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주 초등 남학생도 자궁경부암 백신 맞는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10 14:30

오는 9월부터 무료접종 실시..
생식기 사마귀 예방 차원..
 
BC주 정부가 오는 9월부터 만 11세 남자 아이들(그레이드 6)에게 자궁경부암 백신이라고 불리는 인유두종(HPV) 백신 무료접종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캐나다 국영방송 CBC에 따르면 BC주는 최근 보건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올해 가을학기부터 그레이드 6가 되는 만 11세 남자 학생들에게 자궁경부암 백신을 무료 접종키로 확정했다.

현재 6학년 여자 아이들은 HPV 백신을 무료접종받고 있다. 남자 아이들의 경우 여자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6개월 간격으로 2회에 걸쳐 HPV 백신을 맞게 된다.
오는 9월부터 접종하는 백신은 제약회사인 MSD의 '가다실 9(Gardasil 9)'이다. 이 백신은 자궁경부암 백신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남자에게 HPV 백신을 사용하는 것을 놓고 일각에선 문제를 제기하기도 한다. 물론 미국의 경우 캐나다보다 먼저 남자아이에게 HPV 백신의 접종을 허용하는 등 의학계 차원에서 권장하는 분위기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매년 9000여명의 남성이 HPV 감염으로 인해 항문, 구강, 인두, 음경암에 감염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8세 소년이 HPV 백신을 맞은 뒤 근육 무기력증으로 걸을 수 없게 되는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나왔다. 당연히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캐나다 보건당국은 "미국과 유럽의약국(EMA) 등에서 이미 젊은 남성들에게 접종하는 것을 허용했다"면서 "젊은 남성에게서 흔히 발생하는 생식기 사마귀 등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인데, 아직까지 부작용에 대한 구체적 보고가 이뤄진 적은 없다"고 말했다.


