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한국에서 받으면 좋은 치과 치료 <3>

강주성 bc8060@gmail.com 글쓴이의 다른 글 보기

최종수정 : 2018-09-10 14:05

안녕하세요? 코퀴틀람 서울치과 강주성 원장입니다.
지난 2회의 연재에서는 한국에 갔을 때 받으면 좋은 치과치료에 대해서 말씀 드렸습니다. 이번 연재에서도 같은 주제로 이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지난 연재는 코퀴틀람 서울치과 홈페이지(www.seoul-dental.ca/ko)의 칼럼 메뉴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번의 연재에서는 한국과 캐나다 간에 치료비용 차이가 많이 나는 스케일링 치료와 사랑니 발치 치료의 경우에는 한국에 방문했을 때 치료 받고 오는 것이 좋겠다고 안내 드렸습니다. 또한 일반적인 충치 치료인 경우 한국과 캐나다의 치료비용이 비슷하므로 어느쪽에서 치료를 받아도 상관이 없으나 굳이 아직 치료하지 않아도 되는 작은 충치까지 일정에 쫒겨가며 무리해서 치료를 받을 필요는 없다는 말씀도 드렸습니다. 상세한 내용은 지난 연재를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이번 연재에서는 임플란트처럼 시간과 비용이 많이드는 경우에 대해서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임플란트 치료는 최단 2-3개월에서(이미 치아를 뺀지 3~6개월 정도 경과하였으며 잇몸뼈가 튼튼하고 부족하지 않아서 뼈이식이 필요 없는 경우) 최장 1년이상의 치료기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따라서 임플란트 치료는 한국에 3-6개월 이상 머물 수 있거나 또는 3-6개월 사이에 한국을 최소 2-3회 이상 방문할 수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현실적으로 한국에서 치료받기 어렵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임플란트 치료기간 동안이나 치료 후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문제가 생길 때마다 한국을 방문하기도 곤란하며, 만약 캐나다 치과에서 문제 해결을 원할 경우 처치 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셔야 합니다.
참고로 위의 경우는 캐나다에서 처치가 가능한 경우를 말씀 드린 것이며, 캐나다에 수입이 되지 않는 임플란트로 치료를 받으셨거나, 또는 다행히 캐나다에 수입이 되는 임플란트로 치료를 받았더라도 방문한 치과에서 그 임플란트를 취급하지 않는다면 치료를 받기가 곤란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사용되는 임플란트는 60개 이상의 종류가 있으며, 그 중 캐나다의 한인치과에서도 취급하는 임플란트는 3-5가지 입니다. 또한 한국에서든 캐나다에서든 한 곳의 치과에서는 일반적으로 2-3가지의 임플란트만을 취급합니다.
제가 한국에서 임플란트 치료를 받는 것을 걱정하는 이유가 한가지 더 있습니다. 제가 임플란트를 한 환자나 누워있는 사랑니 발치를 한 환자에게 항상 말씀 드리는 부분입니다. 질병으로 아프거나 수술을 받은 후에 입원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한국에서 입원을 해본적이 있는 분은 아시겠지만 입원을 하게되면 하는 일은 제 시간에 밥먹고, 제 시간에 약먹고, 제시간에 자고 제시간에 검사를 받거나 의사를 잠깐 보는 일입니다. 이게 어떤 의미일까요? 쉽게 말씀 드리면 강제로 휴식을 시키는 것이 입원입니다. 질병이 있거나 몸에 상처가 났을 때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질병이 낫거나 상처가 아물지만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몸이 피곤하다면 상처가 잘 안아물고 덧나게 됩니다.
임플란트 수술은 내 몸이 편할 때 치료를 받아야 하며, 치료 후에는 휴식을 잘 취하셔야 합니다. 그런데 시차와 바쁜 일정으로 피곤한 상태에서 치료를, 그것도 서둘러 받는다면 결과는 보나마나 입니다. 안타깝게도 한국에서 임플란트 치료를 무리하게 받고 와서 문제가 생긴 환자를 한달에도 몇 명씩 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모든 치료는 적당한 시기가 있습니다. 간혹 당장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인데도 구체적인 일정없이 조만간 한국에 가면 치료를 받겠다고 치료를 미루는 분들을 만나게 되는데, 이는 매우 현명하지 못한 판단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막연히 치료를 미루는 동안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악화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훨씬 더 큰 댓가를 치르게 되기 마련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가지 이유로 한국에서 임플란트 치료를 받기를 원하신다면, 캐나다 치과에 미리 오셔서 그게 가능한 선택인지 또는 좋지 않은 선택인지를 상담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마음을 터놓고 상담을 하시면, 모든 치과의사가 환자의 입장에서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릴 것이라 장담합니다. 감사합니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