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주 초등 남학생도 자궁경부암 백신 맞는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10 14:30

오는 9월부터 무료접종 실시..
생식기 사마귀 예방 차원..
 
BC주 정부가 오는 9월부터 만 11세 남자 아이들(그레이드 6)에게 자궁경부암 백신이라고 불리는 인유두종(HPV) 백신 무료접종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캐나다 국영방송 CBC에 따르면 BC주는 최근 보건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올해 가을학기부터 그레이드 6가 되는 만 11세 남자 학생들에게 자궁경부암 백신을 무료 접종키로 확정했다.

현재 6학년 여자 아이들은 HPV 백신을 무료접종받고 있다. 남자 아이들의 경우 여자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6개월 간격으로 2회에 걸쳐 HPV 백신을 맞게 된다.
오는 9월부터 접종하는 백신은 제약회사인 MSD의 '가다실 9(Gardasil 9)'이다. 이 백신은 자궁경부암 백신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남자에게 HPV 백신을 사용하는 것을 놓고 일각에선 문제를 제기하기도 한다. 물론 미국의 경우 캐나다보다 먼저 남자아이에게 HPV 백신의 접종을 허용하는 등 의학계 차원에서 권장하는 분위기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매년 9000여명의 남성이 HPV 감염으로 인해 항문, 구강, 인두, 음경암에 감염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8세 소년이 HPV 백신을 맞은 뒤 근육 무기력증으로 걸을 수 없게 되는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나왔다. 당연히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캐나다 보건당국은 "미국과 유럽의약국(EMA) 등에서 이미 젊은 남성들에게 접종하는 것을 허용했다"면서 "젊은 남성에게서 흔히 발생하는 생식기 사마귀 등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인데, 아직까지 부작용에 대한 구체적 보고가 이뤄진 적은 없다"고 말했다.


