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C주부동산協 “공급이 수요 못 따라 갔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6-16 11:44

팔 집 없는 데 살 사람은 있어 가격 오름세
BC주부동산협회(BCREA)는 13일 5월 마감 BC주 부동산 시장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주택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라고 제목을 정했다.

협회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5월 동안 주택 1만2402건이 매매돼, 지난해 5월보다는 7.9% 감소했다고 밝혔다. 5월 주택 매매총액은 93억3000만달러로 2016년 5월보다 4% 줄었다. BC주 MLS평균 주택가격은 75만2536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올랐다.

캐머런 미어(Muir) BCREA 수석 경제분석가는 “올 봄 주택 시장은 소비자 수요가 갑자기 상승하면서, 매물로 나온 주택 숫자가 따라가지를 못해 상당히 빡빡해졌다”며 “과거 5년 새 매물로 나온 주택 공급은 50% 줄었다”고 설명했다. 미어 수석은 “BC주 남부 전역은 주택 공급 부족 현상이 이어져 주택 가격 오름세가 형성돼 최소한 가까운 기일까지는 유지할 전망이다”라고 덧붙였다.
전체 매물은 2만8404건으로 2016년 5월보다 11.1% 준 상태다.

매물 대비 판매율은 BC주 지역별 부동산협회 관할 지역 11곳 중 9곳에서 20% 이상으로, 특히 밴쿠버·프레이저밸리·칠리왁·빅토리아에서는 50% 이상 수치를 보였다.

