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자원봉사부터 크리스마스 쇼핑 정보까지”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4-12-11 16:50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0
한해의 끝에 점점 다가설수록 “볼거리와 놀거리”를 구태여 따로 챙길 필요 혹은 여유가 사라지곤 한다. 연말에는 송년회다 뭐다 해서 이런저런 모임에 참석할 일이 잦아져서다. 오래된 지인과 만나 회포를 풀고 새해 소원을 함께 기원하는 것 만큼 즐거운 일도 찾아보기 어려울 듯. 

이처럼 유쾌한 연말 모임을 가진 이후에도, 그래도 짬이 좀 생긴다면 그때는 다음의 정보에 살짝 눈길을 줘 보자. 지나치게 원론적인 얘기가 되겠지만, 캐나다의 볼거리와 놀거리에 빠져들면 빠져들수록 이 사회에 대한 애정을 더 쌓을 수 있게 된다. 주관적으로 말하자면, 이 애정이 이민자의 고단하거나  따분한 삶을 위로해 줄 것이다. 다시 말해 노는 것이, 참여하는 것이 힘이다.



누군가를 위해 내 시간을 할애하는 것
이것이 바로 연애의 시작
캐나다 사회에 연애를 거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일까? 주변의 소소한 이벤트에 규칙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아마도 이 질문에 대한 답으로 선택될 수 있겠다. 당신이 만약 이에 동의한다면, 12월 13일 단 두 시간을 다른 무엇인가를 위해 할애해 보자.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해양 환경 보호단체인 써프라이더재단(Surfrider Foundation)이 잉글리시베이 청소에 나선다. 거대한 해변을 산뜻하게 정리하는 일이어서, 동참자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다시 말해 누구나 이 행사의 자원봉사자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써프라이더재단은 “우리의 바다를 지키는 가장 손쉽고 재밌는 방법을 이번 행사를 통해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준비물은 작업용 장갑. 써프라이더재단 자원 봉사자 신청은 인터넷(vancouverbc.surfrider.org/volunteering)에서 할 수 있다.




JamesZ/Flickr(cc)



밴쿠버 최대 수공예품 전시회
다음번엔 내 손으로 뭔가 만들어볼까?
밴쿠버 최대 규모의 수공예품 전시회 “갓크래프트?”(Got Craft?)가 13일(토)과 14일 양일 마리타임레이버센터(Maritime Labour centre)에서 펼쳐진다. 
“갓크래프트?”는 매년 5월과 12월 두 차례 열리는 일종의 수공예품 박람회로, 지난 2007년 첫선을 보인 이후 밴쿠버라이트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주최측은 “DIY 문화와 수공예품에 대한 관심을 확산시키는 것이 이번 전시회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주최측은 또한 이번 전시회 참여 작가가 75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최대”라는 수식어를 쓰기에 전혀 손색이 없는 규모다. 전시회장에서는 수공예품 워크샵이 운영되고 가벼운 먹거리도 구비되어 있다. 이밖에 스웨그백도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고 하니 수공예품에 관심있는 독자라면 이번 행사를 더욱 눈여겨 볼 것. 전시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1880 Triumph St. Vancouver.


크리스마스 선물 어디에서 고를까?
크리스마스를 코앞에 둔 요즘, 꽤 많은 사람들에게 “선물 고르기”는 적지 않은 고민거리가 된다. 누군가에게 완벽한 선물을 골랐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 식상함이 느껴진다면 다음의 행사에서 대안을 찾아볼 수도 있겠다. “브루어리디스트렉 크리스마스 선물 & 수공예품 전시회”(Brewery District Christmas gift & Craft fair)는 지역 수공예품 작가와 판매상들이 “크리스마스 쇼핑객들”을 위해 꾸민 행사다. 개최지는 뉴웨스트민스터. 행사일은 13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318 Keary St. New Westminster.


랭리의 크리스마스 축제, 그 분위기를 만끽하자
이번에는 랭리 거주민을 위한 행사 소식이다. “윌로비타운센터 크리스마스 축제”가 13일(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린다. 이번 행사는 크리스마스 요리 만들기와 수공예품 판매장, 마차 타기, 산타와 사진 찍기, 지역 합창단과 댄스팀 공연 등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100-20780 Willoughby Town Centre Dr. Langley. 


