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정 지역 사려다 못산 구매자, 다른 곳에서 “사자”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4-25 14:55

밴쿠버 이어 토론토에서도 무브오버 구매자 현상
특정 지역 주택을 사려 했지만, 시장 상황 때문에 인접 지역으로 옮겨 구매하는 무브오버(Move-over) 구매자가 밴쿠버에 이어 광역토론토에도 발생했다고 부동산 중개업체 리맥스가 25일 봄 시장분석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리맥스는 “무브오버 구매자가 온타리오주 남부에서 좀 더 저렴한 주택을 찾고 있어, 미시소가·브램튼·더햄·배리·해밀튼-벌링튼·윈저 멀리는 킹스턴까지 가격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며 “광역토론토 평균주택판매 가격은 지난해 1분기 67만5492달러에서 올해 1분기 87만3631달러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반면에 메트로밴쿠버는 지난 해 1분기와 올해 1분기 사이 평균주택판매가가 109만4936달러에서 96만9900달러로 11% 하락했다. 이러한 하락에 대해 리맥스는 "지난해 8월 도입한 외국인취득세 효과와 전보다 겨울 날씨가 좋지 않아 거래가 준 가운데, 2016년 5월 고점에서 자연적인 가격 안정세로 돌아섰다"고 해석했다. 메트로밴쿠버 주택 가격이 조정됐지만, 여전히 BC주에는 무브오버 구매자가 움직이고 있다. 리맥스는 “밴쿠버와 다른 주에서 온 무브오버 구매자가 프레이저밸리·켈로나·빅토리아 시장 활동에 연료를 공급하고 있다”며 “특히 이들 지역에 고급 주택이 영향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리맥스 구매자 분석 보고서를 보면 캐나다에서 생애 첫 주택을 사는 이들은 주로 젊은 커플로 40~50만달러대 아파트를 찾고 있다. 밴쿠버와 프레이저밸리 생애 첫 주택 구매자도 전국 흐름과 유사하게 젊은 커플, 독신 또는 어린 자녀를 둔 커플이 30만~50만달러대 아파트를 찾고 있다.

캐나다 아파트 시장에는 젊은 커플뿐만 아니라 은퇴한 부부가 다운사이징 목적으로 찾고 있다. 이 결과 캐나다 평균 아파트 가격은 2016년 33만3961달러에서 올해 39만3545달러로 18% 올랐다. 밴쿠버 아파트는 젊은 커플과 독신 남녀가 주 구매층인데, 전국 평균보다 비싼 59만2784달러에 올해 매매됐다.

밴쿠버 올해 평균가는 지난해 54만2268달러보다 9% 오른 가격이다. 주로 젊은 커플이 찾는 프레이저밸리 아파트 가격은 29만8114달러로 밴쿠버보다 상대적으로 훨씬 저렴하지만, 지난해 25만5222달러에서 17%가 올랐다.

캐나다 국내 고급 주택은 자녀를 둔 부부가 주요 구매자인데 가격은 100만달러에서 250만달러까지 다양하다. 리맥스는 캐나다 최고 고급 주택으로 BC주 빅토리아 시내 오크베이 바닷가 주택을 지목했다. 밴쿠버 고급 단독 주택 가격은 250만달러에서 400만달러대로 캐나다에서 가장 높은 편이다. 주로 외국인 구매자가 밴쿠버 고급 단독주택 구매자로 나서고 있다. 메트로밴쿠버 지역 대표적인 고급주택 지역으로는 밴쿠버시내 커리스데일, 포인트 그레이가 꼽힌다.  써리인근 고급 단독주택은 170만달러에서 255만달러 선으로, 집 규모를 키우려는 구매자가 주 고객이다. 써리 시내 고급 주거지로는 크레센트비치/오션 파크·캠벨밸리·화이트락이 있다.

