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11일 11시 '추모의 묵념'을 기억하시나요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11-02 15:1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노하우를 찾는 노력이 필요해보인다.

11월 첫 일요일부터 서머타임(Daylight Savings Time)이 해제된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여름에 한 시간 빨리 되돌려 놓은 시계를 다시 찾아오는 셈이다.
이에 따라 이번주 일요일(6일)을 기준으로 새벽 2시가 새벽 1시로 빨라진다. 밴조선 독자들은 꼭 기억해두시길.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참전용사 기리는 '리멤브런스데이' 
캐나다의 11월은 현충일인 '리멤브런스데이(Remembrance Day)'를 빼놓을 수 없다. 일명 '추모의 날'이다. 이 날은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지난 1919년 모든 영연방 국가에서 시작됐다. 과거 캐나다군은 1차 세계대전과 2차 세계대전 당시 각각 6만명과 4만4000명, 그리고 한국전쟁에서 516명이 희생됐다.

평화를 위해 생명과 청춘을 바친 참전용사들을 기리기 위해 11월 11일 오전 11시 캐나다 곳곳에서 2분 간의 묵념이 진행된다. 가슴에는 참전용사를 기리는 상징인 양귀비 뱃지를 단다. 특히 이날 리멤브런스데이 기념식 현장을 찾는다면 추모의 순간을 더욱 선명하게 느낄 수 있다. 캐나다인 다섯명 중 한명이 리멤브런스데이 행사에 참석한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니까, 얼마나 뜻깊은 행사인지 짐작할 만 하다.

메트로밴쿠버 각 도시에서도 매년 기념식이 진행돼왔다. 가장 대표적인 장소는 밴쿠버 다운타운에 위치한 빅토리 광장(Victory Square, 150 W. Hastings St.)이다.
11일 오전 10시 30분 기념식이 진행되고, 이후에는 캠비가와 헤이스팅스가를 중심으로 퍼레이드가 이어진다. 이 퍼레이드에는 참전용사와 연방경찰(RCMP), 밴쿠버해병전우회 회원 등이 참여한다.

버나비에서는 북부와 남부로 나뉘어 기념식이 열린다. 북쪽 지역 행사 장소는 윌링던(Willingdon Ave)과 펜잰스(Penzance Drive)가 만나는 컨페더레이션파크다. 퍼레이드는 오전 10시 30분 세이프웨이 주차장(4440 Hastings St)에서 시작되며, 기념식 시간은 11시다. 버나비 남부 행사 장소는 본저공원(Bonsor Park)이다. 퍼레이드와 기념식이 시작되는 시간은 각각 10시 30분과 11시다.
이밖의 행사는 다음과 같다.
▲코퀴틀람, 오전 11시, 베테랑스공원(2580 Shaughnessy St) ▲노스밴쿠버 론즈데일, 오전 10시 30분, 빅토리아파크 ▲리치몬드, 10시 20분, 시청(6911 No 3 Rd) ▲써리, 오전 10시 45분, 써리센터 묘지(16671 old Mclellan Rd)
▲웨스트밴쿠버, 오전 10시, 마린드라이브(Marine Drive)와 20가(20th)가 만나는 곳.


<캐나다의 리멤브런스데이 행진, 선두에는 백파이프대와 기수단이 선다. 사진=Flickr/Stuart Williams(CC)>



<사진=Flickr/Paul(CC)>

<사진=조선일보DB>


<사진=조선일보DB>


<사진=Flickr/GoToVan(CC)>

◆11월 25일 블랙프라이데이, 득템해볼까요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가 살아나는 연말이 성큼 다가왔다. 연말 최대 할인행사가 진행되는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도 멀지 않았다. 이른바 득템을 기대할만한 시즌이다.
득템은 요새 한국에서 흔히 쓰이는 인터넷 신조어다. 얻을 득(得)자와 영어의 'Item'을 합성한 말로, 어떤 물건을 좋은 가격에 구했다는 뜻이다. 블랙프라이데이야말로 득템을 바라는 소비자들의 욕구가 집약된 날이다.

블랙프라이데이는 원래 11월 24일 미국의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 다음날로 캐나다와는 무관했지만, 몇년 전부터 캐나다에서도 이 행사를 도입하는 업체가 늘면서 일종의 시즌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캐나다에서 베스트바이·런던드럭·스테이플스·더소스·월마트 등 주요상점이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판매를 실시했다. 시어스와 더베이는 백화점끼리 블랙프라이데이 매출을 놓고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토이저러스 같은 장난감 판매업체나 아이키아 같은 가구업체도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블랙프라이데이 당일 미국으로 직접 투어를 나서는 '올빼미 쇼핑족'도 있다. 24일 자정부터 대략 4~5시간 정도 시애틀 프리미엄 아울렛 등에서 쇼핑을 하는 투어다.
한인 여행사에서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특별 투어버스를 운행한다. 투어클릭, 럭키투어, 로얄투어 등에서는 밴쿠버 다운타운 버라드역에서 오후 7시 출발하는 투어와 버나비 노스로드 한남마트 주차장에서 오후 6시 20분 출발하는 투어 참가자를 현재 모집 중이다. 노소 구분 없이 1인당 60달러이고, 팁(10달러)은 별도라고.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