밴쿠버 최대 명소, 크리스마스 옷으로 갈아입다
포트메트로가 제공하는 “캐나다 플레이스 크리스마스 행사”가 13일(토)부터 연말까지(24일과 25일은 제외) 캐나다플레이스 서쪽 산책로인 캐나다인트레일(Canadian Trail)을 따라 펼쳐진다. 올해로 27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우드워드 윈도우”(Woodward Winodows)로 유명하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어디서? 커뮤니티센터에서 경제적으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6
매해 2월 첫째 주말은 롱위크엔드다. 같은 달 둘째주 월요일이 BC주정부가 정한 공휴일, “패밀리데이”이기 때문이다. 확실히 하루 더 놀 수 있다는 건 분명 즐거운 일이다. 꼬박꼬박 출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5
메트로밴쿠버를 둘러싼 바다는 그 움직임이 둔한 편이다. 육지로 다가오는 물결은 파도라고 부르기엔 뭔가 빈약해 보이고, 바다향의 깊이도 얕다는 느낌이다. 빛깔 역시 빨려들어가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4
스트리트푸드 시티“25일까지 밴쿠버 아트갤러리에서”음식이 주는 느낌은 단지 “맛”으로만 설명되지 않는다. 물론 후각과 미각을 배반하지 않는 먹거리가 몸의 첫번째 선택일 수...
[커뮤니티 포커스]
*메트로밴쿠버 거주자가 알아둘 주요 소식과 해설을 전달합니다. 작성: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임대료 부담에 랍슨가 매장 철수”대형서점 인디고 매장 정리 발표대형 서점 체인업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3
다인아웃 밴쿠버 2015식당 투어, 먹는 게 사는 재미“먹는 게 사는 재미지”라는 단언에 망설임 없이 동의할 수 있다면, 오는 16일 시작되는 “다인아웃밴쿠버”(Dine Out Vancouver 2015)를 향해...
'석유 가격 하락'은 지금 세계 경제의 중심 화두(話頭)다.휘발유값이 슬금슬금 올라서 차에 기름 넣을 적마다 신경이 쓰이는 경험을 늘 하고 살아왔던 우리에게는 '유가 하락'은...
[커뮤니티포커스] 지난해보다 대부분 주택 공시가 올라
밴쿠버서 가장 값비싼 주택은 5758만달러메트로밴쿠버를 포함한 밴쿠버 시투스카이 지역 내 주택 공시가격이 올해 많이 올랐다. 공시가가 올랐다는 의미는 그 만큼 주택 소유주의 재산세...
평균적인 이민 1세대에게 주어진 가장 흔한 과제 중 하나는 아마 호구지책 마련일 것이다. 밴쿠버의 맑은 공기와 경관에 아무리 감격해 봐도, 먹고 사는 문제가 저절로 해결되는 것은...
BC주 공휴일은 딱 열흘
◇ BC주 공휴일은 세볼 필요 없이 열흘1월 새해가 밝았다. 새 달력을 받으면 일단 눈길이 가는 곳은 법정 공휴일(Statutory holidays)이다. BC주의 공휴일은 새어볼 필요없이 한 해 열흘로 고정돼...
제95회 밴쿠버 폴라 베어 스윔 행사
지난 1일 오후 2시 30분 밴쿠버에서 ‘폴라 베어 스윔(Polar Bear Swim)’ 행사가 열렸다. 펭귄, 고릴라 등 다양한 복장의 참가자들이 잉글리시 베이(English Bay) 해변에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1년간 캐나다 이슈로 보도한 사건 중, 사건의 결말이 나왔거나 새로운 전개가 이뤄진 사건을 뽑아 정리했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내년 1월 1일 시행 익스프레스엔트리"캐나다 이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32
어김 없이 한 해의 끝이다. 하루하루에 충실했다고 자부하는 사람들도 물론 있겠지만, 아무래도 연말에는 후회와 아쉬움이 더욱 익숙하고 인간적인 감정으로 느껴진다. “시간 참...
밴듀슨 버태니컬 가든 ‘페스티벌 오브 라이츠’
밤하늘 별들이 내려온 듯 수백 만개의 불을 밝히는 ‘페스티벌 오브 라이츠(Festival of Lights)’가 밴듀슨 버태니컬 가든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매일 밤마다 정원을...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1
우리는 경험으로 안다. 밴쿠버의 연말은 크리스마스 전구의 불빛들로 더욱 화려해진다는 걸. 그래서인지 해마다 이맘때면 다운타운의 세인트폴 종합병원, 밴듀슨가든,...
커뮤니티 포커스
[커뮤니티 포커스] *메트로밴쿠버 거주자가 알아둘 주요 소식과 해설을 전달합니다. 작성: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PST 7.5%안 근소한 차이로 찬성"여론조사 결과...보수 유권자는 반대·...
다가오는 성탄절을 맞아 지난 7일 제11회 로저스 산타클로스 퍼레이드가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열렸다. 밴쿠버 조지아가(Georgia St.)와 브로튼가(Broughton St.)의 교차점에서 출발해 1.8km 구간을...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30
한해의 끝에 점점 다가설수록 “볼거리와 놀거리”를 구태여 따로 챙길 필요 혹은 여유가 사라지곤 한다. 연말에는 송년회다 뭐다 해서 이런저런 모임에 참석할 일이 잦아져서다. 오래된...
“연말, 우리들 최고의 놀이터”
밴쿠버에 살다 보면 한국의 지인들로부터 이따금씩 듣게 되는 비슷한 질문이 하나 있다. 밴쿠버의 관광지를 추천해 달라는, 듣는 사람 입장에선 살짝 부담스러울 수 있는 “요구”가 바로...
[커뮤니티 포커스]
*메트로밴쿠버 거주자가 알아둘 주요 소식과 해설을 전달합니다. 작성: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2015 FIFA여자월드컵, 밴쿠버에서 볼 수 있는 경기는?◇한국은 중부서 조별 리그... 밴쿠버와...
능력 중시형에서 취업 중시형으로, 절대평가에서 상대평가로
▶Part1. 캐나다 이민정책의 기조가 1월 1일 바뀐다Part2. 캐나다 이민을 희망한다면, 반드시 알아야할 EE◇ 자유당형 이민정책에서 보수당형 이민정책으로 전환 완료의 의미 오는 1월 1일...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