BC주 오카나간 중심 도시인 켈로나 고급 주택에도 집 규모를 넓히고 싶은 구매자가 주로 집을 찾고 있다. 켈로나 고급주택은 100만~300만달러대 가격으로 주로 어퍼미션·윌든·워터프론트에 있다. 이 지역에는 젊은 커플이 40만~50만달러대 타운홈을 알아보고, 은퇴자들은 아파트를 찾고 있다. 켈로나 아파트 가격 평균가격도 지난해 28만2450달러에서 올해 33만2581달러로 18% 올랐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봄철 매매 반등 발생… 매물 적어 가격 상승 원인
BC부동산협회(BCREA)는 15일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4월 주택 매매량은 9865건으로 지난해 4월보다 23.9% 줄었다고 시장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4월 주택 매매총액 71억9000만달러도 2016년 4월 수치보다 25.4% 감소했다. BC주 MLS평균 주택가격은...
토론토 가격상승 주도, 캘거리·사스카툰 계속 하락
캐나다부동산협회(CREA)는 2017년 4월 전국 주택 거래량이 3월보다 1.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계절조정 적용 안 한 4월 거래량은 1년 전보다 7.5% 감소했다. 3월에서 4월로 넘어오면서 주택 매물은 10% 증가했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CMHC 일출효과 분석…리치먼드·버나비·노스쇼어는 즉시 영향
밴쿠버 주택 가격이 인접 중심지에 일출효과(spill-over effect)를 일으키고 있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11일 지적했다.  주택 시장에서 일출효과란 핵심 지역 집값이 통근 거리 안에 있는 다른 지역 집값에도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말한다. 밴쿠버시...
"수요가 매물 따라 잡은 상태” 진단 내려
프레이저밸리부동산(FVREB) 협회는 4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에서 “4월에도 프레이저밸리 시장은 계속 힘내며 달려가 지난 10개월 중 지역 내 최고 매매량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으로 2230건 매매가 4월 중...
가격도 아파트·타운홈 상승세 두드러져
“아파트와 타운홈 수요가 메트로밴쿠버 주택시장을 계속 몰고 갔다”고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4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를 3일 공개했다. 부동산 매매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4월 매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량은 3553건으로 지난해 4월 4781건보다 25.7%,...
CMHC 2분기 시장 진단 보고서에서 지적
캐나다 정부기관이 주택 시장을 두고 “문제 상태를 보여주는 상당한 증거가 있다”고 총평했다.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26일 공개한 분기별 주택시장 진단 보고서(Housing Market Assessment·약자 HMA)에서 “일부 개선 조짐도 보이기는 하나, 공식적인 총평으로...
외국인 취득세 도입 등 조처 발표… 금융계 권고 조처는 실행 안해
토론토 부동산 시장이 심상치 않다. 3월 토론토 주택 평균 거래가는 91만6567달러로 지난해보다 33.2% 올랐다. 벤치마크 가격 기준으로도 28.6% 상승했다. 온타리오 주정부는 27일 주정부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브레이크를 거는 조처를 했다.앞서 가파른 상승세가 문제를...
밴쿠버 이어 토론토에서도 무브오버 구매자 현상
특정 지역 주택을 사려 했지만, 시장 상황 때문에 인접 지역으로 옮겨 구매하는 무브오버(Move-over) 구매자가 밴쿠버에 이어 광역토론토에도 발생했다고 부동산 중개업체 리맥스가 25일 봄 시장분석 보고서에서 지적했다.리맥스는 “무브오버 구매자가 온타리오주...
캐나다 정부 10만가구 공급 목표로 정책 발표
캐나다 연방정부가 20일 임대주택 10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20일 발표했다.  쟝-이브 듀클로(Duclos) 연방 가족·아동·사회개발 장관은 임대주택 건설 재정 지원정책(Rental Construction Financing initiative)을 공개했다.  25억달러 예산을 편성해 임대 주택을 새로...
BC주 세입자 10가구 중 7가구가 주거비에 어려움
