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송년특집]내년 주택시장 매매-가격 급등락 없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12-28 10:03

모기지 규제-이자율 인상-BC주 등 규제조치 영향
CREA, 매매는 0.7% 줄고 가격은 1.7% 인상 예측


국내 주택시장이 내년에는 올해처럼 매매가 감소하지는 않겠지만 제자리 걸음과 가격 소폭 인상 등 “장기 안정” 국면에 본격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 부동산 관계자들은 “주택거래가 연초의 부진에서 조금씩 벗어나 기지개를 켜고 있으나 여전히 2016년과 2017년 초의 활황장세로 돌아가기에는 시간이 많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CREA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부동산 매매는 2017년과 비교해 11% 감소하고 전국 평균 가격은 4%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물론 부동산과 같은 복잡하고 다양한 시장에서 평균 주택가격이 시장의 전체 상황을 말해주지는 않는다.실제로 전체 주 중 절반 이상에서 주택 가격은 여전히 오르고 있다. 

온타리오주 주택 가격의 2.6% 하락은 전통적인 봄 활황시즌 동안 최고가 주택의 판매 부진을 반영하고 있다. 이는 2017년의 봄 가격이 이례적으로 강력했던 것처럼 통계적인 이상치(outlier)다. 

CREA는 2019년 시장 상황에 대해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와 이자율 인상이 지속적인 인구-일자리-수입증가를 상쇄함에 따라 전국적으로 0.5%가 줄어든 45만6200 채의 매매를 예측했다. 이는 2018년과 큰 변화가 없으나 9년 만에 가장 낮은 실적이다.  

반면 BC주와 앨버타주에서의 매매 부진은 온타리오주의 소폭 반등과 퀘벡주의 지속적인 상승세를 상쇄할 것으로 전망된다. 

온타리오주의 매매 증가와 함께 온타리오주, 퀘벡주, 뉴브룬즈윅주 및 노바스코샤주의 물가 상승률을 뛰어넘는 평균가격 상승을 반영한다면, 전국평균 매매 가격은 올해보다 1.7% 오른 49만6800달러로 예측된다. 

BC주와 매니토바 주 및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는 이보다 소폭 인상된 가격이 전망된다. 반면 앨버타, 사스캐처완 및 뉴펀들랜드, 라브라도르는 내년에도 가격 하락이 예상된다. 

그럼 부동산 시장 안정국면 진입의 주요 원인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이자율 인상과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 및 밴쿠버와 토론토 두 도시의 시장 안정을 위한 외국인 주택취득세와 빈집세, 투기세 등의 조치가 부동산 시장의 본격 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 

부동산 중개인 강창화씨는 “주택구매 희망자들이 집을 사고 싶어도 모기지 대출이 되지 않는다고 호소한다. 모기지 대출심사 강화가 부동산 시장 둔화에 가장 큰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재동 부동산 중개인도 “중국 관계 등 국제적 상황과 내년 총선 등 여러 이슈가 맞물려 있어 전망이 쉽지 않다”며 “올해 지속됐던 전반적으로 부진한 매매 상황이 당분간 계속될 것 같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이자율의 오름 추세 측면에서 장기적인 가격 안정기가 주택시장에 보다 더 정착되거나 밴쿠버, 토론토 등 주요 도시에서 명백한 정체가 나타날 수 있다”며 이자율 지속적 인상 전망에 따른 집 값 상황을 주목하고 있다. 

연방 중앙은행은 기준금리의 점진적 인상에 더해 대출 규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다. 모기지 대출 잔액도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또 10년 만에 처음으로 5년 고정 모기지 금리 대출자들은 갱신 시 이자율이 오르는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었음을 실감하게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으로 새로운 모기지 대출 심사규칙, BC주의 주택시장 규제를 위한 일련의 조치들, 이자율 인상 및 현재의 구입여력 위기 등을 고려하면 내년 주택 시장은 “다소간 올해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올해 추정했던 10.2% 감소에서 벗어나 내년에는 주택 재판매 시장이 CREA 예측보다 조금 더 높은 2.8%로 소폭이나마 늘어날 것”이라며 “이러한 요인들이 구매자들의 구입 예산을 크게 제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3.1% 인상에 그쳤던 주택 매매 가격은 내년에는 0.8%로 더욱 인상폭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주택 가격이 각각 10% 이상 올랐던 지난 2016년과 2017년에 비해 인상폭이 크게 둔화될 것이 유력하다.  

