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메트로밴쿠버 집짓는 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7-29 12:03

정책따라 임대주택 건설도 크게 늘어
새 집 가격은 단독주택 중심 큰폭 상승

메트로밴쿠버 시내 주택 공급량이 대량으로 증가하고 있다. 캐나다주택모기지공사(CMHC)는 6월 주택착공물량보고서를 통해 계절조정을 적용하고 3만5445세대가 착공돼 전달 2만3513세대를 크게 상회했다고 발표했다.

◆ 아파트 공급량 크게 늘어

세대 기준으로 건설물량은 아파트가 가장 많다. 6월에 1650세대분을 짓기 시작했고, 1만9209세대분이 건설 중이다. 완공은 591세대였다.  아파트 착공량은 전년 대비 53% 늘었다.

이처럼 착공량이 는 까닭은 수요가 공급을 받쳐주고 있기 때문이다. 완공 후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해 6월 1225세대였으나 현재는 368세대로 70% 감소했다.

단독주택·타운홈도 비중은 높지 않지만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6월 기준 건설 중인 단독주택은 78세대·타운홈은 2719세대로 각각 100%와 29.1% 늘었다.

주택 건설 붐은 임대용에도 똑같이 적용되고 있다. 자유당(LPC) 연방정부가 임대주택 공급을 주요 과제로 삼아 예산집행을 시작했다. 내년 BC주총선을 앞두고, 주거공급이 차기 정부의 주요한 할 일로 유권자 여론조사를 통해 제기되면서 집권 BC자유당(BC Liberals)이나 제1야당 BC신민당(BC NDP) 모두 임대주택 공급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주택가격 폭등과 함께 내 집 마련에 어려움을 느낀 가정이 임대 주택 수요자로 남으면서 나타난 임대주택 공실률 하락과 임대료 상승은 시장의 대응을 끌어내고 있다.

이 결과 6월 임대용 아파트 착공 건수는 453세대로 전년 동기간 232세대보다 95.3% 늘었다. 올들어 착공된 임대용 아파트는 총 2995세대로 지난해 상반기 1571세대보다 거의 2배를 기록하고 있다. 또 임대용 타운홈 역시 지난해 상반기 238세대 착공에서 올해 같은 기간 354세대 착공으로 48.7% 늘었다.

실제 착공량 기준으로 봤을 때 아파트 건설은 밴쿠버시(6738세대)·리치먼드(2944세대)·버나비(2711세대)·써리(1800세대)·트라이시티(1531세대) 등 대부분 지역에서 활발하다. 단독주택은 밴쿠버시(1005세대)·써리(860세대)에서 활발하며 리치먼드(480세대)·버나비(368세대)·메이플리지-피트미도(282세대)·트라이시티(269세대)등이 뒤따르고 있다.

한편 임대용은 밴쿠버시(아파트 2503세대·타운홈 492세대)가 주도하고 있다. 이 가운데 아파트형 임대주택을 뉴웨스트민스터(747세대)·리치먼드(546세대)·써리(546세대)에서 늘려 짓고 있다.

◆단독주택 중심으로 크게 오른 새 집값

수요에 따른 공급증가인 만큼 새 집의 가격역시 만만치 않다. 버나비 지역 새 단독주택 가격은 지난해 6월 평균 148만달러 선이었으나, 올해 6월 기준 204만달러로 뛰었다.

다른 지역 새 집값 역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코퀴틀람 단독주택 평균가는 122만달러로 지난해 101만달러 이후 상승세다. 메트로밴쿠버 인근에서 100만달러 미만 단독주택 새 집은 랭리 디스트릭트·포트코퀴틀람·메이플리지에 가야 있다. 랭리 새 집은 92만달러로 지난해 88만달러보다 올랐다. 포트코퀴틀람 새 집은 80만달러선이다. 메이플리지는 67만달러로 지난해와 거의 비슷한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뉴웨스트민스터 단독주택은 지난해 상반기 84만달러에서 올해 107만달러로 100만달러 클럽에 들어섰다.

