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2019 캐나다 총선, 연립 진보정부 탄생할까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18 14:50

막판 여론조사 자유-보수 차이 0.9%차, BQ-NDP 3등 싸움 치열... 자유-NDP 연정 가능성

앞으로 4년 캐나다를 이끌 총리와 정부가 탄생하는 총선 투표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판세는 여전히 짙은 안개 속에 있는 가운데 두 선두 주자가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달리고 있고, 3등을 다투는 두 당도 치열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어느 당도 과반수가 넘는 의석을 차지하지 못해 소수정부가 나올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태이다. 물론 투표 당일 지금까지의 여론조사와는 차이가 큰 결과가 빚어질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다.

 

CBC, 나노스(Nanos) 등 4개 여론조사 결과는 18일 현재 1위 보수당 29~33%, 2위 자유당 29~32%, 3위 NDP 19~21%, 4위녹색당 7~10%, 5위 퀘벡당(Bloc Quebecois, BQ) 6~8% 순으로 지지도를 보였다.

 

하지만 예상 의석수로 보면 4위와 5위가 바뀐다. 퀘벡 주의 인구가 워낙 많기 때문이다. 퀘벡은 78석으로 121석인 온타리오 다음으로 캐나다에서 연방 하원의원을 많이 뽑는 주이다.

 

CBC 여론추적기(Poll Tracker)가 예상한 18일 현재 각당별 예상 의석수는 자유 133-보수 123-NDP 41-BQ 38-녹색 2-PPC 1 순이다. PPC(People's Party of Canada, 민중당)는 보수당에서 떨어져 나온 강경 보수 성향 당이다.

 

자유당과 NDP 의석을 합하면 174석으로 과반인 170석(캐나다 하원은 338석)에서 4석이 남는다. BQ는 보수당을 포함해 어느 당과도 연정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BC의 경우 보수 30%, NDP 26%, 자유 25%, 녹색 13% 지지도를 보여 주집권당인 NDP와 녹색당 인기가 높다. 자유당은 지난 2015년 선거에서 17석을 얻어 선전했으나 이번에는 그만한 성적을 거두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BC가 뽑는 연방 하원의원은 캐나다에서 3번째로 많은 42명이다. 자유당은 2015년 BC와 의석수 1, 2번째인 온타리오와 퀘벡에서 역전승해 집권할 수 있었는데, 3개주에서 이번엔 지지도가 떨어져 고전하고 있는 중이다.

 

온타리오에서는 자유당이 37%로 보수당의 31%보다 앞서고는 있지만, 이 주 진보보수당(Progressive Conservative of Ontario) 덕 포드(Doug Ford) 주수상의 낮은 인기에 상응하는 격차를 보이지 못해 의석을 15석 안팎 잃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퀘벡에서는 자유당(31%) 다음으로 BQ(30%)가 2위이며 보수(16%), NDP(14%)와 4파전이 진행되고 있어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선거구들이 부지기수다.

 

NDP 대표 자그밋 싱(Jagmeet Singh)은 이미 반보수연합 기치를 내걸고 자유당을 비롯한 보수 아닌 어느 당과도 연정을 할 것이라고 천명해놓고 있다.

 

그는 "보수당 앤드류 쉬어(Andrew Scheer)가 총리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쉬어의 성소수자에 대한 입장, 미온적 기후변화 정책, 부자 우선 정책 등에 강한 반대 의견과 반감을 표시해왔다.

 

여론조사와 싱의 계획 대로 선거 결과가 나와 연정이 이뤄질 경우 캐나다는 사상 최초의 저스틴 트뤼도(Justin Trudesu) 총리-싱 부총리(수석 장관) 진보 연립정부가 출범하게 된다.

 

싱은 자유당과의 연정에 동의하기 위한 6개 조건을 내걸었다. 기후변화 행동, 국민의약보험, 무이자 학자금 융자, 휴대폰 요금 인하, 저가주택 투자, 극부층 세제 도입이 그것이다.  

 

쉬어는 지난 주말 반보수연합 움직임에 맞서 "어느 당도 과반 의석을 얻지 못할 경우 최다 의석을 획득한 당이 정부를 구성할 우선권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정치 전문가들은 동의하지 않았다.

 