전문가들은 특히 흥미로운 사실은 올해 주택 가격 인상폭이 물가 상승률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한다. 이는 전국적으로 그리고 동시에 밴쿠버-토론토 등 주요 도시에서 실질적으로 주택 가격이 더 이상 오르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 

경제 전문가들은 “균형되고 관리가능한 수준으로 완만하게 오르는 가격 등 지금처럼 질서정연한 조정 국면을 정책 결정자들은 반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역 밴쿠버의 경우, 지난 1년간 매매 부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이제 부동산 시장은 전국적으로 안정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주택 구매자들은 구입여력이 더 악화되지 않고, 소유주들은 재산 가치가 소폭 상승에 그칠 것을 기대해야 하는 시기가 됐다. 

주택시장 투자자들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국내 주택시장이 폭락하지 않을 것이라 판단할 이유가 많다는 점이다. 먼저 베이비 부머의 은퇴로 인한 지속적인 숙련 인력의 부족은 임금 강세를 의미한다. 이는 모기지를 상환할 수 있는 자금을 제공해준다.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파월 총재조차 내년에 기준금리를 3차례에서 2차례로 인상 횟수를 줄이겠다고 밝히는 등 이자율 인상 흐름세도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월가의 금융 분석가들은 연준이 내년에두 차례 인상 후에는 다시 기준 금리를 내릴 것이라고 보고 있다. 

CREA 예측처럼 이처럼 은퇴는 하지만 여유 자금이 있는 베이비 부머 세대의 생존은 주택 수요를 든든히 받치는 버팀목 역할을 할 것이다.

일부 주택시장 분석 보고서 전망처럼 높은 주택가격이 밴쿠버나 토론토와 같은 대도시에서 거주하는 직업적 이점을 파괴하지는 않을 것이다. 결국 밴쿠버, 토론토 등 대도시 주택시장은 일정 기간 조정기를 거친 후 다시 반등할 것이 유력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리고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강화는 이자율 인상 시 채무불이행(default)을 방지하는 긍정적 효과를 거두고 있기도 하다. 

젊은 주택구입자들도 이자를 갚는데 허덕이기보다 자신들의 자산 가치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소득이 증가하면서 점점 더 많은 가구들이 자산 바구니를 키우고 있으며, 이는 그들이 실질적으로 주택시장으로 진입하게끔 이끌 것이다. 

CREA는 인구 및 일자리 증가에도 불구하고 2018년 전국 주택 매매를 두 자릿수 감소 예측 등 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예상과 달리 BC주에서 매매 실적 반등이 이뤄지지 않은 반면, 여름 들어 온타리오주의 매매는 회복세로 돌아섰고, 앨버타주도 소폭 감소에 그치면서 2018년 전국 주택매매 예상치는 다소 하향 조정됐다.

또한 예상을 웃돈 일부 퀘벡 지방에서의 강세에 따라 상쇄, 2018년 전국 주택 매매는 총 4백5십82000 채로 2017년에 비해 11.2%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 수치에는 BC주와 온타리오주가 전국 주택매매 감소의 가장 큰 몫을 차지했다. 앨버타, 사스카툰, 매니토바와 뉴펀들랜드-라바도르도 가장 낮은 수준으로 감소했으나 대조적으로 퀘벡주와 대서양주, 특히 뉴 브룬스윅에서 매매 실적이 초강세를 보였다. 

2018년 전국 평균 매매 가격은 48만8600 달러로 2017년에 비해 4.2%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주택가격 하락은 BC주와 온타리오주의 매매 부진으로 인한 것이었다. 가중 평균 주택가격(지난 10년에 걸쳐 각 주의 연간 매매에 의해 계량된)은 1% 하락이 예측됐다. 

반면 BC주 포함, 절반 이상의 주들의 평균 주택가격이 올랐다. 온타리오주(-2.6%)의 가격 하락은 봄 시즌 토론토의 고가 주택 판매부진에 따른 것이다. 일반적으로 봄 시즌은 평균가격이 계절 요인으로 뛰지만 2018년에는 그렇지 않았다. 2017년 봄 시즌 토론토 평균 가격의 계절적 인상은 비정상적으로 강력했던 바 있다. 이는 올해 온타리오주 평균 주택 가격 인하에 기여했다. 

온타리오주 동부지역과 퀘벡, 뉴 브룬스윅, 노바 스코샤와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의 주택가격은 최근 몇 년 동안의 점진적인 가격 균형이 보다 확고해지면서 지속적인 가격 인상이 예상된다.