올해 들어 5월까지 BC주 주택 판매 총액은 306억달러로 2016년 같은 기간보다 25.2% 줄었다. 1월부터 5월까지 주택 매매는 총 4만315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1% 줄었고, MLS 주택 평균가격은 5.7% 내린 70만9541달러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개발업체들, BC주정부 새 과세조치로 비용증가 “진행 중 프로젝트에 유예 조치 필요” 주장
BC주의 부동산에 대한 새로운 과세조치가 콘도 등 분양가를 인상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밴쿠버의 부동산 개발회사들은 지난 2주간 BC주의 새로운 조세정책이 자신들의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점검했다.  이 중 가장 논란이 되는 조치는...
까다로운 건축법규, 리조닝 등으로...고분양가 부채질
밴쿠버가 캐나다에서 상업용 건물 건축비가 가장 비싼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컨설팅 기업인 알투스 그룹(Altus Group)은 최근 캐나다 광역 대도시 시장의 거주 및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스퀘어피트 당 ‘연례 캐나다 비용 가이드’를...
가격 5% 떨어지고 매물은 16.9%나 줄어 CREA, 부동산시장 보고서
지난달 가격은 물론 판매 물량도 크게 줄어드는 등 부동산시장 둔화조짐이 확연해 졌다.캐나다 부동산협회(CREA)가 15일 발표한 월간 전국 부동산시장동향에 따르면 전년대비 같은 기간에 비해 지난 달 주택가격은 5%, 판매물량은 16.9%나 줄었다. 특히 1월-2월 두...
투자 대기 자금 풍성...올 거래액 430억7천만 달러 달할 듯
지난해 ‘대박’을 칠 정도로 붐을 일으켰던 캐나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올해도 활황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부동산 회사인 CBRE 그룹은 올해 상업용 부동산 투자액이 430억7천만 달러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 430억6천만 달러를 초과할 것으로...
아틀라스 그룹 보고서 "캐나다 전역에서 밴쿠버만 불가능"
밴쿠버에서 50만달러 이하의 신축 콘도를 찾는 것이 이제는 불가능해졌다. 전국 콘도 시장을 조사하는 아틀라스 그룹이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 전역에 걸쳐 50만 달러 이하의 신축콘도를 찾는 것이 불가능한 도시는 밴쿠버 한 곳 뿐이었 던...
밴쿠버-빅토리아 각각 1.3%-1%로 인상 주도...전국평균 0.3% 내셔널 뱅크 ‘테라넷 지수’
지난 1월 주택가격이 소폭 올랐지만, 밴쿠버와 빅토리아를 제외하면 답보상태를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1개 국내 주요 도시들의 주택시장에 대한 판매가격을 측정하는 내셔널 뱅크의 전국주택가격지수인 테라넷(Teranet)이 지난 1월 0.3% 올랐다.테라넷에...
53%가 입찰 경쟁 겪어...47%는 예상보다 더 지불 CMHC, 2010-2016년 5대도시 주택가격 보고서
밴쿠버와 토론토 등 광역 대도시의 주택가격 급등은 신축주택 공급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나타났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7일 발표한 2010년-2016년 사이 국내 5대도시의 주택가격 보고서에 따르면 밴쿠버와 토론토의 공급 수요 불일치가 가장 컸다.몬트리올과...
총1818채 팔려 REBGV 보고서
올 1월에도 광역밴쿠버 부동산 시장은 콘도와 타운홈이 활황세를 이끌었다. 광역밴쿠버 부동산협회(REBGV)의 월간 부동산시장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올 1월 밴쿠버지역에서 총 1818채의 주택이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판매가 19.4% 늘어난 반면, 지난해 12월에...
경제 활황으로 인한 고임금 매수자가 계속적인 수요 뒷받침…
11월 중 메트로 밴쿠버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시장 불균평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매는 작년 11월 대비 26.2% 증가한 2795건을 기록했고 평균 가격은 15% 상승한 72만30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평균...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 2018년 주택 시장 전망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가 발표한 주택 시장 전망에 따르면 2018년에 주택 거래는 약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8.8% 거래 감소에 이어 2018년에도 계속해서 10.4%가 감소돼 9만1700건의 주택 거래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가장 많은 거래가...
10월중 평균 거래량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10월중 부동산 거래는 9월보다 7.1% 증가하였고 2016년 10월보다는 3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메트로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11월 2일 발표했다. 밴쿠버...
수요 증가와 한정된 공급으로 매도자가 주도하는 시장 계속될 듯
올해 BC주 부동산 협회 공식 부동산 매매 사이트인 MLS에 매물로 등록된 주택수는 2016년 11만2209채에 비해 10% 감소한 10만900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주택 시장은 한정된 주택 공급과 늘어난 수요가 만들어낸 불균형 장이 계속돼, 주택 가격은...
캐나다 전국적으로는 6월 증가세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6월 주택 착공량이 계절조정을 적용해 21만5459세대로, 앞서 5월 21만4570세대보다 소량 감소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밥 듀건(Dugan) CMHC수석경제분석가는 “주택 착공량은 거의 5년 만에 최고치에 도달했다”며 “올해들어 BC주를 제외한...
매물 줄어 거래량·거래 총액은 감소… 가격은 상승세
BC주부동산협회(BCREA)는 13일 6월 마감 BC주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서 “강한 경제가 주거 수요를 평균보다 더 오래 달리게 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부동산 중개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상에서 6월 1만1671건을 매매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거래량이...
BC주 소매점 매출 지난해 7.4% 증가… 성장률 캐나다 2위
BC주 소매점 매출 신장세가 캐나다 2위를 기록했다. 상업용 부동산 전문 콜리어스 인터네셔널 캐나다 지사가 6월 말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2016년 BC주 소매 매출 총액이 768억9000만달러로, 2015년보다 7.4% 증가했다. 소매 매출 총액 증가율 1위는 PEI주로 7.7% 증가했다....
가격 상승 비율도 아파트가 단독주택 크게 앞질러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는 6월 부동산 동향 보고서에서 “전체 주택 시장 활동은 6월 중 다소 둔화했지만, 아파트 매매는 683건이 이뤄져 해당 월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부동산 중개 전산망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으로 프레이저밸리에서는...
6월 시장 아파트·단독주택 양상 달라져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5일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아파트 시장 내 수요 공급 불균형이 구매자 경쟁을 일으키고 있다”며 6월 마감 부동산 동향 보고서를 공개했다.6월 매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량은 3893건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던 지난해 6월 4400건보다 11.5%...
캐나다 임대주택 90%는 민간 기업 또는 개인 소유
임대 주택 월세는 개인 소유 집이 회사 소유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가 5일 주택시장 분석 보고서에서 결론을 내렸다.   CMHC는 “임대용 주택 중 약 90%는 개인 투자자와 민간 기업이 소유하고 있다"며 “개인 투자자 소유 세대...
CMHC 2011년 자료 기준 분석… 관리비 납부자 증가
캐나다 아파트 관리비는 고층일수록, 또 완공한 지 오래될수록 비싸다는 결론이 나왔다.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4일 2011년 기준 캐나다 평균 아파트 관리비는 월 302달러지만, 건물 건축 연도와 높이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높이 4층 이하 저층...
캐나다 국세청 밴쿠버·토론토 지역 지목
캐나다 국세청(CRA)이 16일 밴쿠버와 토론토를 지목하면서 부동산 거래 관련 탈세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발표했다.국세청은 메트로밴쿠버와 광역 토론토 지역을 중점으로 부동산 거래 관련 세무 감사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2016년 10월 3일부터는 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