현 BC 주의 NDP-녹색당 연정은 자유 43-NDP 41-녹색 3석 분포 속에 이뤄졌다. 쉬어의 논리대로라면 BC NDP는 2위였으므로 정권을 잡을 수 없었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9일 ‘K-Beauty trip to Korea’ 행사 개최
코트라(사장 권평오)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주최하는 ‘K-Beauty trip to Korea’가 오는 9일(토) 다운타운 JW 메리어트 파크 호텔(JW Marriott Parq, 39 Smithe Street)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창원시 북미시장개척단, 수출시장 다변화 위해 밴쿠버 방문
▲창원단감 및 농식품 홍보를 위한 판촉행사가 지난 5일 로히드 한남수퍼마켓에서 열린 가운데, 밴쿠버 정병원 총영사와 황선양 월드옥타 밴쿠버 지회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테이프...
대학-언론 컨소시험 11개 도시 1년간 조사
밴쿠버 15가정 중 3곳 기준치 초과
캐나다 수돗물 속의 납 함량이 한국 언론에까지 소개돼 한인 주부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캐나다 주요 대학들과 언론사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11개 도시들을 대상으로...
시장규모 5년새 2배 성장… BC주 중고거래 1위
친환경·이타적 소비습관 변화 "젊은 세대 영향 커"
안 쓰는 중고 물품을 사고 파는 리세일(중고) 거래 시장이 다시금 소비 트렌드의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처치곤란이 된 제품들이 쓰레기가 아닌 또 다른 누군가에게 새로운 사용 경험을...
BC와 온타리오에서 연이어 발견
▲사진= Barrie Police할로윈 초콜릿 안에 뾰족한 바늘이 발견되는 사건이 연이어 벌어져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경찰은 BC주 중부에 위치한 작은 마을 번스 레이크(Burns Lake)에서 한 남자아이가...
오린다 ‘파티하우스’에서 5명 사망··· 에어비앤비 CEO 규제 강화 약속
지난 할로윈에 캘리포니아 에어비앤비 렌탈 주택에서 발생했던 총격사건 이후 에어비앤비가 ‘파티하우스’를 전면 금지했다.캘리포니아주 오린다(Orinda)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총선 직전 여론조사, 캐나다인 절대 다수는 이민 효과에 긍정적
캐나다인 대다수는 이민에 호의적이다.일부 정파에서 신규 이민자 축소를 주장하며 이민 문제를 선거 이슈로 삼아 마치 일반 캐나다인들, 특히 백인들 다수가 반이민 정서를 갖고 있는...
저녁 시간 많은 사람 찾는 쇼핑몰에서 벌어져
▲사진=CBC지난 4일 저녁 다운타운 이스트 사이드에서 칼부림 사건이 벌어졌다. 이 사건으로 한 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으며, 가해자는 체포됐다.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은 저녁 5시...
교통사고 피해자와 옹호단체 통화분석기 허용 촉구
"운전중 전화기 사용 여부도 음주와 마찬가지로 검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토론토의 변호사이자 저명한 도로안전 운동가가 경찰의 통화분석기(Tesxtalizer) 사용을 허용하라고 주정부에 요구하고 있어 BC 등 다른 주들도 도입을 추진할지 주목되고 있다....
11월 16일 이전 유통기한의 3개사 ‘신선 채소 포함’ 제품군 해당돼
채소가 포함된 44개 제품군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전국적인 리콜이 시행되고 있다.캐나다 식품검사국(CFIA)은 지난주 식중독을 유발하는 리스테리아균이 발견돼 회수 조치를 시행했던 7개...
어린이·노약자·임산부 무료접종
무료접종 전국민 확대 필요성도
독감의 계절을 맞이해 프레이저 보건부(Fraser Health)와 밴쿠버 보건부(Vancouver Coastal Health)는 주민들의 예방접종을 권고했다. 보건부의 미나 다왈(Dawar) 박사는 “건강한 사람에게 독감은...
"딸과의 약속" 개인적 사유로 퇴진... 총선 후 2주만에 결정
엘리자베스 메이 녹색당(Green Party) 대표가 이번 연방 총선을 마지막으로 13년간 유지해온 당수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메이 녹색당 대표는 4일 기자 회견을 통해 10여 년 간의 장기...
리치몬드, 밴쿠버서 2건의 영상 제보 잇달아
‘샤퍼스 드럭 마트’ 인종차별 영상이 온라인에 퍼진지 일주일도 안돼 또 다른 인종혐오 영상이 두 건이나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현지 언론은 4일 인종차별적인 폭언과 욕설이 담긴...
이사회 승인, 상하수도 공원 용도 평균 $768··· 내년엔 평균 $33 오른 $568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당 재산세가 향후 5년간 평균 44% 인상된다. 라이온스 베이(Lions Bay)에서 랭리까지 광역 밴쿠버 지역 시장과 시의원들로 구성된 메트로 밴쿠버 이사회는 1일 올해...
매년 색다른 의상으로 화제··· 올해는 흑인분장 스캔들 의식?
▲지난 2017년 할로윈 슈퍼맨으로 분장한 트뤼도 총리와 그의 가족 (사진=저스틴 트뤼도 Twitter) 지난 2015년 총리가 된 이후 매년 할로윈 때마다 코스튬을 입어왔던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화장실 더럽힌 학생 색출 위해 코목스 불어학교 G3~11 전체 대상 확인
초중등학교 남학생들의 속옷 착용을 확인한 여성 교감이 해고됐다.CBC 뉴스에 따르면 밴쿠버 아일랜드 코목스(Comox) 소재 불어학교 델핀 게리노(Delphine Gatineau) 교감은 지난해 교장 부재중...
BC 남부 콜럼비아 밸리에 갇힌 카캠핑 남녀 일주일만에 무사히 구조돼
눈밭에 새긴 'HELP'가 실종자들을 살렸다.오지 하이킹에 나섰다가 두메산골에서 자동차가 오도가도 못하게 되면서 일주일 가까이 갇혀 있던 20대 초반 남녀가 길에 쌓인 눈 위에 단정한...
캘거리 등 시름에 잠긴 앨버타, BC 북부 충격
캐나다를 대표하는 에너지 회사가 캐나다를 떠난다.1950년대에 캐나다 퍼시픽 레일웨이(Canadian Pacific Railway)에 의해 창업돼 오랜 기간 캐나다 최대 규모의 오일 및 가스(Oil & Gas) 회사로 군림해온 엔카나(Enacana Corp.)가 본사를 캘거리에서 미국으로 이전한다고 31일...
신청 절차 3주 연장돼··· 올해 말 서비스 개시 전망
BC주 내 차량공유서비스의 도입이 애초 예상 시기보다 다소 늦어지게 됐다.BC 여객운송위원회(Passenger Transportation Board)는 지난 30일 BC내 차량공유서비스 운영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해당...
대마 사용량 2012년 대비 10배 늘어나
합법화 후 신규 이용자 수도 27% '껑충'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합법화가 이뤄진 뒤로 마리화나를 찾는 노년층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연방 통계청(Statics Canada)은 65세 이상 노년층이 캐나다에서 가장...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