앨버타와 사스캐처완은 2.5%, 뉴펀들랜드 & 라브라보드는 약 2% 각각 가격 하락이 예측된다. 특히 뉴펀들랜드에서 판매가능한 주택 공급이 매매 실적에 비해 상대적으로 증가했다.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은 지난해에 걸쳐 악화됐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2017년 주택매매 실적 및 18-19년 예측


판매활동예측

2017

2017증감률

2018 예측

2018증감률

2019 예측

2019증감률

캐나다

515,941

-4.7

458,200

-11.2

456,000

-0.5

BC

103,758

-7.5

78,600

-24.2

74,500

-5.2

앨버타

57,325

4.4

53,000

-7.5

51,300

-3.2

사스캐처완

11,059

-2.5

10,300

-6.9

10,040

-2.5

매니토바

14,428

-0.8

13,620

-5.6

13,520

-0.7

온타리오

221,374

-9.9

190,500

-13.9

193,100

1.4

퀘벡

82,541

5.6

86,500

4.8

88,400

2.2

뉴브룬스윅

8,093

6.4

8,310

2.7

8,580

3.2

노바스코샤

10,605

4.7

11,010

3.8

10,540

-4.3

PEI

2,148

4.2

2,030

-5.5

1,990

-2.0

뉴펀들랜드

3,934

-6.2

3,680

-6.5

3,420

-7.1

*출처:CREA

 

*2017년 주택가격 및 18-19년 예측

 