단독주택 새 집값 상승폭으로 보면 지난해 154만달러에서 224만달러로 오른 리치먼드와 98만달러에서 152만달러로 오른 써리가 두드러진다. 가장 고가는 웨스트 밴쿠버로 평균 가격이 340만달러다.

단 CMHC는 27일자 보고서를 통해 밴쿠버 주택시장에 과열 위험을 경고한 바 있다. 집값이 단기간 안에 지나치게 올랐다는 것이다. 다만 과잉공급에 대해서는 수요가 뒷받침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하지 않았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콘도 전매 양도 추적 법안, 내년 4월부터 시행 / 양도세 납부 시 SIN 등 추가정보 의무보고해야
BC주정부가 콘도 전매 투기(condo-flipping)에 따른 탈세 단속과 공정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콘도 거래신고에 관한 새로운 법률을 공포했다.주정부는 이달 초 콘도 전매...
주카사, 기준주택가격-중간소득 비교 산출
메트로 밴쿠버 구입 여력 ‘최악도시 상위5’싹쓸이
메트로 밴쿠버에서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10만 달러 이상의 소득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간소득과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요구된 소득 격차가 가장 큰 도시 ‘빅3’로...
밴쿠버시, 단독 대상 파일럿 프로그램 시행 현 25주서 10주로 단축..다세대로 확대 ‘목소리’
밴쿠버시의 단독주택에 대한 건축 허가 처리 기간이 10주내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밴쿠버시가 시행중인 건축 허가 단축 파일럿 프로그램이 예측대로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10월 매매 전달 비해 23% 큰 폭 늘어..등록 매물도 줄어, 토론토는 가격이 6%나 올라...2분기 이후 상승세 이어가
광역밴쿠버 부동산 시장의 반등 신호탄일까, 아니면 일시적 호조일까? 지난달 메트로 밴쿠버의 주택거래가 전달인 9월에 비해 23.3%나 ‘깜짝’ 증가했다. 토론토 지역도 매매가격이...
바이어스 마켓으로 바뀐 밴쿠버 부동산
밴쿠버에 바이어스 마켓이 돌아왔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밴쿠버 시내에서 1밀리언달러 이하 단독주택 가격을 보는 건 꿈과 같았다. 이른바 밀리언달러 라인으로 통했던 밴쿠버 웨스트와 이스트 구분도 이스트 지역 집값이 1밀리언달러 이상으로 올라...
올 2분기 리파이낸싱 시장20% 점유..신규도 6.8%로 확대 테라넷, 광역토론토 대출자 조사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강화된 올 1월부터 은행 대출 자격을 얻지 못한 사람들의 제2금융권(private lender)이용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 테라넷의 보고서에 따르면 제2금융권 업체들의 모기지 리파이낸싱(refinancing) 시장 점유율이 빠른...
올 2분기 전체 매매 중 밴쿠버 3.4%-토론토 1.7% 불과
밴쿠버와 토론토 등지에서 투기 목적으로 콘도를 산 뒤 바로 팔아 넘겨 이득을 챙기는 ‘전매(Flipping)’가 실제로는 집값 급등을 부채질하는 주범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밴쿠버-토론토, 단독주택은 급감...콘도는 상승세 이어가 르/맥스 시장동향보고서
외국인 주택취득세 부과가 밴쿠버와 토론토의 고급 주택시장을 계속해서 ‘부진의 늪’ 속으로 몰아넣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가 단독주택은 매매가 큰 폭으로 줄어든...
구입자들 66%확신… '집은 최고 장기 투자처' 85% 집 사기 위해 가진 돈 대부분 사용 CMHC 4천여명 대상 조사
전국 부동산 시장이 몇 년간의 고공행진을 끝마치고 올 들어 ‘숨 고르기’에 들어갔으나 주택 구입자 절대 다수는 자신들의 생애 첫 주택 구입에 자신이 가진 돈을 모두 투자해서라도...
