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밴쿠버에서 식도락 즐기기,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 BEST4

김수진 기자 ks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17 15:53

바람이 제법 쌀쌀해지는 매해 이맘때쯤 우리의 미각을 자극했던 다이닝 축제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Taste Of Yaletown)’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은 핫한 레스토랑과 바, 카페가 밀집한 밴쿠버 예일타운의 뛰어난 셰프들이 선보이는 독특한 퀴진, 테이스팅 플레이트, 본 축제를 위해 특별히 페어링된 코스요리를 35 달러, 45달러, 55달러 세 가지 지정된 가격대로 즐길 수 있는 축제다. 합리적인 가격에 코스요리를 맛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달 17일부터 27일까지 11일에 걸쳐 진행되는 이 축제를 놓치지 말자. 참여 레스토랑의 전체 리스트 및 메뉴가 궁금하면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 공식페이지 yaletowninfo.com/event/taste-of-yaletown 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여기서 그 중 주목할만한 몇 군데를 소개한다.


Flying Pig

밴쿠버와 빅토리아에 총 4개의 지점을 가지고 있는 ‘플라잉 피그’는 예일타운의 가장 유명한 맛집 중 하나로, 캐나다 서부 해안 지역이라는 위치적 장점을 살려 농장과 바다에서 배달된 식재료의 신선함을 그대로 테이블까지 전달한다는 모토 하에 운영하는 편안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로컬 레스토랑이다. 이번 페스티벌에서 3코스 메뉴를 45 달러에 선보이는데, 감자 퓨레와 구운 계절 채소가 곁들여진 플랫아이언 스테이크와 대하를 맛볼 수 있는 ‘서프&터프(SURF & TURF)’, 가브리살 찜 파파르델레 파스타 등을 포함한 3가지 메인 메뉴와 3가지 애피타이저 중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문의: (604)568-1344
주소: 1168 Hamilton Street, Vancouver
공식 홈페이지: theflyingpigvan.com


Provence Marinaside

테라스 너머 아름다운 펄스 강의 풍경을 자랑하는 프렌치 해산물 전문 레스토랑으로, 프랑스 남부의 퀴진을 이곳 로컬 식재료와 풍토에 맞게 재해석했다. 프렌치 레스토랑답게 다양한 와인 컬렉션도 보유하고 있어 각 요리에 어울리는 와인 페어링도 탁월하다. 본 축제에서 3코스 요리를 45 달러로 선보이는데, 이곳의 스테디셀러인 해산물 스튜 부야베스(Bouillabaisse), 프랑스식 소고기찜 도브 드 뵈프(Daube De Boeuf), 스틸헤드(Steelhead. 무지개송어) 구이 중 하나를 메인요리로 선택할 수 있다. 1인당 21 달러를 추가하면 애피타이저, 엔트리 코스에 와인 페어링도 가능하다. 

문의: (604)681-4144  
주소: 1177 Marinaside Crescent, Vancouver
공식 홈페이지: www.provencemarinaside.ca


The Greek by Anatoli

노스밴쿠버 론즈데일 가에서 30년 넘게 그리스 요리 전문 레스토랑 ‘아나톨리 수블라키(Anatoli Souvlaki)’를 운영하고 있는 마키스 가족이 그 인기와 명성에 힘입어 문을 연 곳으로, 이곳 말고도 개스타운에 또 다른 지점이 있다. 본 행사에서 35 달러와 45 달러 두 가격대의 코스를 제공하는데, 35달러 코스에서는 애피타이저로 그릭샐러드, 깔라마리(오징어), 메인요리로는 이곳 대표메뉴인 그리스식 꼬치요리 수블라키 플래터 등을 맛볼 수 있고, 45달러 코스에서는 하프 로스트 치킨 플래터, 양고기 플래터 등의 선택 옵션이 35달러 코스 메뉴에 추가된다.


문의: (604)979-0700

주소: 1043 Mainland St, Vancouver

공식 홈페이지: thegreekbyanatoli.com/location/yaletown



The Keg Steakhouse + Bar

캐나다 전역에 수많은 체인점을 가지고 있는 스테이크 전문점이어서 익히 알려진 곳이지만, 아직 가보지 못했다면 이번 기회에 더 저렴한 가격에 인기 메뉴를 즐겨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부담없는 분위기의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맛있고 푸짐하게 즐길 수 있어 늘 인기가 좋은 곳이다. 본 행사를 통해 3코스를 45 달러에 제공하는데, 애피타이저로는 갈릭 쉬림프, 야생버섯수프 등을 맛볼 수 있고, 메인 메뉴로 서로인 스테이크와 새우, 가리비를 함께 맛볼 수 있는 서로인 오스카, 프라임 립 등이 있으며, 디저트로는 핫 퍼지, 캬라멜을 곁들인 모카 아이스크림 ‘빌리 마이너 파이’와 치즈케잌 등이 있다.  