평균가격

2017

2017증감률

2018 예측

2018증감률

2019 예측

2019증감률

캐나다

509,764

4.2

488,600

-4.2

496,800

1.7

BC

709,601

2.7

713,700

0.6

720,000

0.9

앨버타

397,854

0.4

387,300

-2.7

377,600

-2.5

사스캐처완

293,818

-2.2

286,900

-2.4

276,900

-3.5

매니토바

287,330

3.5

290,800

1.2

293,300

0.9

온타리오

585,198

9.6

569,900

-2.6

588,900

3.3

퀘벡

292,545

4.5

307,800

5.2

316,700

2.9

뉴브룬스윅

167,292

2.4

177,200

5.9

182,500

3.0

노바스코샤

231,539

3.8

237,400

2.5

243,100

2.4

PEI

203,300

12.5

211,700

4.1

215,000

1.6

뉴펀들랜드

252,148

-2.1

247,700

-1.8

239,300

-3.4

*출처:CREA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밴쿠버시, 임대 매물 50%가량 증가...임대료는 ‘요지부동’
빈 집 임대를 강제하기 위해 도입된 BC주 빈집세(Vacancy Tax) 정책이 주택시장 안정화 및 당초의 목적대로 임대 매물 재고를 늘이는 등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어...
7월 매물 37% 팔려...초봄보다 20% 증가
8월 분양율이 추후 상승여부 ‘잣대’ 될 듯
지난달 메트로 밴쿠버 주택시장이 2천500채 이상 팔리면서 반등 조짐을 보인 것과 함께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던 프리세일(전매) 시장까지 동반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MLS...
지난 2월 사상 최저 이후 5개월 연속 늘어... 고정금리 하락 속 과열 재연 우려도
캐나다 전국 주택 매매가 7월 전년 동기보다 13% 늘었다. 이는 지난 2월 사상 최저점을 찍은 이후 5개월 연속 보이는 증가 추세다. 일부 전문가는 a모기지 고정금리가 내려가고 있는 상황 속에 이같이 주택경기가 활발해지고 있어 캐나다 부동산시장, 특히...
로어 메인랜드 주도로 지난해 대비 12.4%나 증가
BCREA 보고서
로어 메인랜드 지역의 주도로 지난달 BC주의 주택 매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BC 부동산 협회(BCREA)가 지난 13일 발표한 주택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BC주에서 총 7930채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참고자료 : 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1907.pdfhttps://www.rebgv....
여름 비수기 불구 지난달 매매 2500채 돌파
콘도-타운홈 매물대비 판매비율도 20% 넘어서
REBGV 7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주택 매매가 다시 2500채를 훌쩍 넘어섰다. 시장이 상승세냐 하락세냐를 판별하는 등록매물 대비 판매비율도 콘도와 타운홈의 경우 20%를 돌파했다. 메트로 밴쿠버 부동산 시장이 여름...
CMHC 보고서, 가격 하락으로 가격 과대평가 외엔 합격 평가
밴쿠버 부동산이 균형을 찾고 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는 최근 공개한 분기별 보고서를 통해 전국 부동산 시장에 대해 여전히 황색주의보(과대평가)를 내리면서 그동안 적색기(과열)가 올려졌던 밴쿠버 시장은 안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는...
가격 하락에 매물 큰 폭 감소...세수부족 메울 대안 모색
메트로 밴쿠버 주택시장이 올해도 회복세로 돌아서지 못하면서 기존 주택세율로는 주택세수가 줄어들 것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이에 따라 메트로 밴쿠버 각 시 정부들이 이를...
시의회 동의안, "홈리스 문제 해결"... 2017년 반대 재현될지 주목
주민들의 거센 항의로 무산됐던 홈리스들을 위한 밴쿠버 시내 임시 조립식 주택 건설이 다시 추진되고 있다. CBC 뉴스에 따르면 밴쿠버 시의회는 시내 단독주택과 듀플렉스 밀집 주거지에 임시조립식주택(Temporary Modular Housing) 건설을 허용하는 동의안에 대해...
보고서, 캐나다 36개 도시 월세 조사
캐나다의 대부분 도시들에서 최저 임금을 받는 노동자가 혼자서 렌트로 살 수 있는 집은 없다.  보도에 따르면 정책대안을 위한 캐나다센터(Canadian Center for Policy Alternatives, CCPA)는 18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캐나다 36개 도시 795개 동네 중 최저 임금으로...
패드매퍼, 6월 전국 임대시장 보고서
밴쿠버 2위 여전··· 작년 대비로는 크게 올라
여름 이사철을 맞아 뚜렷한 강세를 보이던 밴쿠버 임대료가 한 달 만에 또다시 약세로 돌아섰다. 지난 6월 밴쿠버 지역 임대료는 전국 5대 시장 가운데 유일한 하락세를 기록하는 등...
3-5월 증가세서 -0.2%로 반전...하반기는 반등할 듯
CREA 주택시장 보고서
지난 6월 전국 주택 매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3% 증가했다. 토론토와 몬트리올의 상승세가 BC주의 부진을 상쇄하는 시장 흐름은 변함없이 이어졌다. 6월 들어 지난 3-5월까지...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참고자료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1906.pdfhttps://www.rebgv.org/market-...
올해 양극화 현상 연말까지 이어질 듯
몬트리올 시세 밴쿠버 1/3 불과 ‘매력적’
로얄 르페이지사 보고서
캐나다 부동산 시장의 동부와 서부 지역 양극화 현상이 연말까지 그대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부동산 중개회사인 로얄 르페이지사가 10일 발표한 캐나다 부동산 시장...
2분기 오피스 공실률 2.6% 대폭 하락
오피스 임대료 역대 최고 수준 달해
최근 캐나다 부동산 시장 전반이 침체기를 걷는 가운데 오피스 시장 홀로 매매와 임대 모두 활황을 맞이한 분위기다. 특히 캐나다 최대 오피스 시장 가운데 밴쿠버와 토론토 지역은...
센트럴 코퀴틀람 꼽혀...트라이 시티, 써리 등도 인기
조로사, 메트로 밴쿠버 352개 지역대상 조사
주택 구매에 있어 지역 선정은 항상 어려운 과제다. 특히 요즘처럼 부동산 시장이 침체를 털고 반등의 조짐을 보이는 시기는 결정에 더욱 신중하게 된다. 부동산 웹사이트인...
폴리곤 건설사…4베드룸 타운하우스, 768900달러부터 시작
밴쿠버 최대 건설사 중 하나인 폴리곤이 버크 마운틴 스마일링 크릭 지역에 단독주택 스타일의 멋진 타운하우스 ‘켄웰(kentwell)’을 선보인다. 폴리곤은 코퀴틀람 4700여개 이상의...
메트로 밴쿠버 6월 99만8700달러 기록...2년여만에 처음
REBGV 보고서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전체주택 기준가격이 지난 2017년 5월 이래 처음으로 1백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6월 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특급 리얼터 9명이 모인 한인 전문 ‘밴분양’팀 구성
23-44층 규모 총 5개 동…상가 및 데이케어 등 최첨단 편의시설 자랑 밴분양
최고의 조건, 최상의 유닛에 대한 우선 선택권 제공
밴쿠버 특급 리얼터 9명이 모인 메가 분양팀의 초대형 프로젝트 소코(SOCO)가 시작된다한인타운 중심지인 노스로드 지역에 1300세대가 입주할 수 있는 소코(soco)의 분양은 현재 메트로 밴쿠버...
메트로 밴쿠버 전체 37%... 리치몬드-써리 등도 30% 넘어
SFU 도시 프로그램 ‘주택 소유주 거주 여부’ 보고서
메트로 밴쿠버의 콘도 중 소유주가 거주하지 않는 비율이 3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유주가 거주하지 않는” 비율이 밴쿠버시와 UBC는 각각 46%와 49%로 절반에 가까울...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