BC주 주거 문제 얼마나 심각한가?올해부터 캐나다 국내 공영주택 공급이 증가할 전망이다. 연방정부가 주거 문제 해법으로 향후 11년간 112억달러를 공영주택 지원예산으로 배정했다. 예산 집행처인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이 예산을 만료하는 공영주택...
BC주총선 주요테마는 주거문제 해결
주택 추가 공급은 공통, 방법은 상당히 다른 여야 오는 5월 9일 BC주총선을 앞두고 두 주요 정당 주거 정책도 맞붙고 있다. 집권 BC자유당(BC Liberals)은 수요에 대한 개입보다 공급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제1야당 신민당(NDP)도 공급을 늘리는 방향이다. 여야가...
고가 거래 필지, 대부분 주거지로 재개발 예고
2016년 BC주 최고가 부동산 거래는 밴쿠버 시내에 있는 필지 두 건이었다. 남북으로 웨스트 8에비뉴(W. 8th Ave.)와 웨스트 4에비뉴(W. 4th Ave.) 사이, 동쪽으로 하이버리가(Highbury St.)와 면한 38.8에이커 땅이다. 이 땅은 스쿼미시· 슬리오-워투스·머스큄 3개 원주민...
다세대 주택 용지는 거래 감소 보여
로워매인랜드 토지 수요가 증가해 지난해 상업용 부동산 거래량과 거래총액이 5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자체 상업용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커머셜에지(Commercial Edge)기준 2016년 상업용 부동산 거래가 2848건으로 집계돼 2015년...
시중 은행 보고서 통해 경고
토론토 주택시장에 거품이 꼈으며 1년 이상 지속할 수 없다는 경고가 캐나다 시중은행에서 17일과 16일 나왔다. BMO와 TD는 토론토 부동산 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공통으로 “간단히 지속 불가능한 거품(simply unsustainable bubble)”이라는 표현을 썼다. 토론토 평균...
구매가 20% 다운페이먼트 구매자에 부담 증가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예고한 대로 17일부터 모기지보험료를 인상했다. 캐나다 국내에서 구매 가격 20% 이하 다운페이먼트를 내고 집을 사면 모기지보험에 의무 가입해야 한다. CMHC는 “현재 모기지보험 가입자 1인당 평균 월 5달러 정도 더해진다”고 밝혔다...
지난해 걷은 세금 일부에게 환불
BC주정부가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면세 대상을 17일 확대 발표했다.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은 "BC주정부 추천 제도(BC PNP)를 이용해 입국한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서는 외국인 취득세를 면세하겠다”면서 “고급인력과 투자자 유입을 지속하려고 이번 결정을...
주마다 큰 차이… 밴쿠버에서는 ‘스타터 주택’
캐나다인 사이에 관용적으로 ‘100만달러 주택’은 고급 단독주택을 의미했다. 그러나 메트로밴쿠버 등 캐나다 일부 지역에서는 일반적인 단독주택도 100만달러를 호가하고 있다. 부동산...
CMHC, 주택구매 안내서 증보 공개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지난 28일 주택구매 안내서(Homebuying Step by Step)를 증보해 공개했다. 아이나 윌링가(Wielinga) CMHC 컨설턴트는 “주택을 구매하려는 캐나다인은 모기지 규정과 시장 흐름 변화와 관련해 중요한 질문에 직면하게 된다”며 “맞춤 답변을...
매매기간은 예년 수준으로 전환, 가격 여전히 오름세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2일 “올해 2월 프레이저밸리 주택 시장은 예년 2월 평균 수준으로 되돌아와 매매량과 새 매물이 10년간 2월 평균과 일치했다”고 2월 지역 부동산 시장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를...
2월 주택시장 눈과 적은 매물에 대체로 수치 하락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2월 메트로밴쿠버 주택 시장에 판매자가 나서지 않으면서 판매와 가격에 충격이 가해졌다”며 2월 지역 부동산 시장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2017년 2월 메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량은 총 2425건으로 지난해 2월 4172건보다 41.9% 감소했다. 올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