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밴조선의 맛집탐방]골라가는 재미가 있다··· 밴쿠버 이색카페 열전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8-15 15:47

새로 오픈한 신개념 카페 BEST4
최근 맛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카페 업계의 공간과 콘셉트도 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인들의 취향과 개성을 따라가는 신개념 카페들이 메트로 밴쿠버에도 등장하고 있다. 최근 한 달 이내에 문을 연 다양한 콘셉트의 이색 카페들 가운데 베스트 4곳을 소개한다. 

Catoro Cafe



지난달 밴쿠버에 새롭게 문을 연 애묘인들을 위한 고양이 카페. 고양이들과 자유롭게 어울릴 수 있도록 숲속 테마(Cat Forest)의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곳에서 고양이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은 이들은 온라인 예약을 통해 다양한 종의 고양이들을 만나볼 수 있다. 입장료는 30분에 8달러로, 5세에서 12세까지의 어린이들은 보호자와 함께 동행해야 한다. 고양이들과의 놀이공간 옆에는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공간도 따로 마련됐다. 음료로는 다양한 맛의 버블티와 태국식 아이스티, 레몬-야쿠르트 그린티 등이 있다. 

주소: 666 E Broadway, Vancouver
문의: (604)423-2987

Buttermere Patisserie Café



지난달 21일 오픈한 밴쿠버의 새로운 베이커리 카페다. 동양적인 맛과 융합된 파리식 페이스트리로 벌써부터 디저트 러버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이곳에서는 동양인 파티시에가 만드는 유럽 스타일의 감각적인 프리미엄 디저트 메뉴들로 파리의 최상급 ‘페이스트리‘를 경험할 수 있다. 이곳을 방문한 고객들은 필로우 케이크와 크리스털 디저트, 시그니처 라바 케이크와 함께 로스팅 커피 및 카페인 음료 등을 기대할 수 있다. 또, 루비 코코아 빈으로 만든 분홍빛 핫초코도 도전해 볼만 하다. 
 
주소: 636 Main Street, Vancouver
문의: (778)956-7789

Kind Cafe



밴쿠버에 새로운 친환경 비건(vegan) 카페가 상륙했다. 이달 13일 새롭게 문을 연 이곳 디저트 카페는 우유와 달걀 없이도 한 입의 달콤함을 누리고 싶은 이들에게 다양한 채식 경험을 선사한다. 이곳은 또한 BYOC 정책(Bring Your-Own-Cup or container)에 따라 친환경을 실천하는 착한 소비를 지향한다. 맛과 품질은 물론 경영철학까지 ‘착한 카페’라 할 수 있다. 인기메뉴로는 Carrot Lox Bagel, Green Goddess Bowl, Buffalo Cauli 등으로, 땅콩이나 견과류가 들어가지 않은 ‘Nut-free’ 메뉴도 찾아볼 수 있다. 

주소: 3080 Main Street, Vancouver
문의: (604)992-7675

Soytalk



최근 메트로밴쿠버에 새로운 소이빈(Soybean) 디저트 카페가 문을 열었다. 리치몬드 파커 플레이스 몰에 위치한 ‘Soytalk’는 손수 만든 콩을 기반으로 무조정 두유의 맛과 향이 가득한 음료와 디저트를 선보인다. 이곳에서는 두유를 이용해 만든 납작 샌드위치와 두유 맛 아이스크림 등을 인기 메뉴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샌드위치는 누텔라 버블(Boba) 또는 튜나, 치즈와 같은 옵션으로 제공된다. 납작 샌드위치를 제외한 이곳 메뉴들은 모두 친환경 식물성으로, 이곳 콩은 캐나다산 유기농 제품이다. 