녹색당 요구로 수정안 타결... 세수 3천만달러 줄어
BC 주정부의 투기세 법안이 발표 하루 만에 수정돼 캐나다 영주권자 이상에게는 모두 BC 영주권자 이상과 마찬가지의 빈집 세율이 적용된다. 집권 NDP 정부는 연정 상대인 녹색당의 요구를 일부 수용, 이같은 세율 조정과 함께 투기세 수입의 해당 지역 주택...
지방단체장 반발 불구 “과열 주택시장 잡기 위해 불가피” 다주택 소유자 타깃 주택 평가액 0.5%...외국인은 2%
BC주가 그동안 주택업계는 물론 일부 지방자치 단체장들까지 ‘불 필요한 세금’이라며 강력히 반대해 왔던 빈 집에 부여하는 일명 ‘투기세(Speculation Tax)를 그대로 강행하기로 결정했다.이로써 지난 몇 달 간 일부 BC주 지역의 고삐 풀린 주택 가격을 억제시키기...
선두주자 시장 후보, "단독주택 지역에 중고층 아파트 짓겠다"
밴쿠버에 고밀도의 봄이 오고 있는가?  극심한 주택난을 겪고 있는 속에서도 전통적인 단독주택 도시계획을 고수해온 밴쿠버에 고밀도 개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어 주민들과 정계, 부동산 업계등이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변화의 바람 진원지는...
지난달 매매는 전달 비해 0.4% 줄고 가격은 0.2% 올라 CREA 월간 주택 시장 동향 보고서
  9월 전국 주택 시장 주목할 부분·전국 주택 매매는 전달에 비해 0.4% 감소·실제 매매 활동은 연간 기준 8.9% 감소·신규 등록 매물수는 8월에 비해 3% 증가·주택 가격 지수는 연간...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참고자료 : https://www.rebgv.org/mls-home-price-index?region=all&type=...
개발업체들, BC주정부 새 과세조치로 비용증가 “진행 중 프로젝트에 유예 조치 필요” 주장
BC주의 부동산에 대한 새로운 과세조치가 콘도 등 분양가를 인상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밴쿠버의 부동산 개발회사들은 지난 2주간 BC주의 새로운 조세정책이 자신들의 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점검했다.  이 중 가장 논란이 되는 조치는...
까다로운 건축법규, 리조닝 등으로...고분양가 부채질
밴쿠버가 캐나다에서 상업용 건물 건축비가 가장 비싼 도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컨설팅 기업인 알투스 그룹(Altus Group)은 최근 캐나다 광역 대도시 시장의 거주 및 상업용 부동산에 대한 스퀘어피트 당 ‘연례 캐나다 비용 가이드’를...
가격 5% 떨어지고 매물은 16.9%나 줄어
CREA, 부동산시장 보고서
지난달 가격은 물론 판매 물량도 크게 줄어드는 등 부동산 시장 둔화 조짐이 확연해 졌다.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가 15일 발표한 월간 전국 부동산 시장 동향에 따르면 전년 대비 같은...
투자 대기 자금 풍성...올 거래액 430억7천만 달러 달할 듯
지난해 ‘대박’을 칠 정도로 붐을 일으켰던 캐나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올해도 활황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부동산 회사인 CBRE 그룹은 올해 상업용 부동산 투자액이 430억7천만...
아틀라스 그룹 보고서 "캐나다 전역에서 밴쿠버만 불가능"
밴쿠버에서 50만 달러 이하의 신축 콘도를 찾는 것이 이제는 불가능해졌다. 전국 콘도 시장을 조사하는 아틀라스 그룹이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 전역에 걸쳐 50만 달러...
밴쿠버-빅토리아 각각 1.3%-1%로 인상 주도...전국평균 0.3%
내셔널 뱅크 ‘테라넷 지수’
지난 1월 주택 가격이 소폭 올랐지만, 밴쿠버와 빅토리아를 제외하면 답보 상태를 보였다. 11개 국내 주요 도시들의 주택 시장에 대한 판매 가격을 측정하는 내셔널 뱅크의 전국...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