문의: (604)633-2534

주소: 1011 Mainland Street, Vancouver

공식 홈페이지: www.kegsteakhouse.com/locations/yaletown-keg



김수진 기자 ks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환경 문제가 전세계적으로 가장 뜨거운 이슈 중 하나로 대두된 요즈음 ‘푸드 마일리지(Food Mileage)’라는 말을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푸드 마일리지는 ‘먹을거리가 생산자 손을 떠나...
평화롭던 주택가 곳곳에 괴기스럽고도 익살맞게 꾸민 ‘유령의 집’이 눈에 띄고, 상점에는 온갖 마녀, 악당, 인기 영화 캐릭터의 코스튬이나 큼지막한 주홍빛 호박이 즐비하다. 1년 중...
바람이 제법 쌀쌀해지는 매해 이맘때쯤 우리의 미각을 자극했던 다이닝 축제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Taste Of Yaletown)’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다.올해로 15회를 맞는 테이스트 오브...
풍요로운 추수(秋收)를 축하하며 온가족이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바로 코앞이다. 전통적인 칠면조에 호박파이, 특별한 날만 식탁에 올라오는 별미 메뉴 등...
9월부터 제철을 맞이하는 굴은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지만 ‘바다의 우유’라고 불리며 특유의 맛과 높은 영양가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다. 밴쿠버는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답게 굴을...
올해로 38번째를 맞는 밴쿠버 국제 영화제(Vancouv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FF)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토론토 국제 영화제, 몬트리올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캐나다 최대의 영화제로 꼽히는...
추석과 함께 밴쿠버 가을의 시작을 알리듯 비와 구름으로 가득찬 일기예보가 찾아왔다. 이대로 여름을 떠나 보내기엔 아쉽지만 위안을 삼을만한 소식은 눈을 뗄 수 없을만큼 아름다운...
새로 오픈한 신개념 카페 BEST4
최근 맛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카페 업계의 공간과 콘셉트도 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인들의 취향과 개성을 따라가는 신개념 카페들이...
주말 가볼만한 축제 TOP3
이번주부터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행사들 가운데 놓치지 말아야 할 이벤트들을 모아봤다. 밴쿠버의 유명 불꽃놀이 축제부터 야외 극장 이벤트까지, 체험·축제·음식 등...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요즘 들어 시선을 잡아끄는 메트로밴쿠버의 신(新) 명소들이 맛집 탐방을 즐기는 이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식도락가들을 위한 올여름 ‘신상 맛집’ 리스트를 공개한다. Shiok...
캐나다 생일맞이 지역별 이벤트 5선
7월 1일 ‘캐나다데이’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는 캐나다의 152번째 생일파티가 전국에서 펼쳐진다. 해마다 캐나다데이가 되면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도 다채로운 행사와...
캐나다∙미국을 포함한 세계 많은 나라는 6월 3째주 일요일을 아버지의 날, ‘파더스 데이(Father’s day)’로 정하고 있다. 올해는 다가오는 6월 16일이 아버지들을 위한 하루다. ‘파더스...
볼거리&놀거리 <211>
BC주 워터파크들이 연이어 개장 소식을 전하며 여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부지런한 물놀이족들도 벌써부터 물놀이 계획을 세우며 여름 준비가 한창이다. 본격적인 6월을 맞아 재미와...
[밴조선의 맛집탐방]
아이스크림의 계절이 성큼 찾아왔다. 물론 한여름 더위만큼은 아니지만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에 시원하고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여름이 빨리...
여유로운 오후에 로맨틱한 카페나 라운지에서 즐기는 가벼운 티타임은 일상에 지친 엄마들에게는 힐링 그 자체다. 여기에 달콤한 분위기를 더해줄 디저트까지 함께라면 엄마들에게...
지역별 파머스 마켓 6선
매년 이맘 때 쯤이면 메트로밴쿠버 도심 일원은 시골스러운 정겨움으로 가득찬다. 왁자지껄하게 떠드는 소리와 밀고 당기는 흥정이 이뤄지는 캐나다식 재래시장이 열리기 때문이다....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미식 탐험가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독특한 콘셉트의 레스토랑들이 최근 밴쿠버에서 오픈 행진을 벌이고 있다. 많은 이들이 오가는 밴쿠버 도처에서 주목받는 신흥 맛집을...
해마다 이스터 데이(부활절) 기간이 되면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에서 열린다. 이날만큼은 남녀노소 모두가 토끼나 달걀 모양의...
볼거리&놀거리 <210>
4월은 만발한 봄꽃으로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달이다. 꽃샘추위는 여전하지만 밴쿠버 도처의 꽃들이 활짝 피어나고 있다. 이럴땐 가까운 주변에서 봄꽃을 구경하거나 여행 삼아 꽃나들이...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 TOP5
음식 전문 비평가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밴쿠버 중식당이 지난 2일 발표됐다.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를 통해 공개된 이곳 식당들은 한번쯤 탐방하고 싶은 곳들이 대부분이다. 올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