<HPV 백신 접종. 사진=조선일보DB>

HPV 백신 어떨 때 접종하나
피부 접촉으로 감염되는 HPV(인유두종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한 백신이다. 남녀가 일생에 한 번쯤은 감염될 수 있는 감기처럼 흔한 바이러스로 대부분 자연 소멸하지만 그 중 일부가 자궁경부암, 생식기 사마귀 등 다양한 질환을 일으킨다.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은 HPV를 예방하는 백신이다. 백신을 접종하면 자궁경부암의 90%를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자궁경부암 4가 백신인 가다실은 자궁경부암 뿐 아니라 생식기사마귀, 외음부암 등 HPV 관련 다양한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생식기 사마귀의 경우 남성에도 흔한 성병이므로 남성도 경우에 따라 접종이 권장된다. 한국의 식약청에서도 9~26세 남성을 대상으로 접종을 확대 승인한 바 있다.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은 어깨에 근육주사로 맞으며, 접종 시 가벼운 통증 등의 증상 외에는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지 않는다. 최초 접종 후 각각 2개월, 6개월 후 접종해 총 6개월간 3차례 접종 하면 된다. 청소년 및 대학생 시기에 접종하는 것이 가장 권장되지만 40대 여성도 예방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9세 이상 남녀라면 누구나 접종할 수 있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코리건 버나비 시장, 본보 방문해 카트리나 첸 후보 지지
"좋은 인재가 찾아와줬고, 우리 팀이 능력을 잘 발휘해 도운 까닭”이라고 말하지만, 데릭 코리건(Corrigan) 버나비 시장 지지는 해당 지역 여러 선거에서 힘을 발휘한다. 지난 2013년 40대...
폭행, 성범죄 등 심각한 범죄 전과자 “재범 가능성 높아”
뉴웨스트민스터 경찰국(The New Westminster Police Department 이하 NWPD)은 최근 고위험군 범죄 전과자가 관할 지역으로 이주한 것에 대해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무단 침입, 무기를...
총 786명으로 2015년에 비해 180명 늘어나
캐나다이민연방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이하 IRCC)는 최근 2016년 익스프레스엔트리(이하 EE)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EE를 통해 캐나다로 이민 온 한인 신규 이민자의 숫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상위 Top10 국가들의 순위에서는...
캐나다 적십자사 지역 사회 재건 위해 꾸준히 노력할 터
포트맥머리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한 지 일년이 지났다. 캐나다 적십자사는 “지난 일년동안 대형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포트맥머리 주민들을 위해 모금활동을 벌인 결과 총 2억 4400만 달러를 모았다”며 “화재 발생 지역의 주민들의 재건을 위해 기부했다”고...
“올해 퍼레이드 행사는 1세대와 차세대가 함께”
캐나다 건국 150주년 행사를 앞두고 한인사회도 축하 준비에 나선 모습이다. 한국전통예술원(원장 한창현)이 매년 참여해 온 캐나다데이 퍼레이드 행사에 올해에는 한인 차세대 단체인...
“소기업신뢰지수 상승세”
4월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 발표 BC주 소기업 신뢰지수가 전달 대비 2.2P 오른 67.1로 집계됐다. 해당 수치가 50이라면 소기업 운영자의 50%가 내년도 자사 실적 개선을 예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BC주에서는 소기업인 67.1%의 경제 전망이 낙관적이라는 얘기다.동월...
연방경찰 토론토 공항 2명 등 총 5명 체포
캐나다 세관원 2명이 낀 마약 밀수 조직을 적발했다고 27일 캐나다 연방경찰(RCMP)이 발표했다.경찰은 캐나다국경관리청(CBSA)과 공동 수사결과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서 근무하던 CBSA소속 2명을 체포해 배임·금지 물질 입수모의·금지물질 밀수 혐의 등으로...
“월간 성장률 0%, 부동산 중개업은 약진”
3개월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던 캐나다 경제가 2월 들어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월 국내총생산(GDP)은 전달과 변함이 없었다. 월간 경제 성장률이 0%로 집계됐다는 것이다. 바로 전달인 1월 성장률은 2013년 1월 이후 최고치인 0.5%를...
“집주인 유리 주택 구매 지원보다, 세입 지원이 더 나은편”“월세 지원 공영보다 시장가·민영이 공급 증가 효과적”제41대 BC주총선 각 당 공약 중 주거 공약을 놓고 토마스 다비도프(Davidoff) UBC경영대 교수는 “세입자 또는 주택 구매 지원은 주거비 감당 능력을...
밴조선 웨더브리핑
2017년 4월의 마지막 주말에도 맑은 하늘은 기대하기 어렵겠다. 캐나다 기상청(Environment Canada)의 주간 예보에 따르면 토요일인 29일은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최고 기온은 평년에 비해 3도 낮은 12도로 예측됐다. 반면 최저 기온은 9도로 평년 대비 2도...
캐나다에서 중산층으로 성장하는데 원동력 되길
캐나다고용인력개발부(Employment and Social Development Canada·이하 ESDC)는 신규 이민자의 구직 활동을 돕기 위해 예산을 편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7년부터 5년 동안 총 2750만 달러를 지원하며 5년 후부터는 연간 550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정부가...
“오유순씨 100만달러 일시 기부, 뉴비스타에 보금자리 마련”
꿈은 이루어졌다. 밴쿠버 한인사회의 숙원사업이던 ‘한인 공공 양로원 건립의 꿈’이 마침내 현실화됐다. 노인 복지단체 뉴비스타소사이어티(New Vista Society, 이하 뉴비스타)와 오유순...
21일 2차 TV토론서 인성 관련 설전도 이뤄져
오는 5월 7일 BC주총선을 앞두고 26일 TV토론에서 주요 3당 대표가 맞붙었다. 지난 주말 21일 1차에 이어 2차 토론회다. BC방송협력단 주최 90분 토론에서 교육·주거·연목 수출 정책 차이가...
2011년 캐나다 최고의 미술상 수상한 금속공예가
주캐나다한국문화원(원장 이영호)은 캐나다 건국 150 주년을 기념하는 문화행사의 일환으로 <VASA SENSUM: 손계연 회고전>을 연다. 손계연 작가는 캐나다의 문화발전에 공헌해 지난 2011년...
주밴쿠버총영사관, 재외국민 투표 독려 위해 이벤트 실시
주밴쿠버대한민국총영사관은 지난 25일 시작된 제19대 한국 대통령 선거의 재외국민 투표를 독려하기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주밴쿠버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에서...
1시간 30분 동안 세건 발생 ‘주민 안전’ 경고 내려져
밴쿠버 연방경찰(RCMP)은 지난 26일 발생한 세건의 연쇄 성폭행 사건에 대해 ‘주민 안전’에 대한 경고를 전달했다. 지난 26일 오전 12시 30분~2시 사이, 불과 1시간 30분 동안 세건의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발생 지역은 조이스가(Joyce Street) 주변으로 이곳은...
장기간 검사·시술 대기 여전히 문제점
BC주민 여론조사결과 “장기간 검사·시술 대기”가 보건 관련 가장 다수가 지목한 문제점으로 드러났다. 여론조사기관 인사이트웨스트가 27일 공개한 결과를 보면, BC주민 75%가 장기간 검사·시술 대기를 문제로 지목했다. 이어 의사·간호사 부족(66%), 응급실...
블랙베리 다음달 신제품 출시 예고
캐나다 스마트폰 제조회사인 블랙베리가 27일 신제품 ‘블랙베리 키원(Blackberry  KEYone)’ 출시를 발표했다. 제조사는 TCL 커뮤니케이션이다. 새 휴대전화는 5월 18일부터 선주문을 받고...
“전국 근로자 평균 주급은 968달러”
BC주 근로자의 평균 임금이 연간 2%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의 27일자 보고서에 따르면 올 2월 BC주 근로자의 주당 평균 급여는 931달러22센트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0달러, 비율로는 2% 올랐다. 같은 달 전국 평균 주급은 연간 1.5% 상승한 968달러, 주당...
옥타 퓨처CEO네트워크, 오는 5월 12일 밴쿠버에서
한인 1세대 기업인들의 성공 노하우가 한자리에서 공개된다.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OKTA, 이하 옥타) 밴쿠버 지회(회장 황선양)가 2015년 이후 매년 개최해 온 ‘퓨처CEO네트워크’(FCN)를 통해서다. 황선양 옥타 회장은 본보 기자와의 통화에서 “어려운 여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