주소: 1410-4380 No 3 Road, Richmond
문의: (778)874-1111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환경 문제가 전세계적으로 가장 뜨거운 이슈 중 하나로 대두된 요즈음 ‘푸드 마일리지(Food Mileage)’라는 말을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푸드 마일리지는 ‘먹을거리가 생산자 손을 떠나...
평화롭던 주택가 곳곳에 괴기스럽고도 익살맞게 꾸민 ‘유령의 집’이 눈에 띄고, 상점에는 온갖 마녀, 악당, 인기 영화 캐릭터의 코스튬이나 큼지막한 주홍빛 호박이 즐비하다. 1년 중...
바람이 제법 쌀쌀해지는 매해 이맘때쯤 우리의 미각을 자극했던 다이닝 축제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Taste Of Yaletown)’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다.올해로 15회를 맞는 테이스트 오브...
풍요로운 추수(秋收)를 축하하며 온가족이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바로 코앞이다. 전통적인 칠면조에 호박파이, 특별한 날만 식탁에 올라오는 별미 메뉴 등...
9월부터 제철을 맞이하는 굴은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지만 ‘바다의 우유’라고 불리며 특유의 맛과 높은 영양가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다. 밴쿠버는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답게 굴을...
올해로 38번째를 맞는 밴쿠버 국제 영화제(Vancouv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FF)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토론토 국제 영화제, 몬트리올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캐나다 최대의 영화제로 꼽히는...
추석과 함께 밴쿠버 가을의 시작을 알리듯 비와 구름으로 가득찬 일기예보가 찾아왔다. 이대로 여름을 떠나 보내기엔 아쉽지만 위안을 삼을만한 소식은 눈을 뗄 수 없을만큼 아름다운...
새로 오픈한 신개념 카페 BEST4
최근 맛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카페 업계의 공간과 콘셉트도 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인들의 취향과 개성을 따라가는 신개념 카페들이...
주말 가볼만한 축제 TOP3
이번주부터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행사들 가운데 놓치지 말아야 할 이벤트들을 모아봤다. 밴쿠버의 유명 불꽃놀이 축제부터 야외 극장 이벤트까지, 체험·축제·음식 등...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요즘 들어 시선을 잡아끄는 메트로밴쿠버의 신(新) 명소들이 맛집 탐방을 즐기는 이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식도락가들을 위한 올여름 ‘신상 맛집’ 리스트를 공개한다. Shiok...
캐나다 생일맞이 지역별 이벤트 5선
7월 1일 ‘캐나다데이’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는 캐나다의 152번째 생일파티가 전국에서 펼쳐진다. 해마다 캐나다데이가 되면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도 다채로운 행사와...
캐나다∙미국을 포함한 세계 많은 나라는 6월 3째주 일요일을 아버지의 날, ‘파더스 데이(Father’s day)’로 정하고 있다. 올해는 다가오는 6월 16일이 아버지들을 위한 하루다. ‘파더스...
볼거리&놀거리 <211>
BC주 워터파크들이 연이어 개장 소식을 전하며 여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부지런한 물놀이족들도 벌써부터 물놀이 계획을 세우며 여름 준비가 한창이다. 본격적인 6월을 맞아 재미와...
[밴조선의 맛집탐방]
아이스크림의 계절이 성큼 찾아왔다. 물론 한여름 더위만큼은 아니지만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에 시원하고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여름이 빨리...
여유로운 오후에 로맨틱한 카페나 라운지에서 즐기는 가벼운 티타임은 일상에 지친 엄마들에게는 힐링 그 자체다. 여기에 달콤한 분위기를 더해줄 디저트까지 함께라면 엄마들에게...
지역별 파머스 마켓 6선
매년 이맘 때 쯤이면 메트로밴쿠버 도심 일원은 시골스러운 정겨움으로 가득찬다. 왁자지껄하게 떠드는 소리와 밀고 당기는 흥정이 이뤄지는 캐나다식 재래시장이 열리기 때문이다....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미식 탐험가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독특한 콘셉트의 레스토랑들이 최근 밴쿠버에서 오픈 행진을 벌이고 있다. 많은 이들이 오가는 밴쿠버 도처에서 주목받는 신흥 맛집을...
해마다 이스터 데이(부활절) 기간이 되면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에서 열린다. 이날만큼은 남녀노소 모두가 토끼나 달걀 모양의...
볼거리&놀거리 <210>
4월은 만발한 봄꽃으로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달이다. 꽃샘추위는 여전하지만 밴쿠버 도처의 꽃들이 활짝 피어나고 있다. 이럴땐 가까운 주변에서 봄꽃을 구경하거나 여행 삼아 꽃나들이...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 TOP5
음식 전문 비평가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밴쿠버 중식당이 지난 2일 발표됐다.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를 통해 공개된 이곳 식당들은 한번쯤 탐방하고 싶은 곳들이 대부분이다. 올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