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01> 1년을 기다렸다. 불꽃축제여~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7-21 15:16


밴쿠버 불꽃축제(7월 23일, 27일, 30일)


여름밤 3국3색 불꽃의 향연 펼쳐져

 

이 불꽃을 보기 위해 지난 1년을 기다렸다. 일상 속 꺼내놓지 못했던 열정을 재조차 남기지 않고 모두 태워버리는 축제가 돌아왔다. 바로 밴쿠버 불꽃축제.


한 지인은 말했다. "여름이 되니 불꽃축제가 열리는 것이 아니라, 잉글리시 베이(English bay)의 불꽃축제가 열리기 때문에 비로소 밴쿠버의 여름이 뜨거워지는 것이다."


밴쿠버 불꽃축제는 1990년에 시작된 밴쿠버의 대표적인 여름 페스티벌이다. 매년 40만명 이상의 인파가 몰린다. 캐나다 전역은 물론이고 미국, 남미, 아시아에서도 이 축제를 보기 위해 힘든 발품을 파는 이들도 있다.


이 행사는 단순히 밴쿠버에서 진행되는 흔한 불꽃축제가 아니다. 매년 여름, 3일 동안 세 국가가 경쟁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국가대항 불꽃 경연대회인 셈이다. 올해는 23일 네덜란드팀, 27일 호주팀, 30일 미국팀의 순서로 열린다.


축제가 열리는 당일 밤 10시부터 10시 25분까지 밴쿠버 잉글리시 베이는 지구촌에서 가장 빛나는 장소가 된다. 주최 측은 "장장 25분간 불꽃을 터트리는 것은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랜 시간 펼쳐지는 해변 불꽃축제라는 의미"라고 남다른 자부심을 보였다.


불꽃축제가 한 눈에 들어오는 “뷰포인트”를 차지하기 위해 새벽부터 해변가에 나와 온종일 기다리는 사람들도 흔히 볼 수 있다. 오후 들어 몰려드는 인파로 자리를 잡지 못한 관람객들은 인근 버라드 브릿지(Burrard Bridge)나 잉글리시 베이 건너편에 위치한 배니어 파크, 키칠라노 비치, 제리코 비치 등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또 폴스 크릭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요트를 타고 나와 불꽃축제를 즐긴다.


축제가 시작할 즈음엔 104.3 FM라디오에서 불꽃축제에 맞춰 음악이 흘러나온다. 사람들은 이 음악을 듣기 위해 라디오 어플을 다운 받는다. 1년 중 가장 많은 청취자가 이 주파수를 청취하는 날이다. 올해의 우승팀은 누가 될지 내기를 거는 사람들도 있다.

이제 우리도 밴쿠버의 명물인 “3국3색” 불꽃을 보러 잉글리시 베이로 갈 준비를 하자.




<사진=BC관광청, 밴쿠버 불꽃축제 홈페이지>


 

복합문화축제, 써리 퓨전 페스티벌(7월 23~24일)


페스티벌은 어울려야 제 맛~

 

써리에서 열리는 대규모 복합문화 행사인 ‘퓨전 페스티벌’이 올해도 찾아왔다.

7월 23~24일 이틀 동안 써리 홀랜드 공원(Holland Park)에서 열린다. 오전 11시에 문을 열고 밤 10시에 행사를 접는다.


린다 헤프너(Hepner) 써리 시장은 "써리에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기 때문에 한자리에 모여 다른 문화를 보고 배울 수 있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퓨전 페스티벌이 우리 이웃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원주민은 물론 각 나라별 대표들이 참가해 음식, 음악, 문화를 나누는 다문화(Multicultural) 행사라고 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을 비롯해 30여개 국가와 커뮤니티가 참여, 다양한 문화와 음식을 소개한다. 공원에 설치된 무대에서는 춤, 연주, 오페라, 발레 등이 펼쳐지고, 나라별 천막에서는 각 국가의 특색이 담긴 다양한 음식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또 다양한 민족 공연을 선택해 즐길 수 있도록 총 5개의 무대로 나뉘어 진행된다.


참가하는  뮤지션은 R&B 아티스트 맥시 프리에스트를 비롯해 알렉스 쿠바, 델하이 투 더블린, 더붐붐스, 쿤다 아프리카, 케이리존스턴 등 약 150개 팀이다. 역대 가장 큰 규모다.  


