해도 3% 이상의 경제 성장율을 기록할 것이라는 상반되는 전망이 발표됐다. CIBC 경제 분석팀은 2000년도 만큼의 호황은 아닐지라도 2001년과 2002년에 캐나다와 미국은 3% 이상의 경제 성장율을...
"이웃 환경과 아동 학습 능력 상관관계", UBC 연구진 발표
밴쿠버 이스트 지역과 웨스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취학 전 아동들의 사회 적응 능력과 학습 능력에 큰 편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BC 역학(疫學) 전문가인 클라이드 헬즈맨 박사는 밴쿠버내 각 지역을 비교 연구한 결과, 한 지역의 사회경제적 수준과 그 지역...
BC 북부 지역, 설질 불안정으로 눈사태 위험 높아
BC 북부 지역에서 스키와 스노모빌 등 겨울철 스포츠를 즐기는 레저객들은 눈사태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말 연휴가 낀 지난 주에 BC 북부 다슨 크릭 지역에서 스노모빌을 타던 알버타 주민 2명이 눈사태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
BC간호사협회, 인력난 해소위해 정부에 건의
BC 간호사협회는 고질적인 간호사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에서 간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사람들이 캐나다간호사자격시험을 치루기 전에 임시로 취업할 수 있도록 허락할 것을 보건 당국에 건의했다. 간호사협회측은 캐나다 정규 학교에서 제공하는 것과 동등한...
앞으로 독립이민 신청자들의 취업기술(job skills)을 심사하는데 있어서 이민 희망자의 직종보다 경력에 비중이 커질 예정이다. 또한, 영주권, 시민권자에 대해 일생 한 번 직계여부와 관계없이 친척을 초청이민할 수 있는 제안이 백지화됐다. 1인당 평생 1회에 한해...
90년대 이후 이민 전체 65%, 15-44세 사이가 한인사회 주도 부모-자녀 세대간 갈등, 노인 문제 해결이 시급
로워 메인랜드 지역의 한인 사회는 90년대 이후 이민자들이 대다수를 이루고 있으며 노동 적령기인 청장년층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청소년층은 부모 세대와의 가치관 차이로 갈등을 겪고 있으며 한인 노인들은 언어 장벽 때문에 사회적 소외감을...
캐나다 인구는 지난 1년간 신규이민자들의 이주에 힘입어 상당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7월1일을 기해 캐나다의 전체 인구가 3천 75만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작년 7월1일부터 올해 7월1일까지 12개월 동안 캐나다 인구는 약 25만6천700명이...
11월1일부터 시행, 내년엔 8달러로 추가 인상 소규모 비지니스 운영 부담 커져
BC주의 최저임금이 시간당 7달러 15센트에서 7달러 60센트로 인상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식당과 그로서리 등 소규모 비지니스를 운영하는 업주들의 경영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우잘 도산지 수상은 BC주의 최저임금을 오는 11월1일부터 시간당 7달러 60센트로...
내년부터 외화반출-송금 무제한
내년 1월 1일부터는 국내 거주자는 누구든지 외화를 마음대로 가지고 해외로 나가도 된다. 또 외국에 사는 친지나 유학생에게 제한없이 송금할 수 있으며, 외국에 가서 마음대로 예금을 하거나 주식 투자를 해도 된다. 이헌재 재정경제부 장관은 7일 “예정대로...
이민자에 포용력… 전인구의 20%가 소수민족
캘거리가 올해 가장 뛰어난 이민자정책을 실시한 도시라는 영예를 안았다. 캘거리는 20년전만해도 거의 전인구가 백인일만큼 이민자가 드물었으며 이민자라고 한다면 미국 기름과 천연개스 생산업자들을 비롯한 미국인과 유럽, 특히 영국으로부터 건너오는...
-맥클레인지 보고서
맥클레인지가 전국 17개 주요도시를 연구 분석한 결과 밴쿠버와 리치몬드가 가장 \'건강한 도시\'로 선정됐다. \'서부해안의 생활 스타일\'이란 제목으로 기술된 이 기사에서는 이들 두 도시가 가장 \'건강한 도시\'로 꼽힌 것은 암이나 기타 혈액순환 계통의...
버나비 교육청 주최...한국어로 진행
버나비 교육청은 고등학교 졸업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무료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한국어 오리엔테이션을 6월 6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개최한다. 버나비 교육청은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학교 과정을 마친 학생들이나 대학 진학을 위해 고교...
예산 적자 이유...한인 학생 학부모 교육 상담 채널 없어져
버나비 교육청이 예산 적자 해소를 위해 이민자 학생들과 학부모를 위해 운영되어온 복합 문화 상담 서비스(Multicultural liaison worker program)를 폐지하기로 결정, 앞으로 버나비 지역 한인 학생들에게 미칠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버나비 교육청은 지난...
ICBC와 교통사고 2000.11.30 (목)
ICBC와 교통사고 BC주의 모든 차량은 ICBC에 의무적으로 기본보험에 가입하여야 한다. 그 외 초과 보험을 선택적으로 살 수 있다. 초과 보험은 사고 시 상대방의 보험 보상액이 부족하거나 무보험자일 경우 본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보험이다. 최근에는 100만불...
밴쿠버 공항 국내선 청사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평소보다 한시간 정도 여유있게 공항에 도착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선 청사 개보수 작업을 진행중인 밴쿠버국제공항측은 공사 기간 중 승하장의 교통 혼잡이 예상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5천3백만 달러...
캐나다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여행 경비 지출이 큰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를 방문한 해외 관광객과 내국인 관광객들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총 130억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해 같은...
러시아 북극 노선 이용하면 2시간 30분 단축 가능
앞으로 밴쿠버-서울간 항공시간이 약2시간 정도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러시아 공동 연구단은 기존의 우회 노선 대신 러시아 상공을 관통하는 북극 노선으로 비행할 경우 밴쿠버와 아시아 주요 도시간의 항공 시간은 현재보다 2시간 이상 줄어들...
'씨 투 스카이 익스프레스' 건설 추진
오는 2010년 열리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2010밴쿠버휘슬러 올림픽유치 사단법인\'은 총2천만 달러를 추자해 노스밴쿠버의 론스데일과 휘슬러를 잇는 철도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돈 캐들러 회장은 노스밴쿠버의 론스테일 키를 출발해...
한국 정부는 지난 1월 무역수지와 여행수지가 동반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2월에도 무역수지가 적자추세인 것과 관련, 수출을 독려하고 환율과 금리, 물가를 안정적으로 운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여행수지를 개선하기 위해 여행자 휴대품 검사를 강화하고...
커진 혜택 충분히 이용해 '공짜여행'즐긴다
\'부부사이만 가능\', 아쉽던 마일리지 합산 이제는\'가족끼리도 가능\'해졌어요 대한항공의 마일리지 제도가 크게 바뀌었다. 그동안 아쉬웠던 점은 부부 사이에서만 가능하던 마일리지 합산 혜택, 그러나 이제는 가족끼리도 서로 마일리지를 주고받을 수가 있다....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