<HPV 백신 접종. 사진=조선일보DB>

HPV 백신 어떨 때 접종하나
피부 접촉으로 감염되는 HPV(인유두종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한 백신이다. 남녀가 일생에 한 번쯤은 감염될 수 있는 감기처럼 흔한 바이러스로 대부분 자연 소멸하지만 그 중 일부가 자궁경부암, 생식기 사마귀 등 다양한 질환을 일으킨다.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은 HPV를 예방하는 백신이다. 백신을 접종하면 자궁경부암의 90%를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자궁경부암 4가 백신인 가다실은 자궁경부암 뿐 아니라 생식기사마귀, 외음부암 등 HPV 관련 다양한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생식기 사마귀의 경우 남성에도 흔한 성병이므로 남성도 경우에 따라 접종이 권장된다. 한국의 식약청에서도 9~26세 남성을 대상으로 접종을 확대 승인한 바 있다.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은 어깨에 근육주사로 맞으며, 접종 시 가벼운 통증 등의 증상 외에는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지 않는다. 최초 접종 후 각각 2개월, 6개월 후 접종해 총 6개월간 3차례 접종 하면 된다. 청소년 및 대학생 시기에 접종하는 것이 가장 권장되지만 40대 여성도 예방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9세 이상 남녀라면 누구나 접종할 수 있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UBC 연구진 여아 10~14세, 남아 12~16세 조사 결론
메트로밴쿠버에 거주하는 10대 청소년 뼈를 UBC연구진 3D 엑스레이로 4년에 걸쳐 진찰한 결과, 운동이 뼈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이 나왔다. 리  게이블(Gabel)  정형외과 박사후보는 “활동량이 적은 청소년이 더 약한 뼈를 갖게 된다는 결론을...
연방정부 22억달러 투자 발표… 시장단 환영
밴쿠버시와 써리시 대중교통 확장 사업 추진에 일단 청신호가 들어왔다. 캐나다 연방정부가 22억달러 예산을 관련 사업에 투자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단 최종 추진은 BC주정부가 예산...
토산품 생산·판매 지원 정책 추진
BC주정부는 27일 BC주내 양조장 15곳에 총 45만6193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토산품 생산과 판매 지원 정책인 ‘바이로컬(Buy Local)’에 따라 퍼시픽웨스턴브루잉컴패니(Pacific Western Brewing...
신흥 대안 우파 단체, ‘솔저스오브 오딘(Soldiers of Odin 이하 SoO)’ 소속원이 26일 밴쿠버 시내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 집회에 나타나 행사를 방해하다가 3명이 밴쿠버 경찰에 체포됐다....
BC 하우징이 제공하는 노인 렌트비 보조혜택(SAFER: Shelter Aid for Elderly Renters)은 60세 이상이며 렌트를 사는 저소득 노인에게 매달 렌트비의 일부를 현금으로 지원해 주는 것이다.   “렌트비 보조 혜택은 누가 신청할 수 있나”노인 렌트비 보조혜택을 받기...
캐나다 건국 150주년 기념 행사 일환으로 기획
주캐나다한국문화원에서는 한국에서 예술 레지던시에 참가했던 캐나다인 3명의 작가전을 개최한다. 한국과 캐나다간 문화예술 교류를 위해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고 있는...
자유당(LPC)정부 연방예산안 발표 후 후폭풍
캐나다 연방정부가 22일 발표한 연방 예산안 분석이 이뤄지면서,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보수 및 경제계에서 가장 큰 비판은 적자예산 고착이다. 경제연구소 콘퍼런스보드오브캐나다는 “향후 5년간 지출은 82억달러 늘어나지만 새로운 세수는 같은 기간...
영화 <프리즌: THE PRISON> 3월 31일 북미 동시 개봉
영화 <프리즌>의 배경은 교도소, 등장인물은 범죄를 저지른 죄수들이다. 사회에서 온갖 악행을 저지른 남자들이 모여사는 교도소라면 양육강식의 동물적 생존법칙이 지극히...
캐나다인 5명 중 2명 재정 ‘건강’ 좋지 않다
캐나다인 5명 중 2명(40%)이 재정 상황이 좋지 않다고 느끼고 있다. 보험회사 매뉴라이프가 24일 발표한 재무건전지수(FWI) 보고서를 보면, 재정 상황이 좋지 않다고 느끼는 배경에는 빚(82%)이 대표적이고, 은퇴대비 저축 불능(60%)과 재정 압박감(67%)도 작용하고 있다....
식품 가격은 저렴해져…BC주 주택관리비 올라
캐나다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올해 2월 기준 1년 전보다 2.1% 올랐다.  CPI가 2% 이상 오른 배경에는 가파르게 오른 휘발유 가격이 있다. 1년 전보다 소비자 가격이 23.1%나 오른 휘발유를 제외하면서 물가는 1년 새 1.3% 상승했다.휘발유 가격이 오르면서 교통비는 2월...
스트레스 주원인, 심하면 자살 고민까지 이어져
캐나다인은 전반적으로 삶에 만족도가 높지만, 불안 장애가 개인과 사회에 도전과제라고 24일 캐나다 통계청이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통계청은 “캐나다인 대부분(93.2%)이 삶에 대해 만족 또는 매우 만족한다고 응답했다”며 “특히 12~17세 남(97.8%)·여(97.6%)...
BC주수상 국정수행 지지도는 캐나다 4위
캐나다 주수상 국정 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수상은 31% 지지를 받아 레이첼 노틀리(Notley) 앨버타주수상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는 24일 캐나다 국내 10명 주수상 중 브래드 월(Wall) 새스캐처원주수상...
찬성 201대 반대 91… 일반 여론과 달라
집권 자유당(LPC) 하원의원이 의원 개인 자격으로 발의한 이슬라모포비아(Islamophobia·이슬람혐오) 규탄 및 종교차별금지법안(M-103)을 23일 연방하원이 가결했다. 이크라 칼리드(Khalid) 의원이...
의사협회 "노인 보건 정책에 추진력 안 보인다"학생단체 “특정 분야 지원에 다른 전공은 방치”캐나다정부가 올해 4월부터 내년 4월 이전까지 추진할 운영계획에 대해, 노인도 청년도 부족한 부분이 있다고 일부 단체가 의견을 표시했다.캐나다의사협회(CMA)는 22일...
결제시 마일리지 사용은 잠정 중단
캐나다 마일리지 카드 중 하나인 에어마일스(Air Miles)로 상점에서 물품 구매 시 마일리지 도난을 주의하라는 경고가 23일 나왔다. 에어마일스 가맹점에서 물품 구매나 주유 시 95 캐시 마일을 10달러로 교환해 사용할 수 있는데, 이때  더 많은 마일리지가 사라진...
수요 비해 증원 규모 작은 점 문제지적
캐나다정부가 데이케어(탁아시설) 수용인원 향후 3년간 4만명을 추가로 늘리는 정책을 2017년도 예산안에 포함해 각계에서 환영받고 있다. 캐나다탁아소자문협회(CCAAC)는 정부 결정을 일단 환영하면서도, 수요에 비하면 늘어난 예산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모나...
캐나다소매업協 공정 세금 실현 유지 촉구
캐나다소매업협의회(RCC)는 22일 발표된 캐나다 연방정부 2017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국외업체와 국내업체 간에 공정 세금 유지를 촉구했다. RCC가 문제 삼는 부분은 해외 직접 구매 과세 문제다. 캐나다는 국내로 들어오는 시가 20달러 이하 물품에는 판매세와 관세를...
소기업 대변단체 “고용관련 분담금 증액은 부정적”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는 22일 캐나다 연방정부 2017년도 예산안에 대해 “소기업에 도움될 부분도 있지만, 지평선에 걸린 세금인상이 염려된다”고 평가했다. 댄 켈리(Kelly) CFIB회장은 “다행히 이번 예산안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소기업주는 진행 중인 몇 가지...
2017년 예산안 발표… 주거·혁신·보건에 예산 늘려
캐나다 연방정부가 22일 예산안을 발표했다. 자유당(LPC) 집권 이후 두 번째 예산안은 “강력한 중산층 육성(Building A Strong Middle Class)”이라는 제목으로 나왔다. 저스틴 트뤼도(Trudeau) 총리가...
재외동포재단이 2017 한글학교 교사 및 교장 초청연수 참가자 모집 공고를 발표했다. 해외에서 활동 중인 한글학교 교육자(교사 및 교장)를 대상으로 실시되는 이번 연수는 ▲한국의 역사와 문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글학교 교육자로서의 역량 제고 및...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상세]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