한국팀의 공연도 눈길을 끈다.

23일 오전 11시30분 SFU 셀레브레이션 스테이지에서는 선행도팀이 한국 전통무술을 선보인다. 또 일요일인 24일 오후 2시30분 같은 장소에서 밴남사당팀이 사물놀이와 난타 등 한국 전통공연을 펼쳐 보일 예정이다.


한국을 알리는 한국관에서는 다양한 한국 대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불고기, 갈비, 떡볶이, 김치 등이 제공되고, 여름 무더위를 날려주는 아이스크림도 함께 판매한다.


퓨전 페스티벌은 써리가 캐나다의 문화도시로 선정된 2008년 처음 열렸다. 올해 8회째를 맞는다. 행사기간 중 10만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써리 문화행사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입장은 무료다. 음식티켓은 장당 1달러, 각 나라별 음식은 보통 티켓 2장에서 8장 정도를 쓰면 푸짐하게 먹을 수 있다.



<사진=써리시, 퓨전 페스티벌 홈페이지>


<사진=써리시, 퓨전 페스티벌 홈페이지>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볼거리&놀거리 <177>
식사 때마다 ‘한 끼 해결’이 고민이라면 소문난 미식가들이 꼽아주는 레스토랑은 어떨까? 최근 세계 미식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레스토랑 100’ 순위가 Canada's 100 Best 사이트를...
볼거리 & 놀거리
중고 물품을 사고파는 벼룩 시장에서 출발한 플리마켓(Flea market)은 손때 묻은 오래된 물건들이 거래되는 시끌벅적한 장터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요즘에는 여러 분야의 개성있는...
볼거리& 놀거리
봄철 마라톤 시즌을 앞두고 밴쿠버 전역에서는 러너들을 위한 크고 작은 마라톤 행사가 잇따라 준비 중이다. 오는 주말 열리는 트레일 러닝 행사를 시작으로, 국제 마라톤의...
매년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 이어지는 부활절 기간에는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마다 열린다. 서구에서는 토끼나 달걀 모양의...
볼거리 & 놀거리
3월 말부터 시작되는 봄꽃의 절정기를 맞아 이달 말부터 2018년도 봄꽃 축제가 BC주 곳곳에서 개최된다.화사하고 탐스러운 꽃들이 가득한 각지의 축제에서는 화려한 봄꽃의 향연이 펼쳐짐과...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해마다 3월이 되면 밴쿠버의 역사박물관 및 사적지 등에서 봄방학을 맞은 아이들을 위한 무료입장 이벤트를 펼친다. 문화유적지는 호기심 많은 아이들의 학습장소로도 손색이 없을뿐더러...
볼거리 & 놀거리
최대 미식의 도시 밴쿠버에서는 여행 온 관광객이나 현지인들이 맛집을 탐방하기 위해 즐겨 찾는 투어 이벤트가 있다. 바로 보고 듣고 체험하는 일명 '푸디 투어(Foodie tour)' 이벤트다....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사진 = 홈페이지에서 발췌  >겨울에도 신선하고 풍성한 주말 식탁을 원한다면 마트보단 파머스 마켓을 가보자. 밴쿠버에는 봄·여름에 열리는 파머스 마켓 말고도 겨울 시즌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밴쿠버 국제 와인 페스티벌 2018 <▲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올해로 40회째를 맞은 밴쿠버 국제 와인 페스티벌(Vancouver International Wine Festival)이 오는 주말인 24일을...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연일 크고 작은 행사가 이어진 2월도 다음주면 벌써 마지막 주말을 앞두고 있다. 특히 가족간의 행사가 유독 잦은 2월은 각종 액티비티나 스포츠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시기로, 이에 따른...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 체험 프로그램 '풍성' BC주 패밀리 데이(Family Day) 연휴를 앞두고 크고 작은 가족 이벤트와 기념 행사가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패밀리 데이는 가족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음력 신년을 기념하는 민족 대 명절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각 나라마다 명절을 쇠는 방식은 다르지만, 다민족의 문화가 어우러진 이곳 밴쿠버에서는 매년 새해를 기념하는 '루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